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nym
1,000+ Views

_

안녕하세요.
'사소한 소중한' 색연필 수업의 10월 수강생 모집 안내 드립니다.
.
■ 일정
2017년 10월10일 ~ 11월 4일 (주 1회 4주, 2시간 수업)
.
■ 시간
​화요일(산본) 오후 1시 ~3시
수요일(강남) 저녁 7시반~9시반
금요일(산본) 오후 1시~3시 , (강남) 저녁 7시반~9시반
토요일(강남) 오전 11시~오후 1시
중 택1
.
■ 장소 : 강남, 산본
(수강 확정되신 분들께 자세한 장소 안내 메일 보내드립니다.)
.
■ 수강료 : 12만원
.
■ 정원 : 2~7명
.
■ 커리큘럼
내 주변의 사소하지만 소중한 것들에 대해 생각해보고 색연필을 이용해 다양하게 표현해보는 시간으로 채워보려고 하는데요,
-
'사소한 소중한' 것이 사물이 될 수도 있고, 특정 인물이 될 수도 있고 또 사건이나 한순간으로 다가올 수도 있는데 이런 사적인 감정을 그림으로 조금 더 재미있고 풍부하게 표현할 수 있도록 함께 공유하고 쌓아가는 시간을 만들어 보려고합니다.
.
[1주차] 크로키
(기존에 제가 그렸던 원화들도 함께 보고 간단한 시범도 보여드립니다.)
.
[2주차] 면 채우기
(대상을 면으로 세분화해서 다양한 선이나 점을 이용해 면을 채우는 방법을 연습합니다.)
.
[3,4주차] 세밀하게 표현하기

더 자세한 내용은 제 프로필에 링크된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신청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 문의 및 신청
메일 ggum800@naver.com

5 Comments
Suggested
Recent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사진이 너무 예쁘네요! 소통해요! 우리~
자주 소통해요 우리!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
우리나라보다 외국에서 더 핫한 젊은 한국 작가 5명
한국의 예술가들은 녹은 초콜릿에서 자외선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소재를 활용하고, 색다른 기법과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창의력으로 세계 예술계를 놀라게 하고 있습니다. 오늘 RedFriday에서는 외국에서 더 주목받는 한국의 젊은 작가 다섯 명을 소개합니다. 1. 최수앙 Xooang Choi 허핑턴 포스트에 의해 일찍이 '상상력의 다크마스터'라는 별명이 붙은 이 작가는 2000년대 초반 인간 미니어처 모형으로 예술계에 입문했습니다. 이 미니어처는 이후 커졌으며 동시에 섬세해졌고 놀라울 정도로 아름다워졌습니다. 초현실적으로 보이는 이 인간 조각은 신체가 뒤틀려있습니다. 이는 현대사회의 병리학적 생태를 생생하게 묘사하는 동시에 인간관계와 사회구조의 뒤틀린 면에 은유적인 형상을 부여합니다. 허핑턴 포스트, CNN, BBC 등에 의해 여러 차례 소개되었습니다. 2. 채진주 Jin Joo Chae 이 작가는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초코파이를 소재로 작품을 만들어 화제를 모았던 이 작가는 특이하게도 물감을 사용하지 않고 초콜릿을 사용하여 작품을 완성했습니다. 북한을 상징하는 노동신문, 북한에서 일종의 화폐 구실을 하고 있지만, 한국에서는 단돈 25센트에 살 수 있는 값싼 간식인 초코파이의 상징성을 이용하여 작업이 되었으며, 작가는 한국인으로서 북한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일종의 책임 의식도 갖게 되었다고 밝힙니다. 남북관계가 화해 분위기로 바뀌고 있는 지금 더욱더 주목받는 작가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원문을 참고하세요. # 원문 출처 : https://redfriday.co.kr/203 # 많이 본 컨텐츠 https://redfriday.co.kr/200 # 매일 업데이트되는 생활꿀팁과 알아두면 도움되는 이야기를 팔로우 하셔서 쉽게 구독하세요. # ‘좋아요’ 와 ‘공유하기’ 많이 부탁드려요.
영국의 문들을 찍어 보았다+_+ #예쁨주의
이왕 온 김에 반가워해 주시는 분들도 (아주 조금) 계시니까 저도 반가운 마음에 더 올려 봅니다 옛날에 아주 먼 옛날에 예쁜 창문 모음 시리즈 올렸던 거 기억하는 분 호옥시 계신지 모르겠지만 그 때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셨던 기억이 나서 오랜만에 문 시리즈를 가져와 봤어영! 요런 느낌으루다가 아니면 요런거! 그 때는 이런걸 올렸더랬져 다시 봐도 예쁘구만 오늘은 위에서 본 사진들과 같이 Bella Foxwell라는 사진 작가가 찍은 런던의 현관문 사진들을 보여 드릴 예정이에여 +_+ 우리나라와는 일반적인 주거 형식이 다른지라 집주인의 취향껏 꾸며진 현관문들 함께 보실까여? 아니 이건 마치 동화 속... 예쁘다...+_+ 여기까지만 봐도 컨셉이 보이는게, 작가의 의도는 웨스 엔더슨의 영화 속에 나오는 것 같은 문들을 찍었다고 해여. 잠시 웨스엔더슨이 누군지 알려 드리자면 ㅋㅋㅋㅋ 요런 분 ㅋㅋㅋ 한국에서도 그랜드부다페스트호텔과 문라이즈킹덤으로 유명하시져 동화적인 색감으로 유명하신 분+_+ 계속 보실까여? 영화 배경 같은 문들을! 너무 많나 싶어서 좀 빼긴 했는데 그래도 많아서 뭘 더 빼지 고민하다가 다 예뻐서 그냥 에라 몰라 넣어 부렸어요 ㅋㅋㅋㅋㅋㅋ 더 많은 예쁜 문들이 보고 싶으시다면 이 사진 작가분의 인스타그램으로 가보시길! 여기입니당 +_+ 그럼 오늘도 눈요기거리 드리기를 완료했으니 진짜 이만... 언젠가 (어쩌면 곧) 또 올게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