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wj1648
5,000+ Views

나에게 딱 맞는 향수를 선택하려면?

안녕하세요 위얼 유얼 클로즈 입니다.
오늘 포스트할 리뷰는 제목처럼 나에게 딱 맞는 향수를 선택하려면 인데요
그전에 저희 위얼 유얼 클로즈는 남녀옷&향수를 판매하는 곳입니다.
쇼핑몰 많이 놀러와 주세요!


그럼 리뷰시작 합니다.

향수를 선택하려면?
향수는 우리에게 꼭 필요한 존재라고 생각한다. 사람은 눈으로 사람을 판단하기도 하지만 그 안에는 그 사람에 냄새에 더 신경 쓰인다.
만약에 내 앞에 있는 사람한테 김치냄새라던가, 덜 마른 빨래 냄새 이런 냄새로부터 상대방에게 치명적인 이미지가 보일 수 있다.
그래서 나에게 이런 냄새가 난다면 스트레스가 받을 수 있다. 하지만 나에게 향긋하고 좋은 냄새, 그리고 그 주변 환경에서
나에게 딱 맞는 향수를 찾는다면 어떨까!?

만약 자신에게 딱 맞는 향수를 찾으면 그야말로 ''당신이 주인공이다.''


하지만 당신이 향수를 구입 전에 반드시 실제로 향을 맡아보고 자신도 행복해지는 향인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향수를 뿌렸을 때
자신이 행복해야만 상대방에게도 좋은 에너지를 전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래 링크는 직업별&상황별 남녀 향수 레이어링 공략 광고 사이트이다! 만약 내 주변에 알맞은 향수가 있다 하면 ''주저하지 말고 한번 저질러봐라'' 그게 인생이다!


1.직장에서 사랑받는 향기


2.창조적인 사람들이 쓰는 남녀 공통 향수

(언론,광고회사,IT업계)

3.남다른 감각을 지닌 남자 향수 3가지

(패션 업계, 외국계 기업, 예술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관상락후 식도락
여행가서 보고 맛있는 것 먹는 즐거움. 식도락은 있는데 관상락은 없나봐요. 하긴 옛날에는 코앞에 보이는 것 전부가 자연이라 스님이나 기도하러 가는 부잣집 안방마님이 아니면 깊은산 오래된 절에 갈일이 없어 보는 즐거움이란 말이 없었나 보네요. 주문진 하조대 바닷가와 전망대 유리바닥(스카이워크) 을 보다가 오래전에 돌아가신 외삼촌이 생각났어요. 외숙모가 애가 안생겨 마음고생을 얼마나 하셨는지 돌아가실 때 모골이 상접하고 눈이 퀭한 귀신같은 모습이 떠오르고. 후에 재혼하고 따로 주문진에 꽤 큰 멸치젓깔 공장을 차리고 기거하면서 재혼한 대구 서문시장 숙모네 가게에 내다 파셨어요. 어느 해 여름인가 내가 여름휴가를 외삼촌 혼자 사시는 주문진으로 갔어요. 외삼촌에게 자식도 없는데다 내가 외삼촌의 큰누나 맏아들이라 대구에서 이발사로 사실때도 엄청 잘 대해주셨지요. 누나랑 방학때 찾아가면 "촌놈 촌년 왔네" 하시면서 반겨 맞았지요. 중학교 이후 거의 찾지 않던 조카가 오랫만에 찾아오니 좋은 곳을 보여주겠다고 하조대 소나무 숲속에 데려가 나혼자 모래사장 너머에서 해수욕을 하랬어요. 오래된 일이라 바닷물에 들어갔는지는 기억창고 출고오류가 났네요. 이틀밤 기침이 심한 삼촌은 다락방, 나는 아랫방에 자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했는데 친자식이 없어서 그런지 의붓딸을 잘 챙기시는 것 같았어요. 그 삼년후 츰 외삼촌이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듣고 기구한 외삼촌의 생애에 대해 생각했어요. 6.25 때 군에 징집되어 총알받이로 죽어간 동네사람들을 보고 자라서 온갖 수단을 써서 군에 안가려고 잉크도 마시고, 결국 군에는 안갔지만 기침가래를 달고 사셨지요. 외갓집 둘째 아들이었던 삼촌은 결혼후 애가 안생겨 온갖 푸닥거리를 다했지만 뜻을 못이루고 숙모만 스트레스로 일찍 돌아가셨지요. 큰 외삼촌이 먼저 돌아가신터라 큰외갓집에서는 작은 외삼촌이 친자식 없이 돌아가시면서 재산을 안 넘겨주어 많이 섭섭했나봐요. 재혼한 숙모도 서씨집안에 이름이 올라가 제사때 마다 찾아오곤 했는데, 탐탁하게 생각하지 않는 것 같아 씁쓸해요...
[친절한 랭킹씨] 전 세계 남녀평등 순위 한국이 102위? 기준이 뭐길래
전 세계가 해결해야 할 사회적인 문제 중 하나인 남녀평등. 세계 경제 민간회의인 다보스포럼은 매년 교육, 건강, 경제적 기회, 정치적 기회 등 네 가지 범주에 대해 여성이 남성과 격차를 얼마나 좁혔는지 수치로 발표하고 있는데요. 이번에 발표한 세계 남녀평등 지수는 0.677. 지난 조사보다 0.006 낮아졌습니다. 1에 가까워져야 남녀 격차가 좁혀지는데 오히려 더 멀어진 상황. 그렇다면 각 나라별 지수는 얼마인지 상위 10개 국가와 한국 및 주요 국가들의 평가 결과를 살펴보겠습니다. ※ 156개 국가 평가. 1에 가까울수록 평등 남녀 평등지수 1위를 차지한 나라는 아이슬란드입니다. 0.892의 높은 평등지수를 기록한 아이슬란드는 같은 조사에서 12년 연속 1위를 기록 중입니다. 2위와 3위는 각각 핀란드와 노르웨이로 1~3위를 모두 북유럽 국가가 차지했고, 덴마크(29위)를 제외하면 북유럽 4개국이 모두 10위 안에 들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는 156개국 중에서 몇 번째에 이름을 올렸고, 지수는 얼마나 기록했을까요? 한국의 남녀평등 지수는 0.687로 전년보다 0.016 올랐습니다. 순위는 6계단 상승했음에도 여전히 100위권 밖인 102위에 머물렀지요. 건강과 생존, 정치적 기회는 중상위권에 해당하는 지수를 기록했지만 경제적 참여와 기회, 교육에서 하위권 점수를 받았습니다. 가깝지만 먼 나라 중국과 일본은 우리나라보다 평등 지수가 더 낮았습니다. 중국은 평등 지수가 0.682로 107위, 일본은 0.656으로 120위에 머물렀지요. 10위권에 들지 못한 미국은 0.763으로 30위에 자리했습니다. ---------- 지금까지 우리나라를 비롯한 세계 각국의 남녀평등 지수를 알아봤습니다. 다보스포럼에서는 지금 같은 흐름이라면 135.6년 후에나 남녀 간 격차가 완전히 사라질 것이라고 전망했는데요. 우리나라와 중국, 일본이 속한 동아시아는 165.1년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많이 나아졌다고 생각했지만 아직도 먼 것 같은 남녀평등. 언젠가 격차가 0이 되는 날이 오겠지요? ----------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