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cutnews
8 months ago5,000+ Views

싸이 이후 5년 만에 무대 올라…현지 유력 매체 관심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 참석한 방탄소년단(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RM,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이 'K팝 아이돌'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방탄소년단은 20일 오전 10시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 소프트 공연장에서 열린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2017 American Music Awards, 이하 AMAs)' 무대에 올랐다. 올해로 45회를 맞은 'AMAs'는 빌보드 뮤직 어워드, 그래미 어워드와 함께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힌다. 이날 시상식은 미국 ABC를 통해 미국 전역에 생방송됐으며, 국내에서는 음악채널 엠넷을 통해 처음으로 생중계됐다. 'AMAs' 에서는 싸이가 '강남스타일'로 전세계적인 인기를 끈 2012년 세계적인 래퍼 MC해머와 함께 피날레 무대를 펼친 바 있다. 올해 이 시상식에서는 휘트니 휴스턴 헌정 공연을 펼친 크리스티나 아길레라를 비롯해 켈리 클락슨, 셀레나 고메즈, 다이아나 로스, 이매진 드래곤스, 핑크 등 유명 팝스타들이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여 이목을 사로잡았다. '올해의 아티스트' 상은 8개 부문에 최다 노미네이트 된 브루노 마스가 받았다.
방탄소년단은 K팝 아이돌 최초이자 올해 아시아 뮤지션으로는 유일하게 'AMAs' 무대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이날 이들은 지난 9월 발매한 '러브 유어셀프 승 허(LOVE YOURSELF 承 Her)' 앨범의 타이틀곡 'DNA(디엔에이)' 무대를 펼쳤다. 'DNA'는 풋풋하고 패기 넘치는 청춘의 사랑을 노래한 EDM 팝 장르 곡으로, '우리 둘은 태초부터 운명적으로 얽혀 있으며 DNA부터 하나였다'는 메시지가 담겼다. 형형색색의 상의에 청바지를 착용하고 무대에 오른 방탄소년단 일곱 멤버는 자유분방하면서도 절도 있는 '칼군무'가 돋보이는 'DNA'의 퍼포먼스를 선보여 이목을 끌었다. 공연장을 가득 메운 현지 관객들은 방탄소년단에게 뜨거운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이들의 공식 응원봉인 '아미봉'을 들고 노래를 따라 부르는 관객들의 모습도 눈에 띄었다.
아울러 방탄소년단은 시상식에 앞서 당일 오전 8시부터 진행된 레드카펫에 올랐으며 레드카펫 스페셜 쇼에도 출연했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들은 레드카펫 현장에서 ABC를 비롯해 엔터테인먼트 투나잇, E!, 포브스, 피플, 버라이어티 등 현지 유력 매체들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빅히트 측은 "팬들의 함성 소리와 함께 등장한 방탄소년단은 팬들은 물론 시상식을 찾은 관람객들의 뜨거운 환영을 받았으며, 전 세계 매체들의 집중 관심으로 인터뷰 요청이 끊이지 않았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방탄소년단 일곱 멤버는 레드카펫 인터뷰에서 미국 TV에 데뷔하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고 입을 모으며 "'아미(팬클럽명)' 덕분에 이 자리에 설 수 있게 됐다"고 감사 인사를 했다. 지난 5월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을 수상해 화제를 모은 바 있는 방탄소년단은 또 한 번 K팝 역사에 의미 있는 이정표를 남겼다. 앞서 포브스, 빌보드, 할리우드 리포터, 팝크러쉬 등 미국 매체들은 방탄소년단의 'AMAs' 무대 공연 소식을 연이어 보도했다. 엠넷에서 생중계 진행을 맡은 음악평론가 임진모 씨는 "방탄소년단은 싸이 이후 위기 국면을 맞은 K팝에 다시 활력을 불어 넣었다"며 "'AMAs' 공연은 이들이 미국 시장에서 차지하고 있는 지분을 증명하는 결과다. 뜻 깊고 자랑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지난 5월 29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2017 빌보드 뮤직 어워드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 수상 기념 기자간담회를 연 방탄소년단(자료사진/황진환 기자) 방탄소년단의 최근 행보는 그야말로 '글로벌'하다. 2013년 데뷔한 방탄소년단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춘들의 꿈, 행복, 사랑, 그리고 그들이 처한 현실과 진지한 고민을 녹인 음악과 활발한 SNS 소통을 기반으로 국내외에서 강력한 영향력을 가진 팀으로 성장했다.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뮤직 어워드 참가를 계기로 전 세계 음악 차트를 석권한 미국 EDM 듀체인스모커스, 세계적인 DJ 스티브 아오키, 미국 힙합계 신예 래퍼 디자이너 등과 협업했으며, '러브 유어셀프 승 허' 앨범과 타이틀곡 'DNA'를 빌보드 메인 차트인 '빌보드 200'과 '핫 100'에 동시에 진입시켰다. 또한 이들의 공식 트위터는 한국 계정 최초로 1천만 팔로워를 돌파했으며, '쩔어', '불타오르네(FIRE)', '피 땀 눈물', '상남자', '세이브 미(Save ME)', '낫 투데이(Not Today)', '봄날', 'DNA', '데인저(Danger)', '아이 니드 유(I NEED YOU)' 등 총 10편의 뮤직비디오가 유튜브에서 조회수 1억 건을 넘어선 상태다.
방탄소년단 리허설 모습(사진='AMAs' 공식 SNS)
이번 'AMAs' 참여를 계기로 방탄소년단의 글로벌한 행보는 앞으로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소속사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AMAs'를 위해 미국에 방문한 이후 CBS 심야 토크쇼 '더 레이트 레이트 쇼', ABC 토크쇼 '지미 키멜 라이브', KTLA 아침 뉴스, 라디오 방송 출연 등 여러 일정을 소화했다. 앞서 소속사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팬들에게 좋은 소식을 연이어 전할 수 있어 기쁘고 감사하다"며 "미국을 방문하는 기간에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할 계획이니 많은 기대 바란다"고 밝혔다.
'AMAs' 무대를 마친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이어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까지 올 수 있을 거라 생각 못했는데 공연까지 하게 돼 꿈만 같았다"며 "미국 시상식에서 한국어로 된 음악을 선보인다는 것 자체로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전 세계 팬들과 새로운 많은 사람들에게 우리의 무대를 보여줄 수 있어서 뜻 깊었다"며 "많은 분이 노래를 따라 부르고 응원해주셔서 무대 위에서 정말 행복했고, 최선을 다해 준비한 공연을 잘 마쳐 기분 좋다"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은 남은 일정을 소화한 뒤 귀국할 계획이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6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