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five5
5,000+ Views

안녕하세요! 9월 22일 많이 들어주세요 🙏💚 네이버 뮤직 https://goo.gl/hcT2zA 멜론 https://goo.gl/kGwwvt 지니뮤직 https://goo.gl/kGwwvt 벅스 https://goo.gl/K3qzzW 엠넷 https://goo.gl/zGWLAC 고요한 감성의 꿈결 같은 사운드! 'Electric Planet Five'의 신작! [구름] '일렉트릭 플래닛 파이브'의 이번 신곡 "구름"은 이 계절에 가장 잘 어울리는 모던한 피아노 연주곡이다. 듣는 순간 나만의 트랙 리스트에 넣어두고 소장하고 싶은 트랙! EP5만의 깊이 있는 피아노 사운드와 섬세한 터치감은 듣는 내내 음악에 집중하게 한다. 눈을 감고 조용히 집중하면 깊은 바다와 하늘, 구름의 움직임, 비가 내리는 뷰가 펼쳐진다. EP5의 음악은 항상 무언가를 떠올리게 하고 상상하게 한다. 일렉트로니카를 기반으로 다양한 시도와 자신만의 세계를 들려주고 있는 EP5의 산작 "구름"은 절제되어 깔리는 전자음과 노이즈가 어쿠스틱한 피아노 연주와 함께 어우러져 유니크한 사운드를 만든다. 작.편곡 뿐만 아니라 프로듀싱, 믹싱, 연주까지 완성하는 실력 있는 아티스트! 하반기 우리의 마음을 어루만져줄 감성트랙! 'Electric Planet Five '"구름"! 2017년 하반기 필청 트랙으로 추천Credits] Produced: Jisun Lee(Electric Planet Five) All Songs written, programming, arranging, Piano, r ecorded and m ixed by Jisun

Lee

Art Work: Kayeong Lee https://feel.lnk.to/FMWD1285

6 Comments
Suggested
Recent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자주 소통해요 우리!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좋은 글과 사진들이 참 많네요. 소통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하루 한 곡 스페셜 : 피아노를 배우고 싶게 만드는 연주곡 10곡 소개
저는 레스너이기도 합니다. 제 레슨생들의 대부분은 프로들이시거나 프로 입문의 꿈을 갖고 계신 전문 음악인들이 80% 정도? 단지 취미를 위한 레슨생보다 비중이 큰 편이지만, 특히 취미를 위해 악기를 배우시고자 하는 분들은 수많은 악기 중 피아노를 선택한 계기가 나름 정말정말 확실한 편이랍니다. 주로 듣기 편한 이지리스닝 장르의 곡을 들으시고 스트레스와 일상생활에서 벗어나 이런 곡을 직접 듣고 연주하고 더 나아가서는 직접 만들고 싶다 생각하셔서 오시는 거지요. (내가 다 뿌듯 ) 아무튼 오늘 하루 한 곡 스페셜에서는 많은 분들에게 자극이 되주었는지 저에게 연주, 레슨, 악보를 많이 요청하시며 실제로 레슨도 많이 하는 곡들을 소개해드리렵니다. 전문 음악인들의 선곡이 아니기 때문에 여러분들의 취향에도 잘 맞고 귀에 익숙한 곡일거에요~ 함께 즐겨요!! 1.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ost - 언제나 몇 번이라도 (Easy-listening, New age piano, Soundtrack) 2. Dimitri Shostakovichi - Jazz waltz no.2 (Classic) 3. 이루마 - River flows in you (Easy-listening, New age piano) 4. Debussy - Clair de luna (Classic) 5. 히사이시 조 - Summer (Easy-listening, New age piano, Soundtrack) 6. DJ Okawari - Flower dance (Sibuya K, Easy-listening) 7. Chopin Etude Op.10 no.5 (흑건) (Classic) 8. Michel Petrucciani - September second (Jazz) 9. 몽라 - Paris Paris (Easy-listening, New age piano) 10. Opera Carmen - Habanera (Tango)
Daniel Barenboim Mi Buenos Aires Querido
다니엘 바렌보임의 내사랑 부에노스 아이레스... 이제 거의 역주행 마무리에 접어든 이채훈 PD님의 킬링클래식에서 음악 소개를 듣고 데려온 음반입니다. 첫발매, 재발매를 거듭한 후에 이제서야 제게로 왔군요... 원하는 음반을 만나는 일은 마치 사람을 만나거나 연애를 하는 것과 같은것 같단 생각을 종종 합니다. 찾을땐 없다가 어느날 갑자기 나타나곤 하잖아요^^ 출퇴근 하면서 한동안 들었어요. 그런데 진짜 날씨가 날씨다보니 탱고 음악인데도 기분이 쫙 가라앉는 느낌일 때가 많았어요. 몸에 탱고가 젖어드는 느낌 ㅡ..ㅡ 비내리는 늦은 저녁 집으로 돌아갈때 들었던 탱고는 꼭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어느 도롯가로 저를 데려가는 느낌이었어요. 나, 집에 가야되는데... 물론 집에서도 들었죠. 백만년만에 해가 쨍했던 오늘같은 날에 들었던 탱고는 또다른 느낌이더라구요. 아르헨티나에 9살까지만 살았지만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공기와 탱고를 잊지 못했던 바렌보임. 탱고의 왕 카를로스 가르델은 그의 우상이었습니다. 앨범의 제목이자 첫번째 곡이 바로 가르델의 내사랑 부에노스 아이레스랍니다. 알 파치노가 극중에서 맹인 퇴역 장교로 열연한 영화 <여인의 향기>의 탱고 장면에서 흐르던 'Por una cabeza' 가 바로 그의 작품인데 탱고 음악 중에서도 매우 유명한 불후의 명곡이죠. 근데 정작 앨범의 절반은 피아졸라의 곡이네요 ㅎ 어린 시절의 바렌보임... 좌측 두번째가 음반에 참여했던 반도네오니스트 로돌포 메데로스, 우측 두번째가 바렌보임 그리고 우측이 더블베이스를 담당했던 엑토르 콘솔입니다. 엑토르 콘솔... 로돌포 메데로스... https://youtu.be/unev8F6ugHQ https://youtu.be/bP4afLrbBkk https://youtu.be/WP4wpleus64 바렌보임의 피아노 그리고 메데로스의 반도네온 정말이지 끝장이네요. 섹시하기까지^^ 탱고가 추고싶어집니다 ㅋㅋㅋ "내사랑 부에노스 아이레스' 의 영원한 마법으로 당신을 초대합니다... 다니엘 바렌보임...
팬들한테 치킨쏘고 즉석에서 카드 긁고간 전효성
팬들과 팬미팅 + 저녁식사를 가진 전효성의 역조공과 비하인드 계산은_내가_한다.jpg 3달 전 전효성 생일 날 팬카페 채팅에서 팬들이 얼굴 좀 보고싶다는 말에 그래 보자 하더니 진짜로 혼자 팬미팅 기획한 전효성 장소도 직접 검색해서 직접 대관하고 팬미팅 코너, 이벤트부터 일일히 기획하고 대본 만들고 선물 만들고 조명, 장소 데코, 리허설 등도 다 직접했고 회사 스텝 한명 없이 전~부 본인 사비로 진행 구성 : 팬미팅 2시간 + a = 무료 팬들하고 저녁식사 2시간 30분 + a = 15,000원 무려 5시간~6시간 정도나 진행함. (저녁식사 참가비 비하인드는 밑에 있음) 메시지 카드, 팬 이름 적힌 텀블러, 직접 만든 상장, 직접 만든 간식, 직접 담근 담금주, 음료수, 화장품, 향수 등 선물 폭탄★ 빼빼로는 새벽까지 어머님하고 같이 7시간 내내 만들었다고 함... 팬들 고민 들어주는 코너도 갖고, 신청곡도 5곡이나 받아서 불러주고 팬들하고 게임도 하고 셀카도 1명씩 다 찍어줌ㄷㄷ 심지어 희움 맨투맨티를 입고 빼뺴로를 만들면서 겸사겸사 희움 홍보도 함ㅠㅠ♡ +저녁식사 참가비 비하인드는 저녁식사도 원래 전효성이 내려고 했는데 팬들이 팬미팅도 무료인데 그럴수 없다며 몰래 15000원씩 걷기로 함 전효성은 알게되고 식사비 걷은게 미안해서 테이블 돌아다니면서 만원 상품권 주고 저녁식사 계산도 본인이 다 하고감 본인 줄 선물도 편지 이외엔 들고오지 말라고 했다 함 몇년전 논란이 이후 꾸준하게 차근차근 공부해 더 나은 모습으로 발전해 나가는게 정말 보기좋네요! 자기 팬한테 잘하는 가수는 늘 그뤠잇이라면 하트뿅뿅♥x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