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Hows
1,000+ Views

포스트잇으로 접는 입체 하트♥

하루종일 일만 하고, 공부만 하기 심심할 때 딴짓으로 딱인, 포스트잇으로 입체하트 접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접착면이 남으면 입체 하트를 만들기가 어려우니 포스트잇의 접착면을 잘 살펴주세요!!
접히는 면이 너무 넓으면 하트가 예쁘게 나오지 않으니 주의 해주세요!!
옆으로 접을 때 뒤집어서 한 번 더 접으면 나중에 하트 모양 잡기가 수월해져요~

좌우 끝의 꼭지점 부분이 뭉툭하지 않게 잘 접어주세요!!

접는 선을 남겨야 하기 때문에 꾹꾹 눌러서 접어주세요!!

좌우대칭이 될 수 있도록 정확히 맞춰주세요!!

날개가 잘못 접히거나 구겨지지 않게 조심히 넣어주세요!!

얼마나 둥근 하트가 좋은지, 취향에 따라 접는 면의 크기를 조절해 주세요!!

세로로 접힌 선이 선명하게 되어있다면 바람을 불 때 쉽고 이쁘게 하트 모양이 형성될 겁니다!

포스트잇은 종이 재질이 두껍기 때문에 얇은 색종이로 만드는 것이 더 쉬울 수도 있답니다!!
여러개 만들어서 친구에게 선물해도 좋을듯!!!
다른 종이접기도 해보고 싶다면?
12 Comments
Suggested
Recent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메트로] 대학가 창업, 제주의 감성 담은 '도자 디퓨저'
▲ 성신여대 대학원에 재학 중인 신윤지 씨 고향인 제주도의 관광문화산업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신윤지(23, 성신여대 대학원 공예과) 씨는 지난 7월 교내 창업아이디어 경진대회에서 제주도의 감성을 담은 '제주 프리저브드(Preserved) 디퓨저'로, 지원금을 받아 사업화에 착수하게 됐다. 제주 프리저브드 디퓨저는 제주도를 제품 안에 고스란히 담았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그 의미처럼 이 디퓨저는 제주도에서 나는 여러 소재를 활용했을 뿐만 아니라 제주도 곳곳에 퍼져있는 '오름'의 모양을 형상화한 것으로, 고향에 대한 신 씨의 깊은 애정이 담겨 있는 제품이다. 그녀는 학부시절부터 제주의 관광문화상품을 신세대의 새로운 감각으로 디자인하는 작업을 해 왔다. 도자, 금속, 섬유 등 소재를 가리지 않았고, 제주 설화를 재해석하는 시도도 마다하지 않았다. 그녀의 디퓨저에는 이같은 여러 시도들을 통해 얻은 경험들이 모두 녹아 있다. 고향의 감성을 담은 제품을 디자인하고 개발하는 것은 그녀의 즐거움이다. 그녀의 꿈은 앞으로도 이같은 작업을 계속 해나가는 것. 다음은 신 씨와의 인터뷰를 간추린 것이다. ▲ 제주 프리저브드(Preserved) 디퓨저 -디퓨저의 형태가 독특하다. "제 고향인 제주도에서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오름의 형태를 모티브로 했다. 제주도 특유의 형태와 향, 색감을 담은 디퓨저를 만들고 싶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도자로 오름의 형태를 형상화하면서, 그 재료를 제주에서 나는 흙으로 제작했다. 제주의 감성을 담은 디퓨저라고 말하고 싶다. 제주도를 다녀간 사람이라면 이 디퓨저를 통해 제주의 기억을 고스란히 되살릴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 여기에 섬유로 된 프레임 받침은 조명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전구와 연결할 수 있게 만들었다. 제주의 감성과 기능성을 함께 고려했다." -디퓨저를 만들게 된 계기는? "저는 제주도에서 나고 자라서 제주의 관광문화산업에 관심이 많다. 그런데 제주에서 팔리는 관광문화상품이 토속적인 디자인에 치우치다보니 품목이 한정돼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그래서 제주의 감성을 담으면서도 사람들이 선호하는 제품을 개발하고 싶었다." -제품이 부위별로 소재가 다른데 혼자서 제작하기에 어렵지 않았나? "성신여대 대학원에 진학하기 앞서 제주대 문화조형학부에서 학부를 마쳤다. 학부에서 염색, 프레임 제작, 도자기 공예, 금속 공예, 섬유공예 등 다양한 과정을 공부했다. 이번 디퓨저는 제가 배운 과정들을 접목한 것이다. 평소 각각의 기법을 어떻게 접목할 수 있을까 생각하고 있었는데, 지난 7월에 열린 '2017 성신스타트업 제6회 창업아이디어 경진대회' 참가를 계기로 처음 시도했다." -제품 개발은 이번이 처음인가? "학부 3학년때 팀을 구성해 두 번 제품을 개발, 모두 수상을 한 바 있다. 1학기때는 제주도에서 나는 해산물 가공제품을 위한 포장 디자인을 만들었다. 2학기때는 제주도의 영등할머니 설화를 재해석해서 팬시제품에 접목시켰다. 이런 경험들이 이번에 디퓨저를 만드는 데 녹아들어 있다. 사회에 진출해서도 계속 이어나가고자 한다." -앞으로의 계획은? "저는 지금처럼 문화상품을 만들어내는 일을 계속하고 싶다. 하지만 요새 창업에서 4차산업혁명 관련 산업이나 IT분야가 대세이다보니 가끔 방향을 바꾸어야 하는 고민을 할 때가 있다. 사회에서 제조 분야 창업에도 관심을 가지고 지원을 해주었으면 좋겠다. 그러면 저와 같은 학생들이 주눅들지 않고 하고 싶은 일을 하는 데 도움이 될 것 같다." 메트로미디어=송병형 기자( bhsong@metroseoul.co.kr) 기사출처= https://goo.gl/xEMbp4 메트로는 독자와 네티즌의 언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