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epet
1,000+ Views

긴 생머리의 그견 '아프간 하운드'

찰랑찰랑 털을 자랑하는 우아함의 상징
'아프간 하운드'를 소개합니다!
[추천콘텐츠]
2 Comments
Suggested
Recent
귀족이네..멋지다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죽은 반려견이 2년 만에 돌아왔어요!
2년 전, 린다 씨는 사랑하는 반려견 트윅스를 잃어버렸습니다. 울타리 밖으로 뛰쳐나간 트윅스가 그대로 실종된 것입니다. 린다 씨는 페이스북에 트윅스의 사진과 특징을 공유하며 사람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는데요. 얼마 지나지 않아 수색을 도와주던 한 유저로부터 듣고 싶지 않던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차에 치여 죽은 개를 발견했는데 트윅스의 특징과 일치해요. 유감입니다." 유저가 보내 준 사진 속 강아지의 머리에는 작은 흉터가 있었습니다. 트윅스가 담장 아래로 빠져나가다 생긴 상처와 매우 흡사했습니다. 트윅스의 죽음 이후로, 린다 씨는 지난 2년 동안 우울증과 자책감에 시달려왔습니다. 그녀의 남편은 트윅스의 죽음을 극복하기 위해 다른 동물을 입양하자고 제안했지만, 트윅스에 대한 미안함을 지울 수 없었던 그녀는 차마 다른 동물을 입양하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지난 7월 초, 린다 씨에게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혹시 개 잃어버리신 적 있나요?" 잠시 후, 전화를 받던 린다 씨가 소리를 내며 흐느꼈습니다. "정말인가요? 거짓말 아닌가요? 믿어도 되나요? 흑흑." 전화가 걸려온 곳은 지역 유기동물보호소로, 새로 들어온 유기견의 마이크로 칩을 조회해 본 결과, 린다 씨의 연락처가 나왔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칩에 담긴 녀석의 이름은 바로 '트윅스'였습니다! 믿기지 않은 소식을 접한 린다 씨는 곧장 보호소로 달려가 그 개가 정말 트윅스이기를 바랐습니다. 잠시 후, 초콜릿 색의 래브라도 한 마리가 보호소 직원과 함께 걸어 나왔습니다.  린다 씨는 벽 뒤에 숨어 조심스럽게 외쳤습니다. "트윅스!" 그러자 린다 씨의 목소리를 들은 래브라도가 꼬리를 흔들며 달려와 코너에 숨은 그녀에게 와락 안겼습니다. 이번에야말로 트윅스가 분명했습니다. 트윅스를 껴안고 기쁨의 환호성을 지르던 린다 씨는 이내 말이 없어지더니 눈물을 왈칵 쏟았습니다. "믿기지 않아요. 트윅스가 살아있다니... 흑흑" 그녀는 트윅스와 다시는 이별하지 않겠다며 녀석을 한참 동안 껴안았고, 영화 같은 감동의 재회에 지켜보던 보호소 직원들도 눈물을 훔치며 박수를 보냈습니다. 현재 트윅스는 예전에 살던 집으로 다시 돌아갔으며, 트윅스가 다시는 탈출할 수 없도록 튼튼한 울타리를 지었다고 하는데요. 더 기쁜 소식은 트윅스가 예전과 달리 탈출을 전혀 시도하지 않는다고 하네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졸린 척 하는 강아지 해운이
유기견 임시보호 해주는 방송 <우리집에 해피가 왔다> 번식장에서 구조되서 이 전엔 사람이랑 교류가 전혀 없었던 강아지 해운이 애기가 밥을 잘 안먹어서 수미쌤이 동물병원에 데려갔는데 애기가 긴장해서 장운동이 느려져서 예전에 먹은게 아직 소화가 안됐다고 그리고 사람 손이 익숙하지않은건 맞지만 거부감 있는건 아닌거같다고 하심 수미쌤 들어가시니까 잘 먹음 ㅠㅠㅠ 수미쌤 자는거 확인하더니 그제서야 집안 탐색도 하고 열심히 돌아다님 ㅠㅠㅠ 수미쌤 나오니까 다시 자는 척 ㅠㅠㅠㅠㅠ 강아지들이 진짜 자는게 아닌데 자는척 하는거 두려워서 그러는거라 하네요ㅠㅠㅠㅠ 이 순간을 피하고 싶어서 .. 사람 손길이 낯선 애기다보니까 ㅠㅠㅠㅠ 그래서 사람있을 땐 계속 쇼파에서 졸기만 하다가 수미쌤 자러가면 움직임 ㅠㅠ 혼자 있을 때 보면 엄청 활발하고 배변패드에 똥 오줌도 잘 싸 똑똑함 해운이 맘 좀 열게 해달고 애기 옆에 십자가 놓고 기도하다가 현타오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참고로 애기 귀찮게 하거나 그러지는 않으심 “우리가 신경을 쓰지 말자. 해운이가 사람을 무서워하는데, 카메라도 더 설치하지 말고 이대로 그냥 있어 봐요” “이럴 때 안정될 수 있는 음악을 틀어주면 좋은데… 해운아 나 너한테 가까이 안 갈게. 그냥 편하게 있어” 뒤쪽에서 사람들 밥먹으면서 대화하고 있는데 자꾸 눈치보면서 졸린척 ㅠㅠㅠㅠ 애기가 수미샘 팔 잡고 있음 ㅠㅠㅠ 말 못하는 짐승이라고 상처를 받지 않는 것은 아닌데.. 다침 마음이 아물때쯤 좋은 주인을 만나 평생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네요! 해운아 꼭 행복해!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