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swl0818
1,000+ Views

10월은 그동안의 스트레스를 한번에 푸는 달

여러분~~~~오늘 많은 정보 공유합니다! 그만큼 정말 좋은 정보니까 관심 많이 부탁드립니다!

현재 지금 우리모두가 기다리는 건 추석연휴! 하지만 추석연휴도 잠시..연휴가 끝나면 엄청난 피로와 스트레스만 쌓이겠죠,,

이제 우리는 우리가 받은 그 피로와 스트레스를 풀 방법을 슬슬 찾아야합니다.

무언가를 보고 들었을때 느끼는 감정이 느꼈던 감성과 비슷할때 우리는 공감을 하고 회상을 하고 추억을 되돌려보기도 하고 잠시나마 기쁨 또는 슬픔을 느끼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여러분들도 잠시나마 추억을 느끼고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공연에 가보는것도 좋을 것 같아요!

공연은 10월 28일 ~10월29일 창원KBS홀 오후 7시/오후5시 입니다

자세한 공연정보와 더 많은 공연정보를 보고 싶다면??

4 Comments
Suggested
Recent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좋은글모음] 자식에게 전해주고 싶은 7가지 이야기
★자식에게 전해주고 싶은 7가지 이야기★ ✓ 건강 이야기 1,보약보다 효과가 있는것은 운동이다 <하루1시간 땀나게> 2,보약보다 효과가 있는것은 음식 잘먹는것이다 <편식은안됨> 3, 보약보다 효과가 있는것은 나쁜버릇 고치기다 <생활 습관> ✓ 정신 이야기 1,매사에 세번 생각하고 세번 인내 하기 <실수가 없다 많은 실수 사고를 막는 비법이다> 2,내가 남보다 잘낫다는 망상은 버려라 <절대 잘난게 아니다> 3,남의 잘못을 따지기전에 내잘못을 돌아보자 <먼저 반성 해야 한다> ✓ 대인관계 이야기 1,상대를 대접하라 그래야 내가 대접 받을 수 있다 <상대의 인격을 존중하라는 말이다> 2,상대를 무시하면 또 하나의 적이 생긴 것과 같다 <상대에게 주는 모멸감 상대방은 절대 잊지 않는다> 3,상대에게 내 속내를 보이지 말라 <가벼운 행동은 훗날 내 약점이 된다> ✓ 친구 이야기 1,믿음과 신의가 있어야 한다 <친구 함께 술 마시고 즐긴다고 친구일까> 2,거짓은 없는 진실로 맺은 우정 이어야 한다 <친구는 진실이 친구라고 말한다> 3,친구의 흉은 내흉으로 생각하고 내가 막아라 <친구의 흉 바로 내흉이라 생각해라> ✓ 경제이야기 1,저축은 꼭해야 된다 <살다보면 어려울때가 반드시 있으니> 2,보증은 절대서지말라 < 목에 밧줄을 맨것과 같다 항상 불안 위태 위태>> 3,기분 나는대로 사업상 약속은 하지 말라 <약속은 반드시 빚이된다> ✓ 가족 이야기 1,매사에 사랑이 담겨야 한다 <가족에게 신의를 잃으면 모든 신용을 잃은 것과 같다> 2,가사일은 서로 돕는다는것 필연이다 <집안일 항상 내가 먼저다> 3,서로의 인격을 존중하고 언행을 조심하여야 한다 <가족간에도 고운 말로 인격을 존중하자> ✓ 세상사는 이야기 1,세상은 혼자 사는게 아니라 모두 함께 사는 것이다 <남에게 해 끼치는 일 내 욕심 채우는 일 해서는 안된다> 2,인생 사는것은 세상 순리와 같다 <한달이 크면 한달이 작다 고개를 넘으면 평지가 있다> 3,세상사 가장 안전한 방법은 정신차려 사는 법이다 <항상 내가 누구이며 어떤 위치에 있는가를 잊어서는 안된다> 남에게 하는 욕 , 따져 보면 그 욕 피해자는 자신이다 <욕 하는 자신 생각해봐라 그 모습 비참한 모습일 것이다> ★ 좋은글을 선물 해 드립니다.★ https://goo.gl/eedrwQ
솔직한 스무가지
<솔직한 스무가지> 출처. 박종윤 1. 우울함의 이유는 항상 같다. 내가 나를 우선으로 위하지 않고 살기 때문이다. 그러니 나 자신을 위해 사는게 가장 중요하다. 그리고 그 실행의 첫번째 방법은 남을 향한 배려라는 폭력을 자기에게 강요하지 않는 것이다. 배려는 스스로에게 먼저해라. 타인에게 하는 배려는 그다음 이다. 2. 나를 이용하는 사람을 봐주지마라. 견디며 이해하지도 마라. 약한 마음에 이정도는 참아주자 같은 마음도 갖지마라. 그냥 무시하고 멀리하고 단호하게 그 관계를 끊어라. 3. 머리가 복잡해지고 마음이 심란해지는 관계라면 빨리 정리해라. 감당 못한다면 아무리 좋은것도 독이된다. 4. 사람을 함부로 소유하거나 독점하려 하지말라. 그 대상이 누구인가에 따라 그만큼 무겁고 크게 감당해야 할것도 각오해야 하는 법이다. 감정에 취해 행동하다 되려 큰 상처를 받는다. 5. 찌질이처럼 굴지마라. 반복되면 그냥 찌질이가 된다. 6. 아무리 잠재력이 좋게 보여도 행동이 찌질한게 반복되면 멀리해라. 그 수준에서 멈춘 것이다. 기대하지마라. 7. 삶에 평균 이상이나 이하를 기준으로 적용 하지마라. 세상 제일 병신 같은 단어중 하나가 평균이라는 두글자다. 세상에는 각자 고유한 특색의 결이 존재할 뿐이다. 평균 이상이나 이하는 숫자놀음에나 써라. 8. 좋은것 쫒아다니기에 취하지 마라. 그 좋은것에 버림 받는 순간 껍데기의 초라함을 느끼게된다. 스스로 꽉찬 자신이 없다면 남의 이름과 명예에 기대 살지마라. 9. 돈이 최고인것 같지? 투자 받고, 매출 올리고, 자산 많이만든 사람에게 그러냐고 물어봐라. 돈은 한 열번째다. 아직도 돈이 최고라고 말하는 사람 이라면 그의 남은 인생은 무미건조하고 재미없는 껍데기만 기다릴 것이다. 셀 수 없이 돈이 많다면 한푼도 갖지 못한것과 같다. 그건 돈이 아니라 그냥 숫자일 뿐이니까. 보지도 만지지도 못하는 돈을 잃을까 전전긍긍하며 살아갈 것이다. 10. 이기려 하되 지기 싫어하지 마라. 쓸데없이 불행해진다. 11. 그 어떤 꿈과 욕심과 야망도 부끄러워 하지 말고, 무슨 수를 써서라도 이뤄내라. 한번 뿐이다. 인생! 12. 남맞춰 주다가 너의 인생이 훅간다. 인생 짧다. 13. 좋으면 좋다고 크게 말하고, 싫으면 싫다고 단호하게 말해라. 14. 두려워마라. 목숨은 질기다. 15. 모든게 좋을때 조심해라. 나머지 나쁜것들이 틈을 노릴테니. 16. 베풀고 살아라. 무조건 그래라. 등가교환이다. 17. 모든 위인은 죽을때 자기의 가장 큰 깨달음을 공유했다. 죽을때가 되서야 공유가 맞다는걸 안거다. 공유를 두려워 하지마라. 특히나 요즘 세상에 공유 안하고 혼자 끌어안고 있는건 촌스러운거다. 18. 용기가 없다는 말로 망설임을 변명하지 마라. 그냥 네가 귀찮아서 안 움직이는 것 뿐이다. 19. 돈벌이가 안된다면 돈에 집중하지 않고 있는것 뿐이다. 직업에 집중하고, 규칙에 집중하고, 명분과 체면에 집중하면 돈이 들어올 공간은 없다. 돈에게 집중 안하면서 돈이 안벌리네, 세상이 엿같아서 그러네, 한탄하며 자위 하지마라. 20. 척하며 살지마라. #내운명은고객이바꾼다 #박종윤
칠흑의 별에서 해무의 해안까지, 남해#2
숙소에서 제공해주신 전기장판의 위력에 하마터면 백기를 들 뻔 했다. 9시 알람의 이름으로 지정해놓은 '최후의 종소리' 를 듣고서야 간신히 전기장판의 감옥을 탈출할 수 있었다. 바로 물을 끓여서 찻잔에 부어놓고 베란다로 나가 옆구리에 손을 얹고 어제 칠흑 같았던 바다를 바라봤다. 푸른색을 되찾은 바다가 하늘과 구분이라도 할려고 하는지 옅고 하얀 해무가 바다 위를 살포시 덮고 있었다. 짐을 챙겨서 바로 떠난 곳은 금산 보리암이었다. 바다가 보이는 곳에 위치한 절로 부처님께서 기도를 더 잘 들어주신다고 하는 곳 중 하나다. 여기 외에 양양 낙산사도 그 중에 하나라고 한다. 금산 보리암은 올라가기전 절차가 참신하다. 먼저 주차장에 도착하면 선불로 주차 요금을 낸다. 그리고 평일에 차가 많이 없을때는 괜찮으나 차가 많은 경우 아래 주차장에서 입구까지 셔틀버스가 운영되는데 셔틀버스 비용 별도로 내야된다. 그러고 입구까지 올라가면... 입구에서 입장권을 또 별도로 받는다. 무려 3단 콤보로 비용을 각각 별도로 내야 입장할 수 있는 권한이 부여된다. 일반적으로 비자 발급 받는 절차보다 많다. 운영 주체가 3군데 각각 달라서 그렇다고 하는데, 유명한 절에는 참 이런 비용들과 상가들이 많다. 어떨때 보면 산에 있는 마트에 온 것 같은 느낌이다. 유료주차장인 마트... 입구에서 조금만 올라가면 바로 보리암을 맞이 할 수 있다. 그래도 700m정도 되는 금산 정상부분에 위치해서 그런지 전망이 참 예쁘다. 사방으로 보이는 구불구불한 해안선은 그 속에 드라이브를 하고 싶게 만드는 충동감이 일게 만들기도 했다. 그곳에서 10여분만 더 올라가면 바로 정상이다. 정상에 올라가 보면 봉화대 역할을 했던 것도 있다. 짧게 정상을 구경하고 다시 보리암으로 발길을 돌렸다. 바다를 바라보고 있는 부처님도 있고, 이성계가 건국하기전 기도를 올렸다는 곳도 있다. 거기서 나도 나의 새로운 나라를 만들기 위한 성공을 기도했다. 부처님상 앞에서 짧게나마 인사를 드리고 내려와서는 바로 독일 마을로 갔다. 도중에 미국마을도 보기는 했는데, 단지 팬션을 예쁘게 지어 놓고 자유의 여신상 하나 가져다 놓고 미국마을이라고 하는 것 같았다. 바닷가를 끼고 있는 남해라 팬션들이 예쁘고 많은데 그것들과 크게 차이점을 모르겠다. 평일 이어서 그런지 독일마을도 참 조용하다. 문을 닫고 있는 가계들도 많아서 아기자기한 소품같은걸 구경을 할 수가 없었다. 남해는 주말외에는 사람들이 많이 없어서 쉬는 것 같다. 독일마을에 있는 카페에서 커리부어스트와 커피 한잔을 주문하고 창문 앞에 착석했다. 마을의 붉은색 지붕과 저 멀리 보이는 바다의 모습을 보며 소시지를 뜯었다. 소시지는 커리향이나면서 굉장히 부드러운 식감을 자랑했다. 맛은..그냥 뭐.. 평범해서 자랑까지는 아직 못할듯 하다. 드라이브를 하기에 참 좋은곳이다. 서울에서 멀지만 않다면, 밤에 별도 잘 보인고 낮에는 바다의 수평선의 시원함을 가진 남해를 자주 찾았을 것이다. 드라이브를 하고, 산책을 하며 구경하고 커피 한 잔의 휴식을 취한다는 휴식 여행의 모든것이 들어있다.돌아다니면서 점점 더 카메라를 사고 싶어지는 마음이 생기는건 조그마한 단점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다 돌아다니면서 점점 더 카메라를 사고 싶어지는 마음이 생기는건 조그마한 단점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