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나의 2월 탄생석 알아보기
팬톤 올해의 컬러로 '울트라 바이올렛' 이 선정 되었습니다. 우리가 흔히 보라색 또는 자주색으로 생각하는 색깔이죠. 그 보라색을 닮은 보석이 있습니다. 바로 자수정(Amethyst)입니다. 자수정? 아메시스트? 그리 익숙하지는 않은 이름의 보석이죠. 사실 우리는 보석은 다이아몬드 밖에 모르고, 반지는 백금 정도 밖에 모르는 사람들이지만 저는 자수정을 좋아합니다. 왜냐면 저의 2월 탄생석이기 때문이죠. 월별로 12가지 탄생석이 있다는 것을 알고 계신가요? 저는 운명론 같은 것을 즐기는 편이라 이런 걸 굉장히 좋아해요. 사실 개인적으로 그린 계열을 좋아해서 '페리도트'를 좋아해서 생일을 8월로 바꾸고 싶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지만 뭔가 이제는 운명적으로 자수정을 좋아해!라는 생각이 머릿 속에 자리잡은지 오래라 영롱하고 고급스러운 보라빛의 자수정이 저는 마음에 듭니다. http://earthsky.org/earth/february-birthstone-amethyst 예쁘지 않나요? 언젠가 자수정 목걸이를 사서 걸고 다닐거에요. 지금은 도금이 되서 벗겨지는 싸구려 보라색 큐빅 반지 하나를 끼고 있지만요. 자신의 탄생석을 알아 보시는 건 어떠세요? 보석 박물관에서 월별 탄생석을 잘 설명해주고 있어요. 한 번 들어가 보세요~ https://www.jewelmuseum.go.kr/story/birthstone.asp
성별 체인지 로우 피규어 ㅠㅅㅠ 어떻게 생각하세요?
얼마전에 루피 가부키 에디션 피규어 올렸는데 다들 좋아하셔서 또 새로 발매되는 피규어를 찾으려고 인터넷을 뒤지던 찰나... 놀라운 모양새의(?) 원피스 캐릭터 피규어를 발견하고야 말았답니당; 메가하우스에서 발매된 Portrait of Pirates (P.O.P.) 리미티드 에디션 B.B. 피규어 라인이라고 하는데요. 아마 많이 보셨을 거에요. 니코 로빈이나 보아 행콕, 그리고 나미가 섹시한 수영복 입은 피규어들도 이 라인이랍니다. 아무튼 이번에 집중하는(?) 피규어들이 본래 캐릭터에서 성별을 바꾼 피규어들인가봐요O_o!! 이 시리즈의 첫 피규어는 트라팔가 로우입니다. 본 캐릭터랑 옷도 똑같고 의상이나 타투까지도 다른건 완전 똑같은데 성별만 바꾼거같아요. 그래서 라인과 몸매 그리고 얼굴이 바뀌었어요 ㅠ_ㅠ 뒤에서 봐도 라인이 확연히 다르죠 O_O? 전 좀 적응이 안되어요 ㅠㅠ 본캐를 워낙 좋아해서 그런지 좀 이상해보여요 트라팔가 로우의 트렌스젠더(?) 버전이라니 ㅠㅅㅠ 빙글 다른 분들의 생각은 어떠세요? 1. 이런 특이한(?) 피규어도 소장 가치가 있다. 나라면 사겠다. 2. 원피스 만화에 나오는 모습의 피규어만 좋다. 3. 기타 저만 이상하게 생각하는건지 ㅠㅠ 다른 분들의 의견도 궁금해요!
[펌] 단무지의 유래와 색에 관한 이야기
단무지의 유래에 대한 설은 매우 여러가지이다. 심지어 한국의 승려인 택암이 전파했다고도 알려져있는데 뭐 이건 같은 승려인 신미대사가 한글을 만들었다는 이야기와 동급인 내용이고 전국시대 당시 일본의 타쿠앙 소호라는 승려가 만든 타쿠앙즈케라는 선식에서 시작되었다는 설이 가장 유력하다 타쿠앙은 절에서 장기간 동안 보관할 수 있는 간단한 음식을 만들기 위해 쌀겨와 소금으로 무를 절이고 버무린 뒤 항아리 담아 익히는 방법을 개발하게 된다. 이후 타쿠앙이 있던 동해사라는 사찰에 당시 쇼군인 도쿠가와 이에미츠가 방문하게 되어 대접을 해야하는데 산해진미에 익숙한 이에미츠를 위한 고기 같은게 절에 있을리가 없고 그냥 이 무절임에다 밥을 내어주게 됐다. 의외로 담백한 맛에 이에미츠가 반하게 됐고 이에미츠는 이 반찬의 이름을 물었지만 아무 이름도 없는 무절임이라는 말에 개발자인 타쿠앙의 이름을 붙혀 타쿠앙즈케 즉 타쿠앙절임 이라고 이름을 지어주게된다. 이 간단해보이는 무절임이 긴박한 전장터에서 밥을 제때 챙길 수 없는 병사들에게 쓸모가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이에미츠는 이후 출병하는 병졸들에게도 통으로 허리춤에 차게한 채 전쟁을 하도록 했다고 알려져 있다. 그렇게 ‘타쿠앙’은 오랜 시간동안 일본의 대표적인 야채절임으로 전해져 왔고 쌀겨로 수개월간 숙성시키는 방식으로 인해 제작 비용이 높은 고-오급 반찬으로써 막부의 장군이나 호위무사들의 밥상에서나 볼수 있는 음식이 됐다. 그런데 원조인 타쿠앙의 색깔은 지금 우리가 먹는 단무지처럼 노란게 아니라 뒤죽박죽이었다. 앞서 말한 쌀겨로 숙성시키는 과정에서 숙성기간에 따라 무가 노랗거나 회색 또는 갈색으로 변색되는데 만드는 사람마다 색이 달라서 이게 무슨 절임인지도 모를 지경이었다. 결국 타쿠앙을 만드는 사람들은 색을 통일하기 위해 치자나무 열매를 우린 물 또는 울금을 첨가해서 노랗게 만들게 되었고 20세기에 들어서 타쿠앙이 공장에서 대량 생산되면서부터 아예 황색 색소를 이용하는 케이스가 정착해 우리가 아는 단무지 색으로 바뀌게 된 것이다. 우리나라엔 언제부터 단무지가 나온 것일까? 일제강점기 때 명월관이라는 식당이 처음 문을 열게되는데 이 명월관을 시작으로 우리나라에 외식문화가 성행하게 됐다. 근데 당시엔 돈있는 사람들만 이런 고급식당에서 외식을 즐길 수 있었는데 주 고객이 누구일까? 바로 일본인이었다. 이 일본인들을 대접 하기 위해 고오급 반찬인 타쿠앙를 내오게 되었고 이것이 우리나라에 정착하게 된것이다. 중국집에서 단무지를 반찬으로 내게 된 것도 역시 일제 강점기 동안 인천에서 문을 열기 시작한 산동성 출신 중국인들의 요리집이 외식열풍으로 인해 전국으로 퍼져나가며 마찬가지로 주 고객인 일본인 들의 입맛을 고려하여 내오게 된 것이다. 그때까지도 타쿠앙 이나 다꽝으로 불리던 이 고급반찬은 시대가 흐르고 급성장한 한국의 경제 상황에 맞춰 만만하고 친숙한 식재료가 됐고. 부르는 이름이 타쿠앙에서 단무지라고 변하게 되어 가장 성공적으로 일본의 잔재를 털어낸 단어가 됐다. 이렇게 한 중 일의 근대역사의 흐름이 고스란히 녹아있는 단무지는 어엿한 한국의 대표반찬이 되어 우리의 밥상을 지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