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usunews
5,000+ Views

내 두 아내를 소개합니다

오늘부터 남편을 공유하기로 했다

8 Comments
Suggested
Recent
지금처럼 살면서 대화 잘하는거와 소통 잘하는거와 뭐 다름? 여러 문제도 있지만 한국사회도 예전에 그랬음을 알기를
이해할수가없네요 제 사고방식으로는.... 대단.....;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돌잔치 예절 알려준다, 이 예의없는새끼들아.
결혼식 부부편에 이어서 돌잔치 예절이 올라왔네요. 심심하신분들 한번 읽어보세요 ㅎㅎ 재밌네요 딱 한 번만 말한다. 잘 들어라. 이번 편 역시 주와 객으로 나눠 설명한다. < 주 > 웬만하면 하지마라 이새끼야. 그래도 한다면, -내 애가 첫째다- 1. 손님 적당히 불러라. 세기의 돌잔치랍시고 전부 세기의 돌잔치 하겠다고 우글우글 줄서있는 좁아터진 장소에 누가 누구 앤지도 모를 마당인데 거기다 사돈의 팔촌까지 처부르지마라. 뒤지는 수가 있다. 돌잔치는 원래 가족친지 모셔놓고 하는 잔치다. 친구를 굳이 처부르고 싶다면 아래와 같다. -부랄친구다 5명 내외로 불러라. -좀 친하다 2명 내외로 불러라. -지인이다 왜 처부르냐? -원수 새끼다 처부르면 니가 뒤진다. *사돈의 팔촌까지 처불러도 되는 상황* -장소가 뒤지게 넓은 상황 은 사돈의 팔촌까지 불러도된다. 상황 분간 못하고 인맥 자랑 돌잔치 하느라 수고가 많다이 개.새끼들아. ㅈ만한 장소에서 ㅈ같은 표정으로 다같이 ㅈ같은 함박스테이크 처먹게 하지마라. 염병할 새끼들. 2. 답례품 성의있게 준비해라. 손님 모아놓고 스크린에 애 성장과정 하나 처띄워놓고 금덩어리 처받아가는 새끼들이 손님 가실 때 답례품은 ㅈ같은 행주쪼가리 처드리는 새끼들. 진짜 뒤지는 수가 있다. 초대하는 정성에 반의 반이라도 좀 쏟아라이 경우 없는 새끼들아. 돈이 없으면 처하지를 마이 ㅅㅂ. 센스 것 해라, 센스 것. 어른들이 좋아하실만한, 자주 쓰실만한 걸로다가 하는거다. 지나가던 개도 안처할 답례품 주지말고 퉤이 시.벌. *천일염 시.발아* 3. 인사 똑바로 해라. 우는 애는 둘째 치고 부부가 쌍으로 겉멋만 처들어서는 어르신들한테 인사는 커녕 화장, 옷매무새나 처다듬고 앉았네이 시.벌것들이요. 뒤진다 진짜. 누구를 위한 잔치냐이 씹.새끼들아. 로미오가 줄리엣 처만나러 가듯, 가뭄에 콩 나듯 얼굴 처비출거면 잔치고 나발이고 때려치워라. 오실 때, 가실 때 인사 똑바로 하는거다. 무조건이다. 처외워라. 4. 끝나고 전화돌려라. 끝나자마자 돌반지 주렁주렁 달고 있는 니 새끼 데리고 집가기 바쁜 새끼들 있는데, 진짜 뒤져버리는 수가 있다. 전화 안돌렸다가 패가망신한 사람 본 적 있냐? 그게 바로 니다이 새끼야. 참석해줘서 고맙다, 선물 감사하다 연락 처돌리는거다. 이해가 안되면 이해하려고 하지마라. 니 머리는 오늘부터 장식이다. 처암기해라. -내 애가 둘째다- 1. 웬만하면 생략해라. 곧 죽어도 처해야겠다면 첫째보다 간소하게 하는거다. 상동. -내 애가 셋째다- 1. 하지마라 이새끼야. 지나가던 손님도 니 애 돌잔치가 세 번짼거 알면 달려라하니 빙의해서 홍두깨 들고 니 대가리 처찍어버릴거다. 그때서야 아 돌잔치의 돌이 짱돌이였구나 싶을거다. 잘 하자. <객> 1. 손에 선물 들어라. 동네 친구 생일파티 가는 것 마냥 김칫국물 묻은 다 처늘어난 추리닝에 오리터레기 다 빠진 파카 하나 걸치고 빈손으로 껄렁껄렁 처가지마라. 뒤지는 수가 있다. 기저귀라도 손에 처쥐고 가는게 예의다. (물론 니 똥기저귀) *돌잔치를 하든 안하든 직접적으로 아기 돌이라고 연락 받았으면 선물 준비해라.* 딱 정리한다. 부랄친구다 -돌반지 -돌팔찌 -아기 장난감 승용차 -아기 옷, 신발 -현찰 15만 원 이상 등등 중 택 1 좀 친하다 -아기 장난감 -아기 옷 -아기 용품 -현찰 10만 원 이상 등등 중 택 1 지인이다 -아기 용품 -아기 장난감 -현찰 5만 원 이상 등등 중 택1 원수새끼다 사라져. 형편과 양심과 성의가 만나 선물이 되는거다. 형편이 안 되면 '미리' 양해 구해라. 2. 제대로 축하해라. 입장하는 순간 애 얼굴이 어떻네, 누굴 닮아서 못났네, 애 옷이 어떻네, 다른데선 어떻게 하던데 어쩌구 저쩌구 야이 시.발아. 뒤진다 진짜. 축하해주러 왔으면 영혼을 담아 축하해라. 어른들 다 계시는데 뒷담화 하는 거 아니다이 미친새끼야. 가정교육 텔레파시로 들은 거 티내지마라. 안궁금해도 애 영상 나오면 좀 봐주고, 돌잡이하면 받숟가락 처내려놓고 박수쳐주는거다. 명심해라. 3. 답례품은 하나만 챙겨라. 이건 진짜 조선 상놈 출신인가 싶을 정도로 답례품에 환장해서는 허겁지겁 세 개 네 개씩 바리바리 처챙겨가는 새끼들 꼭 있는데 진짜 뒤지는 수가 있다. 그거 다 챙겨서 살림살이 좀 나아지셨나요 개이새끼야. 딱 놔라. 하나만 해라, 하나만. 4. 안 가면 전화라도 넣어라. 함께 지낸 세월이 무색할 정도로 돌잔치 혹은 돌 소식을 듣고도 모른 체 하는 박정한 새끼들 있는데 뒤진다 진짜. 전화 처해라. 통화 2~3분 하는 거 힘든 일 아니다. 내 새끼 돌잔치 땐 전화도 한 통 안처해놓고 지 새끼 돌잔치 땐 양심을 어디다 팔아처먹었는지 빼먹지도 않고 연락 처돌리는 새끼들도 있다. ㅈ같은 후안무치한 새끼들. 혹은 지 새끼 돌잔치에는 손수 가줬더니 내 새끼 돌잔치에는 입 싹 닫는 새끼들. 예라이 지부작족 같은 새끼들아. 처신 똑바로 해라. 죄 없는 니 새끼까지 욕보이게 만들지말고. 요새 하도 개념 밥말아처먹은 새끼들이 많아서 쓴다. 돌잔치는 웬만하면 가족끼리 해라. 긴 말 안 한다. 다음 편은 명절 예절이다. ㅊㅊ- http://m.pann.nate.com/talk/338815486?&currMenu=talker&page=1
소유진과의 결혼으로 어떤 루머들이 따라다녔는지 알고 있었던 백종원
마리텔 1회. 백종원이 본격 방송으로 사람들한테 존재감을 알렸던 방송 첫 우승으로 1분간의 자기 PR 기회를 얻게 됨 안녕하세요 저 백종원입니다. 뭐라고 광고를 해야되지 저 음식 사업을 하는 사람이지만 진짜 맹세하고 돈을 벌려고 음식 만드는게 아니라 좋은 음식 어떻게 하면 싸게 잘 즐길 수 있을까 연구하면서 하고 있습니다 그맘 좀 알아주시구요 와이프하고 저하고 정말 사랑하고 잘 살고 절대 여러분들이 생각하시는 그런거 전혀 없습니다 그러니까 제발.... 그래도 요즘은 많이 와이프에대한 안좋은 소문들이 없어졌기는 한데 와이프 좀 이뻐해주세요. 진짜로 좋은 사람이고 착한 사람입니다 많은분들이 저희가정을.. 위해서 생각해주셔서 감사하고 더 좋은모습 보여드리려고 노력하는데.. 그게 생각만큼 안되고 그렇게 안비춰질수있지만..제발 진심은 그게 아니니까 제발..좀 좋게 봐주십시요. (손 덜덜 떠심ㅜㅜ) 고맙습니다 아 이런말 해도될지모르겠네~ 와이프 사랑합니다! 이때는 백주부 잘 안알려졌을때라 자기 사업 홍보하기 딱이었는데 소유진에 대한 루머 자제해달라는 부탁으로 1분을 씀 소유진 작품할때마다 수제도시락만들어서 촬영장에 100인분씩 보냄 (구성bb) 촬영장에 보낸 꽃다발 "저와 결혼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소유진 동료들 집에 놀러오면 직접 장봐와서 뚝딱 만들어내는 요리 (출처 이시영 인스타) 나이차 큰 결혼이 여자들한테 비호감 사기 쉬운데 트인 모습으로 젊은 여성들 호감까지 사는 중♡ 저도 백종원님 짱짱팬입니다bb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내 어머니 이야기
예전에 <알쓸신잡>에서 김영하 작가가 “세상에서 사라져서는 안 될 책”이라는 말로 강력추천을 한 책이었는데 절판이 되서 찾아볼수 없다가 다시 개정판이 나와서 볼수있게 됐네요. 방송이 나가자 재출간 하라고 많은 사람들이 요구를 했었나 보더라구요. 다행이죠 뭐... 암튼 와입이 책을 빌려와서 보게 됐는데 정작 와입은 만화에 글자가 넘 많다고 보다가 말더라구요 ㅡ..ㅡ 근데 진짜 글자가 많긴 많았어요 그것도 작은 글자가 말이죠. 그리고 작가의 어머님께서 사용하는 함경도 사투리를 옮겨놓은것도 적응이 잘 안되더라구요. 그래도 사투리 설명은 다 해놔서 이해하는데 문제는 없습니다 ㅎ 표지 그림은 작가의 어머니와 어머니의 어머니 그러니까 할머닙니다. 어머니의 어릴적부터 책은 시작됩니다... 김은성 작가는 어떻게 자신의 어머니 그리고 가족 이야기를 만화로 옮길 생각을 했을까요. 복동녀, 어릴적 이름 놋새가 작가의 어머니이자 극중 화자... 어머니의 저 물음 누구라도 그러했을듯요... 역사가 머 따로 있겠습니까 이런게 역사지요... 첨엔 진도도 잘 안나가고 한권을 오래 잡고 있었는데 뒤로 갈수록 진도가 빨라지더라구요. 책을 읽을때 그리고 읽고나서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우리 집안도 스토리가 만만찮은데 4권 가지고 될까하는 그런 생각을요 ㅋ. 오래전에 실제로 드라마를 보면서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는데 우리집 이야기는 진짜 최소 태조 왕건이나 무인시대, 야인시대 정도 분량은 뽑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작가를 물색해서 제 이야기를 보내볼까 하는 생각도 진지하게 해봤답니다. 근데 김은성 작가님도 했던 고민처럼 저희 가족사를 이야기하는 것도 부담스럽지만 좋지않은 이야기를 하는것 그리고 그 이야기를 누가 우리집 이야기로 알아채지 않을까 하는 걱정을 하고 큰 김칫국물 드링킹 하는건 관뒀습니다 ㅎ. 다들 가족사 이야기하면 울트라슈퍼메가톤액션스펙터클서스펜스스릴러로드무비러브로망어드벤처리얼에로틱뉴웨이브판타지오디세이 드라마 몇편씩 나오잖아요. 그렇잖아요. 가족사 이야기하면 분량도 최소 드라마 100회 이상씩들 나오잖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