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동네 꼬마가 저희 집 개한테 물렸다며 안락사 시키래요.
동네 꼬맹이가 저희집개한테 물렸다며 안락사 시키라는데 어이가없어서 글써요. 예전에 전대숲에도 글썼는데 저희집댕댕이는 예전에 멧돼지사냥에 동원되던 사냥개중 한마리였는데 저희집에서 마당에서 요양 겸 생활하고있는데 우리 나서스(도베르만 이름)를 입마개를 안하거나 목줄 안한채 산책하다가 사람을 물었으면 제가 할말 없거든요? 제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제가 6시반에 퇴근하는데 5시쯔음에 8살되는 꼬맹이가 저희집 앞을 지나가다가 애가 장난기가 발동된건지 돌멩이를 주워서 저희집 마당 한복판에서 자고있던 나서스한테 던지더라고요. 그러고 나서스는 마당구석으로 도망갔어요. 여기까지는 왜 남의 집 개한테 돌을 던지나 싶어서 화가 났지만 직접적인 피해는없어서 넘어갈순 있었는데 애가 울타리문 넘어와서 나서스 목줄이 짧은줄 알고 돌멩이 또 던지더라고요? 근데 저희집은 댕댕이는 마당을 돌아다니며 지내라고 20~30미터 길이의 쇠사슬 목줄이 묶여져있는 상태라서 마당 끝까지 돌아다닐수 있어서 도발하던 애를 넘어트려서 애 팔이랑 허벅지를 물어뜯고 해서 그소리듣은 주민이 신고해서 응급차와서 애 실려갔어요. 6시 반쯔음에 퇴근해서 밥 먹고있었는데 동네 파출소에서 개 물림 사고가 있었다며 나와보라길래 혹시 몰라서 CCTV USB들고 가니깐 어떤 아저씨가 본인 자식이 우리집 개한테 물려서 응급실에서 치료받고 있다고 말하길래 제가 퇴근하기전에 일어난거라 사고경위을 잘 모르니 가지고 온 오늘 촬영한 처음에 말한 내용이 담긴 CCTV USB 같이 봤거든요? 다보고나서 논쟁이 생겼는데 아저씨 주장 개가 사람문거는 바뀌지않는 사실이다. 사람을 물었던 개는 또 물수있으니 안락사 해서 다시금 이런일이 일어나지않도록 해야한다. 본인 주장 호랑이우리에 들어가는 사람이 문제지 호랑이 잘못아니듯이 애가 원인을 제공하고 울타리넘어서 들어온거고 멍멍이는 자기방어를 한거니 아이 잘못이다. 라며 논쟁하다가 서로 감정 격해져서 아저씨가 안락사 안시킬꺼면 내가 직접 밟아서 죽×버리겠다며 노발대발하길래 제가 그거 듣고 약간 어이없음과 욱함이 같이 표출되어가지고 "가정교육을 어떻게 시킨거냐?" 라고 말해버려가지고 파출소에서 멱살잡이하다가 경찰관분들이 제지해서 서로 집 갔는데 님들이 보기엔 돌멩이던지면서 도발하다가 물린 애랑 아이를 문 개 중에 어느쪽이 잘못이라 생각하세요? 출처: 전대숲 아니 왜 남의 집 귀한 개 (개도 법적으로 따지면 사유재산)한테 돌을 던집니까? 그리고 울타리는 왜 넘어 남의 사유지에 들어갑니까? 아무리 애라고 해도; 이건 애가 잘못했잖아요 츠암나~~~~ 진짜 가정교육을 어떻게 시켰기에 살아있는 생명체에게 돌을 v장난삼아v 던지는지 (얼탱이)
"범인은 누구?"..새 이불 깔자마자 발자국 찍어놓고 모르쇠 한 냥이
최근 집사 가은 씨는 봄맞이 대청소를 했습니다. 주변을 깨끗이 정리하고 이참에 이불까지 싹 교체할 생각을 하니 콧노래가 절로 나왔죠. 기존에 깔려 있던 이불과 매트리스를 걷어내고 새 매트리스 커버로 갈아끼운 가은 씨는 뿌듯해하며 이불을 챙겨오기 위해 잠시 자리를 비웠습니다. 다시 침대 쪽으로 간 가은 씨는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새로 깐 매트리스 커버에 선명한 발자국이 남아 있었기 때문입니다. 범인(?)은 물이 묻은 발로 올라갔는지 현장에 남아 있는 발자국은 모두 축축했습니다. 그때 고양이 '홍시'가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서 있는 집사를 향해 다가왔습니다. 홍시는 이게 무슨 일이냐는 듯 눈을 동그랗게 뜨고 깜짝 놀란 표정을 지었습니다. 눈 깜짝할 새 벌어진 일이라 자신도 범인을 보지 못했다고 알리고 싶었던 모양입니다. 하지만 '범인은 반드시 현장으로 돌아온다'고 딱 봐도 이 사건의 범인 아니, 범묘는 홍시가 틀림없었습니다. 책임을 물려는 집사를 향해 끝까지 모르쇠로 일관하며 세상 귀여운 표정을 지어 보이는 홍시. 이에 가은 씨는 속은 척 넘어가 주기로 했답니다. 가은 씨는 "이불을 깔려고 보니까 발자국이 찍혀 있더라고요"라며 "물놀이를 하고 축축한 발로 발자국을 찍고 다닌 거였어요"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그냥 귀여운 해프닝이라 생각하고 넘기기로 했어요"라며 "평소에도 사고를 치면 발뺌하거나 모르는 척 곤히 자더라고요"라고 덧붙였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