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NEWS
8 months ago5,000+ Views

내년 아이패드 프로 신제품부터 탑재...저조한 수율은 숙제

애플이 아이폰X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얼굴인식 기술 페이스ID가 내년 아이패드 신작에도 탑재될 전망이다.

IT 전문 매체 외신 맥루머스와 폰아레나 등은 9일(이하 현지시간) 애플 소식에 능통한 밍치궈 KGI증권을 인용해 애플이 내년에 출시할 아이패드 프로에 트루뎁스 카메라가 탑재된다고 전했다.
밍치궈 연구원은
애플이 아이패드 프로에 아이폰X과 동일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것이며, 아이패드 프로와 같은 프리미엄 iOS 기기 생태계 발전에 도움을 줄 것이다.
트루뎁스 카메라는 3D 센서 기술을 기반으로 사람의 얼굴을 인식할 수 있는 모듈이다. 사용자의 얼굴에 3만개의 적외선 도트를 보내 고유한 특징을 파악한다. 이 기술은 애플이 아이폰 탄생 10주년을 기념해 제작한 아이폰X에 처음으로 탑재돼, 페이스ID라는 얼굴인식 기능을 담당한다.

애플은 아이폰X에 화면 테두리가 거의 없는 베젤리스 디자인을 채택하면서 기기 하단에 있는 지문인식 센서를 없애야 했고, 이에 대한 대안으로 얼굴인식으로 잠금을 해제하는 방법을 고안했다.

페이스ID는 아이폰 잠금해제 뿐만 아니라 애플 페이 등 결제 수단에서도 사용자의 신원을 확인하는 수단으로 활용된다.

삼성전자 등 구글의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 제조사들도 얼굴인식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밍치궈 연구원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8에 얼굴인식 기능을 포함시켰지만 애플의 기술 수준보다 18개월에서 30개월 정도 뒤쳐진다.

그러나 트루뎁스 카메라 모듈은 저조한 수율 등의 문제가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난달 27일 애플은 트루뎁스 카메라 생산 문제로 아이폰X 공급 문제를 겪어 선주문에 대한 물량을 충족하지 못할 것으로 전망했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2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