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mu42
5,000+ Views

<속상하고 화가날 때>


1. '참자!' - 그렇게 생각하라.

감정 관리는 최초의 단계에서 성패가 좌우된다.

'욱'하고 치밀어 오르는 화는 일단 참아야 한다.
2. '원래 그런 거'라고 생각하라.

예를 들어 고객이 속을 상하게 할 때는 고객이란

'원래 그런 거' 라고 생각하라.
3. '웃긴다'고 생각하라.

세상은 생각할수록 희극적 요소가 많다.

괴로울 때는 심각하게 생각할수록

고뇌의 수렁에 더욱 깊이 빠져 들어간다.

웃긴다고 생각하며 문제를 단순화시켜 보라.
4. '좋다. 까짓 것'이라고 생각하라.

어려움에 봉착했을 때는

'좋다. 까짓 것'이라고 통 크게 생각하라.

크게 마음먹으려 들면 바다보다

더 커질 수 있는 게 사람의 마음이다.
5. '그럴 만한 사정이 있겠지'라고 생각하라.

억지로라도 상대방의 입장이 되어 보라.

'내가 저 사람이라도 저럴 수밖에 없을 거야.'

'뭔가 그럴 만한 사정이 있어서 저럴 거야.'라고

생각하라.
6. '내가 왜 너 때문에'라고 생각하라.

당신의 신경을 건드린 사람은 마음의 상처를

입지 않고 있는데, 그 사람 때문에 당신이

속을 바글바글 끓인다면 억울하지 않은가.

'내가 왜 당신 때문에 속을 썩어야 하지?'

그렇게 생각하라.
7. '시간이 약'임을 확신하라.

지금의 속상한 일도 며칠 지나면, 아니 몇 시간만

지나면 별 것 아니라는 사실을 깨달아라.

너무 속이 상할 때는 '세월이 약'이라는

생각으로 배짱 두둑이 생각하라.
8. '새옹지마'라고 생각하라.

세상만사는 마음먹기에 달렸다.

속상한 자극에 연연하지 말고 세상만사 세옹지마'

라고 생각하며 심적 자극에서 탈출하려는

의도적인 노력을 하라.
9. 즐거웠던 순간을 회상하라.

괴로운 일에 매달리다 보면

한없이 속을 끓이게 된다.

즐거웠던 지난 일을 회상해 보라.

기분이 전환될 수 있다.
10. 눈을 감고 심호흡을 하라.

괴로울 때는 조용히 눈을 감고 위에서 언급한

아홉 가지 방법을 활용하면서 심호흡을 해 보라.

그리고 치밀어 오르는 분노는 침을 삼키듯

'꿀꺽' 삼켜 보라. 속상하고 화가날 때

---------------------------

[ #행복나무좋은글 ]
**소식받기 하시면 좋은글 매일 배달해드려요**

소식받기>> http://bit.ly/2x5nOLt

소식받기>> http://bit.ly/2x5nOLt

---------------------------

★ 카톡친구 하기



---------------------------

#명언 #좋은글 #좋은글귀 #인생명언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극복할 수 없는 것은 없다
연목구어(緣木求魚)라는 고사성어가 있는데 바로 나무에서 물고기를 찾는다는 뜻으로, 불가능한 일에 매달리는 어리석음을 경계하는 맹자의 격언입니다. 그런데 인도와 스리랑카, 중국 등  일부 열대 지방에 분포하는 '등목어'라는  물고기는 나무에도 올라갑니다. 길이 25cm 남짓한 이 독특한 물고기는 아가미덮개에 뒤쪽을 향해 뻗은 가시가 있습니다.  양쪽에 하나씩 있는 그 아가미덮개를 뻗어  교대로 바닥을 짚고 꼬리로 힘차게 밀면서 앞으로 걷고, 나무 위를 기어 올라갑니다. 그리고 머리 양쪽에도 보조 호흡기관이 있어 물 밖에서도 며칠을 버틸 수 있다고  합니다. 보통 물고기가 물을 떠나면  제대로 숨을 쉬지 못하고  그저 퍼덕거리다 죽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물 밖의 물고기'라는 꼼짝 못 하는  상태를 묘사하는 말도 있습니다. 그러나 모든 물고기에게 '물 밖'이라는 환경이 저항할 수 없는 절대적인 것은  아니라는 것을 '등목어'를 통해서 알려주고 있습니다. 우리도 살아가면서 물 밖에 나온 물고기처럼  저항하기 어려운 상황에 맞닥뜨릴 때도 있지만  분명한 것은 어려울 때 우리는 가장 많이  성장한다는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강을 거슬러 헤엄치는 자가 강물의 세기를 안다. – 우드로 윌슨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원밀리언 리아킴, 포토북 <Reality, No Reality> 공개
그녀의 첫 번째 에디션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를 이끄는 세계적 안무가 리아 킴(Lia Kim)이 그녀의 비주얼 감각을 담아낸 포토북 <Reality, No Reality>을 공개했다. 리아 킴이그리는 현실과 상상을 테마로 <Reality>와 <No Reality> 두 카테고리에 나뉘어 전개되는 포토북은 마치 두 권의 책을 보는 듯 서로 다른 무드의 콘텐츠로 구성된 점이 특징. 먼저 <Reality>는 안무가 리아 킴으로 시작해 지금까지 현실화시킨 영상과 사진들로 구성됐고, <No Reality>는 그녀의 상상 속에만 있는 아직 현실화되지 않은 무형의 이미지를 사진작가 조기석과의 협업으로 탄생시켰다. 자신을 표현하는 데 있어 춤을 비롯해 패션, 메이크업, 스타일 등을 매개체로 삼는 그녀. 지금까지 다양한 변신을 해온 그녀지만 새로 공개된 포토북에서는 또 다른 면모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그녀의 무한한 스펙트럼을 담은 첫 번째 에디션은여기에서 구매 가능하다. 가격은 2만 5천 원. "세상이 원하는 기준이나 사회에서 원하는 무언가에 맞추다 보면 창의력이라는 게 생길 수 없다. 내 안에서 '내가 원하는 게 뭘까?'에 온전히 집중하면 거기서부터 창 의력이 시작된다. 춤을 꼭 프로페셔널하게 춰야 하는 건 아니다. 잘 춘다는 의미는 다양한데, 나는 <즐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춤을 즐기면 그게 잘 추는 게 아닐까." - 리아 킴 -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