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rang0610
a year ago10,000+ Views

부산 싼타페 급발진 궁금한 이야기 Y 편집본

못보신 분들을 위해 올립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나저나 자동차명장 박병일님 화 잘안내는 스타일인데 좀빡친듯한 모습이 보이네요

다른건 그렇다고 치더라도 자동차의 결함이 있어서 구매한 운전자가 사고나 피해를 본건데
결함을 구매자가 밝혀야 하는 우리나라의 법 .....
빙글러님들 이거 이해가 되십니까??
최순실은 국정농단을 했다면 현기는 국민의 생명을 농단하고 있음.
이는 그 어떤 죄보다 크다고 생각합니다.
19 comments
Suggested
Recent
마지막 문구가 크게 와 닿네요.
국과수하고 현대ㅆㄹㄱ들
이것은 사람의 생명과 직결되는 문제이기때문에 반드시 빠른시일내에 밝혀내고 바로 잡아야한다. 이것 또한 정의구현아니겠는가ᆢ
킁킁... 냄새가 나지말입니다.
너무안타깝다. ㅜㅜ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애플, 자율주행차용 ‘라이다’ 센서 공급 업체 탐색 중
애플이 자율주행차용 차세대 라이다(Lidar) 센서를 공급할 업체를 찾기 위해, 관련 업체와 협의 중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적어도 4개사와 협의를 갖고, 자사의 라이더 제품에 대한 평가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은 기존 기술보다 더 작고, 싸고, 대량 생산하기 쉬운 라이더 제품을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이 라이다 센서를 찾는 것의 의미는 이 업체가 자율주행차의 하드웨어 체인 전체를 개발하기를 원한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애플의 자율주행 테스트 차량에 탑재된 ‘벨로다인’의 제품을 포함한 현재의 라이다 시스템은 레이저 광 펄스를 사용해, 차량 주변 환경의 정확한 이미지를 렌더링한다. 이 시스템은 10만 달러(약 1억 1천만 원)의 비용이 들며, 덩치가 큰 레이저 스캐너가 필요하다. 또한, 실제 차량에 사용하기에는 고장이 날 확률도 높다. 이에 수많은 기업들이 라이다를 더 작고, 더 저렴하고, 더 튼튼하게 만들기 위해 10억 달러(약 1조 1천억 원)을 투자하고 있다. 애플은 테슬라, 알파벳 구글의 핵심 인력들을 데려와 도로 주행 테스트를 확대하며, 차세대 라이다 센서에 대한 관심이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프로젝트 타이탄의 목표가 완성차 업체와 파트너십 등으로 새로운 차량을 만드는 것인지, 자율주행차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요소를 공급하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애플은 지난해 테슬라의 엔지니어링 책임자였던 더그 필드를 다시 영입해, 타이탄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그 프로젝트에는 약 1200여 명의 인력이 투입됐다. 또한,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전년도 보다 1300km이 늘어난 13만Km의 자율주행 시범 운행도 진행했다. http://www.ki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209420
142
19
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