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Please 이외에도 부탁하는 영어 표현
Please 이외에도 부탁하는 영어 표현 가능한 한 간단한 표현으로 상대방에게 실례가 되지 않고  부탁 할 수 있는 편리한 영어 문구를 소개합니다.  꼭 참고하면서 상황에 맞게 응용 해보세요! 1. Can you -? / Could you -? ~ 할 수 있습니까? 가장 단순하고 간단한 의뢰 문구 중 하나입니다.  "Can you-?"보다 "Could you -?"가 더 정중 한 표현입니다.  비지니스 상황이면 "Could you -?" 표현을 사용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예제】 Can you help me? "도와 줄 수있어?" Could you please give me a quotation? "견적서를 주실 수 있나요?" Could you tell me how to get to the station ? "역까지가는 방법을 가르쳐 주실 수 있습니까?" 2. Will you -? / Would you -? ~하시겠어요? / 해 주시겠어요? "Can you -? / Could you -?"와 함께 자주 사용되는 간단한 의뢰 표현인데, 사실 둘은 미묘한 차이가 있습니다. "will"이라는 단어는 미래를 나타내기도 하지만 "will"은 명사로 '의사'나 '의향' '소원'등의 의미가 있습니다.  즉 "Will you -? / Would you -?"의 숨겨져 있는 의미는 "당신은 ~ 할 의사가 있습니까?"라는 뉘앙스입니다.  【예제】 Will you marry me? "나와 결혼 해 줄래?" Would you marry me? "나와 결혼 해 주실 수 있습니까?" Would you believe it? "이것을 믿어 주실 수 있나요?" Would you please step back for your safety? "안전을 위해 조금 내려 주실 수 있나요?" 3. Would you mind -ing? 만약 괜찮으시면 ~ 해 주실 수 있나요?  "mind"는 "걱정" "싫어"등의 의미를 가진 동사이므로 직역하면 "~하는 것은 나쁜 것인가? ~하는 꺼리시겠어요? "입니다. 즉 뉘앙스으로 "~ 해주지 않겠습니까?"라고 완곡하고 정중 한 표현입니다. 포인트는 "mind"다음에는 "~하는 것 '이라는"-ing "의 동명사가 오는 것!   아주 중요합니다. 시험에도 자주 나와요 ㅎㅎ 【예제】 Would you mind opening the window? "창문을 열어 주실 수 있겠습니까?" Would you mind giving me a ride to the station tomorrow morning ? "내일 아침 역까지 태워 주실 수 있으실까요" Would you mind letting me know your schedule for next week ? "당신의 다음주 일정을 알려 주실 수 있겠습니까?" 참고로   "좋아요"대답 방법은 "No, not at all."  또는 "Of course not."등.  이렇게 mind로 물었기 때문에  부정으로 답변해야 사실은 괜찮다라는 긍정의 의미가 되는 것 잊지 마세요!!! 4. Would you be able to-? ~ 해 주시는 것은 가능할까요? "be able to" "can"처럼 "가능" "능력"을 의미하는 표현입니다. 단순히 "Are you able to come?"라고 말하면, "올 수 있나요?"입니다 만,  "Would you -"와 합쳐서 "~ 해 주시는 것이 가능할까요?"라고 해서  이 표현은 매우 정중한 요청 방법입니다. 【예제】 Would you be able to meet me at another time ? "다른 일정으로 만날 수있는 것은 가능합니까?" Would you be able to send the file to me again ? "그 파일을 다시 저에게 보내주실 수 있으실지요" 지금까지  Please 이외에도 부탁하는 4가지 영어회화표현을 정리해 봤습니다. 도움이 되셨나요? https://blog.naver.com/milgarussem/222091156689
새전문 유튜버 새덕후가 다큐급 영상을 찍어 올릴 수 있었던 이유.jpg
진짜 엄청난 장비들 들고 다니면서 1년 내내 새만 쫒아다니고 야생동물관련 자원봉사만 하는 것 같아서 직업이 뭐냐 금수저 아니냐 별별 얘기 다 있었는데 비하인드가 있었음 어릴때부터 새관찰하고 조사한 내용 블로그에 쭉 정리해 올려서 원래 조류쪽에서 유명했다고 함 출판사 사장의 제의로 학생 때 이미 책도 냈었다고 계속 새덕질하다가 대학을 갔는데 거기서 가르치는게 생각한거랑 달라서 <- 연대 언론홍보영상학부 학교 휴학하고 등록금이랑 모아둔 돈 다 모아 딱 1년 유튜브 할만한 자금 만들어서 유튜브 시작 1년이 됐는데 생각보다 구독자도 안모이고 준비한 돈도 다 떨어져가 마지막 영상 올리고 그만둘려던 찰나 오랜 구독자라고 밝힌 사람이 활동 지원해주겠다고 메일을 보내옴 이미 그만둘 생각이었어서 거절하려고 했는데 같이 메일 본 아버지가 밑져야 본전이다 만나봐라 해서 만나봤더니 기업운영하는 대표님이었음 그 사람이 자기가 모든 자금 다 지원해줄테니 유튜브 그만두지 말라고 함 그래서 다큐급 영상제작이 가능해짐 이제까지 채널에 광고 안건 이유도 그래서 (7월부터 광고 넣는다고 함) 이 유튜버가 미국에 있을 때 버드피딩을 경험하고 공부해서 그걸 알리는 영상도 만들었었는데 후원하시는 분이 버드피딩하고 싶다고 아예 회사 부지 내주셔서 거기에 오고가는 새들이 물마시고 쉬고갈 수 있게 마련해놓음 나중에 라이브스트리밍도 가능하게 카메라도 설치 해놨는데 지금 당장은 아니고 여기에 들릴 철새들 많아지는 시기에 공개하겠다고 새만 있는거 아니고 위 캡쳐에는 없지만 수달같은 귀한 동물들도 정말 정성스럽게 영상에 담아내심 심지어 보기힘든 반딧불이, 바닷속 돌고래를 촬영한 수중촬영 영상까지있는데 모든 촬영이 자연에게 스트레스를 주지 않는 찐덕후 감성이라는게 힐링포인트 이분영상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