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up
50,000+ Views

전설의 레전드 쯔위 서경대 직캠

레알 바람의 여신같았던 서경대 우아하게 직캠



+ 같은날 치얼업
+ 터치다운

쯔위 예쁘라고 바람까지 도와주는 레전드 직캠이 좋다면

하트뿅뿅♥x1000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육대 였나? 거기 양궁짤이 제일 아니였슴?
서경대 학생들 살아는 있겠죠? 저였음 이미 심쿵사
여...여신님..
넘 이쁘다.....♥-♥
쯔위는 치얼업 우아하게 때가 젤이쁜듯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GUESS] 트와이스 공항패션 쯔위, 사나 바지
KBS 뮤직뱅크 출근길 트와이스 쯔위, 사나 ​[GUESS] 게스 밑단커팅 울트라 앵클스키니진 / 수지데님 밑단 커팅 스키니진  (YH5D3118 / YH5D2003) 안녕하세요! 여러분 다들 출근 하셨겠죠?? 출근 안하셨어도 아실꺼에요.. 오늘 정말 정말 눈이 많이왔잖아요!! 저는 출근 하면서 정말 힘들었답니다.. 월요병에 더욱 힘을실어주며 나에게 밖은 위험하다며 나오지말라며 속삭이듯한 미칠듯이 불어제끼는 이 눈발들을 바라보며.. 퇴사를 결심할뻔했지만.. 하..안되죠안되죠.. 저희 어머니는 절 강하게 키우셨으니까요.. 어머니를 실망시켜드릴수없습니다..크흡.... 절 집으로 집으로 미는 눈발들을 뚫으며 머나먼 오늘따라 더욱더 멀었던 회사로 가는 발걸음속에 저를 따뜻하게 해주었던 것이 하나더 있었어요.. 바로 트와이스에요 크헝 인터넷으로 찾아보던 트와이스 분들의 공항패션속에  제 마음속의 강렬한 두개의 태양 쯔위와 사나의 공항패션!!!!!!!!!!!!!!!!!!!!!!!!!!!!!!!!!!!!!!!!!!!! ( 출처 : OSEN )  ( 출처 : 스포츠한국 ) 출근>출근>출근>트와이스>트와이스!!! 저의 심경변화를 한번 표현해봤습니다..ㅎㅎ 너무 예쁘십니다 역시 저의쯔위씨..저의사나씨..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왜감사한지는 모르겠어요 그냥 감사드려요..!!!! 쯔위씨가 입은 청바지는 게스 청바지에요!!!! 핏이 예술이에요 게스에서 핫한 바지인데 역시 쯔위씨네요!!! 이 제품은 아시다시피 사나씨의 바지에요! 밑단 커팅 디테일이 굉장히 시크하면서 트렌디하게 나온 바지죠 ㅎㅎ 인기상품이랍니다
이동진의 삶 한줄평 '하루하루는 성실하게, 인생 전체는 되는대로'
“너와 나 그리고 우리의 작은 하루와 부분들이, 우리 전체, 인생을 이룬다.” 자연 과학에서 프랙탈이라는 게 있습니다. 프랙탈이 뭔가 하면, 나무의 작은 가지를 하나 꺾어 세워보면 그게 큰 나무의 형태랑 같다는 거예요. 혹은 해안선에서 1센티쯤 되는 부분을 아주 크게 확대하면 전체 해안선의 크기와 비슷하다는 거예요. 다시 말해서, 부분이 전체의 형상을 반복한다는 말을 프랙탈이라고 해요. 저는 인생도 정말 프랙탈이라고 생각해요. 예를 들어서 지금 천사가 있고, 천사가 어떤 한 사람의 일생을 판가름한다고 생각해 보세요. 그 사람의 일생을 처음부터 다 보면 좋겠지만, 천사는 바쁘니까 그렇게 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할게요. 그럼 어떻게 하느냐? 천사는 아무 단위나 고르는 겁니다. 예를 들어 그게 저라고 한다면, 저의 2008년 어느 날을 고르는 겁니다. 그리고 그 24시간을 천사가 스캐닝 한다고 생각해 보세요. 그날 제가 누구한테 화를 낼 수도 있고, 그날따라 일을 잘 해서 상을 받았을 수도 있죠. 어찌 됐건 그 24시간을 천사가 본다면, 이걸로 그 사람의 일생을 판단할 확률이 95%는 될 것 같아요. 무슨 말인가 하면, 성실한 사람은 아무리 재수 없는 날도 성실합니다. 성실하지 않은 사람은 수능 전 날이라고 할지라도 성실하지 않습니다. 제가 드리고 싶은 얘기는, 이렇게 하루하루가 모여서 인생이 만들어지는 거지 인생에 거대한 목표가 있고 그것을 위해 매진해가는 것이 아니라는 거죠. 제 인생 블로그에 대문구가 있습니다. “하루하루는 성실하게 인생 전체는 되는 대로” 이렇게 생각했던 이유는 인생 전체를 우리가 플래닝 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럼 이렇게 변화도 많고, 우리를 좌절시키는 일 투성이인 인생에서 어떻게 해서 그나마 실패 확률을 줄일것 인가? 그것은 하루하루 성실하게 사는 것밖에 없다는 거죠. -영화평론가 이동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