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naultholic
1,000+ Views

중고가 더 비싸게 팔리는 차


르노에서 만든 전기차 트위지의 중고거래가가 실제 구매가격보다 20퍼센트 정도 높다고 하네요~

국내에 배정된 물량이 많지 않아 실거래량은 작다고 하지만
트위지의 인기를 알 수 있는 부분이네요..!

디자인도 참 귀엽고 깜찍하죠~?!^^
르노자동차의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Twizy)' 중고 거래 가격이 실제 구매가격 보다 20% 웃돈에 팔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랑스 르노가 한국에 배정한 트위지 물량이 많지 않아 실제 거래량은 아직 미미하지만 공간활용도와 이동성이 뛰어난데다, 작고 예쁘다는 이미지가 시장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10일 르노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전용 인터넷 동호회 '트위지 마니아' 등 다수 카페에 따르면 트위지 중고 가격이 최소 550만원에서 최대 65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대부분 올해 7·8월 고객에 인도된 중고차량으로 실제 구매가보다 100만원~200만원 비싸게 팔린다. 거래 지역은 전국에서 초소형 전기차 지방자치단체 추가 지원금(500만원)이 가장 많은 대구·울산·성남·여주 등이며 거래량은 약 20건 수준이다. 이들 지역은 정부와 지자체 보조금을 합쳐 트위지를 420만원 혹은 470만원에 구매한 후 같은 지역 내 600만원선 거래가 가장 많았다.
현재까지 국내 판매된 트위지가 300~400대로 전기차 구매 후 2년 간 다른 지역에 양도 또는 판매할 수 없다는 지자체 규정을 감안하면 시장 수요가 적지 않다는 분석이다.
트위지 국내 판매 가격은 1500만원(1인승) 2인승은 1550만원으로 정부 보조금(578만원)과 지방자치단체 지원금(200만~500만원)을 합쳐 422만~800만원에 구매한다. 지난 6월 출시 후 현재까지 약 400대가 출고, 르노삼성은 연말까지 700대를 시장에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인터넷 동호회 운영자는 “지자체 보조금과 판매량이 가장 많은 대구, 울산 등 중심으로 1~2개월 된 트위지 중고차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며 “거래액은 600만원선이 가장 많았고 게시판에 판매글이 올라오면 실제 거래까지 하루도 안 걸릴 정도로 인기가 높다”고 말했다. 이어 “도심지 출퇴근 차량 용도가 가장 많고, 선호하는 이유로 대부분 이동성과 작고 예쁜 디자인 꼽았다”고 덧붙였다.

르노삼성은 초소형 전기차 시장 선점을 위해 국내 반제품조립방식(SKD) 생산공장 구축을 추진 중이다. 한국 생산으로 LG화학 배터리 등 다수의 부품 수급에 유리할 뿐만 아니라 에어컨과 히터가 없는 트위지의 단점을 현지화로 보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초소형 전기차 시장 확대로 현대차도 최근 국내 중소기업과 공동개발에 착수했고, 중소기업 대창모터스도 이달 국내 도로 주행에 필요한 국가 자격과 안전·환경 평가 등 각종 인증을 획득하고 다음 달부터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DANIGO)'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우당탕탕 사고 났을 때 사설 렉카 퇴치법.txt
사고가 나서 렉카가 도착 지정 공업소, 차량 직영사 거기 멀어서 요금 더 나와요 - 자기들 계약한 곳으로 끌고 가려는 속셈임 처음부터 그냥 거절하셈 근처에 평판 좋은 정비소 있는데 거기로 갈게요 - 대부분 뒷돈 받고 거기로 끌고 가려는 거임 거기서도 사기 당할 가능성 100% 뒤에 차 밀린 거 봐. 이거 교통 흐름 방해죄예요 - 아님 갓길에만 대드릴게 - 갈고리 달리는 순간 요금 청구 나감 아 블랙박스 있으니까 다 확인 가능하니 일단 뺄게요 - 개소리하면서 우기는 거임 거부하셈 보험사에서 나온 거 맞으니까 일단 가시죠 - 보험사가 지정 견인차 연락처 남겨주기 때문에 일단 전화해 확인해야 함 아니 에휴 알겠어요 일단 됐고 이거 명함부터 받으세요 - 민사에서 명함 받는 행위를 견인을 위한 암묵적 동의로 판단함 혼란을 틈타 갈고리 걸음 - 렉카 보이면 일단 폰으로 동영상 촬영하며 거부하셈 목소리까지 녹음되면 민사 때 더 좋음 ※ 고속도로에서 사고나서 보험 부르고 하다가 뒤에 차 막혀서 뒷사람들 살기가 느껴져 쫄린다 싶으면 차라리 한국도로공사 지정 무료 견인차 부르면 됨 (☏ 1588-2504) 안전지대까지 무료로 견인함 사설 갈고리 걸리는 순간 5~60 사기 당하고 정확한 증거 없어서 민사에서 패소하면 더 ㅈ같아지니 철저하게 대비해야함 사고가 어떤식으로 났는지도 중요하죠 ㅇ<-< 그냥 접촉수준이면 저런 놈들한테 안 당할 정도로 인지가 가능하지만 범퍼 와장창 수준의 충격이면 진짜 정신없어서 양아치들의 밥이 될 가능성은 수직상승 (오열) 사고 경력이 없다면 무조건 사고나면 합의든 뭐든 우선 보험사 부르고 차안에 있는게 최고 아니겠습니까 ㅠㅠㅠㅠㅠ 운전은 넘모 무서워잉...... 출처: 도탁스
전기자동차를 별로 안 좋아하는 독일인들
https://www.faz.net/-i9d-9mnij?premium=0xc64ecf3dcfd8f14424f8b05ac1511331 제목에 낚여서 본 기사이기는 한데, 단순한 설문조사 결과를 낸 기사다. 이 기사는 그저 전기자동차를 독일인들이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대한 것이다. 물론 독일산 전기자동차에 대한 얘기가 없지는 않다.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독일에서 등록된 자동차 수는 310,715 대인데, 그 중 4,768대만이 전기자동차였다고 한다. 계산하면 1.5% 정도이다. 물론 전기자동차가 과반을 넘는 나라 자체가 별로 없기는 하니까 이 통계가 이상하다는 말은 아니다. (하이브리드 또한 16,814대 밖에 안 된다.) 그런데 의외(!)로 독일에서 제일 많이 팔리는 전기 자동차는 프랑스 르노의 Zoe, 등록 대수가 939대이다. 2위인 미국의 테슬라 3이 514대다. 광고가 요란했던 독일 아우디의 E-Tron은 고작 174대 뿐. 독일 전기 자동차 시장을 프랑스와 미국이 나눠먹고 있다는 의미로 봐도 되겠다. 독일도 당연히, 전기자동차에게 “환경보조금”을 지급한다. 무려 대당 4천 유로를 주거늘, 여전히 전기자동차는 안 팔리고 있는데, 본론으로 들어가자. 결국은 가격이 1순위의 문제였다. 아래와 같다. 가격(Preis) - 주행거리(Reichweite) - 충전소(Ladeninfrastruktur) - 충전시간(Ladezeit) - 동력(Leistung) 가격은 정말 심각한 문제였다. 대상자의 16%만이 가격 수준이 괜찮다고 답했기 때문이다. 충전소는 더욱 절망적, 9%만이 만족해했다. (주행거리나 충전시간도 50보 100보다.) 오로지 디자인과 동력만이 만족스럽다는 답변이었다. 물론 미래는 전기차에 있다는 점을 모두들 알고는 있는데… 오로지 21%만이 구입할 의도가 있다고 답했다. 살 생각 없다는 무려 60%. 사실 지금 당장 차를 사야 한다면 나부터도 그냥 가솔린을 택할 듯. -------------- 번외 자율주행 자동차(autonome Autos)에 대한 설문 결과도 재밌다. 구입할 생각 있다는 28%로 낮다. 어차피 비싸서 못 살 것이라는 답변이 42%로 높은 것도 재밌다. 이유는? 기술을 못 믿어서다. 그러나 자율주행 자동차 또한 미래의 기술이 되리라고 생각하고 있다(49%!).
"자율주행 기술의 항연"
CES 2018 주목할 ‘콘셉트 카’ 차량이 운전자 얼굴, 감정 인식...몸짓으로 차량 제어 가능 9일(현지시간)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인 ‘CES 2018’은 더 이상 ‘가전’이라는 단어로는 설명이 불가능한 미래 기술의 장으로 변했다. 통신을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카, 자율주행차 등 지능형 자동차가 다수 등장하면서 마치 모터쇼를 방불케 했다. 실제로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노스홀의 90%는 자동차가 점령할 정도다. 이번 CES 2018은 현대?기아차와 도요타, 닛산, 포드, 폭스바겐, 벤츠, BMW 등 완성차 업체와 현대모비스, 보쉬, 콘티넨탈 등 자동차부품 업체 참석해 각자의 제품과 솔루션의 기술력을 뽐냈다. CES 출품 업체 중에서 ‘자동차/차량 기술’ 카테고리 검색 결과 만 555개에 달한다. 도요타는 미래 모빌리티 플랫폼 'e-팔레트 콘셉트'를 공개했다. 완전 자율주행 전기차인 e-팔레트 콘셉트는 맞춤형 인테리어를 통해 카쉐어링, 사무실, 택배용 차량, 상점 등의 여러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 중국의 전기차 스타트업 ‘퓨처 모빌리티(FMC)’는 자사의 첫 번째 차량 바이톤을 공개했다. 폭스바겐은 엔비디아의 인공지능 기반 ‘드라이브 IX 플랫폼’을 적용한 콘셉트카 ‘아이디 버즈’를 공개했다. 포드자동차는 자율주행 배달차 ‘퓨전 티타늄 하이브리드’를 전시하고, 온라인 배송 스타트업 포스트메이츠와 협력해 자율주행차로 도미노피자를 배달하는 차량과 서비스를 공개했다.
르노의 소형차, CLIO 출시!
프랑스 르노(Renault)의 소형차, ‘클리오(CLIO)’의 사전예약 판매가 5월 1일부터 시작된다. 사전계약은 르노 클리오를 위한 별도의 마이크로 사이트(https://clio.renault.co.kr)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으며, 르노삼성자동차 전국 지점에서도 가능하다. 르노 클리오는 젠(ZEN)과 인텐스(INTENS)의 2가지 트림으로 출시되며, 출시 가격은 ▲ 젠(ZEN) 1,990만원 ~ 2,020만원 ▲ 인텐스(INTENS) 2,320만원 ~ 2,350만원의 범위 내에서 각각 책정될 예정이다. 본격적인 계약과 고객 차량 출고는 5월 중순부터 시작된다. 이 같은 클리오의 한국 내 출시 예정 가격대는 프랑스 현지에서 판매되는 인텐스(INTENS) 트림 및 선택사양 고려 시 약 1,000만원 가량 낮게 책정된 것이다. 특히, 한국 고객들에게 최고의 가격 대비 만족도를 선사하기 위해서 국내 출시 모델에 주요 인기 사양들을 기본사양으로 구성했다. LED PURE VISION 헤드램프와 3D 타입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보스(BOSE)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스마트 커넥트Ⅱ(T맵, 이지파킹, 스마트폰 풀미러링), 후방카메라, 전방 경보장치 같은 고급 사양이 인텐스 트림에 기본으로 적용되었다. 한편, 더 많은 고객들이 르노 클리오를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5월 4일부터 27일까지 서울 신사동 가로수길에서 팝업스토어, ‘아뜰리에 르노 서울(‘L’ATELIER REANULT SEOUL)’을 운영한다. 팝업스토어에서는 방문객들을 위한 클리오 차량 전시는 물론이고 르노 120년 역사를 한눈에 보여주는 브랜드 헤리티지 라운지가 운영되며, 고객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된다. 라파엘 리나리 르노자동차 디자인부문 아시아 총괄상무는 “르노의 120년 역사에 담긴 기술과 디자인 철학이 가장 잘 반영된 모델이 클리오이다. 한국 시장의 고객들은 뚜렷한 주관과 개성을 가지고 있고 또한 차에 대한 이해도가 높기 때문에 르노 클리오가 한국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 르노 클리오를 통해서 한국 고객들과 만날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쳐갈 것”이라고 말했다. 르노 클리오는 전세계에서 약 1,400만대 이상 판매된 소형차로 유럽 시장에서 10년 이상 동급 판매 1위를 차지한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르노 클리오는 르노삼성차의 전국 230여개 판매 전시장과 470여개 서비스 네트워크 통해 국산차와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르노 클리오에 대한 더욱 자세한 정보는 마이크로 사이트(https://clio.renault.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s://clio.renault.co.kr/clio.jsp https://www.youtube.com/watch?v=-vvDRQoGLr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