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nahaejin
10,000+ Views

[팝송가사해석] 카밀라카베요 Havana! 가사부터 뮤비해석까지!

요즘 완전 핫한 이곡!
카밀라 카베요의 Havana!

뮤비부터 가사 해석까지 싹 다! 알려드립니다 ^___^
유튜브 "팝송읽어주는여자"로 오세요! 커몽!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국내에서 영어 스피킹을 늘게 만드는 현실적인 방법
방학이라거나 유학을 준비중이라거나 시간을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시기일 때 추천하는 방법 깨어있는 시간에 하루 다섯 번 영어에 노출되는 시간을 만듦 유튜버는 3시간 간격으로 각각 30분 정도 두 시간 반을 연달아 하면 집중이 잘 안 될뿐더러 온전히 그 시간을 다 활용하지 못해서 이 방법이 효율적이라고 생각한대 인풋/아웃풋으로 나눔 첫 번째 단계 10 ~ 15분 정도의 영상 보기 뭐든 재밌게 보는 거면 되는 듯 보면서 따라 말하기도 함 두 번째 단계 좋아하는 영문 기사 읽기 읽으면서 따라 적기도 함 (유튜버 추천 사이트) - Lifehack.org - forge.medium.com 세 번째 단계 앞 순서에 들었거나 읽었던 내용에 대해서 내 생각을 적어보기 말하기보다 적기를 먼저 하는 건 생각이 정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말을 할 수가 없으니까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듯 힘들면 인풋으로 대체하세여 네 번째 단계 이쯤 되면 하루 온종일 뭘 하느라 이미 피곤한 상태니까 그냥 좋아하는 걸 '영어'로 소비해보기 소비란 특별한 의식 없이 읽거나 보는 걸 의미 밥 먹으면서 좋아하는 미드 보면 될 듯 마지막 단계 이상하고 하기 싫을 수도 있지만 스피킹을 조금이라도 할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대 스피킹 연습을 혼자 할 수 있는 방법으로는 이런 것들이 있대 막짤 보그 어쩌고는 유튜브에 'vogue 73 questions with'라고 검색하면 쫘르륵 나옴 마지막 단계 할 땐 온갖 상상 다 끌어모아서 내가 해외 매체랑 인터뷰 한다 생각하고 주절주절 말해보면 될 듯 그외 중간에 저 플랜 어쩌고가 뭔지 궁금해서 그 영상도 찾아봤는데 캡쳐하기 좀 귀찮아서 이것도 총 3개월(90일) 동안 하는 거고 첫 달은 매일 10분 정도 되는 영상을 3번 보기 1. 무자막으로 보기 2. 영자막으로 보기 3. 한자막으로 보기 이렇게 보면 총 30분 (매일 다른 영상들을 조금씩 보면서 계속 흡수하래) 두 번째 달은 문법 정리 스피킹을 위해 꼭 알아야 할 문법 3가지 - 영어의 시제 - 조동사 뉘앙스 차이 이해하기 - 자주 사용되는 구문 정리 유튜브에서 '영어의 시제 정리' '조동사 표현 정리' '영어 필수 구문 정리' 검색만 해도 엄청 나옴 마지막 달은 스피킹 단계 - 쉐도잉까진 꼭 하지 않아도 괜찮고 - 좋아하는 영화의 대본을 구하고 - 하루에 3페이지 분량을 반복해서 보기 - 자주 쓸법한 문장을 찾으면 본인만의 방식으로 문장 만들어보기 영화 대본은 구글에 영화 제목 + script 검색하니까 뭐 많이 나오는데 이거 보면 되나? https://youtu.be/ESnrQ_ByJ7M https://youtu.be/TQVQxWCh81M 슼덬들 복붙댓 할 수 있을만한 댓글도 찾음 나 보려고 적은 요약 1. 30분씩 5회, 영어에 노출한다  2. 유투브를 보거나 기사를 읽으면서 좋은 표현을 습득한다.  3. 영어로 생각하고 적어본다.  4. 영어로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소비해라. 인스타, 넷플, 유튭, 등등..  5. 스피킹 하는 시간 갖기. 오늘 하루 보거나 읽거나 쓴 것을 소리내어 읽거나 적기. 나의 하루를 영어로 적고 얘기해보기. 질문거리들을 만들어보기. (보그 73 같은 걸 활용하기.) (출처) 우리 모두 화이팅!
Siempre Me Quedara - Bebe
여자인지 남자인지 모를 얼굴, 묘한 스페인어에, 3분 30초를 가득 채우는 수중 촬영, 편안한듯 고통스러운 모습. 라틴음악의 선두주자인 Bebe의 대표곡 Siempre Me Quedara 입니다. 번역하면 "항상 내게 남을거야"라는 뜻이라는데 전체 가사를 보면 섬뜩하고도 여운이 많이 남는 곡입니다. 일부분을 발췌해보면요, "Como decir que me parte en mil 어떻게 네게 이야길 해야할까 Las esquinitas de mis huesos 내 몸 속 뼈가 천개로 부서지고 있다고 Que han caido los esquemas de mi vida 그 완벽했던 내 인생의 Ahora que todo era perfecto 계획이 무너졌다고" "Me sorbiste el seso y me desciende el peso 나의 뇌를 네가 들이마셨기에 나의 무게가 줄어들어 De este cuerpecito mio que se ha convertido en rio 나의 이 작은 몸은 강으로 변해버렸다고" "En la voz suave del mar 바다의 그 부드러운 음성에 En volver a respirar la lluvia que caera 내 몸위로 떨어질 비는 Sobre este cuerpo y mojara 내 안의 꽃을 적셔주고" 특히 마지막 구절이 굉장히 센슈얼하죠.. 제가 음란마귀가 낀걸까요..허허 그래도 약간만 상상한다면 정말 센슈얼한걸 알 수 있죠. 이노래 뭐죠.. 근데 사실 약간 충격적이네요. 고등학교때 처음 들은 노래 궁금해서 뮤직비디오를 찾아본건데 이런 영상일줄이야.. 그래도 가사와 음악에 잘 어우러지게 영상을 만든 것 같아서 보는 내내 빨려들어갔다는.. 첫번째 영상이 아무래도 뮤직비디오인것 같은데.. 두번째 영상은 출처를 제대로 알 수 없지만 왠지 이 곡을 위해 만든 영상인 듯하나 비공식적인 영상인 듯 합니다. 개인적으로 두번째 영상 보시길 강력추천합니다! 정말 센슈얼해요. 영상은 처음부터 끝까지 남녀의 몸으로 채워지는데 화면전환도 빠르고 흑백처리되서인지 몸의 어디부위인지 알듯 모를듯 묘한 구석이 있죠. 너무 신나서 새벽에 주저리 주저리썼네요. 참 옛날에 들었던 곡이 이런 가사 이런 영상이라는 걸 아니까 노래도 묘한데 더 묘해지네요 얼른자야지ㅠ
'생리는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 - 한 가수의 일침
*이 컨텐츠는 mic.com의 기사를 바탕으로 작성 되었습니다. 페트리샤 나비다드는 우리에게 생소한 가수입니다. 하지만 그녀가 최근에 겪은 일은 우리에게 생소하지 않은 일입니다. 한 TV쇼에서 공연하던 그녀는 '생리대'로 추정되는 물체를 떨구는 해프닝을 겪습니다. 하지만 그녀는 프로답게 어떠한 미동도 없이 공연을 마쳤고, 공연 후에도 이 일에 대해서 크게 신경쓰지 않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문제는 그 다음에 벌어진 일입니다. 공연이 인터넷으로 공개되자, 많은 사람들이 이 일을 놓고 악플을 달기 시작했습니다. 이 악플들은 주로 '생리'에 대한 혐오적이고 비하적인 농담들이었습니다. 댓글창이 악의적인 글들로 가득 찼지만 나비다드는 꿈쩍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다음과 같은 트윗을 남깁니다. '나는 내가 생리를 한다는 사실이 하나도 부끄럽지 않다. 남자들이 이 곳에 존재하는 것은 바로 생리하는 여성들 덕분인데, 이들이 종종 이를 까먹고 여성들에게 공격적이고 저속적인 말을 던지는 것은 슬픈 일이다.' 거기에 나디드는 그 정체불명의 물체가 휴지나 크리넥스일 수도 있음에도, 사람들이 너무 쉽게 생리대라고 단정 짓는다며 비판 했습니다. 나비다드의 일은 생리를 불순한 것으로 여기거나 이를 조롱하는 사건의 가장 최근 예입니다. 올 해 3월 사진 작가 루피 카우어는 한 장의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립니다. 잠을 자던중 한 여성이 뒤척이고, 그 여성의 바지에 생리혈이 묻어있는 사진입니다. 그리고 이 사진은 인스타그램 측에 의해 제거 되었습니다. 하지만 여러 매체에 의해 이 사건에 대해 비판적인 보도가 쏟아졌습니다. 생리는 여성이 겪는 자연스러운 신체 현상의 하나인데, 그것이 '불편한 사진' 취급 받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것이었습니다. 결국 인스타그램 측은 사진을 다시 복구했지만, 중요한 사실은 이 이미지가 애초에 부적절한 것으로 간주되었고, 이는 여성의 신체 현상을 지속적으로 불순하게 여겨온 문화의 소산이라는 것입니다. 이는 우리 사회 역시 마찬가지 일 것입니다. 생리는 '그 날', '한 달에 한 번 불안한 날'이라는 단어로 숨겨야 할 것처럼 치부됩니다. 그리고 이 같이 생리를 금기시 하는 문화는, 생리를 둘러싼 혐오와 비하를 낳을 수 밖에 없습니다. 그 결과 지금도 '예민한거 보니 그 날이야?'와 같은 모욕적인 언사들이 일상에 횡횡하곤 합니다. 생리는 금기시 되어야 할 것도, 불순한 것도, 조롱의 대상도, 혐오의 대상도 아닙니다. 그것은 많은 사람들이 특정 시기에 겪는 신체적 현상에 불과합니다. 부당한 괴롭힘에 맞선 나비다드와 카우어를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