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eetBB1224
1,000+ Views

드뎌!!!!!!
현장포착!!!!
ㅋㅋㅋㅋㅋㅋㅋㅋ
순간 놓칠까봐 화장실 더러운것도
생각못하고 일단 찰칵!!!
아오~~~진짜 ㅋㅋㅋㅋ
달코마~~~~~~♥♥♥♥
내새뀌~~~이뻐죽가쓰!!!
SweetBB1224
43 Likes
3 Shares
31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이고~ㅋㅋ 기특하네~♥ 이제 화장지로 뒷처리만 하면 넌 동물농장 출연할수 있다냥~ㅋ
ㅋㅋ 물내리는걸 갈쳐보도록 할께요 ㅋㅋ
@SweetBB1224 얼씨구나~ㅋ 닝겐들 기대가 점점 커진다냥~ㅋ
똑똑한넘일세 ㅋㅋ 이제 곧 사람 돼거쓰요 ㅋㅋㅋ
ㅋㅋ 냥이탈을 쓴 사람?? ㅋㅋㅋ 좋은하루 되세요^^
어머머머 ㅎㅎㅎ 드뎌 포착하셨네요 왠일이랴 사람되겠네요
그람 무서울꺼 같아요 ㅋㅋㅋㅋ
우와!멋찌다옹!ㅋ
어머어머~~저런게 가능한거예요!!!!??? 달콤아~~니가 진짜 짱이구나~~~ 저희집은 아옹이가 변기물을 먹기 시작해서 나머지 애들이 배워버려서~~꼭 변기뚜껑 닫아두거든요~~ㅠㅠ
ㅋㅋㅋㅋ 쟈두 먹는거부터 시작했어요 ㅋ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나 잔다' 잘 때마다 팔로워가 느는 고양이
2016년 어느 날, 대만의 한 치과 의사의 눈에 집 근처에 사는 작은 고양이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그는 작은 고양이를 집으로 데려와 건강해질 때까지 돌봐주기로 했죠. 작은 고양이는 피곤했는지 깊은 잠에 빠졌습니다. 고양이는 너무 피곤했는지 자고 자고 또 잤습니다.  푹 자고 일어나서 또다시 잤습니다. 질리다 싶을 정도로 잔 녀석은 잠시 눈을 떠 옆에 차려진 밥을 먹는가 싶더니 또다시 잠이 들었습니다. 자고 자고 또 잡니다. 그는 피곤해 보이는 고양이를 깨워서 내보낼 수 없어 결국 그대로 푹 자게 내버려 두었습니다. 그렇게 녀석은 4년째 집사의 집에 눌러앉아 4년째 깊은 잠에 빠져있습니다. 작은 고양이는 먹고 자고... 먹고 자고... 그리고 뚱뚱해졌습니다. 녀석의 이름은 시앙. 뚱뚱해진 지금은 팻 시앙이라고 부르죠. 가끔 운이 좋으면 팻 시앙과 눈이 마주칠 때도 있습니다.  오래 보아야 합니다. 언제 눈을 감을지 또 모르니까요. 정말 운이 좋으면 움직이는 모습을 볼 때도 있습니다. 이럴 땐 카메라를 꺼내야 합니다. 다시 보기 힘든 진귀한 광경이니까요. 팻 시앙의 충직한 집사가 된 그는 온종일 자는 덕분에 편리한 점도 많다고 밝혔습니다. "손톱을 편하게 자를 수 있어요." 태블릿 거치대로도 아주 유용합니다. 심심한 소파를 꾸밀 데커레이션 역할도 톡톡히 합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팻 시앙은 '고양이 FIV'를 알고 있습니다. 사실 팻 시앙의 FIV 바이러스가 발견된 것은 그가 팻 시앙을 입양하기 전이었습니다. 그럼에도 그는 팻 시앙을 입양하게 된 이유에 대해 다음과 같이 밝혔습니다. "사랑하는 존재가 죽음을 맞이하는 건 가슴 아픈 일입니다. 하지만 사랑하는 사람 곁에서 편안하게 눈을 감게 하는 건 또한 행복한 것이지요. 그 행복으로 아픔을 이겨내려고 합니다." 행복으로 아픔을 이겨낸다는 철학에 감명받은 팻 시앙의 팬들은 더 이상 팻 시앙을 동정의 대상으로 바라보지 않습니다. 물론, 팻 시앙도 다가오지 않은 미래를 벌써부터 걱정하지 않습니다. 지금도 단잠에 빠져 시끄럽게 코를 골고 있으니까요. 드르렁 크훕푸르르르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