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pb
10+ Views

<계획에 관한 9가지 명언>
1. 꿈을 날짜와 함께 적어놓으면 그것은 목표가 되고,
목표를 잘게 나누면 그것은 계획이 되며,
그 계획을 실행에 옮기면 꿈은 실현되는 것이다.

- 그레그 S. 레잇 -
2. 열망을 실현하기 위해
명확한 계획을 세우고 즉시 시작하라.
준비가 됐건 아니건,
이 계획을 실행에 옮겨라.

- 나폴레온 힐 -
3. 지금 적극적으로 실행되는 괜찮은 계획이
다음 주의 완벽한 계획보다 낫다.

- 조지 S. 패튼 -
4. 행동 계획에는 위험과 대가가 따른다.
하지만 이는 나태하게 아무 행동도 취하지 않는데 따르는
장기간의 위험과 대가에 비하면 훨씬 작다.

- 존 F. 케네디 -
5. 계획 없는 목표는 한낱 꿈에 불과하다.

- 생텍쥐페리 -
6. 꿈을 기록하는 것이 나의 목표였던 적은 없다,
꿈을 실현하는 것이 나의 목표이다.

- 만 레이 -
7. 내가 목표에 달성한 비밀을 말해줄게.
나의 강점은 바로 끈기야.

- 루이 파스퇴르 -
8. 인생에 있는 큰 비밀은
큰 비밀 따위는 없다는 것이다.
당신의 목표가 무엇이든
열심히 할 의지가 있다면 달성할 수 있다.

- 오프라 윈프리 -
9. 매일 아침 하루 일과를 계획하고
그 계획을 실행하는 사람은,
극도로 바쁜 미로 같은 삶 속에서
그를 안내할 한 올의 실을 지니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계획이 서있지 않고
단순히 우발적으로 시간을 사용하게 된다면,
곧 무질서가 삶을 지배할 것이다.

- 빅터 위고 -



◎ 평생에 한번은 읽어야할 글 모음 ◎
---------------------------------------------
- 지친 당신에게 보내는 "편지"
▶http://bit.ly/2ztXU51

- 길가에 풀처럼 그냥 살면 됩니다

- 이런 삶을 살고 싶습니다

- 성공을 위한 실행력을 키우는 방법 20가지
▶http://bit.ly/2zyzSG3

- 성공적인 삶! 하루 10분이면 충분합니다

#명언 #명언모음 #좋은글 #희망글귀 #좋은글귀
#인생명언 #힐링 #힘이되는글 #행복 #감동 #성공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BA에서 가장 큰 농구 선수
1980년대 중반, NBA에 새로운 역사를 쓸 아프리카 전사가 등장했습니다. 그의 키는 무려 232cm였고 그의 팔 길이는 리그 역대 1위를 달성할 정도로 ‘거인’의 모습을 한 선수였습니다. 이 선수의 이름은 마누트 볼. 아프리카 남수단에 위치한 딩카족 출신이었고 소를 재산으로 여기는 부족의 문화로 인해 마누트 볼은 학교를 나가는 대신 어린 시절부터 소 떼를 지켜야 했습니다. ​ 그러던 어느 날, 지역 리그 농구선수였던 사촌의 권유로 농구를 접하게 되었고 큰 키를 가진 마누트 볼에게는 적합한 운동이었기에 그도 흥미를 느꼈습니다. ​ 그렇게 농구 선수로 활동을 하던 중 NBA 행을 제안받아 19세의 나이로 미국으로 떠났습니다. 그리고 낯선 타지에서 마누트 볼은 NBA 드래프트에 참가 자격을 받기 위해 영어도 몰랐지만 1년간 공부에 전념했고 그 결과 한 대학교에 합격했습니다. ​ 그렇게 본격적인 NBA 생활이 시작되며 큰 키에 완벽한 수비가 가능했던 그는 프로리그에서 큰 활약을 보였고 그를 보기 위해 전석 매진이 되는 등 인기가 뜨거웠습니다. ​ 하지만 무릎 부상으로 점점 경기력이 떨어졌고, 류머티즘성 관절염까지 겪으면서 결국 ‘방출’이라는 힘든 시기도 찾아왔습니다. ​ 결국 1998년 은퇴를 하게 됐는데 더욱 충격적인 건 바로 6년 뒤 그의 근황이었습니다. 6년 뒤 그의 통장 잔고는 마이너스가 될 정도로 재정난에 허덕였고 하키, 복싱 등 다양한 이벤트를 전전하며 돈을 벌기 시작했습니다. ​ 사람들은 그에게 ‘NBA 선수가 광대로 전락했다’라는 조롱을 하기도 했습니다. ​ 그런데 사실 그의 이런 행보는 모두 이유가 있었습니다. 마누트 볼은 그동안 선수 생활로 번 수백만 달러의 거금은 남수단의 피난민과 기아, 그리고 교육이 필요한 곳에 모두 기부했던 것이었습니다. ​ 그렇게 몇 년을 고군분투한 결과, 남수단에도 평화가 찾아왔고 그도 다시 고향으로 돌아가 많은 아이들이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학교를 세웠습니다. 지병이 있었던 마누트 볼은 2010년 47세의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났지만, 여전히 수많은 남수단의 아이들은 그의 희생으로 교육의 기회와 꿈을 키우고 있습니다. 우리는 누군가의 희생과 헌신으로 오늘의 행복을 누리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알고 보면 누군가의 희생과 헌신으로 생겨난 ‘행복’입니다. ​ 그러니 흔한 일상의 행복을 누리며 이름 모를 누군가에게 항상 감사하십시오. 어제보다 특별한 오늘이 될 것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비누는 쓸수록 물에 녹아 없어지는 물건이지만 때를 씻어준다. 물에 녹지 않는 비누는 결코 좋은 비누가 아니다. 사회를 위하여 자신을 희생하려는 마음이 없고 몸만 사리는 사람은 녹지 않는 비누와 마찬가지로 나쁘다. – 존 워너메이커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희생#헌신#봉사#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