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onaetip
10,000+ Views

당신이 정말 좋았다면 먼저 연락을 했겠죠

우린 인연이 아니였나봐. #더이상_아까운_감정을_낭비하지_마세요 #혹시나_하는_생각은_내가슴을_더아프게_할뿐이예요



......................................
연애꿀팁 페이스북
......................................


▶ 전국 최대규모 싱글모임 ◀

서울,대전,대구,부산,광주,울산,창원,수원
20대 / 30대 / 40대 / 돌싱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런거 자꾸 사람들이 보다보니 서로 연락안할거같은데...
뭔 짓을 해도 날 좋아해주지 않는 다면 내 마음만 더 아프게 될 가시 하나 만들뿐이죠.
당신도 그 사람이 맘에 든다면 진심어린 말을 건네보세요. 기다리고 있지만 말고! 가 더 좋음 말인듯하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연애의참견3] '연애고수'라는 사람들을 경계 해야하는 이유
개또라이들 보다는 낫긴한데, 만약에 내가 이렇게 당하면 존나 쎄~할거 같음 (글 중도 하차하면 이해 못할 수 있음ㅇㅇ) 퇴근후 데리러 와주고, 아이스 아메리카노 미리 사둠 비타민도 챙겨줌 목걸이도 선물해줌 운동화까지 미리 준비 짜잔-☆ 100일기념 꽃다발 + 손편지 핫한 레스토랑까지 예약도하고 아무튼 센스는 있다는건 ㅇㅈ 차로 전화왔는데 여기서부터 시작임ㅋㅋㅋㅋ 같은 호텔패키지를 10회나 이용했음 그럴수도 있긴한데,, 남자가 급하게 전화 끊음 이건 영상각임ㅋㅋㅋㅋㅋㅋ https://tv.naver.com/v/13876340 고민녀는 전화통화서부터 껄끄러움을 느낌 그러던 중 갑자기 남친을 아는 여자 만남 (전 여친 예상) "여기온거 보니까, 오늘 100일인가봐?" 와씨 소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연애매뉴얼/패턴이 있던거임<< (세븐호텔 10회이용했으니까 적어도 10회는 이거 그대로 했을거임..) 딱 이 기분..? "근데 나 생일에 갔던 데도 자주 갔었던 데지?" "가서 좋았던 곳 또 가고싶고, 맛있었으면 또 먹으러 가고 싶은게 당연한거 아니야?" "그건 그렇지만, 다른 여자들이랑 했던걸 나랑 또 할 필요는 없잖아" "너도 좋았던거 사실이잖아? 그거면 된거 아니야?" 이러고 어물쩡 넘어감 고민녀가 정한 맛집 갔다가 재료가 소진됐음 결국 집에와서 배달음식 시켜 먹게됨 "내가 하자는대로 했으면 맛있는 것도 먹고 좋았을텐데" 어쩌고 저쩌고~~~~ 넌씨눈이세요...? 눈치 겁나 주다가 고민녀가 뭐라 하려니까 됐어 됐어 이렇게 된거 맛있게먹자 ㅇㅈㄹㅋㅋㅋ 고민녀는 이 부분이 계속 걸려서 얘기하자는데 남자는 입장차 보이는 대화를 피하는 중 좋은게 좋은건데 일일이 따져가면서 연애해야겠냐~!~! 대화가 피곤하시답니다 다음날 만나기로 해놓고 잠수 심지어 일주일동안 연락도 안됨 집찾아감 얼굴 붉히면서 하는 연애 안맞다 (=토를 달지 말아달라) 고민녀가 뼈때려서 아플지경 그냥 무한대로 이러고 싸우고 있는 중 . . . . 주변에서 연애 고수라 하니까 트러블이 없어야 하는 거임 근데 고민녀가 계속 이걸 건드니까 차단하고 좋게만 보이려 함 진정한 연애고수는 불편한 상황이 일어 났을 때 서로의 입장을 나누고 잘 푸는 거임 이벤트 잘하는거 xxxxxxxx 의견을 조율해 나가는건 인간관계에서 뺄 수 없는 과제인데 문제제기 하는 것 자체만으로 싹 뚝 잘라버리는게 문제임 남자는 자기한테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고민녀가 시비 건다고 생각 중일거임 연애 너무 잘하거나, 자주 바뀌는 사람 = 연애 매뉴얼/패턴화 되어있을 가능성이 있고 이런식으로 단물만 빨고 버리려는 사람일 가능성이 높음 물론 사바사
보석보다 값진 교육
‘탈무드’의 한 일화입니다. 어떤 사람이 어느 날 상점에서 외투 한 벌을 샀습니다. 집에 돌아와서 다시 한번 입어보며 주머니에 손을 넣었는데, 놀랍게도 거기에 보석이 들어 있었습니다. ​ 순간 그 사람의 마음속에 두 가지의 생각이 싸우기 시작했습니다. ​ ‘보석이 누구의 것인지는 몰라도 내가 산 옷 주머니에 들어있었잖아. 그러니 내가 가져도 될 거야.’ ​ ‘그래도 이건 내 것이 아닌데…. 빨리 돌려주는 게 맞겠지.’ ​ 양면의 생각으로 괴로워하던 그 사람은 지혜로운 현자를 찾아가서 사실 이야기를 하자 현자가 말했습니다. ​ “당신이 산 것은 외투이지 보석이 아니지 않습니까? 그러니 당연히 돌려주는 게 맞습니다. 다만 상점에 가서 보석을 돌려줄 때는 꼭 자녀를 데리고 가십시오. 그리하면 어떤 보석보다 몇 배 귀중한 것을 당신의 자녀에게 주게 될 것입니다.”   자녀가 정직한 사람으로 살아가길 바란다면, 자녀가 예의 바른 사람으로 살아가길 바란다면, 먼저 부모가 정직하고 예의 있게 행동해야 합니다. ​ 어떻게 하라는 말보다 어떻게 하는지 직접 보여주는 것만큼 좋은 교육은 없습니다.   # 오늘의 명언 자녀를 정직하게 기르는 것이 교육의 시작이다. – 존 러스킨 –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