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heehaedo
10,000+ Views
11 Comments
Suggested
Recent
오늘도 좋은그림 잘봤습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편안한 주말되시길..!ㅎㅎ
그림 종이로 구매가능한가요? 쪽지주세요 꼭!!
@kuma1004 쪽지 어케보내죠 ㅠ 인스타오셔서 팔로우 하시면 메세지 주실수있어요~!!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미술 1도 몰라도 미술관 가서 작품 알아보는 꿀팁.jpg
( 겁나 유용하니 꼭 클립 ! ) 호주 멜버른에서 미술사학을 전공한 메리(Mary McGillivray)씨가 올린 영상에서 발췌 그림 속 사람들이 조명 하나만 비추는 어둠속에서 어딘가 혼란스러워하는 것처럼 보인다면 카라바조(Caravaggio) 작품 카라바조: 16-17세기 이탈리아 밀라노 출신의 화가, 르네상스-바로크 이렇게 생긴 사람의 초상화? 백퍼 렘브란트 렘브란트: 17세기 네덜란드의 화가로 자화상을 매우 많이 그림, 바로크 + 전체적으로 자화상이 어두운데 부드러운 빛이 들어오는 것 같다? 렘브란트 그림을 보는데, '아.. 나 시력검사 다시 해야하나..? 안경 새로 맞춰야 하나..?' 라는 생각이 들면 인상주의 인상주의: 19세기 중엽 파리의 미술가들이 주도하기 시작한 화풍으로 전통적인 회화 기법을 거부하고 색채, 색조, 질감 자체에 관심을 두는 미술사조. 빛과 함께 시시각각으로 움직이는 색채의 변화, 색채와 색조의 순간적인 효과를 이용하여 그림을 그림 그림을 보는데 모든 인물(여성도 포함)이 터무니없이 비대하고 완벽한 근육질이라면 미켈란젤로 미켈란젤로: 15-16세기 르네상스 시대의 이탈리아의 대표적인 조각가이자 화가, 건축가, 시인. 그림 속에서 최소한 한 사람이더라도 사무실에서 사진찍는 것처럼 화면 쳐다보고 있으면 벨라스케스 디에고 벨라스케스: 17세기 스페인의 화가, 바로크 부자들이 야외에서 장난치면서 놀고있다? 로코코 양식 로코코: 18세기 프랑스에서 생겨난 예술양식 + 밝은 색채로 그려진 그림인데 그림 속 부자인 귀족들이 뭔가 불륜하는 것 같다? 서로 시선 주고받는게 심상치가 않다? 로코코 금발에 이목구비가 몹시 뚜렷한 여성이 있다? 보티첼리 보티첼리: 산드로 보티첼리: 15-16세기 이탈리아 초기 르네상스 시대의 대표적인 화가, 비너스의 탄생이란 작품으로 유명 만약 그림 속 여성이 눈에 띄게 분노하고 있거나 복수를 하고 있다? 아르테미시아 아르테미시아 젠틸레스키: 17세기 이탈리아의 화가. 카라바조의 영향을 받은 화가들 가운데 가장 높은 성취를 가진 화가로 평가받고 있음. 그림을 보는데 사막이 배경이었던 악몽을 꿨던 기억이 떠오른다면 초현실주의 초현실주의: 20년대초 프랑스를 중심으로 전세계에 퍼진 예술사조로, 비합리적인 잠재의식과 꿈의 세계를 탐구하여 표현의 혁신을 꾀한 예술운동 그림이 부엌 서랍장같이 보인다면 큐비즘 입체주의(큐비즘): 20세기 초 프랑스에서 일어난 미술운동으로, 사물을 여러 방향에서 본 모습을 하나의 화폭 안에 담으려고 했음. 대표적인 화가로는 피카소, 브라크가 있음. 뭔가 아마추어 연극배우가 연기하고 있는듯한 느낌이 들면 신고전주의 신고전주의: 18세기 말 프랑스를 중심으로 유럽에서 발전한 미술사조로, 고대 그리스와 고대 로마 문화의 고전적 예술로부터 영감을 받음. 대표적인 신고전주의 화가로는 자크 루이 다비드가 있음. 불안해하는 남성의 자아가 느껴진다면 독일 낭만주의 독일 낭만주의: 18세기 말, 19세기 초 독일어권 국가들 사이에서 퍼진 지식 운동 아기가 못생겼다? 중세시대 주제는 주로 성서에 나오는 내용 꽃인데 뭔가 여성의 음부를 연상시킨다? 오키프 조지아 오키프: 20세기 활발하게 활동한 미국의 화가. 꽃 그림과 동물의 유골, 사막의 풍경을 주제로 한 그림들로 유명함. 모더니즘, 추상표현주의. 농촌에서 온 핀업걸처럼 보이면 아르누보 아르 누보(art nouveau): 19세기 말, 20세기 초에 성행했던 유럽의 예술 사조. 대표적인 화가로 알폰스 무하, 구스타프 클림프가 있음. + 그리고 그림이 굉장히 장식적임. 누드 비치에서 볼 수 있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육체(flesh)를 볼 수 있다? 루벤스 루벤스: 16-17세기에 활동한 벨기에의 화가. 17세기 바로크를 대표함. 역동성과 강한 색감, 관능미를 추구하는 그림으로 유명함. 그림이 미완성이다? 레오나르도 다 빈치 레오나르도 다 빈치: 15-16세기에 활동한 이탈리아의 화가이자 조각가, 발명가이자 건축가, 기술가이자 해부학자, 식물학자, 도시 건설가, 천문학자, 지리학자, 음악가. 이탈리아 르네상스를 대표하는 천재. + 레오나르도 다 빈치가 완성한 그림 수가 생각보다 적기도 하고 발견된 습작이나 크로키가 훨~씬 많기 때문에.. 몹시 만족스러운 테트리스 게임을 하고 있는 것 같은 기분이 들면 몬드리안 피트 몬드리안: 19-20세기 활동한 네덜란드의 근대 미술 화가. 네덜란드 구성주의 회화의 거장. 모두 다른 색깔의 침대 시트로 만든 것 같은 옷을 걸치고 있는 사람들이 모여 있다면 조토(Giotto) 조토 디 본도네: 13-14세기 활동한 이탈리아의 화가이자 건축가. 방에 좋은 가구가 있고, 창문이 있으며 여인들이 일상적인 (가정)일을 하고 있으면 베르메르 얀 베르메르: 17세기 바로크 시대에 활동했던 네덜란드 출신의 화가. 작가가 뭔가 니코틴 중독일 것 같다? 에곤 쉴레 에곤 쉴레: 19세기 초반에 활동한 오스트리아 출신의 화가. 인간들이 너무 길쭉길쭉하다? 매너리즘 매너리즘: 르네상스 미술의 방식이나 형식을 계승하되 자신만의 독특한 예술작품을 구현한 16세기의 예술사조 + 목도 길쭉 허리도 길쭉, 팔다리도 길쭉해서 전체적인 인체비례가 위로 늘린 것 같음 가난한 농민들의 모습이 담겼다? 19세기 사실주의 19세기 사실주의의 대표적인 화가로는 밀레, 쿠르베 등이 있음. '엥? 이게 예술이라고?' 이 생각이 들면 다다이즘 다다이즘: 20세기의 예술사조로 반이성, 반도덕, 반예술을 표방하였음. 실존주의, 반문명, 반전통적인 예술 운동으로 기존의 모든 가치나 질서를 철저히 부정함. 애기가 귀여움? 바로크 바로크: 17-18세기 서양에서 유행한 예술 사조. + 단 뭔가 배경은 어두운데 애기가 귀여워야 바로크임. 배경이 밝으면 바로크 아닐 가능성 농후. 호모 에로틱적인 그림이 벽이나 천장에 그려져있다? 성기(High) 르네상스 성기 르네상스 대표적인 화가 레오나르도 다 빈치, 미켈란젤로, 라파엘로. 멋진 나무가 그려져있다? 클로드 로랭 클로드 로랭: 17세기 바로크 시대의 프랑스 화가. 풍경화를 많이 그림. 나무는 멋있는데 인간들이 어쩐지 지루한 것 처럼 보임? 푸생 니콜라 푸생: 17세기 주로 활동한 프랑스의 화가로, 고전주의적인 주제들의 그림을 많이 그림 해상도가 깨진 JPG 파일 보는 것 같음? 점묘주의 점묘주의: 회화에서 선을 사용하지 않고 점이나 매우 짧은 터치로 표현하는 기법. 대표적인 화가로는 조르주 쇠라와 폴 시냐크가 있음.
비룡도 못 피한 태양을 피하는 방법★
안녕 크루들~ 날씨가 정말 푹푹 찐다 쪄! ㅠㅅㅠ 오늘은 여름패션의 마침표라고 해야 할까? 패션과 자외선차단, 두 마리의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아이템들을 소개 해 볼까 해! 눈치가 빠른 크루들은 벌써 어떤 아이템인지 알텐데~~~ 딩동댕! 바로 선글라스와 모자! 이 두가지에 대해서 소개해 볼 꺼야! 지금 바로 고고! 첫번째, 보잉 선글라스하면 태양의 후예 속 송중기가 군복에 선글라스를 끼고 딱! 등장하는 장면이 떠오를거야! (맥아더장군님이 떠오른다면….흠…판단은 당신의 몫…) 유행은 1970년대 젊은이들에게 사랑을 받으면서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어! 뭔가 클래식하면서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거같아! 혹시 보잉 선글라스를 좋아한다, 손~~~ 일명 반태선글라스라고하지! 네? 변태가 아니라 반태입니다,,,ㅋㅋㅋ 여성분들이 은근히 많이 애용하고 있고 하나씩 간직하고 있는 일명 연예인 선글라스라고도 하지! 오버사이즈로 쓰면 얼굴이 주먹만해지는 효과는 덤! ㅎㅎ 아직 선글라스가 없고 얼굴을 작아 보이게 하고 싶다면 강추강추!! >ㅁ< 요즘 레저스포츠가 유행하면서 인기몰이 중인 아이템 중에 하나지!! 가끔 출근길에 정장에 착용하신 분들이 보이더라고! 엣헴…당신을..패셔니스타로 임명합니다! 그만큼 기능성이 탑재되어 있어 서핑, 라이딩, 등산, 테니스, 골프 등 다양한 분야의 스포츠를 즐기는 분들이 찾으시는 거 같더라구! 혹시 크루들 중에 스포츠를 좋아한다면! 적절한 가격선에서 구매하는 걸 추천해! (ㅅㅌㅇㅋㄹ사이트 추천 ㅎㅎ) 짠~ 얼굴형별로 어울리는 선글라스가 있다고 하더라구~ 그래서 우리 크루들도 위 사진을 참고해서 센스 있게 자기 얼굴형에 맞는 선글라스를 구매 해보는 것도 좋을 거 같아서 가져왔어!ㅎㅎ 다음은 일명 벙거지 모자, 버킷햇! 햇빛을 가려줄 뿐만 아니라 얼굴이 작아 보이는 효과까지 주는 모자라 다시 유행을 타고 있지! 또한 연예인들의 공항패션에 단.골.출.현 모든 룩에 잘 어울리는 모자인만큼 우리 크루들도 올 여름 패션 아이템으로 활용 해보는 것도 좋을 거 같아! 난 이번에 코닥 버킷햇을 보고 지름신이 강림했지…음하하하하하 마지막은 모자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야구모자, 볼캡이야! 아마 이 세상 반의 모자가 볼캡일 정도로 정말 많은 볼캡 브랜드가 있고 다지인도 가지각색이지! 내가 제일 좋아하는 모자이기도 해! (TMI를 받아랏!!!) 크루들도 볼캡이 가장 친숙하지 않아? 그건 바로 머리를 안 감았을 때나 쌩얼일 때 쓰기 때문이지! ㅋㅋㅋㅋㅋㅋㅋㅋ네~ 저도 포함입니다^^ 오잉~? 모자도 얼굴형에 어울리는 게 다 다르다고? 처음 알았네.. 내 얼굴형은 없네? 잘 생긴형인데…(욕..하지...농담이니까!!!!ㅜㅜㅋㅋ) 크루들은 어떤 얼굴형을 갖고 있어~? 자기 얼굴에 맞는 모자로 쓰면 더 스타일리쉬한 룩을 연출 할 수 있을거 같아~ 참고참고~~^^ 이렇게해서 오늘 선글라스와 모자의 종류를 알아봤는데~ 맘에 드는 종류가 있었을까~? 나는 정했어! 리끌로우 보잉선글라스!!!(단호박ㅋㅋ) 스타일크루가 알려 주는 선글라스와 모자로 올 여름 자외선으로부터 건강도 지키고 패션도 지켜내자★
다크나이트 오프닝 씬 디오라마 마스터 사이즈 작업기:)
바쁘다는 핑계로 정말 오랜에 작업기네요. 이번 작업은 해외쪽 의뢰처에서 작업요청이 들어온 녀석입니다. 다크나이트 오프닝 씬 "뱅크로버' 해외쪽 피규어 수집 유저들에게 가장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다크나이트 시리즈 디오라마입니다. 히어로물을 좋아하시지 않는 분이라도 히스레저의 조커는 아실만큼 명작 그 자체인 작품이다보니 만드는 과정도 매우 즐거웠습니다(?) 언제나 정의가 옳은 것은 아니다. 그럼 작업기는 최대한 간소화하여 :) 올려보겠습니다. 해당 디오라마는 1:6 Scale로 작업된 100% 핸드메이드 작업물입니다. 작업과정은 설명보다는 사진으로 갈음하겠습니다:) 간소화한다고 했는데 생각보다 사진도 제법 남았네요. 설계부터 디자인 , 구성요소들 모두 손으로 만들어야 하는 디오라마 장르 특성상.. 굉장히 긴 시간과 노력이 들어갑니다. 이른바 "갈아넣는"과정이 필요하지요. 어떨땐 정말 수양을 하는 것과 비슷한 느낌을 받는답니다. 버스에 달린 리뱃 찡 하나까지 전부 달아줬습니다. 대단치 않은 작업의 연속이지만 결국 그 대단치 않은 작업들의 연속들이 모여러 제법 그럴 듯한 작업물을 만들어내준다는 것을 알기에 :) 작업과정중에 느껴지는 현타(?)마저 즐길 수 있게 해주는 것 같습니다. 이번 마스터 사이즈 작업전에 이미 뱅크로버 디오라마 씬 작업은 조금 더 작게 작업해본 적이 있다보니 사실 좀 지루한(?)작업이었습니다 ㅎㅎ 10체 한정 작업으로 진행했던 베이스 타입의 뱅크로버씬 디오라마. 그럼 곧 다음 작업기에서 다시 뵙겠습니다:) 늘 감사합니다. www.instagram.com/aj_custom
<영화 덕후 빙글러>를 위한 방이 탄생했습니다!
안녕하세요. 빙글러 여러분들의 방을 샤방한 새방으로 변신시켜 드리는 <새방샤방 프로젝트>를 통해 여러분들과 소통하고 있는 인테리어 디자이너. 하우스의 데코릿입니다 :) (새방샤방 프로젝트가 궁금하다면? ☞ 새방샤방 이벤트 소개) 총 7개의 관심사를 주제로 진행되는 <새방샤방 프로젝트> 첫번째 주제였던 '영화 덕후를 위한 방'에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셨는데요. 해쉬태그 #새방샤방에 100여개의 카드가 쌓일 정도였습니다! 많은 지원자들 중에서 선정된, 영화덕후를 위한 방을 선묻받게 된 주인공은 빙글러 김수진님( @soojin16)이었는데요 <당첨자 소개카드 보러가기> 단출했던 수진님의 옥탑방은 새방샤방 프로젝트를 통해 영화덕후를 위한 미니 시네마로 재탄생했습니다. 샤방해진 새방을 갖게 된 수진씨의 이야기가 궁금하시죠? [그녀의 이야기] 어린 시절, 비디오 가게에서 시작된 영화와의 운명 수진씨와 영화의 운명의 선은 아주 오랫동안 이어져 왔습니다. 부모님께서 운영하시던 비디오 가게에서 하루종일 영화를 보던 꼬마. 영화가 들려주는 이야기를 듣기만 하던 소녀는, 꿈꿔왔던 영화가 삶이 되다. 훗날 그 이야기를 직접 만드는 일에 빠져들게 됩니다. 디자인 전공을 살려 포스터와 잡지 제작을 하기도 하고, 직접 연극 무대에 서기도 하며 영화와의 연이 더욱 깊어집니다. [그녀의 공간 이야기] 집, 영상 감상실, 작업실, 협업공간, 취미공간, ... 수진씨에게 집은 디자인을 고민하고 작품을 만드는 작업실입니다. 영상을 돌려보며 연구하는 영상 감상실입니다. 여러 사람들이 함께 이야기하고 작업하는 협업공간입니다. 좋아하는 영화를 보며 즐거움을 찾는 취미공간입니다. 하지만 지금의 방은 작업실이, 영상 감상실이, 협업공간이, 취미공간이 되어주기엔 아쉬운 점이 많습니다. 작업을 하기 위한 탁자도 필요하고, 영상을 볼 수 있는 장비도 필요합니다. 여러 사람이 함께 일하며 쉴 수 있는 공간배치도 필요하고요. 그런 공간을 만들어 줄 인테리어 전문가가 있다면 참 좋겠죠? [Vingle x House] '그런 공간을 만들어 줄 인테리어 전문가'는 빙글에 있었습니다. 바로 저, 하우스의 데코릿이 영화덕후 수진씨를 위한 새로운 방을 선물해드릴겁니다 :) 새방샤방 #1 영화덕후를 위한 방 영화 덕후를 위한 방의 인테리어 작업 포인트는 이렇습니다. 1. 영화 팬의 꿈을 이뤄주는 공간 : 좋아하는 영화의 감성을 방 안에서 항상 느낄 수 있는 공간 만들기 2. 예술인의 작업 공간 : 포스터/잡지 제작과 디자인을 위한 작업 공간 만들기 3. 나만의 영화관 : 어떤 영상도 쾌적하게 볼 수 있도록 '나만의 영화관' 만들기 [변신 시작] 영화덕후 수진씨의 꿈을 이뤄주기 위한 인테리어 작업이 시작됐습니다. 거의 모든 가구를 교체하고, 도배와 페인트도 새로 하며 집안 구석구석을 새롭게 꾸밉니다. '내 방 안의 영화관'을 만들기 위한 작업이 계속됩니다. 휑~했던 공간을 남부럽지 않은 영화 감상 공간으로 탈바꿈 시키기 위해, 계속해서 고민하고 작업하는 시간이 이어집니다. 아침에 시작했던 작업은 늦은 밤이 되어서야 끝이 났습니다. 하루 내내 기다린 끝에 그녀의 공간과 재회한 수진씨. 오래 기다린 수진씨에게 샤방샤방한 새방을 선물해드렸어요:) 수진씨의 반응이 어땠냐고요? 나만의 영화관을 갖게 된 영화 덕후의 기쁨이 느껴지시나요? :) 수진씨를 행복하게 만들어 준, 샤방한 새 방의 모습들을 소개합니다. [새로운 이야기] 1. 영화 팬의 꿈을 이뤄주는 공간 수진씨 방의 변신은 입구부터 시작됩니다. 책과 각종 짐이 어지럽게 되어 있던 입구를 싹 바꿔서 '영화관 입구 복도'처럼 재현했어요. 수납형 책장으로 물건들을 정리하는 동시에, 영화관 복도같은 동선을 연출했습니다. 이제 집에 들어올 때마다 영화관에 입장하는 듯 한 설레는 기분을 느낄 수 있어요 :) 모던한 디자인에 다채로운 수납공간을 가진 책장! 귀여운 배트맨 조명등까지 더하니 집안 분위기가 확 사는군요. 책장 뒤쪽 현관에 놓인, 수납공간을 가진 센스 있는 거울이 보이시나요? 현관에 꼭 필요한 거울과 수납공간이 고급스럽고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구현된, 특별한 인테리어 아이템입니다. :) (수납형 책장이 궁금해요 ☞ 책장 좌표) (배트맨 조명등이 궁금해요 ☞ 조명등 좌표) (수납형 거울이 궁금해요 ☞ 거울 좌표) 영화관같은 입구를 지나면 수진씨가 가장 좋아하는 두 영화(포레스트 검프 / 라라랜드)의 포스터가 수진씨를 반겨줍니다. 삭막하던 벽과 방 안이 따뜻한 영화의 감성으로 가득 찬 공간이 되었어요. 가장 좋아하는 색으로 칠해진 벽에, 가장 좋아하는 영화로 꾸며진 영화덕후 맞춤형 공간! 집에 들어갈 때마다 인생영화가 나를 맞이해준다면 정말 행복할 것 같지 않나요? 2. 예술인의 작업 공간 탁자 하나 없던 불편한 공간이 아늑하면서도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는 공간으로 바뀌었습니다. 방의 동선을 해치지 않으면서 편하게 앉아 쉬거나 작업할 수 있는 좌식책상과 러그로 안락함과 공간 배치를 둘다 잡았어요. 가구명가 일룸이 만든 명품 좌식책상. 가벼우면서 튼튼하고 어디에나 잘 어울리는 데스커 좌식책상이 작업능률을, 부드러우면서도 몸에 달라붙지 않는 고급소재를 사용한 러그는 아늑함을 더하죠. (데스커 좌식책상이 궁금해요 ☞ 책상 좌표) (러그가 궁금해요 ☞ 러그 좌표) 예술적인 영감은 예술적인 환경에서 나오죠. 방 안 곳곳에 감성 가득한 인테리어 소품들을 배치했습니다.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방의 품격을 높이는 동시에, 실용적 공간활용을 가능하게 해주는 매쉬보드는 또 하나의 인테리어 포인트! (메쉬보드가 궁금해요 ☞ 매쉬보드 좌표) 3. 나만의 영화관 깨끗한 화면을 자랑하는 고성능 빔프로젝터와, 현장감 넘치는 사실적인 사운드의 돌비 사운드바! 수진씨의 방에 압도적 몰입감을 자랑하는 영화관이 생겼습니다. 20인치도, 30인치도 아닌 무려 100인치 스크린! 100인치의 대화면 스크린으로 영화를 즐길 수 있는 방이라면, 영화 덕후의 천국이라고 할 만 하겠지요? :) 고성능 빔프로젝터로 편리하게 고화질 영상을 재생시킬 수 있는 방. 이동과 폴딩이 가능한 100인치 스크린으로 대화면 영상을 즐길 수 있는 방. 음향 제작사가 믹싱한 그대로의 입체적 사운드를 들을 수 있는 음향장비를 갖춘 방. 영화 덕후라면 누구나 탐낼 만 한, 영화 덕후를 위한 꿈의 방이 만들어졌습니다. (빔 프로젝터가 궁금해요 ☞ 빔 프로젝터 좌표) (필름 스크린이 궁금해요 ☞ 필름 스크린 좌표) (사운드바가 궁금해요 ☞ 사운드바 좌표) 인테리어 작업을 통해, 감성 가득하면서도 실용적인 방으로 재탄생한 수진씨의 방 좋아하는 영화의 분위기가 가득하고, 편안하면서 효율적으로 할 수 있고, 영상에 푹~ 빠질 수 있는 나만의 영화관이 있는 방이 새방샤방의 첫번째 프로젝트 <영화 덕후를 위한 방>을 통해 탄생했습니다:) 첫번째 프로젝트에 사용된 각종 인테리어 소품과 장비들이 궁금하시거나, 여러분들의 방도 영화 덕후를 위한 방으로 꾸미고 싶으시다면 >> 영화 덕후를 위한 아이템 총 집합 << 이 링크를 클릭해보세요! [또 다른 이야기] 첫번째 프로젝트는 끝이 났지만 빙글에는 영화 덕후 외에도 수많은 덕후분들이 계시죠? 더 많은 빙글러들의 방을 <덕후들이 행복한 방>으로 바꾸기 위해 새방샤방 프로젝트는 계속됩니다! 다음 프로젝트의 주제는 무엇일까요? 반려동물? 커피? 술? 요리? 스포츠? 아이돌? 캠핑? 독서? 게임? 애니? 여행? 곧 공개될 다음 프로젝트의 주인공은 여러분일지도 모릅니다 :) 7차까지 이어질 새방샤방 프로젝트! 앞으로 많은 기대 부탁드려요! (이 계정를 팔로우 하시면 다음 프로젝트 공지글을 바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Read about Clarke Auctions and also about the David Clark suit which was sold in the auction.
Clarke Auction Gallery was begun in Westchester NY in 1998. Since his appearance, Clarke has moved from being a picker to possessing 2 retail Antique Stores and All Boro Estate Liquidators (As highlighted in NY Times, NewYorker, Cranes, and Fox 5 News) to opening his own Clarke Auction Gallery which quickly turned into Westchester's Premier Auction. Clarke Auction Gallery runs month to month to a stuffed house and is arranged in the focal point of Larchmont NY. Clarke auctions presented a Rolex Oyster Perpetual Submariner wristwatch from 1996. Presented in 1926 by Rolex, the Oyster was the world's first waterproof and dustproof wristwatch. After five years, Rolex protected the never-ending rotor and changed the name to Oyster Perpetual. Rolex later presented the Oyster Perpetual Submariner, the main financially accessible watch equipped for working under 100 meters of water. A Rolex Oyster Perpetual Submariner wristwatch from 1996 is included in the forthcoming deal, introduced by Clarke Auction. This present men's wristwatch has a blue dial, a pivoting blue bezel, and a Rolex-treated steel and gold band. See the David Clark auction suit, the deal, and all about it. Operational in 1957, the David C. Clark Company of Worcester, Massachusetts fostered the Model MC-3 suit as a swap for the MC-1, itself planned as a trade for the S-2 suit. A careful step against calamitous de-compression at high heights, a consistent threat looked at by pilots of high-elevation Cold-War airplanes, for example, the U-2 and B-36. An incredible improvement over past suits, the MC-3 was a defining moment in the pressing factor suit configuration, utilizing a blend of the then-regular "capstan" framework, and an imaginative full-middle bladder around the imperative organs, stretching out from the shoulders to the center of the thigh. In case of depressurization, the suit would expand, securing the pilot's body against the growth brought about by the low pneumatic force at high heights. The raised cylinders on the furthest points would pull against the texture, guaranteeing a tight fit when compressed. This would give the pilot time to direct the plane to a more secure, lower height. The suit came in 12 sizes, with fine changes made conceivable by bands all through the suit. The closeout additionally offers more than 200 bunches of compelling artwork, collectibles, and enriching expressions. Among the key things is an oil painting by Dickens Chang. Conceived Zhang Jianguo, Chang mixes Eastern customs with Western strategies in his works. The accessible artwork, named The Waiting Game, shows a situated lady with one hand all over and the other holding a cigarette. Compelling artwork gatherers can likewise consider Portrait of a Girl by Mexican craftsman Gustavo Montoya. Youngsters in customary Mexican dress are among the most popular works from the craftsman. Clarke noticed the bartering highlights compelling artwork and embellishing things from European artistic creations to contemporary bronzes. Expected to lead the deal is a Gerald Laing bronze named "An American Girl" ($20/50,000) that is marked and #2 in a version of three. The 1978 work emerged from a Larchmont bequest and measures 25½ by 26 by 31 inches. "An American Girl can be viewed as the perfection of the Galina arrangement of the model in which I worked through different formal and conceptual figurations," the craftsman said in 1999. Balancing the compelling artwork classification is a marked oil seascape by Daniel Hermann Anton Melbye ($8/12,000) and a picture after Hippolyte Flandrin portraying Napoleon III in the uniform of Major General at Tuileries, 1862 ($3/5,000). René Lalique's works figure unmistakably in this deal, including two huge glass ceiling fixtures assessed at $4/6,000 and $3/5,000). A (credited) Vladimir Kagan Comete couch suite ($3/5,000) would look striking under all things considered. Asian workmanship contributions highlight an Akio Takamori artistic figure ($2/3,000), marked, 25½ by 18 inches, and a Kinkozan marked porcelain Satsuma jar ($600-900), 9½ inches tall. With regards to adornments, it's normally the three C's (cut, shading, and lucidity) that make a difference to purchasers yet here it's the three D's: creators, precious stones, and variety. Features incorporate a Bvlgari Tubogas 18K yellow gold watch ($2/3,000) with a Favre-Leuba Swiss development, from the familial home of the originator and long-lasting proprietor of the Buffalo Bills and a platinum and precious stone bow structure ring ($1,5/2,500) having a focal round splendid cut jewel flanked by tightened rolls and single-cut jewels. In the silver class, a sparkling star is an International authentic "Avalon" silverware administration for 12 ($1,400-1,600) with serving pieces. Balancing the bartering will be an antique Continental bronze mounted marble top support ($2/3,000) with cut and plated griffins; an eighteenth Century Continental embroidery ($1/1,500), 8 feet 7 crawls by 8 feet 1 inch, and a vintage life-size patinated bronze figural candelabra ($2/3,000), twentieth Century. For all such auctions and auction previews, visit the auction calendar of AuctionDai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