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pi1982
50,000+ Views

무스탕 양형들의 스타일링

1번이미지 하앍 이중무스탕느낌!! 양형의 수염 그리고 작은 소두!그러기에 저 이중 무스탕에 벨크로가 줄줄 달려도 너무 멋졍..하앍!!!거기다가 사이즈도 참으로 적절하니...요즘 너무 스키니한 느낌은 별로인지라...상의같은경우는 조금 낙낙하게 입어줘야 멋져보임~나이가 드니 추워서 껴입기도 하구요 깔깔~약간은 무거워보이는 느낌이..무거운거 싫어지는 그런 나이인 마피옹이기에..하여간 무스탕은 스타일링이가 보다는 무스탕 자체가 스타일링을 결정하는 결정적 파워 아이템인듯합니다!파워파워 무스탕탕!!! 2번이미지 버버리 무스탕인가 봉가 역시 이중!!버버리 때샤샷!!!아..정말 입이 벌어진다 벌어진다 입니다..뭐든 입어도 멋질꺼같은 모델들에게 버버리를...하지만 개 무겁겠지를 생각하며 애써 참아봅니다..훗..무거울꺼야..무거울꺼라고!!! 3번이미지 무스탕을 뒤집었나!!! 정말 디자인적인 아이템이겠쥬쥬~얼마나 관리가 힘들겠어요~리얼이면~가격도 ㅎㄷㄷ 할터인데 훗..아 다른건 아이고 실상 이런 아이템이면 여성 착샷일때가 많은데~요런 아이템이 남성착셧이라 그만 흥분하고 말았어요~기회가 된다면 한번쯤은 욕심이 나는 아이템입니다뉴~하앍~귀족같아 ㅋ 4번이미지 기본정석!!하이넥 느낌 미들지퍼!! 일단 무스탕 만만돌이 느낌은 사이드(라이더 느낌)지퍼랑 미들(하이넥)지퍼!!!종류로 나눌수 있을듯합니다..나머지는 몰라..무서웡..마피옹은 2종류만 입을꺼임..ㅋㅋ거기다가 롱도 패쓰~무슨롱이여 얼마나 개같이 비쌀려구 ㅋㅋㅋ일단 미들지퍼로 보니 평균 이런 느낌이 제일 괜찮더군요..실망스크리 타실까봐 훈남 이미지도 준배했뜸 ㅋ 고가의 아이템일수록 뭐다!!!???심플하게 가는거에요~그런 의미에서 오래입을라믄 미들지퍼를 추천하는 마피옹입니다!!라이더는 너무 영한느낌임 보통 징어징어 군단들에게는열~ 5번이미지 미들지퍼 훈남 이미지 어쩐지 너무 작지만...어쩐지 훈남이미지 올리는건 좀 꺼림직스러움..이유인즉슨!!말이 훈남이지 캐 잘생기고 캐간지남..그럼 우리 징어군단이 얼마나 위축스럽겠음..상상속의 동물과 같다고 생각해주삼..혹시보는 여성분들이 있으시다면 훗...솔직히 정말 별거 없이 막입은 스타일링인데 간지가 터짐 퐁퐁~ 6번이미지 사이즈(라이더)지퍼 무스탕 아 라이더형 무스탕입니다..솔직히 멋지기는 합니다..확실이 미드지퍼보다는 간지가나지만..지금 우리에게는 미들지퍼를 입은다음에 괜찮으면 라이더를 사는게 현실적이라고 봅니다..미들지퍼도 없느느데 라이더 구입했다가 입어보지도 못하고 봉인!!그나저나 우측훈남 참 이쁘게 생겼네 하앍! 7번이미지 핫하다핫해!!아크네무스탕 지금은 핫한 느낌!!!그 이름 아크네 무스탕입니다!!사실 무스탕을 패셔너블하게 입는 사람들이 대부분 여성이고~남성 연예인들고 그렇게 입어주는 경우도 드문지라 홀홀~~이럴때 우리가 무스탕을 입어줘야하는 겁니다 뉴뉴~징어징어 군단이여 봉기하라!!아..이야기가 또 산으로 ㅋ하여간 아크네무스탕 핫함 ㅋ 진행 MAPI 사진 SIM JJ 어시스턴트 WUNDERKAMMER 제공 WWW.GORGOL.CO.KR http://www.gorgol.co.kr/shop/shopdetail.html?branduid=254197&xcode=025&mcode=000&scode=&type=O&sort=order&cur_code=025
9 Comments
Suggested
Recent
3번무스탕 어디서찾을수잇나요?
1,2,3 번 전부 버버리 무스탕입니다^^
@mapimapi 그건그래요...ㅠ
@ymmu 힝 하지만 너무 비싸유유 ㅠㅠ
무스탕이간지도 따뜻함도 갑이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페쎄 x 브레인 데드 협업 ‘인터렉션 3’ 컬렉션 출시
SF 영화 <퓨쳐 쇼크>를 재해석한 아페쎄(A.P.C.)가 세 번째 인터렉션 컬렉션을 이어간다. 차기 협업의 파트너는 미국 LA 기반 스트릿 컬처 브랜드 브레인 데드(BRAIN DEAD). 카일 잉(Kyle Ng)과 에드 데이비스(ED Davis)가 전개하는 브레인 데드는 강렬하고 위트있는 그래픽을 선보이며 론칭 5년 만에 급부상했다. 이번 인터렉션 또한 SF 영화 <퓨쳐 쇼크> 속 상상 세계를 브랜드의 아이코닉한 그래픽으로 재해석한 것이 특징. 영화  제목이 큰 레터링으로 새겨진 옐로우, 그린, 블랙 세 가지 컬러의 ‘스페이시 후드티’, 뒷면에 영화 포스터가 적용된 화이트 컬러의 반팔 티셔츠, 실제 대본 일부가 프린팅된 ‘크립트 청바지’와 ‘이모텝 재킷’ 등이 바로 그것이다. 어패럴 외에도 청키한 실루엣의 스니커즈와 버킷햇, 에코백, 지갑 등이 포함된 액세서리로 컬렉션의 풍성함을 더했다. 제품은 바로 오늘 글로벌 동시 발매되며, A.P.C. 전국 오프라인 매장과 공식 온라인 스토어(apc-korea.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 구매에 앞서 포토그래퍼 스티브 스미스(Steve Smith)가 포착한 위 룩북을 감상한 후, 아래 슬라이드를 통해 아이템 면면을 확인해볼 것. 여성 의류 및 액세서리 남성 의류 및 액세서리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리복 인터벌을 신은 남매 힙합 듀오, 릴 체리 & 지토 모 볼드한 케미
Editor Comment 90년대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리복 클래식의 ‘인터벌(Interval)’이 새롭게 복각되어 세상에 나왔다. 시간을 거슬러 올라, 1996년 애틀란타 하계 올림픽 기념으로 출시된 인터벌은 퍼포먼스에 특화된 스니커를 맛본 프로 선수들 사이 소문이 널리 퍼져 1년 뒤부터는 본격적인 프랜차이즈 모델로 진화하며 측면의 대형 벡터 로고가 시그니처 아이콘으로 확립되었다. 그렇게 본연의 클래식은 유지한 채 2019년도 버전 인터벌은 현대에 걸맞은 디자인과 한층 업그레이드된 기능을 장착해 다시 돌아온 것이다. 남다른 볼드함을 내뿜는 인터벌의 스타일링을 제안하기 위해 <아이즈매거진>이 소스카르텔 크루의 유일무이한 남매 힙합 듀오 릴 체리, 지토 모를 만났다. 최근 마이애미를 기반의 신나는 트월킹 사운드를 선사하는 새 싱글 [MUKKBANG!] 발매로 상승세를 타고 있는 그들은 ‘한국 뉴웨이브 힙합’의 대표 주자다. 그들에게 내재된 강한 존재감을 조명한 에디토리얼을 아래에서 천천히 감상해보자. 볼드함의 절정인 인터벌과 릴 체리의 앙증맞으면서도 독특한 개성, 이를 뒷바침 하듯 자유분방한 지토 모의 스타일은 환상의 케미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 되었으니.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두가지 매력의 투웨이 자켓
투웨이 2가지 방법으로 입기 좋은! 패션 아이템을 말하는데요 사실 아우터 같은 경우는 가격대가 있기 때문에, 투웨이 패션아이템이라면! 두 가지 컨셉으로! 다른 매력을 즐길 수 있어서 굉장히 핵이득이죠 :) 오늘 소개해드릴 투웨이 자켓은 때로는 롱코트가 되기도 하고, 때로는 숏자켓이 되기도 하는 유니크한 패션아이템을 소개해드릴게요 요렇게 아우터에 포인트가 있다면 이너는 심플하게 올블랙 혹은 블랙 +데님 등 깔끔하게 최대한 심플하게 코디해주시는게 가장 좋아요 :) 운동화는 로퍼나 캐주얼한 스니커즈, 운동화 등도 멋스러워요 특별히 코디가 어렵지 않아서 다양한 팬츠와 다양한 슈즈를 매칭할 수 있어요 일단, 심플한 디자인에 스트라이프 패턴을 넣어 포인트를 줬어요 :) 싱글 디자인으로 핏을 더했구요 뒷 라인 크롭 라인도 깔끔하게 처리 했구요! 허리단에는 크롭으로 투웨이 스타일링이 가능하도록! 지퍼가 있고 소매에는 조절이 가능한 로프가 있어요 :) 투웨이 자켓의 변신은 지금부터인데요 이렇게 자켓 가운데 지퍼가 있어요 :) 지퍼를 열고 닫기만하면 길이 조절이 가능하죠 투웨이 아우터 숏자켓 롱한 길이감의 아우터를, 짧게 만들어봤어요 허리 라인에 맞춰 숏한 길이감의 숏자켓이 완성되었구요1 크롭된 디자인이지만 유니크한 포켓 패턴으로 포인트를 넣었어요! 또한 자켓 하단의 지퍼라인도 포인트가 되겠죠 ^^ 숏자켓은 캐주얼한 매력을 더하기 위해서 데님팬츠와 티셔츠를 함께 매칭했어요! 운동화나 스니커즈와 함께 매칭하면 조금 더 캐주얼한 매력을 느낄 수 있어요! 한 가지 자켓으로 이렇게 긴 코트, 숏자켓으로 다양한 룩을 연출할 수 있는 스타일링을 "투웨이"라고 해요! 올 가을 요렇게 활용도 높은 아우터 하나로!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해보세요~!
스트릿에서 포착된 푸마 ‘쉐르파’ 스타일 가이드
스타일링의 정석. 제법 선선해진 초가을의 문턱, 한발 앞서 가을을 준비한 푸마(PUMA)가 지난달 공개된 ‘쉐르파(SHERPA)’ 라인의 새로운 에디토리얼을 발표했다. 온화한 분위기가 푸마와 닮은 듯, 따스한 무드가 물씬 풍기는 이번 화보의 행선지는 해외의 어느 스트릿. 한낮의 거리를 배경으로 포착된 화보는 젊고 활기찬 모델들의 자유로운 감성과 내추럴한 포즈가 어우러져 자연스러운 모습을 더욱 배가시켰다. 롱 재킷과 맨투맨, 후디 등 다양한 ‘쉐르파’ 제품을 가볍게 걸쳐 트렌디한 스타일을 완성한 이들. 베이직한 컬러에 네온과 타이포그래피로 포인트를 더한 ‘쉐르파’는 비니와 버킷햇, 선글라스, 크로스백 등 다채로운 액세서리로 개성 있는 룩을 연출하기 제격이다. 또한 하이힐과 트랙 팬츠를 매치하고, 파자마 팬츠 및 체인 액세서리에 스니커로 마무리하는 것도 색다른 코디 방법. 여름의 끝자락에 새 계절을 맞이할 채비를 다 하지 못했다면, 푸마의 ‘쉐르파’ 에디토리얼을 참고해보는 것은 어떨까. 일교차가 큰 간절기부터 매서운 한겨울까지 완벽한 ‘효자템’ 노릇을 톡톡히 할 테니. 위 제품은 현재 푸마 공식 온라인 스토어(kr.puma.com)를 비롯해 전국 매장 및 ABC마트 강남, 명동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앞서, 위 슬라이드를 통해 다양한 ‘쉐르파’ 스타일링을 확인해본 뒤 이번 시즌 데일리룩에 참고해보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뎀나 즈바살리아, 자신이 만든 ‘베트멍’ 헤드 디자이너 물러난다
발렌시아가 활동은 계속 베트멍(VETEMENTS)과 럭셔리 브랜드 발렌시아가(Balenciaga)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병행해 온 뎀나 즈바살리아(Demna Gvasalia)가 베트멍의 수석 디자이너 직에서 사임한다. 뎀나는 지난 2014년 남동생 구람 바잘리아, 동료 디자이너들과 함께 컬트 스트리트웨어 브랜드 베트멍을 공동 설립, 론칭하자마자 세계적인 주목을 받으며 스타덤에 오른 이다. 창조적 해체주의를 내세우며 혜성처럼 등장한 베트멍은 이 시대의 파격을 상징하는 집단으로 창조적 지각변동을 불러일으키며 지난 몇 년간 패션계를 뒤흔들어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기도. 굳건히 한 길을 지켜가던 그가 베트멍을 떠나는 이유는 <WWD> 인터뷰를 통해 공개한 마지막 성명에서 확인 가능하다. “패션이 지루하다고 느껴 베트멍을 시작했다. 베트멍이 등장하고 패션은 많은 것들이 바뀌었고 새로운 포문이 열였다. 그래서 나는 개념주의자 및 디자인 혁신가로서 소명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이미 베트멍은 브랜드 스스로 더 창조적인 유산을 낳을 수 있는 새로운 장으로 발전했다.” 한편 뎀나는 베트멍을 떠나 새로운 사업을 진행하는 반면, 발렌시아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 활동은 계속 이어갈 예정이다.
60
9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