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letter
10+ Views



별이 내리는 하늘이 너무 아름다워 바보처럼 나는 그저 눈물을 흘리며 서 있네. 이 가슴속의 폭풍은 언제 멎으려나. 바람 부는 세상에 나 홀로 서있네. 지금이 아닌 언젠가, 여기가 아닌 어딘가, 나를 받아줄 그곳이 있을까.

오늘의편지=> http://bit.ly/2lvOCA5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Like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