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rang0610
1,000+ Views

김연아 능욕하는 평창 올림픽 홍보

실루엣을  확인한 결과

연느님 점프가 너무높아 광화문에 다 안담아저서 고육지책으로 솥 쓴거 아닐까?? 는 개뿔 

일 X같이하네 ........



광화문 미디어파사드의 피겨 동작이 소트니코바의 동작이라는 논란이 일어나자
중앙일보에서 제작측에 문의 해봄
제작 업체 측에서는
김연아도 소트니코바도 아니고 검색으로 가장 아름다운 자세를 그린거라고 주장

광화문 미디어파사드의 피겨 자세
가장 논란이 일어난 부분은 착지할 때 손자세

소트니코바(나방)의 착지 연기 당시 손자세와 매우 유사해서 논란

갓연아의 착지시 손 동작

제작 업체 측에서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자세를 

리서칭해서 만든 작품이라고 함


리서치?? 작품?? 변명 참 머같이 하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벽에 돌진한 벤츠, 운전석엔 개 밖에 없었다
9월 초, 캘리포니아주 앱토스에 사는 블랙 씨는 벤츠 S클래스 한 대가 자신의 집 앞으로 후진하고 있는 걸 발견했습니다. 블랙 씨는 차가 왜 자신의 집 앞에 주차하는 것인지 궁금해하며 지켜보다가, 차가 멈추지 않고 계속 후진하며 다가오자 놀라 소리를 질렀습니다. "어어어? 멈춰요!" 후진하던 차는 그대로 블랙 씨의 담벼락을 들이받았고, 그의 집 담벼락은 와르르 무너졌습니다. 화가 난 블랙 씨가 집 밖으로 나와 벤츠 운전석을 들여다본 순간, 그는 당황스러워 한동안 말이 나오지 않았습니다. 벤츠 운전석에는 해맑은 표정의 댕댕이 한 마리가 헥헥거리며 그를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그가 유리창 안을 들여다보자, 개의 목 끈이 기어에 엉켜있었습니다. 개가 보호자를 기다리며 이리저리 움직이던 중 기어의 위치가 중립으로 바뀐 것으로 보였습니다. 중립으로 바뀐 차는 경사면을 따라 그대로 굴러내려가며 블랙 씨의 담벼락을 들이받은 것이죠. 자칫하면 차 안에 있던 개는 물론이고, 무심코 지나가던 행인이나 가만히 서 있던 어린아이가 다칠 가능성도 있었습니다. 블랙 씨는 차 안에 방치된 개와 사고 현장을 사진으로 지역 언론사에 제보했고, 지역 언론사는 해당 사진을 보도하며 말했습니다. "아무도 다치진 않았지만, 차 안에 개 좀 혼자 두고 가지 마세요. 좋은 생각이 아니에요." 그의 말대로, 몇몇 주에서는 차 안에 개를 방치하는 건 불법에 해당할 만큼 매우 위험한 행위입니다. 차 안의 온도는 빠르게 뜨거워지기 때문에 따뜻한 날씨에도 금방 뜨거워져 열사병을 유발하거나, 아기나 강아지가 질식사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호주에서는 차 안에 개를 1분만 방치해도 죽을 가능성이 있다며 사람들에게 차 안에 반려동물을 잠시라도 두고 내리지 말자는 캠페인을 펼치기도 했죠. 아무도 다치지 않았기에 웃으며 농담으로 넘어갈 수도 있는 사소한 에피소드로 끝났지만, 차 안에 반려동물을 내릴 경우 끔찍한 사고가 벌어질 수 있다는 점을 주의해야겠습니다. 에디터 제임수  ggori.story@gmail.com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이야기!
<반일애국거리> 조성을 위한 청원에 참여해주세요!
일본과의 싸움은 우리 국민들의 의지와 힘으로만 이겨낼 수 있습니다. 국민들의 반일애국 의지를 다질 수 있도록 이순신 동상을 중심으로 안중근 의사, 김구 선생 등 반일애국인물들의 동상을 건립하여 <반일애국거리>를 조성합시다. <반일애국거리> 조성을 위한 청원에 참여해주세요! ⬇️참여링크⬇️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zY45yU?page=1 ---------------------------------------------- 광화문광장에 <반일애국거리>를 조성합시다. 25살 대학생입니다. 일본의 우리나라에 대한 경제공격은 과거 식민지배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하지않고 다시 군국주의를 꿈꾸며 감행한 계획적인 공격입니다. 일본은 재무장을 하고 평화헌법을 개헌하려하며, 과거 식민지배를 미화하는 교육을 꾸준히 진행해왔습니다. 군국주의의 상징인 전범기(욱일기)가 도쿄 올림픽에서 응원도구로 사용가능해진 것도 결코 우연히 아닙니다. 문재인 대통령님께서는 일본의 경제공격에 굴복하지 않고, 국민들을 믿고 자주국가로서 합당한 대처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우리는 다시 일본에 지지 않을 것이다”고 하신 말씀은 국민들에게 감동과 일본과의 싸움에서 반드시 이기겠다는 의지를 주셨습니다. 지난 역사에서 일본과 같은 외세와의 싸움에서 조국을 지키고 승리로 이끌었던 힘은 나라를 지키겠다는 국민들의 뜨거운 애국심에 있었습니다. 이에 대한민국이 일본을 극복하고 당당한 자주국가로 나아가겠다는 의지가 담긴 <반일애국거리>를 광화문에 조성할 것을 청원드립니다. 지금 광화문 광장에는 임진왜란 때 일본의 군대를 섬멸하고 우리나라를 지켜내신 이순신 장군의 동상이 있습니다. 이순신 장군의 동상을 주변으로 안중근 의사, 김구 선생, 유관순 열사, 김복동 선생님 등 반일애국의 삶을 살아오신 분들의 동상을 건립합시다. 대한민국의 중심지이자 촛불 민주주의의 성지인 광화문광장을 반일애국의 열의가 들끓는 공간으로 조성합시다.
현재 일본 열도에 퍼져있는 돼지 열병의 원인
현재 일본에 돌고있는 돼지 열병은 작년 9월에 시작 됐음. 그걸 1년이 지나도록 막지 못한 거임. 결과 10만이 넘는 돼지들이 살처분 당했고, 앞으로 그 이상이 당할 예정. 왜 이런 병크를 저질렀는가에 대해서는 의견이 많은데, 먼저 검역 기준이 중구난방이라는 것. 농장이 크건 작건 같은 기준으로 검사하고 방역해야 하는데, 일본은 국제 기준을 지키지 않고 자신들만의 규격에 따라서 대응했음. 지들딴에는 '소잡을 칼로 닭잡지 않는다!' 라는 명분인데, 결과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게되었지.... 아니, 포크래인 가져와서 살처분한 돼지 매립하는 중..... 일을 키웠지. 두 번째로 각 농장이나 지자체에서 눈가리고 아웅. 발병을 했으면 확 까버린다음에 이동을 제한하고 감염원을 확실하게 발본색원해야 하는데, 여기서 일본 특유의 '체면'이 작용했음. '우리 농장에서, 우리 동네에서, 우리 시에서, 우리 현에서 이러한 참사가 시작되었다고 밝혀지면 안된다!' 이와 같은 지역 사회의 '유도리'도. 말하자면.. 더러운 것은 덮어버린다는 사고방식이 작동했음. 결과 쉬쉬하다가 초기 진화를 못했고. 질병이 수도권 까지로 퍼져나가게 만들었지. 심지어 일본 정부에서도 이정도 사태가 되었으면 백신 접종을 통해서 추가 확산을 막아야 하는데, '청정국 지위를 잃는 것이 부담되어서' 라는 본말전도 적인 이유를 들어서 백신 접종을 망설이고 있음. 즉, 단순히 촌부나 서로 유착하고 있는 지역 이해관계가 일을 크게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잘못된 국가 정책. 거기에 제대로된 판단을 하지 못하는 관계 당국이 이와 같은 참사를 만들어 내고 있음. 태풍 피해 복구에도 미적거리는 것도 그렇고 축산 방역도 그렇고 예전의 철두철미한 일본이 아님. 우리는 이런 실수를 따라하지 말자는 취지에서 올림 [출처 - 루리웹]
8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