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etcoach44
1,000+ Views

집에서 따라하는 치아미백법

.
.
.
.
.
✅나는 왜 살이 안 빠질까 궁금하지 않으세요? ✅항상 다이어트와 실패를 반복했다면 ✅더 이상 실패하지 않는 법을 알려드립니다~^^ 살빠지는상담 naver.me/5SwdbuDE 클릭~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끝’
2020 도쿄올림픽이 한창인 가운데, 네티즌들 사이에서 최고의 유행어로 손꼽히는 말이 있습니다. 바로 한국 양궁 국가대표 오진혁 선수의 ‘끝’입니다. ​ 한국 양궁의 3관왕 여부가 달린 지난 7월 26일,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단체전 결승전이 열렸습니다. 이전 세트를 다 이긴 한국 선수들은 3세트에서 무승부 이상의 성적만 내면 금메달이 확정이었습니다. ​ 3세트의 첫 세 발은 대만과 한국이 나란히 모두 9점을 쏜 상황이었고, 이후 한국 선수들은 김우진 선수가 9점, 김제덕 선수가 10점을 쐈고, 대만은 10점, 9점, 9점을 쐈습니다. ​ 이제 마지막 주자인 오진혁 선수가 9점 이상을 내면 금메달을 확정 지을 수 있었던 상황이었습니다. ​ 마흔이 훌쩍 넘은 베테랑 오진혁 선수는 그렇게 마지막 화살을 쏘았습니다. 그리고 나지막이 외쳤습니다. ​ “끝” ​ 화살은 그대로 10점을 명중했고, 경기는 끝났습니다. 한국이 이번 대회 3번째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 오진혁 선수는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 순간을 말했습니다. ​ “그때 제가 ‘끝’이라고 한 게 맞습니다. 양궁 선수들은 쏘는 순간 10점을 맞히는 느낌이 납니다. 마지막 화살을 쏠 때는 그 느낌이 들었습니다.” ​ 오진혁 선수에게는 이번 올림픽이 마지막입니다. 오랜 훈련으로 현재 오른쪽 어깨의 회전근 4개 중 3개가 끊어진 상태이며 이마저도 80% 정도 파열됐습니다. ​ 그러나 양궁에 대한 열정 하나로 진통제로 버티며 올림픽에 출전하였습니다. 1972년 뮌헨 올림픽에서 양궁이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남자 최고령 금메달리스트로 이름을 올린 오진혁 선수. ​ “이제 저도 중년의 나이가 되었는데, 어린 선수들과 있다 보니 나이를 잘 못 느낍니다. 할 수 있습니다. 안 해서 못하는 것이지, 하면 다 할 수 있습니다.” 오진혁 선수가 활이 날아가는 마지막 순간에 무심히 내뱉은 말, ‘끝’ ‘끝’이라는 말이 이토록 격조 있고, 멋지게 들릴 수 있을까요? ​ 선수로서는 많은 나이와 아픈 몸… 숱한 악조건 속에서도 할 수 있다는 희망과 코로나19로 지친 대한민국에 커다란 힘과 용기를 준 오진혁 선수와 남자 올림픽 대표 양궁 선수들… 그리고 지금도 국위 선양을 위해 멋지게 싸우고 있는 대한민국 모든 선수를 응원합니다. ​ ​ # 오늘의 명언 실패를 걱정하지 말고 부지런히 목표를 향하여 노력하라. 노력한 만큼 보상받을 것이다. – 노만 V. 필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실패#시련#노력#보상#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다이어트 후 요요가 오는 이유.jpg
이거 아는 사람은 알텐데 한국에서도 비슷한 프로그램이 있었음 고도비만들 데려다가 운동이랑 식이조절해서  눈에띄게 다이어트를 시켜주는 프로그램임 그리고 그 프로그램의 6년뒤, 2/3은 원상복귀됨 왜일까? 여기선 신진대사라고 말하는데 한국인들은 보편적으로 기초대사량이라고 많이 말함 둘이 같은건 아닌데 이해하기 편하게 기초대사량으로 생각해두면 좋음 다이어트를 할때 식이80%운동20%는 그냥 하는 소리가 아니었음 실제로 운동은 열량소모가 적기때문에 별 도움이 안되고 가장 중요한건 식이조절임 게다가 운동이후엔 운동해서 소모한 열량보다 더 많은 열량을 섭취함 다이어트를 하면서 왜 체중이 빠지지 않는지, 괴로워 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이건 우리 신체의 특성임 그 사람의 의지박약이 문제가 아니란것임 이거 자막의 오류인진 모르겠는데, 위의 자막에선 렙틴이 배고픔의 신호를 보낸다고 나와있는데 배고픔의 신호가 아니라 '포만감'의 신호임 즉, 렙틴이 적을수록 배부름을 느끼기가 힘들다는것임 그런데 극단적 다이어트를 한 이후의 사람들은 대부분 기초대사량이 낮아졌고 포만감을 느끼기 힘들게 되었음. 그러니깐 요요가 오기 딱 좋은 몸상태가 되어버린거지 배고프고, 기초대사량 낮아지고 그리고 비만인 사람들은 유전자의 영향을 많이 받았을 것임. 그러니까 자책하지 말라는뜻 그래서 다이어트는 도대체 어떻게 해야 하는것인가 적게먹고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하는것 이게 정답임 극단적으로 운동을 해서 빨리 살을 빼도 결국은 요요로 돌아옴 사람 몸은 그렇게 만들어졌기 때문임 마지막으로 다이어트때문에 자책하는 사람들이 꼭 보면 좋을 말 너 자신이랑 싸우지마셈 건강하게 먹고 그 식습관을 유지하면 시간이 모든걸 해결해줄것임 (넷플릭스 다큐 익스플레인 - 세계를 해설하다 다이어트편에서 발췌함) 출처 https://www.fmkorea.com/2972030385
25년 동안 매일 소주 한 병을 마셔온 49살 남성
이 젊은 친구는 식당을 운영하면서 단골들이 권하는 술을 매일 마시는 생활을 25년 동안 이어왔다고 한다. 그러다 술의 마수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바람에 어느덧 하루에 소주 1병을 마시지 않으면 안 되는 지경에 이르렀다. 집으로 돌아갈 때면 어김없이 동네 가게에 들러 소주 한 병을 사들고 간다. 체육을 전공하면서 활기찬 젊음을 자랑하던 눈부신 청춘의 한때를 씁쓸하게 회상하고 있다. 몸에 이상이 생겨 찾은 병원에서 이미 위험 신호가 들어온 상태라며 술을 끊으라는 경고를 여러 차례 들었지만 아직 젊다면서 무시하다가 결국 치명적 질병인 췌장염과 당뇨병의 깊은 수렁에 빠져들고 말았다. 술 때문에 병까지 얻어서 생업마저 포기했지만 여전히 알코올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럼 25년 동안 매일 소주 한 병을 마셔온 그의 몸 상태는 어떨까? 당뇨와 췌장염에 이어 간경화와 황달 증세까지 덮친 암담한 상황이다. 그 "소량"이 어느 정도 수치냐를 놓고 종종 논란이 일기도 하지만 하루도 거르지 않고 소주 서너 잔 이상을 마시는 게 몸에 좋을 리 없다는 건 많은 이가 동의하지 싶다. 비단 내장 쪽에서만 문제가 발생한 게 아니라  기억력을 담당하는 대뇌 피질도 잔뜩 위축한 상태라서 환각과 환시에 사로잡히는 날도 있다고 한다. 부디 그 노력이 결실을 거둬서 "옛날에는 좋았는데"라고 하던  그때 그 시절 모습의 일부라도 되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 출처 : 이종격투기 이런거 보면 술 권하는 사회 분위기 진짜 극혐아닙니까..... 꼭 완치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