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gran2129
1,000+ Views

왜용이가 간절하게 쳐다보는 것은 바로
제가 먹고 있는 약과 입니다 ㅎㅎㅎㅎㅎ
뭔지 궁금해서 저러고 집중해서 보는중이에요
냄새 한번 맡게 해주니까 더 호기심이 생기는지
먹으려고해서 뺏었어요 ㅋㅋㅋㅋ
왜용이는 왜용이꺼 먹자~
짜잔 츄르타임 빨리 달래요;;;
츄르가 너무 사랑스러워서 부비적거리고 있어요
집중해서 먹기
소중한 츄르니까요 ㅋㅋㅋㅋ
44 Comments
Suggested
Recent
츄르먹을땐 마징가귀하기~
마징가귀 잘안하는데 츄르먹늘땐 늘 저래요 ㅎ
ㅋㅋ 귀여워 집중 표정♡♡♡ 미미는 츄르 안빨아먹고 봉지를 막씹어먹어요 ㅋㅋㅋ
ㅋㅋㅋㅋㅋ 너무 급한가보네요 봉지째로 ㅎ
저희제제는 저 츄르주려고 간식통 여는 소리만들려도 후다닥뛰어와요 ㅋㅋㅋ 이젠 베베도 동참해서 ㅋㅋㅋ
간식통 여는 소리가 혹시 '츄르~' 하고 열리는건 아닐까요~?😆😆😆
@panda0713 ㅋㅋㅋ 그냥 플라스틱 뚜껑달린거에요~~그 뚜껑 소릴 정확하게 기억하나봐요 딴거 열었을땐 반응 없는데 그것만 반응해요 ㅋㅋㅋ
둘이 같이 먹일라면 손이 바쁘시겠어요 ㅋㅋㅋㅋㅋ
무엇을 먹는거냐옹~? 왜용이 표정이 너무 귀여워요ㅋㅋ
음식이 그냥 그릇에 담겨있으면 전혀 반응이 없는데요 제가 먹는거는 엄청 궁금해 해요 ㅎㅎㅎ 표정이 너무 진지하죠? ㅎ
내 츄르에 관심같지마라냥 ㅋㅋ
ㅎㅎㅎㅎ츄르를 어지간히 좋아하긴해요 다른건 별로인데 요건 엄청 좋아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분리불안 느끼는 친구 위로해주는 천사 고양이.jpg
인스타그램 유저 브렌나 엑커트는 현재 강아지 2마리, 고양이 2마리와 함께 살고 있다. 그녀는 몇 년 전 동물 보호소에서 강아지 줄과 '테슬라'를 입양했다. 입양 전 줄에게는 많은 문제 행동이 있었다. 이에 브렌나와 가족들은 끈기 있는 기다림과 가르침으로 녀석을 보듬어 줬다. 상당 부분 개선이 됐지만 분리불안은 쉽게 나아지지 않았다. 가족들이 일을 하기 위해 나가고 강아지들만 집에 있을 때 줄은 불안해하며 움츠러들었다. 그 무렵 브렌나의 가족은 고양이 케빈을 입양했다. 다행히 케빈은 성격이 온순해서 두 강아지와 잘 어울렸고 녀석들은 단 한 번도 싸우지 않았다. 브렌나는 가족들이 집을 비운 사이 녀석들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궁금하고 줄이 걱정되기도 해 홈CCTV를 설치했다. 그리고 그 화면을 통해 놀라운 장면을 목격했다. 가족들이 외출을 한 사이 줄은 분리불안 증세를 보이며 힘들어했다. 그때 어디선가 케빈이 나타났다. 줄이 웅크리고 있는 소파 위로 올라온 케빈은 몸을 비비더니 꼭 껴안아줬다. 마치 "걱정 마. 내가 있잖아"라고 말을 하는 것만 같다. 그 모습을 본 브렌나는 큰 감동을 받았다. 이어 "케빈은 지금까지도 줄이 힘들어할 때 꼭 옆에 있어준다"며 "줄에게 좋은 친구가 되어 준 것뿐 아니라 마음도 치유해 주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출처 - 노트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