Jundy58
10,000+ Views

아무말 대잔치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스티브잡스....사과하나잡스.....맛있쩡
ㅋㅋㄲㅋㅋㅋ개웃기네ㅋㅋ최근 본 아무말 대잔치 중 갑ㅋㅋㅋㅋ
누군가를 기리는 방식은 다르죠
설마 그 사과 다 한번씩 베어문거 아니죠?
현수막 값 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오늘의 첫번째 이바구 말을 더듬는 한 남자가 미모의 여성과 데이트를 하게 되었다.     말을 더듬는 남자를 보고 여자가 물었다.     늘 그렇게 말을 더듬으세요?"     그러자 남자는 별 거 아니라는 듯이 대답했다.    아 아뇨~, 마 말을 할 때만 더 더듬습니다. 마 말을 하지 않을 때는 더더 더듬지 않습니다."        미국 최고의 경영자로 이름을 날렸던 GE의 회장 잭 웰치도 사실은 말 더듬이였다고 한다.     어느 날 친구들에게 말더듬이라는 놀림을 받고 들어온 잭 웰치에게     그의 어머니가 이렇게 위로합니다.     잭, 고민하지 마라. 네가 말을 더듬는 것이 아니라 너무 똑똑하기 때문에  말이 네 생각을 따라가지 못할 뿐이란다,"      오늘의 두번째 이바구 신부님의 기도”    낯선 도시로 출장을 온 신부님이 임시숙소로 정한 아파트에 들어서자     마침 건너편 아파트의 베란다 유리문 안에서 예쁜 여자가 블라우스를 벗는 모습이 보였다.    깜짝 놀란 신부님이 기도를 했다.    하나님 아버지, 제발 제 눈을 가려주십시오.“    그런데 신부님이 다시 눈을 떴을 때 여자는 옷을 완전히 벗고 있었다.    신부님은 급하게 다시 기도를 하기 시작 하였다. . . . . . . . . . . . . .    오~ 하나님, 잠깐~~ 눈 좀 감고 계시면 안 될까요?“    ㅋㅋㅋ
[연애의참견3] 형광펜으로 월말평가 받는 고민녀
남친엄마 = 헬리콥터맘, 연애도 취준 땐 안된다 그래서 숨기고 있었음 엄카로 취준생활 하는거라 엄마 말 어기기 힘든 상황 이번에 취직해서 여친 있는거 밝힘 연애고나리...휴... 나중에 아내 될 사람은 복(창이) 터졌네 복(창이) 터졌어~~~~~~ 차에서 여친도 듣고 있는거 아니까 저런식으로 얘기함 전형적인 우리아들만 귀하고 소중한 부모님 서타일^^ ~남친 엄마를 만나기로 한 날~ 질문 한바가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느그 부모님 뭐하시노 딱 그 갬성... (짜잔) 우리 아들 카드 명세서 남친이 취준할때 고민녀가 데이트비용 다 낸거는 생각 안하시나보다^^ (남친은 여친한테 보답 해준다고 쓰는거) 신도림 = 고민녀가 사는 동네 오늘도 결심하게 되는 비혼 "카드값 점점 늘어나는데 어떻게 생각해요~?" 좀 더 화끈하게 쓸 걸 그랬나 싶습니다 어머니 100만원 안되는 돈으로 끼리끼리 싸이언스를 외치는 중 여기서 끝난게 아님ㅋㅋㅋㅋㅋㅋ 그라데이션 빡침 전개ㅋㅋㅋㅋㅋ 명세서 보니까 어때요? 너~~~무하긴 했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 진짜 김숙 남친엄마분야 연기 갑이라고ㅋㅋ 영상에서 1:27ㅋㅋㅋㅋㅋㅋㅋ https://tv.naver.com/v/13977856 카페도 그만가라고 또 칠해서 보냄 여친이 대충 그냥 알겠다고 하니까 닼ㅋㅋ 다음달에 기대한대ㅋㅋㅋㅋㅋㅋㅋㅋㅋ 미쳤다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NCUM(남친엄마) 엔터 월말평가냐구요 💲💲💲💲💲 고민녀 남친엄마 카드 플렉스길 걷자 💲💲💲💲💲
[물어보살] "김경진 쓰레기, 도둑놈" 악플에 시달리게 된 이유
나의 사랑 너의 사랑 김경진 ♥ 전수민 둘이 6월에 결혼 할 예정임 전수민은 패션모델임 딱 봐도 모델상이시고 워킹 존멋에 필라테스 강사도 하고 계신 분이라 함 아무래도 개그맨-모델 이렇게 결혼을 잘 안하긴 하니까 악플러들 신남 "여자가 너무 아깝다" "쓰레기" "도둑놈" 등등 악플도 계속 달리고 SNS 디엠으로도 오고 있다고 함 (둘이 결혼하겠다는데 욕을 왜ㅋㅋㅋㅋㅋ) ~둘이 사귀게 된 비하인드~ (글이 약간 길수있어서 영상으로 보고싶은사람 영상 ㄱㄱ) 지인 생일파티에 갔다가 김경진이 번호 달라 했음 3일 정도 연속으로 연락하고 영화도 먼저 전수민이 보자함 뮤직바에 갔다가 전수민이 손을 먼저 잡음 "식사 하는데 진중하고 호감형으로 바뀌었어요. 저는 외모를 안보고 내면이 꽉 차 있는 사람을 좋아하는데 얘기하다 보니 매력에 끌렸어요" 보고있는 내표정ㅋㅋㅋㅋㅋㅋ 근데 갑자기 먼.저. 손을 잡고 고백한거=전수민 이라고 강조하고 억울하다고 어필함 (약..간.. 선 넘으려는 느낌..) 어쩌라는 분위기ㅋㅋㅋㅋㅋㅋㅋ 그 뒤로도 대충 억울하고 어쩌구 저쩌구 이런 내용들 점괘 뽑았는데 응~ 개풀 뜯어 먹는 소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 같이 빵터짐ㅋㅋㅋㅋㅋㅋ 약간 좀 많이... 뼈 때렸잖아요ㅋㅋㅋㅋㅋㅋ 초심 잃지말고 행쇼하세요ㅋ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