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퍼오는 귀신썰) 톡방에서 가져온 이야기 모음.jpg
안녕! 내가 줄 것도 있고 했는데 정신이 없어서 잊고 있었네 점심시간 잠시 빙글 톡방 들어갔다가 생각이 났어. 요즘 많이들 힘들지? 나가지 못 해서 힘들고, 어쩔 수 없이 나가도 사람들 만나기 껄끄럽고, 괜한 죄책감이 드는 날도 많고 친구들과 약속 잡기도 꺼려져서 혼자인 날이 대부분이고 자영업하는 사람들은 생계를 위협받는 사람들도 있을 거야 이렇게 힘든 날들 작게나마 위안이 되었으면 싶어서 부적을 하나 가져왔어 ㅎㅎ 귀엽지? 보기만 해도 웃음이 나는 부적 잡귀를 쫓아내는 부적이야 핸드폰에 하나씩 가지고 있으면 나쁜 일이 일어나지 않을 거야 그렇게 믿어 보자! 이 부적은 공포미스테리 톡방에서 @star2759667 님이 주신거야 ㅎㅎ 잡귀 물럿거라! 나쁜 일들 다 물럿거라! 코로나 물럿거라! 그래서 오늘은 이 톡방에서 여러분이 나눠준 이야기를 여기다 옮겨 볼게. 아무래도 톡방보다는 카드로 쓰는 걸 보는 사람들이 더 많으니까, 많이들 못 보는 게 아쉬워서 말야. 1. @kyybabo 님의 이야기 조상신의 이야기. 흥미 돋지 않아? 여태 내가 가져온 이야기들 속에서도 조상신은 자주 등장했잖아. 제사를 지내주지 않아서, 또는 묘가 잘못 돼서 자손들을 해코지하는 이야기에서부터 돌아가시고서도 자손들을 지키기 위해 금기를 깨는 분들까지. 뭐 산 사람들도 자신을 챙겨주는 사람들에게는 조금 더 마음이 가기 마련이니까 싶다가도 그렇다고 제사를 지내주지 않는다고 해코지를 하는 건 너무한 거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 때도 있었잖아. 그리고 그 결론은 귀신이 되고 나면 마음이 단순해 져서 그런거다-였고. '잊혀진다'는 건 정말 슬픈 거니까, 적어도 제사때 만큼은 기억하자는 의미에서도 나쁘진 않은 거 아닐까? 2. @minji4726 님의 이야기 개도 알아 본 걸까? 동물들은 사람이 보지 못 하는 걸 본다잖아. 사람들이 보지 못 한 어떤 기운을 개가 먼저 알아챈 게 아닐까 싶어. 그러고보니 요즘 개들도 여간 힘든 게 아닐 거야. 나가고 싶은 마음 잔뜩일텐데 이전보다 산책도 줄었을테고... 근데 또 달리 생각하면 이전보다 주인이 집에 있는 날이 많아져서 더 신났을 수도 있겠다 ㅎㅎ 더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가 보고 싶다면 톡방 한 번 들러 볼래? 남들에게는 하기 힘들었던 이야기, 여기서 나누다 보면 답답한 마음이 조금 가실지도 몰라. 정말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 때문에 세상을 떠났지만 또 지구의 인구를 따져보면 코로나로 인한 락다운으로 대기 환경이 개선되면서 오히려 실질적으로 죽는 사람이 줄었다고 하니 참 아이러니하지? 우리 주변의 사람들은 세상을 떠나는데 우리가 보지 못 했던 죽음들이 줄었다고 하니. 주변에 조금 더 시선을 둬야 하는 시기가 아닌가 싶어. 조금만 더 참아 보자 우리. 적어도 밀폐+밀집한 공간에는 가지 않도록 해. 부득이하게 가야 한다면 마스크는 꼭 착용하고. 알았지?
피부과 시술보다 효과 좋은 홈케어템 5가지.txt
1. SNS 간증대란 오일 '지옥의 냄새, 천국의 효과'라는 극단적인 평가를 받고 있는 아이허브 당근 씨앗 오일은 당근 종자유가 함유된 고순도 에센셜 오일로 건조한 피부에 사용하면 매우 효과적인 제품이다. 피부가 트거나 당길 때 당근 씨앗 오일을 1~2방울 떨어뜨려 기초화장품과 함께 바르면 금세 눈에 띄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한다. 2. 피부 치료제로 만든 재생크림 각종 뷰티 블로그와 뷰티 커뮤니티에서 '필수 홈케어 제품'으로 유명한 보나벨라 라보떼크림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사랑받는 제품이다. 피부과에서 압출이나 레이저 시술 후에 발라줄 만큼 재생력과 진정력이 뛰어나며, 피부치료제로 만든 재생크림으로 일본을 비롯한 선진국 피부과에서 높은 판매고를 올리고 있다 3. 클레오파트라의 피부 비법으로 만든 마스크팩 25년 전통 에스테틱의 노하우를 담은 샹프리가 2017년 6월 론칭한 모델링 마스크팩 샹프리 골드 프리미엄 모델링 마스크는 국내보다 해외에서 더욱 인기 있는 제품이다. 특히 싱가포르 드럭 스토어 실시간 판매 1위에 오르는가 하면, 단 2일 만에 매진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4. 미국학회도 인정한 탄력앰플 고급 에스테틱에서만 받을 수 있었던 피부관리를 집에서도 셀프로 할 수 있게 도와주는 이데베논 앰플은 2016년 론칭 이후 1년 만에 매출액 200억 원을 돌파해 홈쇼핑 최고 매출을 기록할 만큼 연일 화제가 되고 있는 제품이다. 이 황금빛 고농축 앰플은 30~40대 홈케어족 사이에서 '뱀파이어 앰플', '동안 앰플' 등 다양한 애칭으로 불리며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5. 가정용 레이저 시술기, 레이저 마스크 피부의 주요 고민 부위에 120개 LED 라이트를 집중 배치해 피부 속부터 환하게 밝혀주는 LG 프라엘 더마 LED 마스크는 하루에 단 9분만 사용해도 눈에 띄는 효과를 발견할 수 있다. 실제로 1주일에 2회씩 6개월 동안 LG 프라엘 더마 LED 마스크를 사용한 사용자들의 피부톤(이마, 눈가, 볼) 수치가 100% 개선되었으며 진피치밀도(볼) 수치가 92% 개선되었다고 한다. 에스테틱이나 피부과 시술을 받을 때의 고통을 느끼지 않고 집에서도 간편하게 피부관리를 할 수 있는 것이다. 마스크팩 가격 궁금해서 알아봤는데ㄷㄷㄷㄷ... 70만원이예요..
한 장의 사진, 산불 재난 호주 국민들 울렸다
호주 산불을 피해 피난길에 오른 11살 어린이가 보트의 조종간을 쥐고있는 사진이 호주 일간지 표지를 장식했다. (사진=The Daily Telegraph(좌), The West Australian(우) 캡처) 강풍과 고온, 가뭄을 동반한 사상 최악의 산불로 지구 남반부 호주 남동부 지역이 두 달 가까이 타들어가고 있다. 특히 피해가 집중되고 있는 뉴사우스웨일즈주 정부는 3일부터 일주일간 국가비상사태를 발동했다. 7명이 사망하고 수천명이 재난을 당한 연말 보다 심각한, 총 14명이 숨진 이번 장기 산불국면 중 최악의 상황이 닥쳐올 수 있다고 본 때문이다. 특히 4일 기온이 40도가 넘을 걸로 예보돼 이번 호주 산불 사태의 고비가 될 전망이다. 이번 호주 산불로 고통을 겪고 있는 호주 시민들의 처지가 몇 장의 사진들에 잘 나타나 있다. 사진=가족 제공 위 사진은 빅토리아주 말라쿠타 지역 화염에 휩싸여 모든 주민들에 소개령이 내려진 31일 모리슨씨 가족이 집을 탈출해 나 올 때 찍힌 것이다. 엄마 앨리슨이 두 아들과 강아지를 데리고 부랴부랴 피난길에 올랐을 때 11살 밖에 안 된 아들 핀이 보트의 조종간을 쥐고 있는 모습이다. 다른 아들은 강아지를 보살피고 있었다고 한다. 이 사진은 다음 날 지역 일간지 표지를 장식하며 호주 국민들로부터 큰 공감을 샀다.(사진 위) (사진= 'travelling_aus_family' 인스타그램 계정 캡처) 위 사진은 같은 날 말라쿠타 지역 시민들이 탈출을 위해 선착장에서 대기하고 있는 모습이다.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암담한 현실을 반영하듯 선착장에 홀로 켜진 등불이 마치 풍전등화처럼 느껴진다. 담요를 두르고 멍하니 바다를 바라보고 있는 주민들과 아무렇게나 바닥에 엎드려 있는 시민들의 모습도 애처롭다. (사진= 'andrewflaxman' 인스타그램 계정 캡처) 위 사진은 같은 날 뉴사우스웨일즈의 콘졸라 호수 인근 주민들의 대피 때 모습이다. 승선 정원이 6명인 이 작은 보트에 14명의 사람과 2마리의 개가 승선해 있다. 더 뭉클한 것은 이 보트의 주인에 관한 이야기다. 브렛 크립스(50)씨는 불길이 거세지고 있을 때 호수 주변에 모여 있던 여행객들이 마땅히 피난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을 목격했다. 자신의 집도 갑작스럽게 불길에 휩싸이던 순간이지만 크립스씨는 중요물품을 챙겨 나오는 대신 보트에 시동을 걸었다. 여행객들을 우선 대피시키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본 때문이다. 그는 발만 동동 구르고 있던 여행객들을 향해 "빨리요 빨리, 여기서 나가야 합니다"며 소리치며 배에 이들을 태웠다. 이 배에 올라탄 14명 가운데는 가족들과 함께 5주간의 연말 휴가를 이 곳에서 보내기 위해 온 3~10세 사이의 어린이도 7명이나 됐다. 이 배에 탄 질리 플랙스만씨는 호주 ABC와의 인터뷰에서 "갑작스런 불길에 시야가 확보가 안돼 차를 타고 대피할 수도 없는 아찔한 상황이었다"며 "크립스씨 아니었다면 6명의 가족이 큰 일을 겪을 뻔 했다"고 말했다. 한편, 3일부터 일주일간 발령된 국가비상사태 기간엔 주민 강재 소개령이 발령되고 도로도 봉쇄된다. 충청도 크기의 남동부 관광지에선 관광객 대피령도 내려졌다. 호주 정부는 산불 대응에 군사력까지 동원하고 있다. 해군 함정들은 해안가 주민들을 안전한 곳으로 실어 나르고 있다. 연말이면 강도가 세지는 산불에 호주에서는 정부에 대한 불신도 커지고 있다. 기후변화에 제대로 대처를 못했다는 건데, 역대급 가뭄과 혹서기로 인한 피해 말고도 그로 인한 사회갈등도 큰 비용이다. 인접국인 뉴질랜드도 비상이다. 뿌연 재 때문에 관광과 보건에도 피해가 생길 뿐 아니라 뉴질랜드 남섬의 국립공원 빙하들도 녹아내릴 위기에 놓여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