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drlsla
1,000+ Views

'밀가루가 건강에 좋지 않다'라는 말은 편견?

한국제분협회 ‘방부제와 표백제의 누명을 쓴 밀가루’를 주제로 학술대회서 세션 진행
일상 생활 속 흔히 접할 수 있는 밀가루 음식 빵(사진=손은경 기자)

일반적으로 밀가루는 비만으로 이어지고 건강에 좋지 않다는 인식이 있다. 하지만 한국제분협회는 밀가루는 누명을 쓴 것이며 이러한 부정적인 시선에 반기를 드는 내용을 학술대회서 진행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한국제분협회는 제32차 한국식품위생안전성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방부제와 표백제의 누명을 쓴 밀가루’라는 주제로 세션을 진행했다. 백형희 단국대학교 교수와 임무혁 대구대학교 교수가 발표자로 나섰다.

백형희 교수는 ‘식품에서 표백제와 보존료의 이용’이라는 주제로 밀가루 사용의 안전성에 대해 발표했다. 백 교수의 말에 의하면 밀가루는 수분 활성도가 낮아 미생물이 자라나기 힘들고 그렇기에 방부제나 보존료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 또한, 1992년 국내 제분업계는 자율적으로 표백제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결의했는데, 백 교수는 “그 이후 현재 우리나라에서 가공해 유통되는 밀가루에는 표백제를 전혀 사용하고 있지 않다”라고 말했다.

임무혁 교수는 밀가루가 비만이나 알러지를 유발한다는 것은 편견이라는 의견을 보이며 ‘밀과 밀가루의 진짜 이야기’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그는 “현대인의 비만이나 글루텐 알러지 등을 유발한다는 것은 과도한 해석이며 오해”라고 설명해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어냈다. 두 교수의 주제 발표 후 식품 관련 학계 관계자들의 종합토론이 진행됐다.
밀가루는 과연 누명을 쓴 것일까? (사진제공=한국제분협회)

밀가루를 이용한 음식이 많은 현대인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면서 이에 대한 연구나 논문 등이 지속적으로 행해지고 있다. 어떤 연구결과는 밀가루가 함유된 음식을 먹었을 때 비만을 유발하고 알레르기를 일으키며 아토피와 같은 증상으로 이어진다고 말하기도 한다. 하지만 한국제분협회에서 발표한 내용처럼 건강을 해친다는 연구 결과는 누명이라고 말하는 입장도 분명 있다.

사람이 먹기 위해 만든 식재료가 아닌, 자연에서 자라나는 식재료인 만큼 인간에게 미치는 영향에는 장단점이 있을 것이다. 분명한 건 막연히 ‘밀가루 음식은 건강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는 의견은 편견이라는 사실과 음식은 적정량을 먹었을 때, 만족감과 건강을 동시에 얻을 수 있다는 사실이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빵순빵돌이 취향저격! 캠퍼스 앞 대표 빵집
무수한 프랜차이즈 빵집을 제치고 학교 앞의 명물로 자리한 개인 빵집들. 빵순빵돌이들의 행복 충전소인 캠퍼스앞 빵집을 소개한다! 1.성신여대 슬로우브래드파파 대표메뉴 ㅣ 오징어먹물크림치즈빵(3800원), 초코타르트(2500원) 딸을 사랑하는 아빠의 마음을 담았다는 착한 이름의 가게. 이름만큼이나 빵들도 건강미를 뿜뿜하고 있다. 무화과호밀빵, 흑미식빵, 쌀식빵 등 건강한 재료를 사용한 빵들이 특징. 거기다 가격도 착하다. 머랭쿠키가 1000원이라니…(감동)성신여대 학생들이 추천하는 메뉴는 크림치즈 가득한 가성비 갑인 오징어먹물크림치즈빵과 초코무스 가득한 초코타르트이다. 창밖을 바라보면서 먹을 수 있는 테이블과 의자도 마련되어 있다. 2. 동국대 태극당 대표메뉴 ㅣ 야채사라다(5000원), 고방카스테라(5000원), 태극당 모나카(2000원) 서울에서 가장 오래 된 빵집이 바로 동국대 앞 태극당이다. 그 역사답게 어르신 고객도 많은 편이며, 인테리어와 빵 포장 역시 옛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바뀐 것은 빵을 먹고 갈 수 있도록 넓은 테이블 좌석이 새로 생겼다는 것! 태극당의 베스트 메뉴는 속에 샐러드가 가득 들어찬 사라다빵과 한손에 잡기도 힘든 고방 카스테라. 동국대 학생들은 밥 먹고 후식으로 모나카를 가장 많이 먹는다고. 겉은 바삭한 과자인데 속은 꽉찬 바닐라 아이스크림이 진짜 맛있더라… 3. 서울대 쟝블랑제리 대표 메뉴 ㅣ 단팥빵(1500원), 초코범벅(2500원), 맘모스빵(5000원) 서울 5대 빵집으로 유명한 쟝블랑제리. 학생들 뿐만 아니라 주변 주민들도 빵을 사기 위해 분주한 모습이다. 가격 대비 빵 크기가 어마어마하다. 인기 있는 메뉴는 초코범벅(이렇게 생겼지만 맛있다)과 생크림팥빵(이 크림 양 실화냐). 그리고 이들을 누르는 절대 강자, 빵 인기 순위 1위는 단팥빵이다. 심지어 진열해놓지 않고 계산할 때 따로 카운터에 가서 개수를 말해야 살 수 있다. 기다림이 필수라는 맘모스빵은 5000원이라는 가격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크기와 퀄리티를 자랑한다. 하절기에는 현장에서 표를 배부하여, 표가 있는 사람만 살 수 있는(=티켓팅) 슈퍼스타급 인기를 자랑한다. 4. 홍익대 아오이토리 대표 메뉴 ㅣ 야키소바빵(2500원), 말차 멜론빵(2500원) ‘커피프린스 1호점’ 카페 맞은편에 있는 홍대 ‘아오이토리’. 이름의 뜻은 ‘파랑새’이다. 일본 애니메이션에서 튀어나온 것 같은 비주얼을 자랑하는 외관답게, 일본 장인이 직접 운영하는 빵집이다. 가게는 작고 아담한 편이라 내부는 항상 손님으로 북적북적하다. 일본에서만 만날 수 있을 것 같은 명란바게트, 새우카츠버거도 유명하다. 가장 유명한 것은 야키소바빵. 빵 안에 야키소바가 들어있다! 배고플 때 먹으면 한 끼 식사로 딱이다. 저녁에는 바(Bar)로 변신하는데, 다양한 식사와 안주 메뉴를 제공하며 모듬빵이 무한리필이다. 5. 국민대 플레이스앤 대표 메뉴 ㅣ 연유바게트(2200원), 크로크무슈(1500원), 감자바게트(3000원) 국민대학교 종합복지관 2층에 있는 빵집. 미로 같은 건물 구조 때문에 외부인은 조금 찾기 힘들 수도. 그러나 국민대 학생들에게는 이미 명물이다. 국민대 식품영양학과를 졸업하신 사장님 덕분에 빵 퀄리티가 프렌차이즈 저리 가라다. 거기에 가격은 완전 착해서 한 끼 식사를 하러 학생들이 많이 찾는다고. 특히 연유가 뚝뚝 떨어지는 연유바게트와 속까지 꽉찬 감자바게트, 끝을 모르고 늘어나는 치즈의 크로크무슈는 이 빵집 대표 메뉴다. Editor 양현조 Director 양언니 대학내일 양현조 학생에디터 potatobeaver35@gmail.com [대학내일] 20대 라이프 가이드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