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Hows
1,000+ Views

포스트잇으로 접는 입체 하트♥

하루종일 일만 하고, 공부만 하기 심심할 때 딴짓으로 딱인, 포스트잇으로 입체하트 접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접착면이 남으면 입체 하트를 만들기가 어려우니 포스트잇의 접착면을 잘 살펴주세요!!
접히는 면이 너무 넓으면 하트가 예쁘게 나오지 않으니 주의 해주세요!!
옆으로 접을 때 뒤집어서 한 번 더 접으면 나중에 하트 모양 잡기가 수월해져요~

좌우 끝의 꼭지점 부분이 뭉툭하지 않게 잘 접어주세요!!

접는 선을 남겨야 하기 때문에 꾹꾹 눌러서 접어주세요!!

좌우대칭이 될 수 있도록 정확히 맞춰주세요!!

날개가 잘못 접히거나 구겨지지 않게 조심히 넣어주세요!!

얼마나 둥근 하트가 좋은지, 취향에 따라 접는 면의 크기를 조절해 주세요!!

세로로 접힌 선이 선명하게 되어있다면 바람을 불 때 쉽고 이쁘게 하트 모양이 형성될 겁니다!

포스트잇은 종이 재질이 두껍기 때문에 얇은 색종이로 만드는 것이 더 쉬울 수도 있답니다!!
여러개 만들어서 친구에게 선물해도 좋을듯!!!
다른 종이접기도 해보고 싶다면?
12 Comments
Suggested
Recent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메트로] 대학가 창업, 제주의 감성 담은 '도자 디퓨저'
▲ 성신여대 대학원에 재학 중인 신윤지 씨 고향인 제주도의 관광문화산업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신윤지(23, 성신여대 대학원 공예과) 씨는 지난 7월 교내 창업아이디어 경진대회에서 제주도의 감성을 담은 '제주 프리저브드(Preserved) 디퓨저'로, 지원금을 받아 사업화에 착수하게 됐다. 제주 프리저브드 디퓨저는 제주도를 제품 안에 고스란히 담았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그 의미처럼 이 디퓨저는 제주도에서 나는 여러 소재를 활용했을 뿐만 아니라 제주도 곳곳에 퍼져있는 '오름'의 모양을 형상화한 것으로, 고향에 대한 신 씨의 깊은 애정이 담겨 있는 제품이다. 그녀는 학부시절부터 제주의 관광문화상품을 신세대의 새로운 감각으로 디자인하는 작업을 해 왔다. 도자, 금속, 섬유 등 소재를 가리지 않았고, 제주 설화를 재해석하는 시도도 마다하지 않았다. 그녀의 디퓨저에는 이같은 여러 시도들을 통해 얻은 경험들이 모두 녹아 있다. 고향의 감성을 담은 제품을 디자인하고 개발하는 것은 그녀의 즐거움이다. 그녀의 꿈은 앞으로도 이같은 작업을 계속 해나가는 것. 다음은 신 씨와의 인터뷰를 간추린 것이다. ▲ 제주 프리저브드(Preserved) 디퓨저 -디퓨저의 형태가 독특하다. "제 고향인 제주도에서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오름의 형태를 모티브로 했다. 제주도 특유의 형태와 향, 색감을 담은 디퓨저를 만들고 싶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도자로 오름의 형태를 형상화하면서, 그 재료를 제주에서 나는 흙으로 제작했다. 제주의 감성을 담은 디퓨저라고 말하고 싶다. 제주도를 다녀간 사람이라면 이 디퓨저를 통해 제주의 기억을 고스란히 되살릴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 여기에 섬유로 된 프레임 받침은 조명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전구와 연결할 수 있게 만들었다. 제주의 감성과 기능성을 함께 고려했다." -디퓨저를 만들게 된 계기는? "저는 제주도에서 나고 자라서 제주의 관광문화산업에 관심이 많다. 그런데 제주에서 팔리는 관광문화상품이 토속적인 디자인에 치우치다보니 품목이 한정돼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그래서 제주의 감성을 담으면서도 사람들이 선호하는 제품을 개발하고 싶었다." -제품이 부위별로 소재가 다른데 혼자서 제작하기에 어렵지 않았나? "성신여대 대학원에 진학하기 앞서 제주대 문화조형학부에서 학부를 마쳤다. 학부에서 염색, 프레임 제작, 도자기 공예, 금속 공예, 섬유공예 등 다양한 과정을 공부했다. 이번 디퓨저는 제가 배운 과정들을 접목한 것이다. 평소 각각의 기법을 어떻게 접목할 수 있을까 생각하고 있었는데, 지난 7월에 열린 '2017 성신스타트업 제6회 창업아이디어 경진대회' 참가를 계기로 처음 시도했다." -제품 개발은 이번이 처음인가? "학부 3학년때 팀을 구성해 두 번 제품을 개발, 모두 수상을 한 바 있다. 1학기때는 제주도에서 나는 해산물 가공제품을 위한 포장 디자인을 만들었다. 2학기때는 제주도의 영등할머니 설화를 재해석해서 팬시제품에 접목시켰다. 이런 경험들이 이번에 디퓨저를 만드는 데 녹아들어 있다. 사회에 진출해서도 계속 이어나가고자 한다." -앞으로의 계획은? "저는 지금처럼 문화상품을 만들어내는 일을 계속하고 싶다. 하지만 요새 창업에서 4차산업혁명 관련 산업이나 IT분야가 대세이다보니 가끔 방향을 바꾸어야 하는 고민을 할 때가 있다. 사회에서 제조 분야 창업에도 관심을 가지고 지원을 해주었으면 좋겠다. 그러면 저와 같은 학생들이 주눅들지 않고 하고 싶은 일을 하는 데 도움이 될 것 같다." 메트로미디어=송병형 기자( bhsong@metroseoul.co.kr) 기사출처= https://goo.gl/xEMbp4 메트로는 독자와 네티즌의 언론입니다.
힐링 오디오북) 20년 간 '구멍가게'만 그린 그녀의 추억~~!!
추석과 고향 그리고 다시, 도시와 추억 눈을 감으면 그동안 그린 구멍가게들이 주마등처럼 스친다. 그 정겨운 가게들을 앞으로 또 얼마나 그릴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그저 마음에 새길 뿐이다. '모든 일은 순리대로.' (...) 해가 저물고 동네가 어두워져도 가게 앞은 전봇대 가로등 불빛으로 환하게 밝아 저녁 먹고 나온 아이들이 하나둘 모여 한바탕 놀아대는 신나는 놀이터가 됐다. 다방구,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신발 감추기 등을 하며 맘껏 뛰어놀고 머리 맞대고 달고나 해 먹던 최고의 놀이 공간이었다. 유년 시절 가장 즐거운 기억이 구멍가게에 숨어 있다. (...) 켜켜이 쌓인 진열대의 물건들은 '속에 무엇이 들었을까?' 궁금증을 유발했다. 먼 데를 바라보는 아주머니의 눈은 창 너머 논두렁을 향한 것인지, 그저 허공 너머의 시간을 헤아리는 것인지 사뭇 삶의 혜안이 느껴졌다. 집으로 돌아와 아이들이 잠들기를 기다렸다가 그 가게를 그리기 시작했다. 가슴이 뛰고 즐겁고 행복했다. 그렇게 구멍가게와 나의 인연은 시작되었다. 이미경이 쓰고 그린, <동전 하나로도 행복했던 구멍가게의 날들 (한정 특별판) > 중에서 . . . 오늘 북티셰의 책방에서는 이미경의 구멍가게 추억을 살펴봅니다. 이제는 다들 살던 곳에서 다시 살던 곳으로 돌아와 두고온 부모와 어린 시절 추억을 섞어가며 한 때를 떠올리는 지금, 마침 내 기억 속에 들리는 비소리는 추석과 어울리지 않지만 회상이라면 충분할 정도로 젖게 만듭니다. 그녀의 기억과 우리의 느낌은 그리 다르지 않을 것 같습니다만 끝나가는 연휴를 아쉬워하지 말고 이렇게 옛날을 떠올릴 수 있는 지금, 지금 내리는 비는 당신의 어린 시절을 위해 내리고 있습니다. 창문앞에서 따뜻한 페퍼민트 한 잔과 북티셰의 이미경이 쓴 오디오북 '동전 하나로도 행복했던 구멍가게의 날들'을 다운받아서 조용히 들어보세요. 이어폰은 필수입니다. 비를 보는 맛도 꽤 괜찮습니다. 오늘 읽는 북티셰 책방의 오디오북은 당신을 20년 전 천렵을 갔던 가족 소풍의 한 때로 데려갑니다. 북티셰가 준비한 힐링 오디오북, 팟빵에서 '북티셰'를 검색하시거나 podbbang.com/ch/14621 를 클릭하세요. 북티셰 드림 -
심심한데 x-mas 티코스터나 만들어볼까나?
안녕하세요? 여러분의 만들기를 도와주는 소잉센스임다(찡긋~^_-) 빙글에 글 쓰는게 좀 오랜만인데요, 신입 주제에 너무 오랜만에 와서 미안해요... 절대 귀찮아서 그런게 아닙니다!(절대 네버 네버~!) 절대 귀찮은게 아니라고오...흠냐.... 어느덧 2020년의 마지막인 12월이 왔는데요, 올해도 참... 한 건 없는데 벌써 12월이라니..... 정말.. 슬프네요... 근데 더 슬픈건요.... 이제 곧 크리스마스래요... 꿈..이라고.. 해줘...ㅠㅠ 어차피 코로나로 어디 가지도 못하고~ 크리스마스를 집에서 보내야 하잖아요? (코로나 아니었어도 집인 사람 좋아요 누르세요...) 그래서 오늘 준비했습니다! 크리스마스 홈파뤼를 위한 티코스터 만들기!(두둥) 크리스마스 분위기 물씬물씬~ 요렇게 컵을 올려도 좋고! 캔들이나 조명, 인형같은 장식을 올려놔도 괜찮쥬?? 저번에 핫팩 만든 것처럼 천 2장만 있으면 아주 뚝따리뚝뚝딱딱 입니다. (똥손들이여~ 만들러 가자~~~) 만드는 방법은 영상으로 준비되어 있습니다. 크리스마스 티코스터 만드는 방법 https://youtu.be/zeinutifUKU 다들 보고 있는거 맞죠...? 왜 조회수가 그대로냐... 물론 블로그에도 있으니 자세한건 블로그로 보세요! 준비물 잠깐 소개해볼게요~ 1. 접착솜(12x12cm) ⚠️ 이미지에 사이즈가 잘못되었으니 못본 척 하시기 바랍니다. 2. 본(14x14cm) - 정사각형이라서 따로 자료 안드릴게요~ 3. 무지천, 프린트천 각 1장(14x14cm) 4. 바늘, 실, 가위, 수성펜(또는 연필) 5. 똥손이든 금손이든 만들 수 있는 손구락 6. 만들겠다는 열정과 의지 7. 구독과 좋아요좀 해줘야겠다는 자비 자자 준비물은 이정도면 된 것 같아요! 특히 6번 잘 챙기시구요~(7번은 무시하지마시구요!) 제 말 들어주실거죠?? 자 그럼 이제 여러분은 만들기 하러 가시구요~ 즐거운 크리스마스 보내셔야 하구요~ 여러분 크리스마스 즐길 동안... 저는 이제 다음 만들기 준비하러 가겠습니다~ (오 방금 프로정신 5져따, 나 좀 멋있?) 미리 메리 크리스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