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YoungLan
1,000+ Views

오늘 저녁에 친구의 공연에 갑니다.

내 전시면 늘 와주었던 친구에게 이제야 나도 뭔가를

해줄수 있어 어찌나 다행인지.

꽃보다 사람이 아름답다라는 말.

참으로 멋진 말이지 싶어요.

그 사람과 나누었던 마음과 시간들을 뭘로 대신 표현을

해야할지. 이 세상 그 어떤 아름답고 좋은 것보다 마음

을 나누는 친구만 하겠습니까?

자주 못봐도 서로 늘 그리워하는 맘.

보고 있어도 또 봐도 늘 한결같은 설렘이 있는 친구.

늘 활기차고 당당하며 잔잔한 감동을 주는 친구에게 어울

릴만한 꽃다발.

그런 친구에게 줄 꽃이라 정성껏 골라 포장했네요.

곱게 한복을 입고, 노래 부르고, 북을 칠 친구 생각에 막

설렘니다.

#전통연희단푸리 #공연 #청주예술의전당 #청주예술의전당소공연장 #꽃다발 #친구란 #친구 #북아티스트서영란 #서영란 #별국화 #국화

5 Comments
Suggested
Recent
😘😘
사진이 너무 예쁘네요! 소통해요!
@7hands 감사합니다.
신명나게 한바탕 놀고나면 모든게 확~!!풀릴텐데.. 칭구분 장단에 맞춰서 신나게 놀다오세욧^^😍
감사합니다. 저도 확 풀 생각에 들떠 있어요.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백목련의 그곳, 청주
흐린 날씨 속 그리운 이들을 만나러 역방향으로 길을 나섭니다. 태엽이 거꾸로 감겨지는것 같습니다. 커피를 마시다 속을 든든히 채우려 한정식집에 왔습니다. 김가네 더덕밥: 충북 청주시 서원구 대림로421번길 24 편안한 분위기에서 먹는 정갈한 밥상, 온난함으로 가득해집니다. 코로나로 인해 국립현대미술관이 휴관이기에 그 옆에 위치한 원더아리아 쇼핑몰(복합문화공간)속 카페로 향했습니다. 보이드맨션: 충북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탁 트인 공간의 틈 속에 자리한 돌과 식물들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있습니다. 옛것을 허물어 버리지 않고 재탄생 시킨 공간에서 새로운 생각과 삶이 생겨납니다. 복합문화공간답게 쇼핑몰과 카페, 작업실과 갤러리, 서점과 개방형 도서관이 존재합니다. 당신이 잃어버린 생각의 자유들이 여기에 있다 거리를 걷다보면 눈길이 머무는 곳이 존재합니다. 중년의 집 한국관과 독특한 구조의 주거형태처럼 말입니다. 중고서점을 지날때면 자체 슬로모션이 되어 모든것이 느려집니다. 수많은 생의 호흡이 늘어져있습니다. 독립서점에 도착했습니다. 달꽃 책방 카페: 충북 청주시 상당구 상당로115번길 61 2층 종류가 적어 고심하다가 낯익은 이름이 적힌 소설책을 한권 구매하였습니다. 어떤 이야기를 품고 있을지 구부려진 손가락을 펴봐야겠습니다. 흐린 하늘이 걷히며 노을이 예쁘게 물들어갑니다. 달리는 차창 밖을 뚫어져라 바라보다 도착한 정북동 토성입니다. 주소: 충북 청주시 청원구 정북동 351-1 오랜만에 노을을 보니 마음이 뛰기 시작합니다. 이곳에서 사계절을 보내고 싶단 생각이 듭니다. 최근에 본 '변산' 영화 속 시가 생각납니다. 내 고향은 폐항 내 고향은 가난해서 보여줄 건 노을밖에 없네 검은 인내를 끊임없이 덧칠한 자는 지난한 숨이 노을빛으로 흩어지는게 좋아 입을 굳게 다문 채 바라보고 또 바라봅니다. 지는것이 아름다울 수도 있다는걸 다시금 느낍니다. 함께하고 싶은 사람과 겹쳐진 손금 위 온기를 느끼며 서있고 싶단 생각이 듭니다. 토성에서 흥분의 에너지를 쓴 탓에 허기가 집니다. 고개를 숙인 채 열심히 먹었습니다. 맛있는 식사였습니다. 느루밥집: 충북 청주시 흥덕구 흥덕로145번길 3 공방과 독립서점, 카페들이 자리한 운리단길에서 마음을 빼앗긴 문구점입니다. 11포인트: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 976 아직도 제 책상위엔 연필깎이가 있습니다. 서걱이는 소리와 스치는 종이의 질감, 따스한 흑빛이 좋습니다. 기분좋은 소비였습니다. 바스락거리는 포장을 품에 안은 채 카페로 향합니다. 쉐르엘제이: 충북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 973 2,3층은 가정집이고 1층은 엔틱함으로 가득한 카페입니다. 센스가 돋보이는 계단 카페트입니다. 미드나잇 인 파리와 꽃 그리고 일렁이는 촛불을 바라보며 웃음을 나눕니다. That's what the present 인생에는 서두르는 것 말고도 더 많은 것이 있다던 간디의 말이 떠오릅니다. 웃음지었던 하루를 마무리 짓겠습니다.
꽃처럼 고우신 부모님 그리고 스승님께 드리는 센스있는 카네이션 선물 BEST!
5월 가정의 달이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지갑이 열리는 날..ㅎㅎㅎ 그래도 스승의 날, 어버이날, 어린이날 등 가정의달 기념일이 있기에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이렇게라도 감사 표현을 할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아요 ^^ 이번 가정의 달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센스있는 선물을 해드리고 싶은데.. 뭐니뭐니 해도 카네이션이 빠져서는 안되겠죠..??>< 카네이션 따로 선물따로 ~ 해드리자니 조금 부담스럽고.. 또 꽃만 달랑 드리자니.. 마음이 불편하고.. 그래서 카네이션과 함께 드릴 수 있는 카네이션 패키지 선물들을 모아봤어욥! ㅎㅎ 1. 카네이션 디퓨저 사랑을 닮은 향기와 감사함을 담은 꽃으로 그동안 전하지 못했던 마음을 표현해보세요~~♡ 2. 100송이 비누꽃 카네이션 사랑의 꽃으로 유명한 로즈 비누꽃100송이 바구니예요! 크기에 놀라고 아스파시아의 고급 비누꽃 향에 매료될 바구니입니다. 어버이날, 스승의날 아니여도 사랑하는 사람에게 꽃 선물 하기에 좋아요 3. 카네이션 브로치 화려하게 피어난 꽃잎이 아름다움을 자아내며 앙증맞게 피어난 작은 꽃잎에는 모진주의 기품을 담아 화려하면서도 기품을 잃지 않게 어디서나 어울리는 브로치로 모든분들에게 사랑받고 있어요! 4. 카네이션 목화 용돈박스 목화와 비누꽃으로 시들지도 않아서 '한결같은 마음' 이라는 감성을 전달할 수 있습니다. 바구니나 화분이 아닌 지함에 담겨져 있어 세련되고 고급스러움이 느껴집니다. 플라워박스에 상품권이나 현금을 넣을 수 있는 용돈봉투까지 함께 드리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메시지 토퍼를 함께 보내드려 더욱 정성스러운 마음을 전달할 수 있습니다. 5. 카네이션 볼펜 카네이션 볼펜은 고급스러운 케이스에 포장되어 있어 별도의 포장없이 선물하셔도 좋아요^^ 브로치가 부담스러우신 분들에게는 볼펜으로 근사하게 선물해보세요! 하이마트에서 정성스럽고 센스있는 카네이션 선물로 사랑하는 사람에게 마음을 전해보세요♡♡♡♡
일상 속 작은 봄 (부제:나만의 소확행)
아, 이제 봄이구나.....하고 있었는데....(아련) 오늘 진짜 봄을 느끼게 되었어요-!! 시장에 갔다가 2,000원에 청순함과 천진난만함이란 꽃말을 가지고 있는 후리지아를 구입했어요. 제가 좋아하는 틴틴에코백에 넣으며 속으로 '봄이다' 이러고 있었죠. 아, 사진은 에코백 보여드리려고 첨부했어요. (친구한테 선물받았는데 틴틴은 사랑이에요ㅠㅠ!!!!!) 그리고 제가 좋아하는 아이스바닐라라떼를 사러 카페에 갔는데... 세상에마상에!!!!!! 제가 꽃 이벤트에 당첨된 거예요!!!!!!!!! 이 카페를 수십 번 갔지만 단 한 번도 당첨된 적 없었는데.... 너무 좋아서 속으로 '어머어머'를 열 번이상 외쳤어요!!! 50번째 방문손님에게 드리는 이벤트였는데 앞의 세 분이 양보하셔서 53번째 방문객이었던 제가 꽃을 받게 되었어요!! 이렇게 인증샷도 찍었어요 헤헤 기분이 너무 좋은 이 순간을 기록하고 싶어서 포스팅했어요! 아, 꽃 하니까 생각났는데 최근에 이 곳에서 꽃을 사갔어요. 지인분들께 다가오는 봄을 미리 느끼게 해드리고 싶어서 구매했었어요! 아네모네 상태가 아쉬웠지만 모아놓고 보니 이쁘더라구요!!! '이런건 기록해야 돼'라며 선물 드리기 전 급 찍었어요! 밑의 사진들은 5분 중 3분이 고맙다며 인증샷 보내주신건데 볼 때마다 마음이 몽글몽글해져요^_^ 빨간 튤립 꽃말: 사랑을 고백한다 보라색 아네모네 꽃말: 배신, 속절없는 사랑, 고독 분홍색 장미 꽃말: 맹세, 행복한 사랑 요즘 마음이 꽤 울적하고 답답했는데, 오늘 간만에 행복감을 느꼈던 것 같아요. 기분 좋은 일들이 하루의 시작과 끝 사이사이마다 있었거든요. 여러분들의 하루는 어땠나요? 오늘도 버티고 견뎌내느라 힘든 자신에게 내일 고생했다며 눈에 띄는(혹은 마음에 띄는) 꽃 한송이 선물해 주시는 건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