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국내호캉스추천 전주 호텔-전주 가볼만한곳
<<국내호캉스추천 전주 호텔 라한-데일리호텔 할인쿠폰 혜택>> #국내호캉스추천 #전주호캉스 #전주호텔 안녕하세요. 네이버 인플루언서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5월 2일 일요일 아침, 오늘도 화창하네요. 새소리가 정겹게 시작하는 아침입니다. 일요일도 여유롭게 느긋한 쉼을 즐기세요. 오늘은 국내여행을 다닐 때 숙박 시 할인이 가능한 데일리호텔을 이용해서 전주 호텔 라한을 저렴하고 특별한 혜택을 받을 수 있어 소개합니다. 전주로 출장가시거나 여행가실 때 숙박을 하실 때 참고하세요. 데일리 호텔 예약 사이트는 국내 모든 숙소로 호텔, 리조트, 모텔, 부띠끄, 펜션,풀빌라, 캠핑장, 글램핑 전용 예약 사이트입니다. 일정 금액 결제 시 할인되는 금액도 각자 다르니 부분 꼭 확인하시고 좋은 가격으로 예약하시기 바랍니다. 데일리 호텔 예약 사이트 할인 혜택도 확인하세요, 전주라한호텔-4성급 국내 라한 호텔: 경주, 울산, 목포, 포항, 전주, 강릉씨마크호텔(SeamarQ) 전주 라한호텔 위치는 전주 한옥마을 바로 인근에 위치해 있어서 전주 가볼만한곳이나 전주 여행 코스를 계획할 때 전주 중심지에 있기에 볼거리와 놀거리, 먹거리 등이 가까워서 가족여행지로 좋고 커플 여행지로도 최적의 위치해 있습니다. * 댓글의 링크를 누르면 상세한 내용을 소개했습니다* 전주 가볼만한곳 1박2일 코스 1. 전주한옥마을 2. 전주동물원 3. 전주 수목원 4. 전주한옥레일바이크 5. 전주라한호텔 숙박 #국내호캉스 #국내호캉스추천 #전주호텔 #전주숙박 #전주숙소 #전주숙박추천 #전주숙소추천 #데일리호텔 #호텔할인 #호텔할인쿠폰 #데일리호텔예약 #호텔예약 #데일리호텔혜택 #호텔한인쿠폰혜택 #라한호텔전주 #전주호텔라한 #호텔이벤트 #전주가볼만한곳 #전주여행 #전주여행코스 #전주한옥마을 #전주동물원 #전주식물원 #전주한옥레일바이크
라디오 청취같은 여행, 전주
금요일 저녁 퇴근을 하고 나서 향한 고속버스터미널은 짐을 한가득 든 사람들로 이미 불금을 즐기고 있었다. 남은 빈자리가 생겨세 전주로 내려가는 버스를 간신히 탈 수 있었다. 거기에 공교롭게도 맨앞자리에 앉아 전주가는 길을 실시간 평면 tv 처럼 시청할 수 있었다. 8년전 내일로 여행중 비빔밤을 먹기 위해 잠시 들렀던것 외 목표가 전주였던것은 처음이었다. 은은한 가로등 불빛이 비추는 정지화면과도 같았던 고속도로와 거친 엔진음만 들리는 것이 라디오 주파수가 달라 치지직 거리는 소리를 듣는 듯 했다. 토요일 아침 한옥마을의 분위기는 내가 생각했던 느낌과는 사뭇 달랐다. 한옥 기와의 곡선미가 살아있는 지붕들 아래에는 절반이 한복대여점이고 음식점들이었다. 거리에 한복을 입은 사람들이 많아 멀리서 보면 한옥 지붕과 함께 멋스럽게 보일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내가 느끼고 싶었던 한옥마을의 느낌은 단 1도 찾아볼 수 없는채 서울의 인사동 전주버전이랄까? 고풍스럽다기보단 시내에 들어와 있는 느낌이었다. 한옥지붕만이 여기가 한옥마을 입니다~ 하고 반겨주는 것 같아서 조금은 아쉬웠다. 한옥의 느낌도 살린 공간과 함께 아기자기한 소품 가게들, 그리고... 이 우산들은 정확하게는 무엇인지 모르겠지만 많은 사람들이 배경으로 채택하여 찍고 있는 이곳까지, 소소하게 볼거리는 있어서 산책하기에는 나쁘지 않았았지만, 뭔가 한옥마을이 내려다 보이는곳에 자리잡고 앉아 차한잔 손에 들고 노래도 아닌 라디오 방송을 듣고 싶어지는 생각이 든다. 입구부분에 자리하고 있는 전동성당은 붉은색 벽돌이 상당한 고급스러운 빈티지 느낌을 가지며 서 있었다. 낮의 푸른 하늘아래와 밤의 어둠속 가로등 불빛을 살짝 빌려 자리하고 있는 모습이 마치 중세유럽에 있는듯한 착각을 주기도 했다. 마냥 바라볼 수 있을 것 같은 붉은벽돌의 기운이 낮이건 밤이건 상관없이 존재감을 은은하게 내 비치고 있었다. 시장 속 작은가게들이 모여 아이디어 상품을 뽑내는곳에서 잠시 구경하다가 그 윗층에서 라디오 방송하는것을 보았다. 신기하게도 컨테이너 박스 하나에 앞에는 신청곡 받는 종이 까지 놓여있었다. 선배드와 같은 의자들에 다들 옹기종기 모여 앉아서 라디오를 듣고 커피를 즐기는 모습들을 보니 기분이 좋았다. 옥상 한쪽에는 물도 조금 고여있고 벽돌도 쌓여있는 야생의 환경이었지만 푸른색의 라디오 부스 불빛들이 그 환경 마저도 라디오 스튜디오인 것처럼 만들어 주었다. 추운 날씨에 따뜻한 커피의 온기를 공유 받으며 친구들과 이야기 하다가 라디오 부스에서 나오는 사연과 신청곡을 듣고 했다. 친구들과 카페와서 커피마시는 느낌과는 다른 기분좋은 편안함이었다. 기분좋음 안고 다시 정처없는 발걸음을 옮기던 중 옥탑에서 한옥마을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카페를 찾았다. 쌀쌀한 바람에도 자리잡은 곳에서 병맥주로서 분위기도 잡아 보았다 전주로 여행와서 한옥마을 겉을 맴돌고, 식도락 투어도 아닌 이상한 분위기 잡는 라디오와 같은 여행에 괜히 고등학교때 많이 들었던 라디오 방송들이 생각난다. 그때는 빈손이거나 연필을 들고 들었다면 이제는 그 손에 병맥주 하나가 들려 있는게 다를뿐일 것이라는 마인드컨트롤 속 토요일 밤도 짙어진다.
[전라북도] 전주
오랜만에 전주로 향했습니다. 전주한옥마을에 가고 싶었습니다. 차로 골목 골목을 돌고 걸으면서 보니 상업적으로 변한 뒤 별로라던 지인들의 말이 생각나며 고개를 가로저었습니다. 황급히 발걸음을 돌려 전동성당으로 향합니다. 어렸을 때 이곳에서 수년간 검지손가락을 지켜줬던 장미묵주반지를 샀었습니다. 그 추억이 이곳으로 저를 불러낸 것 같습니다. 사진만 찍는 이들과 거리를 둔 채 전동성당을 눈에 담습니다. 사진만 찍고 끝이 아니라 보다 세심하게 바라보고 생각을 나누는 시간을 많이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호남지방의 서양식 근대건축물 중 가장 규모가 크고 오래된 것의 하나인 전동 성당. 조만간 성당에 다녀와야겠습니다. 이곳의 피에타는 이렇구나 생각하며 예수님과 성모님을 바라봅니다. 피에타는 볼때마다 마음을 축축하게 만듭니다. 전동성당 뒤편의 상과 측면의 상을 바라보며 종교에 대해 생각해봅니다. 천주교라는 종교를 가지고 있지만 신앙심이 깊지 않아서일까요. 순교. 대단하다는 생각뿐입니다. 이 벤치 근처에 투호던지기를 할 수 있는게 있었습니다. 와 정말 어렵더군요. 둔탁한 소리만 가득했었습니다. 길을 걷다가 들린 미술관에서 찍은 작품입니다. 죽녹원에 갔을때 홀로 멍하니 있던 때가 떠올라 이 작품만 찍고 나왔습니다. 한옥마을 인증샷입니다. 그 외 거리는 도무지 찍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탕후루를 먹어봤습니다. 맛은 없었지만 드디어 먹었다는 마음에 아이처럼 즐거워하다 머리카락과 옷에 붙어 고개를 숙였습니다. 인생은 멀리서 보면 희극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라더니 하하 재밌습니다. 전라도는 강산이 변하고도 남을 세월만에 다녀왔습니다. 옛 정취를 흠뻑 느끼다 돌아갑니다. 전라도, 안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