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cutnews
1,000+ Views

"승리하십시오"… 유아인부터 태연까지 ★들의 수능 응원

2018년 수능(대학수학능력시험)날이 밝았다. 유아인부터 류준열까지 다양한 스타들이 수능을 치르게 될 모든 사람들에게 응원을 보냈다.

유아인은 23일 오전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수험생들을 격려했다. 그는 "일단은 잘 보세요. 애쓴 만큼. 수능이라 불리우는 '인간 등급매기기 평가시험'-여러분이 그 시험에서 몇 등급을 받든, 그래서 어느 대학에 가서 어떻게 재단되고, 어떤 자격증을 따고, 사회에서 어느 자리를 차지하든 당신들 모두가, 그 인격들은 이미 똑같이 다 소중하고 언제까지나 아름다울 겁니다. 그것만이 진실합니다"라고 썼다.

이어, "인간의 자격. 그 존엄함은 세속의 천박한 등급이나 오만한 자격들, 자본제의 음흉한 신분들보다 더 위대하고 소중한 겁니다. 잊지 마세요. OMR 카드에 까맣게 칠해질 무용한 정답들보다, 그것보다 소중한 것을요"라고 말했다.

유아인은 "굴하지 마세요. 승리하십시오! 타인이라는 경쟁자가 아니라, 다르지 않은 동지들과 손잡고 이 구시대의 질서와 싸워 이기십시오! 여러분이 이 시대의 희망입니다. 다음 시대의 증거입니다"라고 독려했다.

공효진은 "지금도 벼락치기하고 있을 일주일 더 고생한 2017년 수능생들 화이팅! 신분증 잊지 말자! (찍을 수밖에 없는 답엔 하느님의 은총이 있기를....)"이라는 글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류준열은 인스타그램에 풍경 사진 한 장과 "열심히 하는 것보다 잘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하는 요즘. 열심히 하는 그대들에게 주는 선물"이라는 글을 남겼다. 

홍종현은 "일주일이 지나 드디어 내일이네요. 컨디션 조절 잘하고 추운데 따듯하게 입고 파이팅. 좋은 결과 있기를 응원할게요. 수능 파이팅"이라고 응원했다.

엑소 찬열은 지난해 수능 당시 썼던 글 캡처를 다시 게재했다. 그는 "이 글을 올린지 또 1년이 흘렀습니다!! 시간이 정말정말 빠르죠? 내일이면 수험생 여러분들이 열심히 준비해온 수능날입니다!! 준비는 잘 했어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족하다고 생각될 수도 있고 내일이면 그동안 준비해 온 게 끝난다는 생각에 여러 많은 생각들이 들겠지만!! 작년에도 얘기했던 것처럼 내일만큼은 마음을 다 비우고 편안하게 시험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올해 수능이 끝나면 꼭 같이 밥 먹을 사람이 많아지길 기대하며.. 화이팅입니다!!❤"라고 전했다. 

씨엔블루 정용화는 "수능이 이틀 남았네요. 이리저리 걱정도 많고 마음도 싱숭생숭했을 테지만 자기자신을 믿고 임하면 꼭 좋은 결과가 있을 거에요. 몸 관리 잘하시고 당일날 최상의 컨디션이길!!! 꼭 대박나길 응원할게요! 화이팅"이라는 글을 남겼다. 

강민혁 역시 "수험생 여러분! 무사히 마치길 바래요. 모두가 응원하고 있습니다. 화이팅!"이라고 말했다. 

AOA 설현은 "수험생 여러분! 고생 많으셨습니다. 긴장하지 말고 실력발휘 잘 하시길 응원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소녀시대 태연은 인스타 스토리 영상을 통해 "수능 잘 보시고요. 이제 자유네요. 화이팅! 멋진 연말을 보냅시다. 잘 봐요~"라고 밝혔다. 

올해 수능을 보는 연예인으로는 '프로듀스 101' 시즌1 출신이자 위키미키 멤버인 김도연, 오마이걸 아린, 모모랜드 주이, 레인즈 서성벽과 변현민, 골든차일드의 동현과 주찬, 온앤오프 라운, 빅톤 정수빈, '프로듀스 101' 시즌2 출신 안형섭, 배우 진지희 등이 있다. 

배우 김유정, 김소혜, NCT 마크, 워너원 박우진, 레드벨벳 예리, 악동뮤지션 이수현, 구구단 미나, 에이프릴 나은, 엘리스 소희, 아스트로 라키 등은 수능에 응시하지 않는다. 배우 김소현과 워너원 박지훈은 수시모집에 합격해 수능을 치르지 않는다.

한편, 이번 수능은 당초 16일로 예정돼 있었으나 하루 전인 지난 15일 경북 포항에서 5.4 규모의 지진이 일어나 일주일 연기됐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2002년 대통령 선거 당시 노무현과 유시민의 일화> 2002년 대선 당시 노무현은 곁에 있던 유시민에게 물었다. “노무현의 시대가 오겠어요?” 이에 유시민은 “아, 오지요. 100% 오지요. 그거는 반드시 올 수밖에 없지요” 라고 답했다. 이 대답을 들은 노무현은 “근데, 그런 시대가 오면 나는 없을 것 같아요” 라고 말한다. 유시민은 힘없는 그의 말을 듣고서 입을 열었다. “그럴 수는 있죠. 후보님은 첫 물결이세요. 새로운 조류가 밀려오는데 그 첫 파도에 올라타신 분 같아요. 제가 보기에는 그런데 이 첫 파도가 가려고 하는 곳까지 바로 갈 수도 있지만 이 첫 파도가 못 가고, 그 다음 파도가 오고 그 다음 파도가 와서 계속 파도들이 밀려와서, 여러차례 밀려와서 거기 갈 수는 있겠죠. 그러니까 그런 면에서 보면 새로운 시대 정신과 새로운 변화, 새로운 문화를 체현하고 있으시기 때문에 첫 파도 머리와 같은 분이세요 후보님은. 근데 가시고 싶은데까지 못 가실 수도 있죠. 근데 언젠가는 사람들이 거기까지 갈 거에요. 근데 그렇게 되기만 하면야 뭐 후보님이 거기 계시든 안 계시든 뭐 상관있나요” 라고 말했다. 그말을 들은 노무현은 “하긴 그래요, 내가 뭐. 그런 세상이 되기만 하면 되지. 뭐 내가 꼭 거기 있어야 되는 건 아니니까” 라고 말하며 허허 웃었다. 그리고 20년 후 2022년의 현재. 우리는 노무현이 없는 윤석열과 검찰의 시대에 살고 있다. 좌절하지말자, 포기하지말자. “정치가 썩었다고 고개돌리지 마십시오. 낡은 정치를 새로운 정치로 만드는 힘은 국민 여러분에게 있습니다” 위에 있는 노무현 대통령의 말을 기억하고 깨어있자. 노무현은 없지만 노무현의 시대를 만들어나가는 국민이 되어야 한다. https://www.facebook.com/100080678961932/posts/pfbid0txKsdzZ6ja1u3RCCeGrrHTntgDd9RPbkSFT8WdfKw5rus6YKzRVUXqaYU7aiffF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