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8657
5,000+ Views

가을여행 그리고 힐링이 필요 할때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좋은 글과 사진들이 참 많네요. 자주 소통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더위를 뿌실 오레오 쉐이크!
요즘 바깥 날씨는 덥다 못해 살벌한 것 같아요...´-﹏-` 창문 너머 보이는 날씨는 정말 화창하고 좋아보이는데, 차마 더워서 나가기 힘든 날 시원하게 집에서 오레오 쉐이크와 함께 휴식을 즐기는건 어떨까요? 쉽게 구할 수 있는 오레오 쿠키를 넣어서 만든 쉐이크에요. 재료는 단순하지만 훌륭한 맛을 내는 기특한 쿠키에요! 쿠키에 우유와 얼음을 (굳이 저렇게 넣지 않아도 되지만) 넣고 갈면 끝! 쿠키 사이에 숨어있는 크림을 걷어내고 갈면 좀 더 텁텁하지 않은 깔끔한 쉐이크가 되는데요, 저는 이 크림을 포기할 수 없어서 같이 갈았습니다. 이 맛있는걸 어떻게 버려요. (๑ ' ڡ ' ๑) 제가 사용하는 블렌더는 스메그 핸드블렌더 입니다. 거품이 차퍼 등등 구성품이 많아서 아주 유용하게 사용 하고 있어요. :) 쉐이크나 블랜디드, 프라푸치노 등을 갈 때에는 타이밍을 잘 재야 하는 것 같아요. 너무 덜 갈면 씹히는게 많고 너무 오래 갈면 이것이 쉐이크인가 물인가 싶을 정도로 묽어지거든요. 제가 블렌딩 할 때 타이밍을 재는 방법은 유튜브 영상으로 확인하실 수 있어요! 물론 정답은 아니지만 보통 이 타이밍에 끄면 얼추 맞더라구요.(*´ ˘ `*)♡ 남은 오레오 쿠키로 데코레이션을 하기 위해 휘핑크림을 얹고 쿠키를 콕 꼽았어요. 보기에도 이쁘고 맛도 좋은 오레오 쉐이크와 함께 남은 여름 달달하게 보내보아요! 오레오 쉐이크 자세한 레시피 ▷ https://youtu.be/T3MhUTdxlT8 더 많은 레시피 ▷ https://youtu.be/7XCELDQ9C7c
오랜만에 다이어트 자극 fitspo 160719
습관, 관성이라는 게 참 무섭습니다. 루틴을 만들어 항상 그때가 되면 우선순위를 두고 당연히 하던 일도 일정기간 불가항력적으로 그 리듬이 흐트러지면 다시 그 리듬을 찾는데 시간이 걸립니다. 때론 그 리듬을 회복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겠죠. 특히 인내와 수고를 요하는 습관이라고 한다면요. 우리 뇌는 게으른 걸 좋아하잖아요. 10/10 10/10 운동도 마찬가지. 아니 그전에 자주 공유했던 fitspo 이미지부터ᆢ 매일 자연스럽게 찾아보던 이미지도 일주일 가까이 일과에서 사라지다보니 다시 찾아보게 되기까지 '의지'가 요구되네요. 10/10 운동이나 독서나 뭔가 우리에게 유익한 습관은 의외로 리듬을 잃기 쉬운 것 같습니다. 인생의 아이러니이기도 한것 같구요. 10/10 다시 리듬을 찾고 무의식적으로 움직일수 있는 루틴으로 돌아가야겠죠. 메이저리그에서 살아있는 전설 중의 하나가 되가고 있는 이치로 선수도 철저히 자신이 정한 루틴에 따라 워밍업을 하고 훈련한다는 기사를 읽은 기억이 납니다. 10/10 아ᆢ 최근에 어느 연구를 보니 운동하는 이미지만 봐도 근육이 생긴다고 하던가ᆢ 암튼 운동효과가 있다는 내용을 얼핏 봤는데요. 그런것에 현혹(?)되어 미끼를 물지말고 열심히 움직이자구용~ ^^ - White 혜연
태국 치앙마이
호텔 조식 대신 국수가 먹고 싶어 찾은 로컬 국수집 대표메뉴 등뼈 국수. 우리나라 감자탕과 정말 똑같은 맛~^^ 동네 맛집인지 손님이 끊이지 않는다.가끔 줄도 서고.. 위생도 철저하고 맛도 좋고 가격 착하다. 등뼈국수 20밧(800원),어죽국수 20밧,카오 소이(태국북부 카레국수) 40밧,빙수 10밧, 전 메뉴 곱배기 10밧 추가 시장조사 일정 으로 일행과 방문한 무엉마이 도매시장. 치앙마이 에는 핑강을 끼고 형성된 큰 시장이 두곳이 있는데 무엉마이 도매시장과 도소매가 혼합된 와로롯 시장. 과일이나 야채 가격이 거의 헐값. 과일 덕후에겐 천국이 따로 없다. 시내에선 두리안 작은 조각 한팩에 200~300밧. 여기선 한통에 100밧~150밧. 달콤함의 극치~♥ 내 사랑 망고~♥ 야자 10통 100밧,수박 1통 30밧,미니 파인애플 한 자루 100밧... 다 사고 싶다~ 시장조사 마치고 핑강으로 나오니 날씨가 심상찮네요. 곧 소나기 퍼부을 듯.. 비도 피하고 션한 강바람 벗 삼아 한잔 하려 찾은 레지나 게스트 하우스 겸 식당. 엔틱한 건물을 통과하니 션한 강바람이 맞이해 주네요.귀여운 고양이가 많은 곳으로도 유명해요. 태국식당 기본 메뉴인 팍붕 파이뎅(모닝글로리 볶음)과 쏨땀 타이(파파야 샐러드).그리고 쫄깃쫄깃 텃만쁠라(생선 어묵). 시원한 강바람과 비아 싱 한잔이 오전 일정의 고단함을 씻어 줍니다...
4
1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