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50,000+ Views

홍콩이 더 아름다웠던 이유

성룡



이소룡



금성무



여명



정이건


장국영



진관희



이연걸



유덕화



양가휘



곽부성



양조위



주성치


주윤발
홍콩이 더 아름다웠던 이유, 배우들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21 Comments
Suggested
Recent
hdi2TOP
와 근데 진짜 세계최고의 명배우들만 있네요 ㄷㄷ 눈물나고 아름다울정도임. 한대 모아놓으니 진짜 웅장하고 근엄하기까지 하네 .진심 최고의 명배우들!!! 사진 한장한장 여운이 느껴짐!
진관희는 좀...
홍금보는...?
오맹달 없어요 ㅠㅠ 오달수같은분이신데 ㅠㅠ
다들 흠짓한 부분이 똑같군요....ㅋ 진관희...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재벌3세, 게이, 예일대 그리고 세상의 끝엔 항상 이 남자가 있다.
오늘은 한 남자의 이야기를 들려드리고자 합니다. 어머니의 이름은 글로리아 밴더빌트, 네 미국의 유명한 대학교엔 밴더빌트 대학교의 바로 그 철도 가문입니다. 그는 예일대 정치학과를 졸업하였으며, 스스로 게이임을 밝혔습니다. 그리고 세상의 끝에는 항상 그가 있습니다. 이 남자의 이름은 CNN의 유명 앵커이자 방송기자인 앤더슨 쿠퍼(Anderson Cooper)입니다. 부유함과 명문대 학벌 그리고 외모까지 갖춘 이 완벽해보이는 남자는, 언제나 세상을 끝에서 그들을 알리기 위해 생과사를 넘나들며 뛰어다닙니다. 어린 시절 형의 자살과 아버지의 죽음을 목격하며, 상실감을 겪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있는 곳으로 가고 싶었다고 합니다. 아이티 지진을 보도하며, 당시 날아오는 콘크리트 조각들을 피해가며 아이를 구출하고 죽음에 가까이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하기 위해 직접 찾아갑니다. 자신의 보도로 인해 세상이 조금은 더 나은 사회가 되길 바라며, 세상의 끝에는 항상 그가 있습니다. 그리고 어느 날,그 동안 결혼을 하지 않았기에, 게이라는 소문이 무성해지자 스스로 선언을 해버립니다. "공적과 사적인 부분에서 같은 수준의 사적 자유를 누리기를 원합니다. 하지만 침묵으로 일관하는 모습은 동성애자임을 부끄러워한다는 인상을 줄 수 있다고 판단하기에, 이렇게 밝힙니다. 저는 동성애자입니다." 정말 멋있는 말입니다. 많은 것을 가진 그가 이렇게까지 하기엔 수많은 힘든 점들이 있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스스로 동성애에 대한 편견에 맞서기 위해, 그리고 그들을 지지하기 위해 스스로 커밍아웃을 하게 됩니다. 그는 언제나 세상의 끝으로 주저하지 않고 달려갑니다. 앤더슨 쿠퍼.
분위기 甲인 프랑스 여배우들
마리옹 꼬띠아르 1975년생 현재 나이 40살 프랑스 배우 중 현재 가장 잘 나가는 여배우가 아닐까 싶음. 마흔살이라는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예쁘죠? 걍 예쁨. 이거 보니 러블리까지 함. 이 세상 혼자 살아라. 소피 마르소 1966년생 현재 나이 49살 80년대 우리나라 책받침 사랑을 독차지 했던 소피 마르소 언니. 예쁜것뿐만 아니라 분위기도 후덜덜하쟈냐 심지어 초딩때도 분위기 쩔었쟈냐 멜라니 로랑 1983년생 현재 나이 32살 '잘 있으니 걱정 말아요' 라는 영화에서 보고 천사 강림한 줄 알았음. 나도 다음 생애엔 이런 얼굴로.. 아멘 언니 나도 알라뷰 레아 세이두 1985년생 현재 나이 30살 최강 동안을 자랑하는 레아햏. 굳이 말하지 않고 눈빛 만으로 사람을 제압할 것 같쉬먀. 헉 소리 나네예. 남자친구한테 이렇게 쳐다보면 미..미안해 소리 바로 나올듯ㅋㅋㅋㅋㅋㅋㅋ 록산느 메스퀴다 1981년생 현재 나이 34살 뭐야 이 새로운 언니는.. 세상은 넓고 미인은 많다. 그지같은 세상. 스테이시 마틴 1991년생 현재 나이 24살 우리나라에는 많이 알려져있지 않은데 프랑스의 떠오르는 신예 배우에요. 아 깜놀 님 인형인줄. 좋겠슈 예뻐서. 샤를로뜨 갱스부르 1971년생 현재 나이 44살 저한테는 이 언니가 프랑스 분위기 미인 1등이긔. 이 언니의 포스는 그 누구도 따라잡을 수 없긔. 정석 미녀는 아니지만 제 눈엔 최곱디다.
남자들이 좋아서 환장한다는 여자들의 행동 8가지
1. 칭찬해줄 때 남자는 정말 칭찬받는 걸 좋아하는 생명체임. 소중한 가족, 존경하는 사람, 좋아하는 여자한테 특히 더 함. 칭찬에 목 마른 그 모습이 귀엽지 않음? 좀 잘 보이려고 자랑하면 얼씨구나 오구 귀엽네하고 인정해주고 호응해주면 됨 2. 귀여운 스킨십을 할 때 스킨십 싫어하는 남자는 없다지만 내 여자도 아닌데 막 들이대면 뭔가 싶고 부담스러움. 근데 은근하고 귀여운 애교가 섞인 스킨십이라면 말이 달라짐. 예를 들어서 사람들 많은 곳에 갔을 때 내 옷자락을 잡는다거나 하는거 있잖음? 묘한데 긴장되고 귀엽다는 마음이 몽글몽글 생겨남 (첨부 사진은 좀 과하니 따라하지 마시오. 옷 늘어남) 3. 눈 마주칠 때 아주 유명한 3초 스킬과 비슷한 것임. 같이 눈 마주칠때 웃어주면 됨. 아무 이유없이 웃는 것이 포인트임. 왜 웃냐고 하면 그냥이라고 하고 또 웃어주면 남자는 이제 남은 하루동안 계속 쟤가 왜 웃었나 불쑥 불쑥 생각하게 됨 4. 자신의 행동을 따라할 때 중요한 것은 상대가 민감해하거나 컴플렉스인걸 조롱하듯이 따라하면 안 됨. 그냥 자연스러운 것들? 골똘하게 생각하는 표정이라든가 코 찡긋하는 것이라든가 하는 남자의 행동을 따라하고 베시시 웃어주삼 5. 내 말에 집중할 때 다른 사람들은 호롤롤로 듣지 말고 그 남자가 말할 때만 집중하고 눈을 맞춰 자.연.스.럽.게 (방청객 아님) 리액션을 하면 됨. 의식의 흐름대로 내 얘기하지 말고 그 남자 얘기 들어주고 물어봐주고 신나서 얘기하는 거 또 들어주고. 그럼 남자들은 아 쟤는 나랑 넘나 잘 통한다고 내 인생여자라고 생각하게 됨 이 외에도 더 있다면 6. 멍~ 때리고 있는데 귀여울 때 7. 높은 곳에 있는 물건을 잡으려고 '폴짝' 뛰는데 귀여울 때 8. 아래에서 '나'를 쳐다보는데 귀여울 때 정도가 있을 수 있겠음 결론 : 그 사람 눈에 귀여운게 최고. 귀여운게 세상을 지배한다.
남자 대학생이 꾸민 7평 복층 집(놀람 주의)
안녕하세요, 부산에서 태어나 서울로 온 지 얼마 되지 않은 23살 대학생입니다. 제 취미는 음악과 악기입니다. 평소 음악 듣는 걸 정말 좋아하는데요. 그래서인지 악기 다루는 것 역시 좋아합니다. 제가 다루는 악기는 기타와 피아노, 플룻 등이 있어요~ <항상 하고 싶은 것을 하자>라는 제 인생의 모토에 따라, 하루하루 화이팅 넘치게 열심히 보내고 있답니다. 그럼 저희 집을 소개할게요~ 집이 큰 편이 아니라, 조금 힘들었어요. 고민 끝에 자잘한 소품으로 포인트를 주고, 사다리 선반 등을 이용해 많은 짐들을 해결했어요! 조금 허전한 감이 들어 1층에 스탠드 조명을 놓아주었습니다. 조명을 밝혀주니 방이 더 넓어 보이기도 하고, 아늑한 느낌을 주기도 하더라구요! 현관에 들어서자마자 보이는 벽시계 역시 포인트입니다. 자취방에 혼자 들어오면 가끔 외로움을 떨칠 수가 없는데요. 문을 여는 순간 보이는 환한 led 시계가 저를 반겨주는 것 같아 늘 기분이 좋답니다^^ 인테리어를 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여긴 점은 좋은 집을 넓게 보이게 하자는 것이었는데요. 그래서 베이스는 화이트 계열로 하고, 원목을 많이 사용해주었어요. 가구와 소품들은 적당히 어울리는 컬러로 포인트를 주었답니다. 깨알 같은 소품 자랑~^^ 2층에서 바라본 1층이에요. 작지만 있을 건 다 있죠? 2층에서 바라보니 더 넓어 보이는 것이 아무래도 역시 조명의 역할인 듯합니다. 2층은 침실 겸 저만의 공간, 영화관입니다. 평소를 영화를 무지 즐겨보는데요. 어렸을 때부터 다락방에 이렇게 영화관을 만드는 것이 꿈이었어요. 작지만 꿈을 이룬 거죠^^ 하루에 한편씩 영화를 보는 저에겐 정말 소중한 공간이랍니다. 한 SNS에 제 방이 소개되고 많은 분들의 호응을 받으니, 얼떨떨하면서도 평범한 대학생인 저도 잘하는 것이 있구나 하고 행복했답니다. 제 소소한 집을 예쁘게 봐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