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anya333
5,000+ Views

"당신은 사랑을 하며 고독을 견딜 수 있습니까?"
5 Comments
Suggested
Recent
고독이 뭐임??
사랑하면 고독할 사이가 있을까. . .
없어요...그래서 연애를 못하죠...😔😔😔
사랑은 1+1 이어야 공식이 맞죠 1÷1은 공식이 이닌듯
아닌듯 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분장한 남자 3명과 데이트 해본 후 1명을 고르는 미국 연애예능.jpg
선택! 나의 섹시 비스트 (넷플릭스) 외모지상주의 사회에서, 모두가 괴물 분장을 하고 서로의 외모를 모르는 상태에서 데이트를 해본 후 마음에 드는 상대를 선택하는 프로그램 - 외모 X 오로지 말투, 인성, 느낌만을 보고 골라야 함 ㅎㅇ 이 붉은악마가 바로 엠마(여시) 뉴욕에서 온 모델인데 자신의 외모에만 주목하는 남자들에게 질렸다고 해 외모와는 상관 없이 내면적으로 교감할 수 있는 남자를 찾으러 이 프로그램에 나옴 에마: 이번 경험이 정말 많이 기대돼요 상대가 다양한 수준에서 저와 교감하고 외모로만 저를 판단하지 않겠죠 1. 베넷 (개코원숭이 분장) 샌디에이고 출신 전직 프로배구 선수 베넷: 큰 가슴에 약해요 가슴 보는 남자거든요 베넷: 이상적인 건 둘이서 서로의 가면을 벗긴 뒤 내가 안아서 해가 지는 해변으로 달려가는 거죠 뭐 대충 이런 취향과 포부를 가지고 있는 남자임...ㅋ 바로 다음으로 넘어갈게..... 2. 아치 (석고상 분장) 영국 글로스터셔에서 온 학생 사회자: 아치의 이상형은 누구죠? 아치: 자연스러운 여자를 좋아해요 뇌가 섹시한 여자요 사회자: 잘했어요, 아치 (좋은 멘트였다고 칭찬하는 중) 아치: (갑분) 빵빵한 엉덩이 아치는 연애 경력이 범상치 않다고 하는데... 아치: 지금껏 딱 1명 사귀었어요 좋은 사람을 기다릴 뿐이죠 마지막 3번을 소개할게 3. 애덤 (쥐 분장) 영국의 버밍엄에서 옴 사회자: 여기 나온 이유는요? 애덤: 경험이니까요, 좋을 거 같아요 애덤: 자랑할 얘기는 아니지만 일단 외모부터 보고 성격은 나중에 따져요 그러니 이렇게 솔로로 쥐 분장이나 하고 있죠 여느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외모부터 따지는 애덤은 오늘 비장의 무기가 있다는데... 애덤: 여자 향수를 뿌렸죠 여자들도 향기가 좋으니까 뿌리는 거잖아요 그러니 여자들이 좋아하는 걸 뿌릴 거예요 여기까지 남자 3명에 대한 간략한 소개였고 여시는 이제 런던의 바에서 남자 3명과 각각 1:1 스피드 데이트를 할 거야 (쑥덕쑥덕) (이상한 분장 하고 나타나니 사람들이 겁나 쳐다봄) 아무튼 데이트를 끝낸 후 한 명을 선택하면 돼 그럼 굳럭^^ - 애덤과의 데이트 - 애덤: 여지껏 본 악마 중 제일 예뻐요 에마: 고마워요 애덤: 왜 솔로죠? 술집에서 왜 쥐랑 얘기하는 거예요? 에마: 오랫동안 사귀던 사람과 헤어졌거든요 애덤: 말 끊어서 미안한데 상대가 쥐는 아니었죠? 에마: .... 에마: 어디서 왔어요? 애덤: 영국 버밍엄요 가본 적 있어요? 에마: 아뇨, *피키 블라인더스는 봤죠 *피키 블라인더스: 버밍엄을 배경으로 한 영드 애덤: 버밍엄 하면 네, 펍을 좋아하죠 애덤: 이번 촬영 끝나면 같이 버밍엄에 가서 지저분한 동네 펍에서 진탕 취하자고요 - 베넷과의 데이트 - 에마: 연애할 때 상대에게 충실한 편이에요? 베넷: 정말 많이 충실할 수도 있죠 특별한 사람이어야 가능해요 에마: 코 좀 만져도 돼요? 베넷: 만져봐요 에마: (만지작) 에마: 어렸을 때부터 수줍음이 많았는데 가면을 쓰니 도움이 되네요 베넷: 그래요, (당신은) 가면을 써서 편하군요 나는 힘들어요 에마: 잘생긴 외모 덕을 못 보니까? 베넷: (당황하며 웃음) 가면을 벗었을 때 날 더 좋아하면 좋겠네요 - 아치와의 데이트 - 아치: 내 분장은 꼭 신 같아 어떻게 생각해? 에마: 고대 그리스 신처럼 보여 아치: 맞아, 제우스 같지? 에마: 맞아 아치: 섹시하다고 생각해? 에마: 응ㅎ 아치: 난 신이야(?) 아치: 뭐 마셔? 에마: 진이 들어간 거 감귤류가 들어간 거야 정말 맛있어 아치: 그래, 난 말 그대로 위스키에 얼음만 넣었어 남자의 술이지 아버지가 드시는 거 많이 생략한 것처럼 보이겠지만 지금 이게 실제 방송분의 한 80% 정도의 내용이야 방송에서는 여기에서 에마가 1명을 탈락시킨 후 나머지 두 명과 야외에서 더 길게 데이트를 한 다음 최종 1인을 고르는데 일단 지금 바로 선택해보는 걸로 하자 다 별로지만 그래도.... 그래도 한 명을 골라야 한다면? 선택 먼저 한 후 아래로 내려줘 이제 실물을 공개할게ㅋㅋㅋㅋ 두구두구두구 ꕤ 베넷 (개코원숭이) 실물 ꕤ ꕤ 아치 (석고상) 실물 ꕤ ꕤ 애덤 (쥐) 실물 ꕤ 마지막으로 에마 실물도 보여줄게 에마 출연료 많이 줘라... 에마가 최종적으로 누굴 선택했는지 아래로 내려서 확인하고 가~ 스포 스포 에마는 베넷 선택함^^ 출처
최악의 날
정말 최악의 남자를 만났던 적이 있었다. 어느 누구도 우리의 관계가 오래갈거라 생각하지않았을뿐더러 그저 헤어지기를 응원하기까지 했었다. 나는 그저 그 남자를 사랑했기에 책임을 지고 싶었고 남들이 우려하는 것과 달리 잘 만나고있음을 보란듯이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컸다. 그렇게 결국 1년이 지나고나서야 우리는 헤어졌다. 우리를 아는 모든이들은 당연한 결과였다며 입을 모았고 축배를 들자며 신에게 감사함을 평생 잊지말라고 덧붙였다. 헤어지고나서야 비로소 보인다고. 진짜 나만 알아차리지 못 할정도로 그는 누가봐도 나쁜 사람이었다. 겪지 않아도 될 일을 자초해서 만들고 소중한 시간과 마음을 엄한 곳에 미련하게도 쏟아부었다는 생각에 너무 화가났다. 그리고는 몇날 몇일을 그저 스스로를 비관하며 망가져버리고 말았다. 한없이 우울했고 분하기도 했으며 울컥하고 설움이 몰려왔다. 그러다 내 눈에 들어온 책의 한 글귀가 나를 다시 살아 숨쉬게 했다. "너는 그저 내 인생에 지나가는 엑스트라에 불과해." 아직 내인생을 쥐고 흔들 훌륭한 주인공은 나오지않았으니까. 나부터가 다시 우러러 볼 정도로 좋은 영향을 줄 주인공이 되면 되는 거니까. 이렇게 또 인생드라마는 레디, 액션이 될테니까, 자기합리화라도 선한 생각으로 나를 잡아보자! by.greatr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