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usunews
5,000+ Views

"조선족하면 보이스피싱, 인신매매, 장기매매 이런 단어들이 떠오르잖아요"

"조선족하면 보이스피싱, 인신매매, 장기매매 이런 단어들이 떠오르잖아요"
조선족이 영화 범죄도시 본 썰
#영화ssul #조선족 #범죄도시 #대림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바퀴도 안 내리고 착륙 시도 제주항공 조종사 적발
저가항공사인 제주항공이 조종사들의 착륙을 취소해야 하는 상황에서 과도하게 착륙해 내부 징계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요약하면 제주항공 7C133편은 승객 138명을 태우고 지난달 14일 서울 김포공항을 출발해 오후 8시30분부터 40분까지 제주공항 07번 활주로에 착륙을 시도했습니다. 그러나, 보조 날개(플랩, 플랩)를 펴고 착륙을 위한 착륙 바퀴를 내리는 작업은 지연되었습니다. 결과적으로, 보조 날개가 조종석에서 충분히 퍼지지 않을 정도로 "낮은 날갯짓"의 경고음과 지면에 너무 가까이 있다는 "터레인"이 울린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착륙 바퀴가 내려가지 않았다는 경고도 있었다고 합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항공기 자세가 550피트(167미터) 높이에서도 뒤늦은 조작으로 인해 안정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 경우 착륙을 취소하고 고도를 다시 높이는 '회전'을 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그 때, 부소장도 선장에게 "그것을 따르자"고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선장은 그대로 착륙을 강행했습니다. 결과적으로, 아무런 사고 없이 안전하게 착륙했기 때문에 국토부에 보고해야 할 "항공 안전 장애"에 해당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항공업계에서는 "사고만 없었고 조종사들은 이해하기 어려운 몇 가지 조치를 취했으며, 공공연히 안전을 위한 절차를 위반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조종사들이 뒤늦게 조종한 것이 아니라 착륙 전 점검표를 제대로 작성하지 않았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제주항공 내부 규정에 따르면 착륙을 위해 30도 각도로 뻗은 보조 날개가 지상 630피트, 착륙 바퀴 위 727피트(221미터)였기 때문에 조종사들은 항공기가 1,000피트로 내려가기 전에 보조 날개와 착륙 바퀴가 제대로 위치하는지 최종적으로 확인해야 합니다. 당시 기장은 비행시간이 길어져 김포공항이 아닌 인천공항으로 가야 할 것 같아 착륙을 강행했다고 합니다. 이 항공기는 제주공항에서 승객들을 태우고 다시 이륙하여 같은 날 오후 10시 30분까지 김포공항으로 돌아올 예정이었습니다. 김포공항은 소음 문제로 11시 이후에는 착륙할 수 없고, 대신 인천공항에 비행기가 착륙해야 합니다. 제주 항공은 비행과 관련하여 기장에 대해 1개월간의 운항 금지와 부기장에 대해 2주간의 운항 금지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토부의 한 관계자는 "우리는 항공사 조종사들의 훈련 상태를 감독할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https://soduebd9200.tistory.com/ https://blog.daum.net/sod200123 https://m.post.naver.com/my.naver?memberNo=52533291 https://blog.daum.net/finance-loan
탈레반, 여성부 없애고 간음 여성 돌로 쳐 죽이는 '도덕경찰' 부활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가니스탄 과도정부는 여성부를 폐지하고 그곳의 "도덕 경찰"을 부활시켰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탈레반 과도정부는 이날 아프간 수도 카불에 기존 여성건물 현판을 내걸었다. "기도의 부, 훈도, 덕의 증강과 악의 예방"이라는 문구는 아프가니스탄 페르시아어와 아랍어의 혼합으로 사용되었다. 권선진각부는 탈레반 집권(19962001년) 당시 도덕경찰을 맡아 이슬람 율법인 샤리아를 극도로 보수적으로 해석해 사회를 엄격하게 통제했다. 당시 권선진각부의 통제하에 아프간 사회는 TV뿐 아니라 음악 등 오락 활동도 금지되었다. 그것은 또한 물건을 훔친 사람의 손을 자르고 그 사건을 저지른 여성을 돌로 쳐서 죽이는 것과 같은 끔찍한 공개 처형을 허용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여성부가 폐지되기 전까지 이 부서에서 일하던 여성 직원들은 건물 출입이 전면 통제됐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여성부에 다니는 동안 정부 청사로 몇 주 동안 출근하려고 노력했지만 매번 집으로 돌아가라는 말만 들었다. 한 여성은 로이터통신에 "우리 집에서 돈을 번 사람은 나밖에 없는데 여성부의 일이 없어졌으니 아프간 여성들은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호소하기도 했다. 탈레반이 7일 발표한 과도정부 내각 명단에는 이미 권 장관 권한대행과 진각 장관 등이 포함돼 있었지만 여성부 장관은 빠져 있었다. 그러나 탈레반은 여성부의 폐지를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탈레반 대변인은 이 상황에서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그러나 앞서 와히둘라 하시미 탈레반 고위당국자는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샤리아에 따르면 남녀가 한 지붕 아래 있을 수 없다며 여성은 정부 부처에서 일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여성 배제는 언론과 은행에도 적용될 것이며, 병원 치료와 같은 특정 상황에서만 집 밖 남녀의 접촉이 허용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탈레반은 이미 여대생들의 등교를 허용했지만 교실 중간에는 남녀가 별도의 강의를 들을 수 있도록 커튼이 쳐져 있다. 사립대에서는 남학생들이 학교를 떠날 때까지 여학생들이 방과 후에 교실에 있어야 했고 남학생들과 다른 출입구를 사용해야 했다. 이날도 과도정부는 중등교육 재개 방침을 발표해 남학생은 등교, 남학생은 출근을 허용했지만 여교사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과거와는 달리 탈레반은 재선 후 여성의 교육과 취업을 허용함으로써 여성의 권리를 존중하는 태도를 보였다. 이러한 공약을 무색하게 만든 탈레반은 최근 과거로 돌아가기 위한 일련의 정책을 내놓았다. 그 결과, 아프가니스탄 여성의 인권에 대한 국제적인 우려가 커지고 있다. https://ghffkdls.tistory.com/ https://blog.daum.net/dbflwls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