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v20
1,000+ Views

전역 후에도 고통 받는 군대 습관 6

전역을 명 받았습니다. 충성!
이라고는 했지만, 완전한 민간인이라고 하기에는 어딘가 어설퍼 보이게 만드는 군대 습관들.
다들 그렇게 예비군 n년차가 되는 법이거든~

1. 옷 정리할 때

역시 섬유 직물은 각을 세워 정리해야 마음의 평온함이 찾아오는 각
소매는 걸리적 거리지 않게 안쪽으로 말아 넣어줘야 진정한 옷정리의 완성


2. 시간 알려줄 때

What time is it now?
역시 시간은 24시간 단위로 말해줘야 선미 느낌도 나고 정확한 것 아니겠음?
적은 오전 오후를 가리면서 쳐들어 오지 않는 법이니까


3. 잘 못 들었을 때

갑자기 당황스러운 질문을 받았거나 잘 못 알아들었을 때는
정말 잘 못알아들었다고 말해주는 것이 군인 정신!
그 외의 버릇들이 궁금하면 영상을 통해 확인하자!

Director  정문정
Designer  윤희선
Assist  따예
Cast  조한준

대학내일 민영 에디터 mylee1015@univ.me 
[대학내일] 20대 라이프 가이드 매거진
Comment
Suggested
Recent
에이..저건 이등병 일병때 휴가나와서나 저러지 ㅋㅋ 병장전역했다면 안저랭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군 최초 트렌스젠더 부사관 강제전역 위기"
지난해 12월, 성전환 수술 받은 부사관 '여군' 복무 희망 전역심사위원회 회부돼 '강제 전역' 위기 고환 적출은 심신장애 3급 해당 돼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한국군 최초로 성전환 수술을 받은 트렌스젠더 부사관이 탄생했다. 다만 이달 해당 부사관(하사)의 전역심사위원회가 예정되어 있어, 당사자의 계속 복무 여부는 불투명한 상태다. 군인권센터는 16일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트렌스젠더 부사관의 탄생을 환영한다"며 "A하사가 여군으로 계속해서 복무하고 싶다는 의지를 비치고 있어 지속적으로 상담 및 법률 지원을 할 예정"라고 밝혔다. 군인권센터에 따르면 20대 A하사는 기갑병과 전차승무 특기로 임관한 후 전차 조종수로 복무해왔다. 이후 트렌스젠더라는 정체성을 깨달은 그는 장기간에 걸쳐 심리상담 및 호르몬 치료를 받던 중, 지난해 12월 소속부대의 승인 아래 태국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았다. 현재 귀국해 군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A하사는 여군 전차 조종수로 계속해서 복무하기를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은 "A하사의 해외 휴가를 승인해주는 등 소속 부대는 협조를 잘해줬다"며 "육군본부 참모총장, 국방부 장관까지 A하사 관련 내용이 보고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A하사는 현재 관할법원에 성별을 여성으로 정정하기 위한 성별 정정 허가를 신청한 상태다. 하지만 당사자의 의지와 달리 A하사의 '복무' 여부는 불투명한 것으로 드러났다. 육군본부가 A하사를 오는 22일 전역심사위원회에 회부했기 때문이다. 국방부 심신장애자전역규정에 따르면 '고환 양측을 제거한 자'는 심신장애 3급에 해당한다.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은 "고환절제술을 했다는 이유만으로 군 복무에 부적합다고 볼 의학적 근거는 부족하다는 전문가 소견이 있다"며 "기갑병은 이미 여군이 진출한 병과이기도 하고 성전환을 한다고 지능이나 몸의 기능이 떨어지는 것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사자를 포함해 소속 부대도 A 하사가 계속 복무하기를 강력히 희망하고 있어 전향적인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하사 측은 법원의 성별 정정 허가가 나온 이후로 전역심사위를 연기해달라고 육군본부 측에 요청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