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bangles
100+ Views

[커플팔찌추천] 이색커플아이템을 찾는다면, 뱅글스 프리미엄 핸드메이드 커플팔찌

두근두근 설레임(Pitapat)
천연 가죽의 멋스런 컬러감을 심플하게 디자인한 커플아이템.
심플하면서도 엔틱장식이 포인트가 되어 돋보이는 제품입니다.
정장(오피스룩)은 물론 데일리룩에 단품, 레이어드용으로 활용도가 높습니다.
뱅글스만의 아이템으로 멋스런 커플 아이템을 소장하고 싶은 분들께 적극 추천드립니다^^
컬러감이 돋보이는 엔틱 가죽팔찌! 가죽중에 인기컬러! BROWN / BLUE
같은 컬러로 커플팔찌 매치해도 예쁘고 다른컬러로 매치해도 예쁘답니다.
꼭 커플팔찌로만 해야하냐구요?
우정팔찌로도 많이 찾으시며, 남자팔찌,여자팔찌 단품으로도 인기제품입니다.^^
가죽의 멋스런 컬러감이 돋보이는 제품.
멋스런 컬러의 꼬임가죽줄이 더욱더 고급스럽고 예쁘답니다!
부담스럽지 않고 심플 모던아이템으로 데일리 아이템으로도 굿!*^^*
앤틱 장식 포인트:)
남녀 모두 좋아하는 엔틱장식!
과하지 않고 심플하면서도 깔끔한 엔틱장식으로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들에게도 인기 제품입니다!
단독착용만으로도 충분히 멋스럽고,
다른 팔찌 또는 시계와 레이어드하면 나만의 개성있는 스타일을 연출할수 있답니다^^
둘만의 특별한 이색 커플아이템이 필요하시다면!
뱅글스 "두근두근설레임" 커플팔찌 어떠세요?^^☆
두근두근 설레임! 이름처럼 둘만의 사랑스런 커플템으로 두근두근 설레임을 느껴보세요^^
가죽팔찌는 사진보다 실제로 보시면 정말 이쁘답니다.
착용해보면 더더욱 맘에 들어하실꺼예요~^^
더군다나 핸드메이드 제품으로 둘만의 특별한 아이템!
사이즈에 맞게! 섬세하게 제작!되어 더욱더 예쁜 커플템이 되실꺼예요~*^^*
사랑한다면, 뱅글스! 꼭 기억해주세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친절한 랭킹씨] 소개팅 상대, 이럴 때 가장 많이 실망한다
남녀가 만나는 방법은 미팅, 맞선, 소개팅, 결혼정보회사, 데이팅앱, 동호회 등 너무나 다양합니다. 그중에서 가장 대중적이고 선호도가 높은 방법은 아마도 소개팅일 텐데요. 소개팅에서 마음에 쏙 드는 상대를 만나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외모, 패션, 말투, 행동 등 외형적인 부분부터 종교, 학벌, 직업 등 상대방의 배경까지 따져봐야 할 부분이 다양하기 때문. 그렇다 보니 사람마다 소개팅 상대에게 실망하는 포인트도 가지각색이기 마련. 사람들은 어떨 때 애프터를 생각하기 싫을 정도로 소개팅 상대방에게 실망할까요? 가장 많은 사람들이 꼽은 실망 포인트는 사진과 실물이 다를 때입니다. 사진으로 본 상대방의 외모가 마음에 들었는데 막상 만났을 때 실물이 완전 다르다면 기대가 컸던 만큼 실망도 클 수밖에 없지요. 소개팅 경비를 계산하는 문제로 의견이 맞지 않을 때 실망한다는 사람도 적지 않았습니다. 다만 1위와 2위 의견에 대해 남녀 간 차이가 존재했는데요. 대체로 남성이 상대방 사진에 더 신경 쓰고, 여성은 계산에 대해서 더 민감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개팅 상대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애프터는 있을 수 없는 일. 하지만 상대방은 내가 마음에 들어 애프터를 원할 수도 있습니다. 적당한 거절의 말이 필요한 순간인데요. 이때 만나기 싫다는 직접적인 표현보다는 “인연이 아닌 것 같다”, “잘 안 맞는 것 같다”, “연애할 상황이 아니다” 등 돌려 말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소개팅은 상대방은 물론 소개팅을 주선한 사람의 입장이 난처해지지 않도록 배려(?)했기 때문이겠지요. ---------- 실망스러운 소개팅과 애프터 거절 코멘트를 알아봤습니다. 소개팅에 있어서 첫인상과 연관된 ‘외모’가 우선이긴 하지만, 대화의 태도와 기술도 매우 중요한 요소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바꿔 생각하면 첫인상이 좋아도 대화가 안 되면 성공할 수 없고, 첫인상이 실망스러워도 대화를 통한 역전의 기회가 있다고 볼 수 있는 상황. 보다 성공적인 소개팅을 위해서는 외모를 가꾸는 것만큼 경청과 공감 등 대화의 기술도 갖춰야 한다는 점 참고하세요. ----------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