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찐 이벤트) //구라같은 실화썰 경연대회//
(((구라아님 주의))) 여어~~~ 빙글러들 ㅎㅇ 빙글의 인싸가 되고싶은 모야. 오지게 인사박습니다. ^^7 충성 오늘은 만우절이잖아? 나는 뭐 이름 붙은 날 중에서 만우절을 제일 좋아해 우리 민족이 무슨 민족이야 (배달의 민족 아니다.) 바로 해학의 민족 아니겠어? ㅇㅇ 그래서 만우절만 되면 다들 난리 부르쓰를 추는게 난 넘 좋더라고 ^^ㅎ 암튼 빙글러들의 드립도 보고 싶은데 빙글은 구라 이벤트 같은거 안 하나? 싶은 마음에 ★★가진건 돈과 시간뿐인 내가 이벤트를 진행해보고자 함★★ ㅈㄴ 멋져보이지 그치? 재수없으라고 한 말 맞아 ㅇㅇ 암튼 요즘 ㅈ같은 사건 사고도 많고.... 아니 솔직히 코로나 자체가 개구라같은 일 아니냐 ㅠㅠ 개빡치네 이 시대에 전염병으로 전세계에서 엄청난 숫자의 사람들이 계속 죽어나가고 마스크는 필수니.... 언제까지 이러고 살아야되는걸까 ㅅㅂ 인류에 도움이라고는 되지도 않는 중국놈들은 말같지도 않은 쌉소리나 하고.... 아 말이 좀 딴길로 갔네; 그래서 내가 준비한 이벤트가 뭐냐면 개구라 같지만 실화인 썰 경연대회 자기가 알고있는 얘기 중에서 구라같지만 찐트루인 썰 / 차라리 구라였음 싶은 썰 두가지 썰 중 하나를 골라서 풀면됨ㅇㅇ 예를 들면 2년간 사귄 남친이 사실 여자였다, 벌써 2021년이 1/4가 지나갔다, 알고보니 우리 부모님이 재벌이였다, 3n년간 애인을 사겨본 적이 없다 등등.... 존나 재밌거나 신박한 이야기를 댓글로 달아주면 ~끝~ 그리고 기왕 돈 쓰는 거 모든 참여자들에게 '아아 기프티콘' 선택받은 4인에게는 '베라 쿼터 기프티콘' 플렉스 조진다. 아 물론 무성의 댓글은 바로 ㅃ2 어느정도 볼만한 댓글을 달아주면 기프티콘 ㄱㄱ 5인 선발 기준은 1. 진짜 존나 놀라운 댓 > '와 이런 일이 진짜 있다고..? ' 걍 썰 자체가 거의 판 레전드 급인 댓글 인터넷에서 본 얘기, 사돈의 팔촌이 해준 얘기, 친구의 친구가 겪은 얘기 등등 다 좋아 출처는 중요하지 않음 걍 재미만 있음 되지 뭐 안그럼?ㅎ 2. 진짜 존나 신박한 댓 > 구라 용납함ㅇㅇ 대신 앞에 <구라>라고 적어줘 와 이새끼는 뭔 생각을 하고 살길래 이런 썰을 지어내냐? 싶은 댓글 3. 그냥 내가 맘에 드는 댓 > 별거 아닌데 그냥 내 맘에 들면 주겠음 이게 바로 권력의 단맛 아니겠어? 4. 극공감 댓 > 와 ㅅㅂ 맞아... 진짜 차라리 구라였으면 좋았을 텐데.... 이런 맘이 들게하는 댓 이건 다른 빙글러들이 좋아요 눌러준 숫자도 참고할 예정 기간은 4/1 오늘 단 하루. 만우절이 끝나기 1초 전까지 댓글 받고 샷따 내릴예정 뭐 한... 8명 정도만 참여해도 나는 이벤트 성공이라고 생각하는데 설마 10명 넘어가지는 않겠지? 암튼 ㅈㄴ 재밌는 댓글로 내 통장 거덜낼 빙글러들 드루와 ㅇㅇ 기대할게 ㅃㅇ
빙글발 괴담) 이사간 집이 뭔가 이상하다
오랜만이지! 다들 잘 지내고 있으려나 모르겠다 2020년이야말로 정말 공포미스테리라 2020년만한 무서운 썰이 잘 없더라구 그래서 올 수가 없었다고 한다 ㅋㅋ 그래도 귀신썰 올려주시는 분들 글 다 보면서 종종 댓글도 남기고 그러고 있으니까 같이 나누고 싶은 귀신썰 있는 친구들은 올려주면 좋겠다! 그것이 바로 재미니까!!! 오늘은 오랜만에 빙글 공포미스테리 톡방에서 주운 이야기를 가져와 봤어 @Lr7rZl 님의 이야기. 쓰고보니 나가리구나... 오... 암튼 같이 보자! 텍스트로 가져올까 하다가 이야기 듣는 느낌을 주기에는 역시 말풍선이 짱이니까 그냥 캡처를 했어 ㅋㅋ 시작! + 그의 보충 설명 그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마지막 그림 킬퐄ㅋㅋㅋㅋㅋㅋㅋㅋ 암튼 ㅋㅋㅋㅋㅋ 왜 그런 게 옷장 안에 있어... 뭔가 저주를 하는 거였나 영문 모를 일이 제일 무섭다 정말 ㅠㅠ 그래도 나가리님은 친구들 덕분에 살았네 어찌나 다행인지! 이야기 전해주셔서 고맙다고 나가리님께 인사를 드리며, 여기서 마무리할게 그 전에! 아는 사람들은 다 이미 알고 있겠지만 공포미스테리 톡방에는 종종 썰을 풀어주시는 분들이 계셔 내가 틈이 날 때마다 보고 흘러가는게 아까워서 카드로 박제하고 있긴 하지만 ㅋㅋ 실시간으로 보고싶다면 톡방에 가서 보면 돼! https://vin.gl/t/t:7yru6nchfm?wsrc=link 여기 들어가서 한마디씩만 남겨놓으면 내톡에 추가가 돼서 나중에도 쉽게 들어갈 수 있고, 아니면 위에 있는 종모양 아이콘을 누르면 알림을 받을 수 있으니까 편한대로 하면 좋을 거야 그럼 난 조만간 또 올게 맘에 드는 이야기 찾는 거 너무 힘들다 ㅎㅎ 눈이 너무 높아졌나봉가... 재밌는 귀신썰 있으면 많이들 남겨줘! 직접 가져오기 귀찮다면 나한테 제보해줘도 좋구 다들 건강하자!
청바지 만드느라 매년 ‘1200억리터’ 물이 동난다
청바지 즐겨 입으시죠? 연간 전 세계에서 제작되는 청바지 숫자는 무려 24억 장에 달한다고 합니다. 청바지 제작에는 엄청난 물이 필요하다는군요. 혹시 그 양이 어느 정도인지 짐작이 가시나요? 재팬올 서포터즈 선설아씨가 그 ‘정답’을 알려드립니다. 다이어트&피트니스 관련회사 ‘다노’의 글로벌비즈니스팀에서 근무하고 있는 선설아씨가 일본 경제 프로그램을 모니터링한 후, 글을 연재하고 있습니다. 선씨는 일본에서 사회경험을 먼저 시작한 ‘재팬 덕후’입니다. 이번 회는 4월 9일 방송된 가이아의 새벽(ガイアの夜明け) ‘독점! 유니클로 혁명의 진실’편입니다. <편집자주> 유니클로(UNIQLO)는 1984년 히로시마에 유니크 클로징 웨어하우스(UNIQUE CLOTHING WAREHOUSE)라는 이름으로 처음 오픈했다. 현재의 유니클로라는 이름은 ‘유니크 클로징 웨어하우스’의 줄임말이다. 방송에 따르면, 유니클로의 히트상품 중 하나인 ‘후리스’는 누계 3억 장 이상 팔렸다고 한다.이런 유니클로이지만 초창기엔 그다지 좋은 이미지는 아니었다. ‘유니바레’라는 용어가 있을 정도였다. 이 말은 ‘유니클로의 옷을 입고 있는 것이 들켜서(바레루:バレる) 부끄럽다’는 뜻이다. 하지만, 2003년 히트택, 2008년 브라톱, 2009년에 울트라라이트다운과 같은 기능성이 높은 히트 상품들을 출시하면서 현재의 브랜드 이미지를 확립할 수 있었다고 한다. 이번 ‘가이아의 새벽’에서는 3년 전 출시하여 선풍을 불러일으킨 유니클로의 간판 상품 중 하나인 와이어리스 브래지어와 유니클로가 가장 힘을 쏟고 있는 상품인 청바지 개발 현장이 소개됐다. 지금까지는 대량 생산, 대량 소비의 상징이었던 유니클로는 다음 2가지를 통해 변화를 시도하고 있었다. ①친환경적 청바지 유니클로는 지금까지 100종류 이상의 청바지를 개발해 왔다고 한다. 하지만 여기엔 고민도 있다. 유니클로의 야나이 타다시 회장은 방송에서 이렇게 말했다. “지구가 임계점에 도달하면 말도 안 되는 일이 벌어질지도 모릅니다. 모두들 어렴풋이 그것을 느끼고 있을 겁니다. 어느 날 갑자기 지구는 변할 것이고, 그 날은 머지 않았습니다. 의류 업계의 미래에 위기감을 절실하게 느끼고 있는 것이죠.” 방송에서는 청바지의 제작 과정이 자세하게 소개됐는데, 인상적이었던 부분은 ‘물’이다. 전 세계에서 청바지를 제작하는 과정 중에 세척 작업에만 연간 1200억 리터의 물이 사용된다고 한다. 청바지의 색과 질감을 내기 위해 많은 약품이 쓰이고, 쓰레기가 많이 생긴다. 구체적으로 청바지 한 장 만드는데 평균 50리터의 물이 필요하다. 연간 전 세계에서 만드는 청바지의 숫자는 무려 24억 장. ‘24억 장×50리터=1200억 리터’라는 공식이 성립하는 것이다. 야나이 회장은 당초 ‘앞으로 지구 환경을 해치지 않으면서 의류 비즈니스를 계속 해 나갈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해 의문을 가졌다고 한다. 그는 새로운 방법을 택했다. 유니클로의 청바지는 미국 로스엔젤레스의 ‘청바지 이노베이션 센터’에서 주로 만든다. 야나이 회장은 필요한 수작업과 약품처리를 레이저 머신으로 대체했다. 그러면서 청바지 세척에 사용되는 물의 양을 평균 91% 줄이는 데 성공했다. ②고객 피드백 신속 반영 기존에 출시되었던 유니클로의 와이어리스 브래지어는 고객평가 5점 만점 중 4.3점으로, 매우 인기가 좋았다. 이미 잘 나가던 상품이지만 유니클로는 더 많은 여성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더욱 진화된’ 와이어리스 브래지어를 올해 1월 출시했다. 하지만 새로 출시한 와이어리스 브래지어는 기존 제품의 고객평가 보다 ‘1점 낮은’ 3.3점 밖에 되지 않았다. 물론 신상품을 마음에 들어 하는 고객도 있었지만, 기존의 제품이 더 좋았다고 하는 고객들이 많았다. 유니클로는 이에 어떻게 대응했을까? 신상품을 출시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유니클로 내부에서는 신속하게 신상품에 대한 분석에 착수했다. 도쿄 아리아케(有明)에 있는 유니클로 본사에는 한 층에 상품기획, 생산, 마케팅 부서가 집결돼 있다. 사내 도서관(리딩룸)에서는 여러 부서가 함께 모여 업무를 하는 등 속전속결로 상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환경이 갖추어져 있다. 이런 환경을 최대한 이용해 ‘해답’을 찾아냈다. 또 예전에는 고객의 클레임을 대응하는 역할에 지나지 않았던 고객센터도 고객 상품에 대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집했다. 유니클로의 새 변화였다. 야나이 회장의 마지막 멘트가 많은 것을 시사했다. “세계 제일이 되겠다는 의지가 없는 한 절대로 살아남지 못합니다. 꿈 속에서 살아야 합니다. 인간은 언제 죽을지 모릅니다. 인생은 꿈이죠.”<선설아 재팬올 서포터즈, ‘다노’ 글로벌비즈니스팀 근무> 기사출처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364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