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ing777
1,000+ Views

와인 이오스 쁘띠쉬라

미국와인으로 나파밸리는 아니고 샌프란시코쪽
와이너리라고 한다 쁘띠쉬라 품종은 첨인데
독특했다 베리류와 모카향이 펌퓸처럼 뿜어져
나오면서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은데 목넘김은
편안하고 피니쉬의 여운은 길다
살짝 단맛도 있고 여성들이 선호할 것 같다
전체적으로 좋다 꼭 다시 마셔보고 싶은 와인이다
2 Comments
Suggested
Recent
베리류와 모카향이 퍼퓸처럼?? 음...? 잘 상상이 안되는데...여튼 좋으셨다는거죠? 한번 마셔봐야겠네요. 엄청 궁금하네요. ^^
네^^ 추천합니다 한시간쯤 열어 놨다가 드세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오늘의 맥주]: 161. Bourbonic Plague(2017) - Cascade Brewing Co.(더 이상 맥주가 아닌 또 다른 술을 창조해내다)
오늘 마신 맥주는 미국 대표 사워 에일 양조장 케스케이드의 버버닉 플레그(Bourbonic Plague) - 2017 입니다. 이 맥주는 케스케이드 양조장을 대표하는 맥주이며, 임페리얼 포터를 버번 베럴과 와인 베럴에서 각각 2년 숙성을 거쳐, 바닐라 빈, 오랜지 껍질과 시나몬 등 다양한 부재료를 활용하였습니다. 만들었습니다. 이 맥주는 이미 엄청난 명성을 가지고 있으며, 사워 임페리얼 포터라는 아주 유니크한 맥주이기에, 정말 기대가 됩니다. 맥주정보; 이름: Bourbonic Plague 2017 ABV: 11.1% IBU: N/A 구매처: 크래프트 브로스 서래마을 구매액: 35,000 원 먼저 잔에 따라내면, 아주 짙은 검은색을 띠면서, 맥주 헤드는 빠르게 사라집니다. 향을 맡아보면, 은은한 로스티드 향과 함께 나무 향이 느껴지며, 뒤에서 바닐라, 오랜지, 붉은 베리 계열의 과일 향 그리고 스파이스가 느껴집니다. 이런 복합적인 캐릭터는 맛까지 이어지며, 적절한 탄산감과 함께 마지막까지 깊은 여운을 남깁니다. 특히, 다양한 부재료와 나무 향 그리고 허브, 로스티드, 꽃향과 어우러지면서 상당히 복합지면서 마시는 매 순간마다 저의 오감을 끊임없이 자극해주듯 상당히 매력적인 캐릭터를 보여줍니다. 케스케이드의 진심 펀치 현재 크래프트 비어 시장에서 사워 에일은 흔히 어마어마한 스택들을 가진 맥주들의 가축전이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정말 치열한 스타일입니다. 다양한 희귀한 베럴 혹은 부재료들을 활용하여 맥주라는 틀을 넘어 그냥 하나의 또 다른 장르를 만들어 낼 정도로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들어내고 있는데, 오늘 마신 이 버버닉 플레그는 이런 트랜드의 보답이라도 하듯 정말 다채롭고 유니크한 맥주라고 생각됩니다.
덴마크 내추럴 체리 와인 Frederiksdal Krisebaervin
오늘은 북유럽 덴마크에서 세계적인 내추럴 체리 와인을 생산하는 Frederiksdal Krisebaervin 와인을 마셔봤습니다. 해당 와이너리는 다양한 체리를 사용하여 월드 클레스 와인을 만들어내며, 한국에선 다소 생소하지만, 유럽 미국의 와인 러버들, 세계 각지역 미슐랭 레스토랑에 입고 될 만큼 아주 높은 인지도를 자랑하는 체리 와인데요. Frederiksdal 와이너리 사진 해당 와인 역시 자연발효를 거쳐, 필터링을 하지 않고, 오직 체리로만 다양한 맛을 내는 세계 유일 내추럴 체리 와이너리입니다. 오늘 제가 마셔본 와인은 FREDERIKSDAL NELSTRUPMARK 2013입니다. 사실상 세계 최초의 싱글 빈 체리 와인이며, 자연 발효를 거쳐 18개월 동안 프랜치 오크 베럴에서 숙성을 거쳤습니다. 와인 정보; 이름: FREDERIKSDAL NELSTRUPMARK 2013 ABV: 14% 구매처: 남산캐미스트리 구매액: 45,000 원 먼저 잔에 따라내면, 짙은 루비색을 띠면서 흔히 말하는 어두운 빨강색을 띠고 있습니다. 향을 맡아보면, 새콤달콤한 체리 과육과 체리 씨앗에서 느껴지는 듯한 견과류 향과 함께 뒤에서 은은한 나무향과 약간의 바닐라 향이 받쳐줍니다. 마셔보면, 붉은 계열의 베리 과육 향과 나무향과 약간의 토스티드 느낌과 함께 약간의 적색 포도 캐릭터가 느껴집니다. 알코올 부즈는 약하며 전체적인 맛인 단맛 위주로 전개되고 긴 여운을 남깁니다. 내츄럴 체리 와인 경험만으로도 훌륭한 와인 현재 와인 정체기(?)에 온 저한테도 상당히 매력적으로 다가왔던 체리 와인이었습니다. 특히 여타 다른 와인에서는 느껴보지 못했던 다채로운 베리 캐릭터는 정말 매력적이었습니다. 한국에서 수입되는 수많은 와인 중 동 가격대에서 만큼은 감히 1티어에 해당된다고 말할 수 있을정도로 높은 퀄리티를 자랑합니다. 또한, 여기에서 포트 와인 혹은 꿀 발효 술인 미드(MEAD)캐릭터도 느껴져서 오랜만에 유니크한 와인을 마셨습니다.
초보자를 위한 와인종류와 고르는 팁!
오늘은 화이트데이 선물로 제격! 달콤 쌉싸름한 와인의 종류와 고르는 법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할게요. ◈ 와인 종류와 고르는 법 와인은 크게 색상, 탄산, 맛 3가지로 구분하며, 포도의 품종에 따라 차이가 있습니다. 또한 향, 바디감, 구조 등 많은 요소들이 그 맛에 영향을 끼칩니다. 01 색상에 따른 와인 종류 선택하기 와인색에 영향을 주는 것은 포도껍질에 함유되어 있는 색소 '안토시아닌'이다. 안토시아닌이 많이 추출될수록 보랏빛을 띠게 된다. 1) 화이트 와인(White wine) 청포도를 원료로 하여 씨와 껍질을 제거한 과즙을 이용하거나, 적포도의 즙만으로 제조한 투명한 색의 와인으로 신선함이 생명이다. 와인 중 도수가 가장 낮아 식전주, 혹은 전체요리와 함께 마시며 생선류와도 잘 어울린다. 2) 레드와인(Red wine) 포도즙이 포도껍질과 함께 발효되기 때문에 붉은 자줏빛 색깔과 떫은 맛(탄닌 성분)의 와인으로, 화이트 와인보다 훨씬 더 오래 보존할 수 있다. 레드와인에 함유된 탄닌 성분이 육류의 지방질을 중화시켜 주며 조화를 이루기 때문에 붉은 육류와 잘 어울린다. 3) 로제 와인(Rose wine) 포도를 껍질과 함께 단기간 발효시켜 약간의 색깔만이 배어있는 와인으로, 숙성 시기가 짧을수록 맛이 좋다. 02 맛에 따른 와인 종류 선택하기 1) 스위트 와인(Sweet wine) 당도가 높은 와인(51~150/1L 기준의 당도) 2) 중간 와인(Medium wine) 드라이하지만 약간은 스위트함이 있는 와인(31~50/1L 기준의 당도) 03) 진한 와인(Dry wine) 와인의 단맛을 기준으로 가장 달지 않은 와인(0~30/1L 기준의 당도) 03 바디감(와인의 질감) 선택하기! 가벼운 느낌을 원한다면 라이트바디를, 묵직한 느낌을 원한다면 풀바디와인을 선택하면 된다. 라이트바디는 주로 화이트 와인 계열이 많고, 풀바디는 오래 숙성한 레드와인에 많다. 04 탄산이 있는 와인을 원한다면? 스파클링 와인 선택하기 스파클링와인으로는 뱅무쉐(프랑스), 젝트(독일), 스푸망테(이탈리아), 카바(스페인) 등의 종류가 있다. 05 Long and Lasting ◈ 초보자에게 추천하는 특징별 추천 와인 01 화이트 와인 1) 샤르도네 '화이트 와인의 여왕'이라 불리는 샤르도네는 사과처럼 상큼한 과일향이 나는 것이 특징이다. 지역마다 스타일의 차이가 크지만 산도가 높고 단맛이 거의 없는 드라이한 맛을 낸다. 가벼운 애피타이저나 해산물 요리를 먹는다면 추천한다. 2) 소비뇽 '소비뇽'이 프랑스어로 '야생'을 뜻하는 만큼, 가볍고 생기발랄한 맛이 특징이다. 신맛이 적당하고 드라이한 것부터 스위트한 맛까지 다양하다. 가벼우면서 상큼하기 때문에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있는 와인이다. 3) 리슬링 독일의 대표 품종으로 과일의 풍미와 산미를 즐길 수 있다. 서늘한 지역에서 생산된 경우 신선한 포도와 사과의 풍미를 가지며, 따뜻한 지역의 경우 감귤류와 복숭아 향이 강하다. 디저트 와인으로 좋으며 여성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와인이다. 4) 세미용 미디엄-풀바디, 낮은 산도, 높은 알코올함량의 특징을 가진 와인이다. 샤르도네 향과도 약간 비슷해서 레몬, 복숭아, 오렌지, 사과, 배 등 풍부한 과일향을 갖고 있다. 풍부한 과일향을 내는 화이트 와인을 원한다면 추천한다. 02 레드와인 1) 카베르네 소비뇽 레드와인의 대명사 '카베르네 소비뇽'. 고급 품종으로 꼽히는 이 와인은 맛은 무거운 편이나, 와인 특유의 떫은 성분이 많아 대게 장기 숙성을 통해 먹는 와인이다. 비프스테이크와 같은 붉은 육류 요리를 먹는다면 '카베르네 소비뇽'을 추천한다. 2) 시라 호주의 대표 품종으로 탄닌 성분이 많은 와인으로 알코올 도수가 높아 애주가들이 선호하는 와인이다. 강렬하고 야생적인 과일향과 묵직한 바디감을 원한다면 호주산 '시라'를 추천한다. 3) 피노 누아 향긋한 과일의 달콤하고 새콤한 맛을 가진 와인이다. 수년간의 숙성 후 야생 고기향을 띠는 이 와인은 정통 최고급 적포도주라 할 수 있다. 스테이크와도 궁합이 잘 맞아 데이트 와인으로 추천한다. 4) 메를로 맛과 향이 여성스러워 '메를로 부인'이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로 우아함과 짙은 단맛의 부드러움을 느낄 수 있는 와인이다. 메를로에서는 우아함과 강인함, 짙은 단맛의 부드러움을 찾을 수 있는데, 카베르네 소비뇽과 블렌딩되는 경우도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