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NEWS
500+ Views

'허 찔린' 우병우 전 수석…검찰, 차량·휴대폰 기습 압수수색

검찰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차량과 휴대전화의 압수수색을 24일 기습적으로 단행, 향후 우 전 수석 수사가 고강도화될 것임을 내비쳤다. 우 전 수석이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 등에 대한 23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는 가운데 한 시민이 "우병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남용희 기자
[더팩트ㅣ최재필 기자] 검찰이 국가정보원에 불법 사찰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차량과 휴대폰을 기습적으로 압수수색에 나서면서 수사강도를 극도로 끌어 올리고 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국정원 수사팀은 지난 24일 국정농단 관련 공판을 마치고 나온 우병우 전 수석의 차량과 휴대폰을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이같은 압수수색을 전혀 예상하지 못한듯 우 전 수석의 당황한 기색이 카메라에 잡히기도 했다.·

SBS 보도 등에 따르면 이날 우병우 전 수석이 재판을 마치고 이동을 위해 승용차에 오르려고 하자 갑자기 수사관 두 명이 우 전 수석을 탑승을 막았다. 우병우 전 수석은 당황한 모습을 보였지만 압수수색 영장을 보이면서 집행하겠다는 수사관의 말에 별다른 대응은 보이지 않았다. 압수수색 대상은 우 전 수색의 차량과 휴대전화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수사관들은 우 전 수석 측 관계자를 차에서 내리게 하고 이후 우 전 수석과 함께 모처로 이동한 후 압수수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 전 수석의 휴대전화는 검찰측이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의 기습 압수수색은 우 전 수석의 불법 사찰혐의등에 당국이 수사를 더욱 본격적으로 진행할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법조계 안팎에서는 풀이한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4일 열린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 등에 대한 23차 공판에 출석시 한 지지자의 격려응원을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수차례 우병우 전 수석에 대한 압수수색을 했지만 핵심 증거인 휴대폰은 확보하지 못했다.

검찰이 우병우 전 수석에 대한 강제수사에 들어가면서 국정원에 불법적으로 개입한 의혹과 관련해 수사 강도가 한층 강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본격화했다.

우병우 전 수석은 지난해 추명호 전 국정원 국장에게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 김진선 전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등 공직자와 민간인에 대한 불법 사찰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구속 기소된 추명호 전 국장으로부터 사찰 내용을 우병우 전 수석과 당시 이병호 국정원장, 최윤수 전 국정원 2차장에게 보고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은 오는 26일 최윤수 전 국정원 2차장을 소환 주사한 뒤 우병우 전 수석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jpchoi@tf.co.kr
Comment
Suggested
Recent
sbs 짜고치는고 아님?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