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oricard
1,000+ Views

11월 24일 오후 2시 블랙프라이데이 쇼핑 꿀팁!

11월 24일 오후 2시 블랙프라이데이! 째깍째깍⏰ 설레이는 이 마음은 뭘까🙊💕 #직구족 #엄지 모두 여기 모여라! 우리카드 블프 혜택👍 받고 더 즐거운 쇼핑 즐기세요

블랙프라이데이 직구Tip 자세히 보러 가기 👉 http://social.wooricard.com/259undefined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Mdae in Korea로는 중국에 설 자리가 없다"
[취재파일] ‘메이드 인 코리아’ 중국 위기론 확산...중국 소비자 선택 요인, 품질과 디자인이 65%, 국가는 14%에 불과 ▶ http://www.cncnews.co.kr/news/article.html?no=2894 [CNC NEWS=권태흥 기자] K-뷰티 위기론이 제기됐다. 발신지는 중국 온라인 해외직구 시장이다. 중국 해외직구 시장규모는 2017년 7.5조위안(약 123조원)으로 추정된다. 전년 대비 19% 증가한 수치다. 해외직구 이용자 규모는 4100만명(2016년)→5800만명(2017년)→7400만명(2018년)으로 예상된다. 최근 기자가 만난 중국 타오바오 연관 한국파워셀러협회 관계자는 “중국 시장에서 ‘메이드 인 코리아 시대’는 끝났다. 국가를 보고 화장품을 고르기 보다는 믿음이 가는 브랜드에 중국 소비자의 관심이 크다”며 “중국 소비자가 원하는 소구점을 찾아내고 적확하게 매칭 할 수 있는 브랜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중국 소비자가 해외직구 원산지를 고르는 가장 큰 요소는 무엇일까? 소후닷컴(搜狐网)의 2017년 상반기 ‘중국 해외직구 원산지 선택요인’ 조사에 따르면 “해외직구 이용자는 국가별 브랜드에 특별한 기호가 있는 편은 아니며 선진국 제품에 대해서는 품질에 신뢰도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중국 해외직구 원산지 선택 요인은 △제품 품질(36.6%) △제품 디자인(27.8%) △제품 평가(18.9%) △국가 선호도(13.9%) △제품 브랜드(2.5%) △기타(0.3%) 순이었다. 국가 브랜드보다는 품질과 디자인이 앞선다는 것. 이는 운 좋게 밴더를 만나 물량 떼기로 중국에 수출하는 관행에 제동이 걸렸다는 의미다. ◇중국 해외직구 원산지 선택 요인(2017년 상반기 기준=소후닷컴) 한류 붐에 따른 ‘Made in Korea'가 중국 시장에서 활개를 치던 게 불과 작년 초였는데 설문조사에서는 중국 소비자 10명 중 1명 정도가 원산지를 보고 구매한다는 분석이다. 게다가 올해 말까지 유예됐지만 갈수록 중국 정부의 △위생허가 요구 △세수 강화 △해외 쇼핑보다는 중국 내에서의 구매 유도 등 정책은 강화될 기미다. 따라서 ‘Made in Korea'에 기대 2, 3, 4선 도시를 노리던 중소 화장품 기업에게는 새로운 숙제를 안겨주게 됐다. 기자가 만난 대한화장품협회 관계자는 “중국 로컬브랜드의 추격이 거세다. 작년 중국 관계자와 만나서 대화하다보면 'Made in Korea'가 4~5년은 지속될 거라는 얘기가 많았다. 그런데 박람회에서 본 로컬 화장품을 보면 원료와 성분, 디자인, 패키징 등에서 K-뷰티 성공 요소를 많이 따라해 이젠 대등한 수준”이라고 전했다. 그는 “중국 스카웃에 따른 인력 유출 영향으로 로컬이 K-뷰티 수준에 근접해 차이점을 모르겠다는 게 중국 현지를 다녀온 사람들로부터 전해들은 얘기”라고 덧붙였다. 중소 화장품기업 관계자는 “국내에서는 로드숍과의 경쟁에 밀리고, 대기업이 장악한 H&B숍 입점이나 홈쇼핑채널은 감당하기 어려운 비용과 시간 때문에, 중국과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이 유일한 활로였다”며 “‘Made in Korea'를 선호하던 중국 따이공이나 밴더도 중국 위생허가와 한국 실적, 홍보 내용 문의가 부쩍 늘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한국파워셀러협회 관계자는 “온라인 플랫폼이나 오프라인 등 어디에, 어떻게 마케팅 비용을 써야 하는 지 한국 업체들은 중국 시장을 너무 모른다“며 ”한탕식 치고 빠지는 판매는 더 이상 중국에서 통하지 않는다. 꾸준히 제품 개발 여건을 갖춘 회사를 찾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차별화된 셀링 포인트와 가격, 입소문 효과 등을 통해 한국의 중소 브랜드를 발굴하고 있다“며 ”‘Made in Korea'를 앞세우는 기업보다는 브랜드 파워를 키우려는 기업이 중국 시장에서 성공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중국 시장에서 ‘Made in Korea'라면 받아주던 시대는 사드 갈등을 겪으면서 확실히 꺾인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중국 소비자의 선택은 한국산(産)보다는 명품 브랜드로 쏠리고 있다. #K뷰티 #메인코리아 #중국 #해외직구 #소후닷컴 #대한화장품협회 #한류 #한국파워셀러협회 #중국시장 #중소기업 #CNCNEWS #권태흥기자
하이타오족 겨냥 中文 정품·소비자후기 마케팅 필요
중국 전자상거래 해외직구 플랫폼은 화장품 중소기업에 ‘기회의 땅’ 제품력 기반으로 플랫폼 입점→브랜드 인지도 확대→온·오프 병행 전략 수립 필요 ▶ http://www.cncnews.co.kr/news/article.html?no=2928 [CNC NEWS=권태흥 기자] 요우커(遊客)보다는 하이타오족(海淘族)을 노려라. 세계 시장 1위인 중국의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해외직구(하이타오족) 붐이 주목받고 있다. 화장품 중소기업에겐 기회의 땅이자 블루오션이다. 쉽게 말해서 하이타오족은 요우커가 인터넷과 스마트폰과 결합해 진화했다고 보면 된다. 중국 내에서 온라인으로 해외 명품을 직접 구매하는 중국의 해외직구족이다. 중국의 전자상거래 규모는 2017년 24조위안(3900조원)→28.1조위안(2018년)→32.7조위안(2019년)으로 증가할 전망. 이용자 수는 4200만명(2016년)→5800만명(2017년)→7400만명(2018년)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중국 소호망(搜狐网) 조사) 전자상거래 시장 점유율 중 온라인쇼핑 비중은 점차 증가 추세다. 2016년 전자상거래 시장은 B2B(72.1%)-온라인쇼핑(23.3%)-여행(3.0%)-현지 생활서비스 O2O(1.6%) 순이다. 이중 B2C(2.6조위안)+C2C(2.1조위안)의 개인 소비자 겨냥 온라인쇼핑 시장 규모가 4.7조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6%, 15.6% 증가했다. 5.6조위안(2017년)→6.4조위안(2018년)→7.3조위안(2019년)으로 전망된다. 코트라 강저우무역관 김우정 차장은 ‘중국 국경간 전자상거래 현황 및 전망’에서 “2016년 중국 해외직구 수입규모는 1.2조위안으로 전년 대비 33.3% 증가했다”며 “왕이카오라 직구가 21.4%로 1위, 톈마오궈지-웨이핀궈지-징동글로벌직구 순이며 이들 4개사 플랫폼의 수입규모는 전체의 70.4%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해외직구 사용자는 주로 26-35세가 69%로 청년층이 많다. 10대 구매품목은 화장품 및 개인위생용품이 1위였다. 이어서 유아용품-의류·신발-식품-액세서리·가방-디지털가전-건강식품-생활용품-완구-시계였다. 중국 정부는 작년 9월 28일 국경 간 전자상거래 소매수입관리정책에 대한 유예기간을 1년 연장해, 올해 연말까지 수입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당분간 해외직구의 폭발적인 증가는 계속된다는 전망이다. 김 차장은 “소비자들의 구매 능력이 상승함에 따라 가격보다도 수입제품의 신뢰성, 품질 등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며 “해외직구 플랫폼을 활용한 중국 온라인 시장 진출이 필수적인 요소가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작년 광군제 때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은 신유통(新零售)을 적극 활용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는 경영 관리 및 정보기술 플랫폼을 출시해 기존 소매상이 공급체인, 대량인력, 점포자원을 충분히 이용하도록 하겠다는 것. 즉 온·오프라인 융합을 위한 물류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그 대표적인 사례가  Marie Dalgar(玛丽黛佳)가 톈마오 화장품 페스티벌 기간 동안 항저우 시후 인타이청에 ‘색조화장품 무인 판매기’를 설치해 3일 만에 립스틱 1600개를 판매한 바 있다. 한 대 당 립스틱 판매량은 오프라인 매장 1주일 판매량에 해당한다. 무인판매기는 쇼핑의 시공간 제약을 해소하고 온라인 톈마오를 통해 결제가 가능하다. 마리달가는 오프라인 매장 데이터와 온라인 데이터를 통합 구축해 소비자 분석을 통해 쇼핑 체험 서비스를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코트라 칭다오무역관 이맹맹 대리는 “신유통은 △고객 체험 강화 △브랜드 인지도 제고의 두 가지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전했다. 첫째 온라인 거래 최적화는 오프라인에서 체험과 서비스 최적화를 가능케 해주며, 오프라인 서비스는 소비자에게 인터넷 상의 과장 광고, 거짓된 이미지를 배제하고 생동감 있는 실질적인 체험을 제공한다. 둘째 인기 브랜드 제품의 경우 차별화된 서비스, 차별화된 체험이 가져오는 부가가치 창출 과정은 모두 오프라인 매장에서 나타난다. 온라인에서 높은 인기를 끈 제품의 특성은 저렴한 가격으로 네티즌을 대량 고객으로 확보한다는 데 있다. 그러나 경쟁이 치열해지고 모방상품이 등장하면서 온라인 데이터에 비용이 비싸지면 단순 온라인 의존 판매는 한계에 부닥친다는 것. 이 대리는 “온·오프라인 융합을 통한 다양한 판매루트 개척이 고객 확보에 필수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오타오족이 해외직구 플랫폼을 통해 화장품 구입이 이뤄지기 때문에 제품력 기반의 한국 중소기업에겐 ‘기회의 땅’이 될 수 있다는 게 코트라 중국 주재관들의 전망이다. 특히 깐깐해진 하이타오족에겐 Made in Korea가 매력으로 전문몰을 활용하고 중문(中文)으로 된 정품구별법, 한국소비자 후기 등 마케팅 전략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자세한 내용은 코트라가 펴낸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 진출 가이드’ 보고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하이타오족 #중국전자상거래 #해외직구플랫폼 #화장품 #기회의땅 #요우커족#세계시장1위중국전자상거래 #해외직구 #블루오션 #요우커진화 #코트라강저우무역관 #김우정차장 #소매수입관리정책 #MarieDalgar #알리바바창업자마윈#신유통 #색조화장품무인판매기 #네티즌대량고객확보 #중문정품구별법 #한국소비자후기 #CNCNEWS #권태흥기자
광군제·블프 시즌…해외직구는 '카드결제' 필수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A씨는 2018년 2월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서 드론을 구입했지만 2개월이 지나도 물건이 배송되지 않았다. 쇼핑몰에서 주문폭주로 배송이 늦어졌다고 해명했다. 이에 주문취소와 환불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K씨도 비슷한 피해를 입고 속앓이를 하고 있다. 사연은 이렇다. 2017년 11월 해외 구매대행 업체를 통해 인덕션을 현금으로 구입한뒤 물건이 도착하기를 이제나 저제나 기다렸지만 함흥차사였다. 배송에 3주 걸린다던 것이 6주가 돼도 소식이 없어 주문취소를 원했지만 이마저도 구입처인 독일 현지에서 취소해 줘야 한다며 처리를 지연해 애를 태웠다. R씨도 비슷한 피해를 입었는데 전후사정을 확인해봤더니 쇼핑몰에서 배송대행지로 보낸 물건이 분실된 경우였다. 대행업체는 "물건을 찾아보고 있다"는 말만할 뿐 R씨 물건은 배달되지 않았다. 값싸고 질좋은 물건을 싸게 구입할수 있는 이점 때문에 소비자의 해외 직구매가 갈수록 늘어나는 추세지만 물건이 안전하게 도착하지 않는 경우가 왕왕 발생하고 있어 속앓이하는 소비자들이 많다. 한국소비자원이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해외직구 반입건수는 매년 30%이상씩 빠른 속도로 증가하는 추세다. 관세청에 따르면, 해외직구 반입건수 2016년 1천740만건에서 2017년 2천359만건, 2018년9월 현재 2천266만건 등으로 급증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해와 대비해 36%나 증가했다. 이에따른 소비자 피해도 증가하고 있다. 소비자원에 접수된 해외직구 관련 소비자상담은 2016년 6천932건, 2017년 9천675건, 2018년9월 8천781건이다. 올해 해외직구 증가는 이번달 정점을 찍을 가능성이 높다. 11월에는 수천만원의 대륙 소비자가 움직이는 중국의 광군제와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까지 겹쳐 대대적인 할인파티가 벌어지기 때문이다. 해외직구에 따라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는 피해는 배송지연이다. 가격과 배송조건까지 꼼꼼히 따져본 뒤 온라인을 통해 구매를 하지만 국내나 오프라인 구매와 달리 해외 소재 쇼핑몰을 상대로 피해를 구제받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일단 이메일 등을 통해 메시지를 남기더라도 판매자의 연락을 받기까지는 오랜시간 기다리기가 다반사이고 전화도 연결되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다 설사 연락이 닿더라도 언어장벽까지 있어 소비자의 고통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같은 점을 감안, 해외직구 소비자에게 피해주의보를 내리고 구입물품의 원활한 통관을 위한 팁을 제공했다. 해외구매대행의 경우 ▲해외사업자와 거래 시 현금보다는 신용카드 사용 ▲구매대행 사업자에게 원칙적으로 교환.수리 의무가 없음에 유의할 것, 배송대행은 ▲배송대행지 주소 정확히 입력 ▲파손·오배송 등 사고 발생시 사진자료확보, 해외직접구매 시 ▲사이트 신뢰도 확인 ▲소비자원 통해 사기사이트 여부 확인 등이다. 해외직구 시 차지백 신청이 가능한 경우 (표=한국소비자원 제공) 소비자원 관계자는 "해외직구는 국내 구매보다 배송 지연, 분실, 환불 거부 등과 같은 소비자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무엇보다 구매 단계에서 신중하게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또한 "이미 결제를 마친 상태에서 사기의심, 연락두절, 미배송, 결제금액 상이 등 피해가 발생한 경우 신용카드사 차지백(chargeback) 서비스를 이용해 피해를 구제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차지백 서비스란 사기가 의심되는 경우 등 소비자가 불이익을 당했을 경우 카드사에 이미 승인된 거래를 취소 요청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말한다.
해외직구 시리얼 먹어보셨나요?
안뇽하세요 오니에요~ 저는 해외직구를 너무너무 좋아해요.ㅎㅎ 특히 새로운 과자들은 찾아나서는걸 괴앵장히 좋아해요ㅎㅎ ㅎㅎ 돼지라도 좋아요ㅎㅎㅎ 한국에서 쉽게 구할 수 없는 외국 과자들을 발견하면 눈이 뒤집혀지고 바로 카드슬래쉬를 해버립니다. 어흐흑 잘가 내 통장 잔고ㅠㅠㅠ 제가 이렇게 카드를 들고 온 이유는 바로 제가 발견한 신기한 해외직구 시리얼을 자랑하려구 들고왔어요~~ ㅎㅎㅎ 네 소개가 아니라 자랑이에요. 하하하하하하하 그럼 바로 보실까요? 프렌치토스트크러쉬 가격 5920원 /구입처 쿠퐝~☆ 짜자잔 이것보세요오오~ 신기하죠? 토스트모양의 시리얼이라니 진짜 신기해요.ㅎㅎ 그래서 계속 눈여겨보다가 월급이 입금 됨과 동시에 질렀어요ㅎㅎㅎㅎ 저는 조금 알맹이가 클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많이 작더라고요. 역시 시리얼은 자잘해야 맛있는 건가?ㅋㅋ 크기는 손톱만해요. 제 손톱이 큰편이니까 음.... 백원보다 작아요ㅎㅎㅎ 진짜 요매앤해요ㅋㅋㅋㅋㅋ 진짜 제 엄지손톱만해요ㅎㅎ 심지어 모양도 비슷하게생김ㅋㅋㅋ 봉지를 뜻자마자 올라오는 달큼한 스멜ㅎㅎㅎㅎ 어제 노동절이라서 쉬었는데요. 자고있는데 갑자기 택배가 왔더라구용ㅎㅎ 그래서 배송 받자마자 뜯어서 아침으로 먹었어요. **맛평가 바삭바삭함 시나몬맛이 아닌데도 시나몬향이 남 우유에 넣어도 오래 바삭하게먹음 많이 달지는 않음 스낵으로 먹어도 괜춘함 제가 이것만 샀을까요? 댓츠 뉴뉴~~ 칩스아호이! 가격 5620원/ 로켓직구 짜자잔 칩스 아호이도 샀어요ㅎㅎ 시리얼이 초코칩쿠키라니 너무 신기해서 사봤어요ㅎㅎㅎ 완전기대기대ㅎㅎ 시리얼크기는 적당한데 양이 생각보다 많아서 놀랬어요. 이거시 바로 미쿡스톼일인거신가ㄷㄷㄷㄷㄷㄷ 개신기ㅋㅋ 이것도 크기는 쪼매냈어요. 시리얼은 넘 크면 먹기 힘드니깐 ㅎㅎ 식감은 초코쿠키가 아니라 코코볼이랑 똑같았어요ㅠㅠ 히잉 쿠키였으면 대박 맛났을텐데ㅠㅠㅠ 그래도 한그릇 호로롭 말아서 먹었습니다.ㅎㅎㅎㅎ **맛평가 초코쿠키가 아니라 초코쿠키 향 코코볼식감 많이 달달함 (참고로 단걸 많이 즐기지않음) 초코쿠키향이 나긴하지만 코코볼식감 금방 우유에 불어버림 우유에 말아서 먹으면 꿀맛 ㅎㅎ 이것 말고도 해외직구 과자들이 여럿있는데요 그것들도 먹어보고 또 카드 들고올게용ㅎㅎ 여러분 행복한하루☆☆ 꼬잉꼬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