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tubetime
1,000+ Views

매일 우리말로 배우는 쉬운 영어 수현 영어! http://naver.me/5eqJATi1 1.take ~ to … ~를 …로 데려다 주다 테익~ 투.. My dad took me to school. 우리 아빠가 나를 학교에 데려다 주셨어. 마이 대드 투크 미 투 스쿨 Mary took her dog to Busan with her. 메리는 자신의 개를 부산까지 데리고 갔어. 메리 투크 허 독 투 부산 윗 허 She took her car to the mechanic for a tune-up. 그녀는 차를 손보러 정비사에게 가지고 갔어요. 쉬 투크 허 카 투 더 메카닉 포 어 튠-업 2.turn on 켜다 턴 온 Please turn on the heater. 히터 좀 켜 주세요. 플리스 턴 온 더 히터 I turned on the radio to listen to music. 나는 음악을 들으려고 라디오를 켰어요. 아이 턴드 온 더 라디오 투 리슨 투 뮤직 He turned on the bedside lamp so he could read. 그는 책을 읽으려고 침대 옆에 있는 스탠드를 켰어요. 히 턴드 온 더 베드사이드 램프 쏘 히 쿠드 리드 3.try to ~ ~하려고 하다 트라이 투~ I tried to call you. 너한테 전화 걸려고 했어. 아이 트라이드 투 콜 유 They are trying to help me. 그들이 나를 도와주려고 하고 있어. 데이 아 트라잉 투 헬프 미 Please try to come on time. 제시간에 좀 오도록 해 봐. 플리스 트라이 투 컴 온 타임
Youtubetime
4 Likes
10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진찌로 할라고 했다!! "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mē þincþ
목요일 하면 역시 고대 영어지. 최근 “me thinks”라는 표현이 문법적으로 틀리다거나 어색한 표현이 아니라는 언어학자의 트윗(참조 1)을 봤었다. 원래는 영어의 여느 표현처럼 프랑스어(영어는 언제나 E=F+G임을 잊지 마시라)의 moi로 시작되는, 강조적인 표현이 영어에 이식된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는데, 읽어 보니까 아니었다. 이 me thinks의 중세 이전 영어의 표현은 "mē þincþ”이다. 이 표현 자체가 어색하실 테니 약간 더 설명하자면, me가 아닌 mē라 쓰인 것은 중세 영어가 목적격과 여격의 me를 나눈 것에서 비롯된다. 그러니까, “나를/me”과 “나에게/mē”를 나눴다는 의미다. 그리고 문제의 þincþ는? think의 중세 영어 단어 변화형이 아니었다. þyncan의 3인칭 단수 변화형(참조 2)이었다. 우선 þ부터 시작하자면, 이건 북독일/스칸디나비아에서 건너온 잔재이고, 현재는 아이슬란드어에만 남아 있는 알파벳으로서 발음은 th의 /θ/이다. 그렇다면 þyncan의 뜻은? to seem이다. 그러니까, “내가 보기에 xx인 듯 하다”의 의미가 바로 me thinks라는 것이다. it seems to me의 중세식 표현이 바로 저것, to me가 mē가 됐고, seems는 þincþ이다. 결론적으로 me thinks는 관용화된 비문이 아니라 문법적으로 맞는 표현이다. 지금 나만 흥분했나? 아니 그렇다면 think의 중세 단어는 무엇이란 말이오? þencan이다. 어차피 þyncan이나 þencan이나 똑같은 뿌리에서 갈라져 나왔음을 감안할 때 현대에 와서 think로 바뀐 것도 그리 놀랄 일은 아니겠다. 독일어의 denken이 네덜란드어의 thenken, 그리고 영어의 think로 변화해갔다는 것도 아시면 이해에 더 도움이 되겠다. 한편으로는 저 여격, 독일어에서는 3격(dativ)에 해당하는 것이 mē였다는 점이 걸린다. 이게 고대 인도유럽어에서 갈라져나온 언어라면 모두 다 갖고 있는 표현이라고 봐도 무방하기 때문이다. 영어와 불어에서는 매우 희미해졌는데(참조 3), 독일어에서는 단순히 “XX가 좋다”라고 할 때 “Ich liebe XX”라고 하기가 매우 좀… 그렇다. “Mir gefällt XX”가 훨씬 자연스럽다. 여기에 쓰인 여격 mir가 러시아어에서는 меня로 남아 있다. 로망스어군 빼고 전해지는 뭔가가 있다는 이야기다. 짤방은 William Barnes(1801-1886)의 책, Poems of Rural Life, in the Dorset Dialect: With a Dissertation and Glossary의 구글북스에 나오는 페이지를 스크린캡처했다. “내가 보기에, 그대는 나를 속이고 혼란스럽게 했다(참조 4)”는 의미인데, “내가 보기에…”는 사실 “내 생각에…”로 바꿔도 별 문제는 안 된다. -------------- 참조 1. https://twitter.com/DannyBate4/status/1366830454750523395 2. þencan : https://en.wiktionary.org/wiki/þyncan 3. 독일어와 유사하게 만들려면 영어와 불어 모두 전치사(to/pour)를 사용하는 편이 더 자연스럽다. 다만 불어의 경우 만능의 moi가 있기는 하다. 4. 이런 문장 때문에 독일어를 알면 영어 이해에 도움이 정말 많이 된다. 옛날식 영어 동사의 2인치 변화형이 독일어와 동일하기 때문. 한편 분석해 봅시다. þæt은 that, þu는 thou이다. 이렇게 놓고 보면 참 쉽죠? 전혀 다른 단어는 다음의 앵글로색슨 사전을 보시면 나온다. https://bosworthtoll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