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pearmag
5,000+ Views

Brwn - [Brwn] 1st MIXTAPE

새로운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오벤즈(O.venz) 아니 새로 다시 태어난 브라운(Brwn)이 첫 믹스테잎을 발표했다. 본인 a.k.a를 따서[Brwn]으로 진행했으며 트렌디한 곡들로 이뤄졌다. 오벤즈라는 이름으로 보여줬던 행보는 도전과 아티스트적인 면을 많이 보여줬으며 싱글 7장 이상과 간간이 선보인 공연 및 피처링까지 활발한 활동 덕분에 씬에 입지를 굳건히 다졌다.

래퍼가 이름을 바꾼다는 건 결코 쉬운 일은 아니다. 기존에 활동했던 모든 것들에 조금이라도 타격을 받기 때문에 바꾼다는 건 큰 결심을 한 것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아마 보여줬던 랩 스타일에 큰 변화 그리고 삶, 가치관 등 달라졌을 거라 예상된다. 이번에 보여준 브라운의 믹스테잎은 이전 음악들이 실험적이고 아티스트적인 면이 컸다면 이번엔 트렌디함과 가지고 있던 개성의 밸런스를 완벽하게 보여줬다.  

믹스테잎 Brwn은 총 다 섯곡으로 구성됐으며 타이틀은 없다. 모든 곡이 0으로 표시되어 있어 신선함을 보여줬다. 브라운만에 그루브 함과 섬세한 가사 그리고 곡에 대한 이해, 랩과 보컬을 장점으로 이번 믹스테잎을 완성 시켰다. 뮤직비디오도 공개됐으니 참고하길 바라며 브라운의 색다른 행보를 그의 SNS을 통해 구독해보자! 

다양한 패션정보는 아래 홈페이지를 클릭해 획득하세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라코스테, 5개의 아우터 브랜드와 함께한 #WINTER ICONS 컬렉션
스카잔부터 더플코트까지 아침저녁으로 한기가 느껴지고 한낮 햇살도 눈에 띄게 온순해졌다. 어느덧 두툼한 겨울 외투를 챙겨야할 때, 라코스테(Lacoste)가 세계적인 아우터 다섯 브랜드와 협업한 #WINTER ICONS 컬렉션을 공개했다. 이번 시즌 함께한 파트너는 일본 대표 스카잔 브랜드 테일러 토요(Tailor toyo)와 밀리터리 캐주얼 알파 인더스트리(ALPHA INDUSTRIES)를 비롯해 영국 정통 더플코트 글로버올(GLOVERALL), 프랑스 어반 캐주얼 케이웨이(K-WAY), 프랑스 프리미엄 다운 아우터 피레넥스(PYRENEX)가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라코스테 고유의 클래식 무드에 각각의 헤리티지가 고스란히 조화된 컬렉션은 다채로운 선택지만큼이나 감각적인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제품군은 스카잔과 항공점퍼, 다운 재킷 등. 두 브랜드의 로고를 결합한 코브랜딩으로 협업의 의의를 강조했으며, 컬러 배색과 자수 등의 디테일을 더해 완성됐다. 간절기부터 한겨울까지 취향에 따라 고를 수 있는 아우터 5종. 아이코닉한 제품 면면은 아래에서 확인 가능하며, 구매는 가로수길 플래그십 스토어과 광복직영점을 포함한 일부 매장과 디지털 플래그십(lacoste.com) 및 편집숍 비이커에서 만나볼 수 있다. 라코스테 x 피레넥스 프리미엄 다운 브랜드 피레넥스와 협업해 제작된 오버사이즈 다운 숏 점퍼. 솜털과 덕 다운이 배합된 우수한 충전재로 매서운 한파에도 끄떡없는 보온성에 가볍고 편안한 착용감을 선사한다. 풍성한 볼륨감의 오버사이즈 실루엣과 특유의 스포티 무드가 돋보이는 스트라이프 로고 디자인. 나이트 블루와 비스마르크 레드, 그린의 총 3가지 컬러웨이로 구성돼 커플 아이템으로도 제격이다. 라코스테 x 케이웨이 90년대 오버사이즈 후디에서 영감받은 윈드브레이커는 지금 바로 데일리룩으로 착용하기 손색이 없다. 방수성과 통기성이 뛰어난 소재로 제작돼 가벼우면서 기능성을 높이고, 생동감 넘치는 컬러 블록이 특징. 성인용뿐 아니라 키즈 버전으로도 출시돼 패밀리룩으로도 안성맞춤이며, 작은 파우치 안에 접어 보관할 수 있어 실용성과 스타일을 두루 갖췄다. 라코스테 x 알파 인더스트리 항공 재킷으로 유명한 알파 인더스트리와 라코스테가 만나 밀리터리 헤리티지에 쿠튀르적 요소가 가미된 새로운 항공 점퍼가 탄생했다. 지퍼가 아닌 버튼으로 차별화된 여밈 디테일을 주었으며, 딥 블루 블랙 베이스에 곳곳에 대조된 그린과 옐로 컬러가 주목할 포인트다. 무심한 듯 멋스러운 자태가 매력적인 제품은 탈부착 가능한 인조 모피 후드로 우수한 보온성까지. 라코스테 x 글로버올 라코스테 x 테일러 토요 손자수 항공 재킷을 처음 출시한 브랜드 테일러토요와 함께한 스카잔 점퍼. 세련된 노하우와 대담한 비주얼이 돋보이는 제품은 꽃과 시그니처 악어 자수에 뒷면 르네 라코스테를 오마주한 생동감 넘치는 이미지로 디테일을 가미했다. 고급스러우면서 예술적인 분위기가 감도는 것은 물론 리버시블로 두 가지 스타일이 착용 가능한 장점을 갖추기도.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