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jpapalove
10,000+ Views

면봉의 놀라운 활용법


일회용 면봉의 만능 120% 활용법 공개
이빨이 하얘지고 싶다면????
칫솔이 아닌 면봉을 준비하세요^^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제놀라면 되는건가 ㅡㅡ;
면봉에 바세린을 바르는것이 지퍼랑 뭔상관이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머릿결 손상을 막는 6가지 헤어드라이 방법
다이어트로 몸매를 만드는 것도 중요하고 예쁘게 화장해서 눈도 크게 얼굴은 조막만큼 작아보이게 하는 것도 물론 중요하지만 헤어 역시 관리하지 않으면 예뻐 질 수 없어요 저는 특히 근래 염색으로 손상된 머리카락 때문에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고 있거든요 숱도 많은터라 드라이를 하지 않으면 머리가 온전히 마르는데 무려 한시간이나 지나야 해요 단발인데도 불구하고 말이죠 하지만 손상된 머리카락을 관리하는데에는 드라이기 역시 치명적이라고 하는데 아뇨~ 잘만 쓰면 치명타를 입히지 않고 손상된 머리카락을 손상시키지 않으면서 관리까지 할 수 있어요! 첫번째, 머리카락을 말리기 위해서는 드라이기를 선택해야 하는데요 고르는 기준이 어떻게 되세요? 바람이 얼마나 쌩쌩 나오는지? 그쵸? 저도 그렇게만 생각해서 빨리 후딱 말리고 끄면 되겠지 했는데 그게 아니었어요 세라믹 또는 토르말린 드라이기를 쓰면 손상도를 줄이고 오히려 모발이 더 건강 할 수 있도록 해준데요 나도.. 곧 뒷태 여신?! ㅎ 아 그리고 드라이기 고를때 꼭 찬바람 선택도 가능한 드라이기로 고르세요 이유요? 뒤에서 알려드릴께요! 특히 뒷머리 아랫쪽이 잘 안말라서 쥐고 바람을 지속적으로 쐬어주는 경우가 있는데 오히려 그건 두피를 자극하고 머리카락 수분까지 날리기 때문에 손과 팔목이 아프더라도 잘 흔들어서 말려주어야 한다더라구요 가끔.. 미용실가면 안흔들고 그냥 머리에 쬐고 있어서 막 .. 두피 타는 것 처럼 뜨거울 때 있는데.. 후.. 앞으로 그럼 보조사한테 화 좀 내야겠어요 좋은게 좋다 생각했는데 제 머리카락 다 손상시키고 있었네요! 드라이기를 고를때에 팁으로 찬바람도 나오는 걸로 고르라고 말씀드렸는데 기억나시나요? 뜨거운 바람으로만 하면 수분이 날아가서 머릿결 손상을 더 심하게 만들지만 완전 젖은 상태에서 축축 정도가 되었을 때 부터는 찬바람으로 바꿔서 말려주어야 머리카락의 수분 손실도를 줄이면서 자연스럽게 말릴 수 있어요 그리고 얇은 머리카락은 너무 뜨거운 열로 말릴 경우 머리카락이 끊어져 버릴 수도 있다니.. 앞으로는 꼭꼭 찬바람에 말려주세요! 머릿결 신경쓰시는 분들 보면 린스 트린트먼트도 쓰고 헤어팩도 쓰시던데 정작 말리고 난 후 평소 머리카락의 영양과 결을 생각안하시는 분들 많으시더라구요 감을 때 신경쓰는 만큼 칼바람에 나부끼는 머리카락의 건강도 신경써주세요 세럼, 로션, 미스트, 에센스 등 다양한 헤어케어 제품들이 있죠 저는 에센스랑 영양세럼을 같이 쓰고 있는데요 확실히 안할떄보다 한게 윤기도 있어 보이고 너무 붕붕뜨지도 않으며 만졌을 때도 퍼석하다는 느낌보다는 살짝 촉촉하다는 느낌이 들어요 계속.. 만지고 싶은 느낌이랄까? 전.. 소중하니까요~ ㅎ 잘 엉키지 않아 좋다는 말에 후다닥 달려가서 산 레인보우 빗! 긴머리 때는 열심히 썼지만 짧은 머리가 되고 나서는 빗질 할 일이 없어서 그냥 손으로 몇번 슥슥 하고 마는데요 종종 드라이로 머리를 만져주시는 분들이라면 잘 안엉켜 하는 빗보다 나일론과 돼지털이 섞인 전형적으로 딱 보면 어 이거 묭실빗이다! 하는 그런 빗 사다가 사용하시는 것이 두피 자극도 줄이고 머리스타일도 잘 낼 수 있다고 하네요 어쩐지.. 그냥 똥그란걸로 해봤는데 안되더라.. 마지막으로 빗질인데요 어차피 두피에서 머리카락 끝쪽으로 빗는거 다 똑같은거아냐? 근데 빗질에 무슨 올바르고 말고가 있지? 있습니다 있고요~ 머리가 길수록 곱슬일수록 많이 손상되었을 수록 빗질이 잘 안되는 경우가 많죠 그래서 억지로 잡아 당기는 경우가 있는데요 한번에 많은 모근과 많은 두피에 자극을 줄 뿐 아니라 지속적으로 강압적인 빗질을 할 경우 손상된 머리카락이 당겨서 늘어져 버려 힘을 잃고 얼마 못가 저절로 뽑아지는.. 즉 탈모의 지름길로 갈 수 도 있어요 몸매나 피부관리 만큼이나 중요한 나의 소중한 머리카락! 오늘부터 한올 한올 사랑해 주세요 ♡ ▼ 함께보면 좋은 포스트 트러블 원인, 홈케어 법 https://www.vingle.net/posts/1810399 한방에 끝내는 다이어트 운동 https://www.vingle.net/posts/1808777 Fit돼지 팔로우 하고 세젤녀되기 ▶ https://www.vingle.net/enjoyD
차승원 현역 모델 시절의 입지
현대적인 마스크에 모델중에서도 키가 컸고 돋보였다고함 (188cm) 차승원은 19살에 친구 오디션따라 갔다가 캐스팅되서  (현 와이지케이플러스 대표한테 캐스팅- 교복입은 차승원 뒤로 아우라가 보였다고함) 고은경대표 인터뷰 : 후배양성은 1989년부터 했는데 첫 제자가 차승원이었다. 차승원 씨는 내가 아카데미에서 근무할 때 친구와 같이 왔다. 고등학교 3학년이었고 교복을 입고 왔다. 너무 멋있었다. 당시 차승원 씨만 보였다. 처음에는 자긴 그런 것 (모델) 모른다, 안 한다고 했다. 그런데 내가 너는 타고난 모델이니까 일주일 동안 고민해보고 와라 했다. 그런데 3일 만에 왔다. 1년은 고생하고, 그 다음부터 승승장구하며 지금의 위치까지 올랐다. 현재는 와이지케이플러스 대표(차승원캐스팅한분)랑 차승원이랑 같이 모델 키우는데 힘쓰고 있음 (연기수업도해주고) 19살부터 모델 활동을 시작함. 그리고 95년 쯤 부터 전성기라고 할 정도의 인기를 누림 1995년 모델라인'95 베스트 드레서상, 한국패션사진가협회 올해의 모델상, 한국모델협회 올해의 모델상 1995년 제12회 베스트 드레서 시상식 모델상 1996년 한국패션협회 올해의 남자모델상 1997년 모델센터주관 Adieu Fashion Festival'97대상(패션부문) 1999년 제16회 코리아 베스트 드레서로 선정 차승원은 27일 오후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 출연해 “최고 전성기가 지금인가?”라는 질문에 “안 띵똥!”이라 대답했다. 차승원은 “97년도에 모델 생활할 때가 전성기다. 지금 생각해 보면 그 때가 한치의 부끄러움도 없이 ‘원톱’이었다. 제가 생각하기에도 그랬고, 사람들이 인정하기에도 그랬다. 그 땐 라이벌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때 당시엔 "남자모델 = 차승원" 이라고 할 정도로 모델하면 생각나는 아이콘? 같은 느낌이였다고 함. 그리고 보통 모델출신배우들의 특유의 이미지도 있고, 키가 너무커서 감독들이 별로 안좋아하기도해서 모델이 배우로 전향해서 성공하기 힘든데 차승원이 최초로 (런웨이)모델에서 배우로 전향해서 성공한 이례적인 케이스★ 그래서 모델출신 배우들이 롤모델로 많이 언급함 (홍종현 이수혁 김우빈 모델 한혜진 등등 ) 키가 커서 세트장 천장이 나오니까 감독님이 안좋아하셔서 후다닥 앉아서 찍는 경우가 다반사 그리고 런웨이도중에 눈물을 한방울 또르르 흘리는 등의 쇼맨쉽이 뛰어났다고 함 90년대 현역 모델시절 차승원 (가운데 오토바이에 앉아있음) 97년도에 은퇴식(모델이 은퇴식한다는 건 대단한 일이라고 함 ) 하고 연기자로 전향. (김혜수토크쇼 같은거 보조mc 하면서  외모랑 다르게 말도 재밌게하고 해서 인기 많았다고함 ) 현재는 모델시절부터 한 약속으로 패션위크 송지오 쇼에만 특별한 일이 없는 한 계속 서고있음 미남 아이돌과 함께 걸어도 존잘 존멋 뿜뿜 (오른쪽 빅뱅 탑) 이 외모로 어떻게 모델을 안할수가 있었을까요ㄷㄷ 탑모델 하려고 태어난것처럼 멋있네요 차승원, 그대는 햅격~!!!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