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troseoul
500+ Views

[메트로] 삼성전자 역대 최대 규모 승진 인사… 성과주의 재확인

삼성전자가 2018년도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지난 3일 사장단 인사를 발표한 지 13일 만이다.
삼성전자는 16일 부사장 27명, 전무 60명, 상무 118명, 펠로우 1명, 마스터 15명 등 221명을 승진시켰다.
227명 규모였던 2014년도 임원인사 이후 최대 규모다. 삼성전자는 2013년도 인사와 2014년도 인사에서 각각 240명과 227명을 승진시켰고 2015년도 165명, 2016년도 135명 규모 인사를 시행한 바 있다. 2017년도 인사는 최순실 게이트 등의 여파로 지난 5월 96명 수준에서 실무진만 교체하는 선으로 진행했다.
때문에 2015년 말 이뤄진 2016년도 인사 이후 인사·법무·홍보·재무 등 2년 이상 인사가 적체된 지원부서에서도 승진자가 다수 발생했다. 그간 그룹 인사를 책임져온 미래전략실이 해체된 후 새로운 인사시스템이 가동되는 상황에서 승진자가 대폭 늘어나니 작업이 지연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번 인사의 특징 중 하나는 성과주의 원칙의 재확인이다. 승진자 221명 가운데 절반 가까운 99명은 사상 최고 실적을 낸 DS부문 소속이다. 반도체 사업을 담당하는 DS부문 승진자는 2015년 58명, 2016년 57명, 2017년 41명 등을 기록한 바 있다. 이번 99명 승진은 역대 최대 기록이다. R&D분야로 한정하면 DS부문에서 승진 임원의 50% 이상을 배출했다.
부사장 승진자도 예년의 2배 수준으로 늘어났다. 2018년도 삼성전자 임원인사에서 부사장 승진자는 27명이다. 2015년 18명, 2016년 12명, 2017년 11명 등에 비교해 현격히 늘어난 수치다.
삼성전자는 "향후 사업책임자로 활용할 수 있는 미래 CEO 후보군을 두텁게 하기 위함"이라며 인재확보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인사는 최근 발탁된 정현호 사업지원TF 사장이 주도하고 이재용 부회장이 승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미래전략실 인사지원팀장 출신인 정현호 사장은 지난 2월 미래전략실 팀장급이 일괄 사의를 표하며 물러났지만 3일 삼성전자 사장단 인사에서 다시 부름을 받았다. 청문회를 거치며 미전실이 해체된 상황에서 이 부회장이 비판 여지를 무릅쓰고 정 사장을 복귀시킨 것은 그에 대한 깊은 신뢰를 보여준다.
정 사장은 이 부회장이 미국 하버드대학 박사 과정을 밟는 동안 지근거리에서 유학 생활을 보좌하며 인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 부회장과 비슷한 속도로 승진하며 인사업무 담당 경험이 없었음에도 2014년 미전실 인사지원팀장을 맡았다. '이재용 체제' 전환을 위한 대규모 인사 개편을 앞두고 있던 시기 밑그림을 그리는 역할을 맡은 셈이다. 이번 인사도 그 연장선상이라는 분석이다. 정 사장은 올해 2월 자리에서 물러난 뒤 이 부회장의 지시에 따라 밖에서 인사 작업을 주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고위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미전실 해체 이후 처음 이뤄진 대대적 인사"라며 "인사 주체가 명확하지 않은 상황에서 정 사장의 입김이 상당히 반영된 것으로 안다"고 귀띔했다.
정 사장은 인사 구상에 이재용 시대로의 세대교체와 실용주의 기조 등 이 부회장의 복심을 담아냈다는 평가다. 실제 삼성전자 3분기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기존 삼성전자 부사장 54명의 평균 연령은 만 56세(1961년 출생자)지만 이번 발표에 포함된 신규 부사장 27인의 평균 연령은 만 54세(1963년 출생자)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14일과 15일 승진자에 전화로 인사 결과를 알리는 작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는 "지난 14일 오후부터 전화 작업이 진행된 것으로 안다"며 "퇴직 임원은 개별 면담으로 그간 노고를 치하하고 위로하는 것이 관례다. 임원들은 최대 2년까지 회사에서 고문·자문 역할을 맡을 기회도 주어진다"고 설명했다.

메트로미디어=오세성 기자( sesung@metroseoul.co.kr)

기사출처= http://bit.ly/2AMGqy0
메트로는 독자와 네티즌의 언론입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인류 역사상 최악의 실수 10
10위 데카음원사는 비틀즈와 계약하기를 거부했다. 왜냐하면 앨범이 잘 안 팔릴것 같아서 9위 나사는 화성궤도 탐사선을 잃어 버렸는데 팀의 반(외국인)은 미터단위를 사용하고 다른 반(미국인)은 인치를 사용해서. 8위 조지벨 exite ceo 는 1999년에 구글이 750,000$ 우리돈으로 약 7억5천만원 제의 했을 때 인수 하지 않았다. (현재 구글 약 190조 8142억원) 7위 나폴레옹은 겨울에 러시아를 침공할 수 있을거라고 생각했다. 6위 히틀러는 자기가 나폴레옹처럼 할 수있다고 생각했다. (겨울에 러시아 침공) 5위 독일은 영국보다 100년전에 오스트레일리아를 발견했는데 쓸모없는 사막이라고 생각해서 무시했다. 4위 소련이 미국에게 알레스카를 1 에이커당 (1224평) 23원에 판 것, 총 720 만 달러 (한화 약 72억원) 3위 12개 출판사가 해리포터 출판 거부 2위 일본의 진주만 공습 1위 2300년 전 그리스, 이집트관련 역사상 최대규모 알렉산드리아 도서관, 누가 태웠는지 모르지만 보존했다면 지금 문명의 지식수준이 더 높았을것으로 추정, 또한 고대 이집트 피라미드의 관한 문제도 풀수있었을거라 생각됨. 약 70만개 문서 , 10만게 넘는 책 그 증거로 아리스타르코스- 기원전3세기 지구가 태양을 공전한다는것을 발견함 에라토스테네스 - 기원전2세기 지구가 둥글다는걸 콜로버스보다 1700년 빠르게 알아냄 히파르쿠스 - 기원전1세기 신성과 혜성을 관측하였고, 1,080개의 항성에 대하여 그 밝기를 6등급으로 분류하여 항성목록 작성을 시도하였고 그리고 성표(성도)를 만들어 1080개의 별의 위치와 밝기를 표현했다. 또한 세차운동의 발견하여 태양년과 항성년을 더욱 정확하게 구할 수 있게 하였다. 칼리마코스- 기원전 2세기 고대 그리스의 학자이자 시인으로 알렉산드리아에 정주하면서 도서관의 사서로 활약하였다. 그리스의 문학사 라고도 할 수 있는 《피나케스》를 저술하였고 《아이티아》를 비롯한 많은 시작품을 남겼다. 유클리드 - 기원전 3세기 기하학자 그의 연구자료가 지금도 전세계 학교에서 가르치고 있음. 히로피러스 - 기원전 3세기 뇌가 장이나 신체를 조종하다는것을 밝혀내고 약을 만들기 시작함. 그 밖에 학문에 관한 자료가 엄청남 출처 인류는 정말 단 한순간의 선택으로 많은 것이 달라지는군요...
세상에 덜 알려진 와칸다급 득템 정보
요즘 들어 느끼는게 참 맛있는 것도 많고, 사고 싶은 것도 많고, 참가해보고 싶은 것도 많고,,,, 뭔가 누릴 것이 많고 다양해졌다고 느낍니다. 그런데 솔직히 제 돈벌이는 하고 싶은게 많아지는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ㅁ- 그러다보니 뭐.. 자연스럽게 할인정보에 관심을 많이 가지게 됩니다. 어차피 살 거 싸게 사면, 남는 돈으로 뭐라도 더 할 수 있으니까요 ㅋㅋ 네, 저는 아끼기보단 조금 즐기렵니다ㅋㅋ 그럼 주변분들이 잘 모르는 제가 간혹 이용하는 꿀팁 공유해보겠습니다. 전시했던 상품이나 리퍼브제품을 싼 값에 살 수 있는 곳입니다. 노트북이나 가전제품 구매 전에는 꼭 들러보는 곳입니다. 컴퓨터를 많이 알지 못해서 그 기준이 너무 높지 않다보니 저에게는 꽤 괜찮았습니다. 특히 이사해서 가전제품들 살 때 잘 활용했네요. 근데 선물용으로는 주의하세요. 전시상품이나 리퍼브제품이라서 포장상태가 안좋은 경우가 많거든요. 저도 청소기 선물하려고 샀다가 난감했던 적이 있습니다 ㅎㅎ 꿀팁을 드리자면, 롯데아울렛 등에도 매장이 있던데 온라인 없는 득템을 할 수도 있습니다. ★★★★★ 점점 신상품 수량이 많아지다보니 상대적으로 할인상품이 적은 느낌이 들지만 그만큼 콜라보나 행사도 많아져서 별 만땅줘봅니다. http://www.ajjuncmall.com/ 공연을 좋아하신다면 혹은 커플이시라면 눈여겨볼 서비스입니다. 입찰을 통해서 보다 저렴하게 티케팅을 할 수 있는 서비스예요. 본래는 공연을 더 저렴하게 본다는 취지였는데 꽤나 괜찮은 공연, 단독 티케팅 공연들도 있다보니 최저가보다는 공연을 보게 되었다는 것만으로도 만족을 주곤 합니다. 하지만 이전에 비해 공연 업뎃속도가 떨어져 점수를 좀 짜게 줘야 할 것 같습니다. ★★★☆☆ https://m.allwin.co.kr/ 특이한 해외직구샵입니다. 해외에서 이슈가 되는 비즈니스를 다루는 뉴스미디어였는데 최근에는 이슈가 되는 비즈니스 상품을 직접 판매까지 하고 있습니다. (뉴스기사 마지막에 구매버튼이 생겼습니다.) 해외에서 잘 나가는 회사들의 성공기를 보여주면서 상품구매로 연결시키니 구매욕이 꽤나 자극됩니다. 아마도 얼리어답터분들께는 참 매력적인 쇼핑몰로 느껴질 겁니다. ★★★★☆ 직접 직구에 비해 가격메리트가 떨어지는 경우를 종종봐서 별 하나 줄였습니다. http://ttimes.co.kr/index.html?menu=pick 무신사나 29cm같은데 입점한 국내 신진디자이너브랜드나 스트릿브랜드를 저렴하게 구할 수 있습니다. 이월상품 위주라서 할인이 크다고 합니다. 할인율이 굉장히 좋아서 여름티셔츠는 1만원도 안하는 가격에 나오는 경우도 많습니다. 요즘 국내신진패션브랜드들이 워낙 인기라서 거품이 좀 있다고 느꼈다보니 상당히 만족스럽습니다. 이월이라곤 하지만 6개월채 안된 제품들도 많고해서 유행에 처지는 느낌은 없습니다. ★★★★☆ 아직은 상품수가 적어서 별 하나 줄입니다. 상품수만 많아지면 꽤 큰 쇼핑몰이 될 것 같습니다. https://mdoutl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