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NEWS
100+ Views

[TF초점] 십년지기 '생매장 살인'…프로파일러 "살해 의도 명백하다"

29일 오전 강원 철원군의 한 농지에서 친모의 십년지기 여성을 생매장해 숨지게 한 혐의로 붙잡힌 박모(25)씨가 생매장 지점을 가리키는 모습. 박 씨는 지난 7월14일 아버지(62)와 함께 수면제가 든 커피를 마시고 잠든 A(49·여)씨를 생매장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기 분당경찰서 제공
[더팩트 | 김소희 기자] 40대 여성이 십년지기 지인 가족에게 생매장 당해 살해됐다가 4개월여 만에 발견됐다. 살인을 저지른 모자는 이 여성에게 수면제가 든 커피를 먹인 후 텃밭에 살아있는 상태로 묻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생매장'이라는 엽기적 범행을 저지른 피의자의 심리에 대해 프로파일러는 "살해 의도가 명백한 것"이라고 봤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분당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월 14일 오후 2시 25분께 이모(55·여) 씨는 아들 박모(25) 씨와 함께 강원 철원군 남편 박모(62) 씨의 집에서 900여m 떨어진 텃밭에 A(49)씨를 생매장해 살인한 혐의를 받는다.

이 씨의 가족이 사전에 범행을 치밀하게 준비한 정황들이 나오고 있다. 우선 경찰은 이 씨와 아들 박 씨로부터 사전에 범행을 준비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범행 당일 2시간 전에 성남시 모란시장 인근에서 A씨를 렌터카에 태운 후 이 씨가 사전에 무릎 통증으로 처방받아 모은 수면제가 섞인 믹스 커피를 마시게 했다. 이후 잠든 A씨를 강원도 철원으로 옮겨 남편 박 씨 소유 텃밭에 산 채로 묻었다. A씨의 시체는 지난 29일 오전 발견됐다.

A씨를 아들과 함께 땅에 묻는 등 범행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남편 박 씨는 지난 경찰의 압수수색이 이뤄지던 28일 오후 2시30분께 강원 철원군 자택 창고에서 스스로 목을 매 숨진 사실이 알려지자 논란이 일었다. 게다가 아들 박 씨가 경찰 조사에서 "땅에 A씨를 묻을 때 숨을 쉬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에 대해 이들이 애초부터 범행 수법으로 '생매장'을 계획했던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왔다.

그렇다면 이 씨 모자가 '생매장'이라는 엽기적인 수법으로 A씨를 살해한 데 어떠한 심리가 작용했을까.
프로파일러는 '생매장 살인'이란 범행수법으로 살인을 저지르는 일반적인 심리에 대해 "명확한 살인 의도가 있었기 때문에 행동으로 이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pixabay
국내 1호 프로파일러 권일용 전 경찰청 프로파일러는 '생매장'을 범행수법으로 선택해 살인을 저지르는 심리에 대해 <더팩트>에 "명확한 살인의 의도가 있었기 때문에 매장이란 행동이 나타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 프로파일러는 "해당 사건과 관련한 경찰의 조사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이들이 생매장을 범행 수법으로 이용하는 게 계획됐는지 여부는 경찰 조사에서 밝혀질 것"이라면서도 "비슷한 사건들을 토대로 분석해 보자면, 생매장 자체가 목적이라고 보기엔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이 씨는 경찰에 살해 동기에 대해 "지난 6월 A씨의 부탁을 들어주다 절도범으로 몰려 처벌받게 된 데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에 붙잡힌 이 씨는 A씨가 절도범으로 몰았다는 범행 동기 외에도 A씨의 부적절한 남자 문제를 주장했으나, 신빙성은 없어 보인다"고 했다.

일각에서 생매장 살인에는 '범행 은폐' 의도가 깔려 있을 것이라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권 프로파일러는 이에 대해 "일반적으로 살인을 저지를 때 보복과 처벌, 응징의 의미가 있다. 따라서 살아있는 상태로 매장해 살인하는 것 자체가 결코 일반적이지 않다"면서 "생매장은 일반적으로 매장해서 증거를 인멸하는 경우와 같이 볼 수 있다"고 했다.

다만, 아들 박 씨가 '숨을 쉬고 있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에 대해서는 "당시 이들이 A씨가 이미 사망한 것과 다름 없다고 생각한 것으로 보인다"며 "회생이 불가능하다는 판단이 작용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부연했다.

한편,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소는 경찰에 "시신 부패로 A씨의 사인을 아직 확인하기 어렵다"는 구두 소견을 전달했다. 이에 국과수는 정밀 감정을 통해 A씨가 살아 있는 상태에서 땅에 묻힌 것이 사실인지, 체내에 수면제 성분이 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정밀 감정은 한달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경찰은 살인 및 시체유기 혐의로 이 씨와 아들 박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ksh@tf.co.kr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전기톱 휘둘렀는데, 살인미수 아니다?…피해자 가족 울분
'제주 전기톱 사건' 피해자 가족 청와대 국민청원 검찰, 특수상해 혐의로 기소…"살해 고의성 찾기 어려워"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60대 남성이 자신의 집 주변 묘지를 관리하러 온 벌초객과 말다툼 끝에 전기톱을 휘둘러 크게 다치게 한 '제주 전기톱 사건'의 피해자 가족이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가해자 엄벌을 촉구했다. 특히 경찰은 사건을 살인미수로 판단했지만 검찰이 그보다 형량이 낮은 특수상해 혐의로 기소한 점에 대해 청원인은 억울함을 나타냈다. 피해자의 누나라고 밝힌 청원인은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제주도 전기톱사건…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청원은 게시된 지 하루 만인 6일 1만8308명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외향적이던 동생이 병원 침상에서 말없이 누워만 있는 모습을 보면 너무도 가슴이 아픕니다. 한 가정의 가장인 동생의 억울함을 법이 도와주지 않는다면 어디서 풀어야 할까요"라며 가해자의 엄벌을 촉구했다. 앞서 5일 제주지방검찰청은 특수상해 혐의로 김모(61)씨를 구속 기소했다. A 씨는 지난달 25일 낮 12시40분쯤 서귀포시 안덕면에 있는 자신의 집 주변에서 벌초객 B(42)씨에게 전기톱을 휘둘러 중상해를 가한 혐의다. 사건의 발단은 묘 관리 문제였다. 피해자의 조상 묘 주변에 가해자 가족이 나무토막을 쌓아 놓으면서 말다툼이 시작됐고, 다툼은 주차문제로까지 번지면서 격분한 가해자가 집안에서 전기톱을 가져와 범행을 저지른 것이라고 청원인은 주장했다. 이 사건으로 B 씨는 오른쪽 다리 등을 크게 다쳐 도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청원인은 글을 통해 "동생이 오른쪽 다리 좌골 신경이 모두 절단돼 오른 다리로는 걸을 수 없다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택시운전을 하는 남동생 이제 어찌해야 하나요"라고 안타까워했다. 특히 경찰은 가해자의 혐의를 살인미수로 봤지만, 검찰이 그보다 형량이 낮은 특수상해 혐의를 적용해 사건을 재판에 넘기면서 청원인은 혐의가 너무 약하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청원인은 "제 동생은 과다출혈로 사망할 뻔 했지만, 소방서가 바로 2분 거리에 있어서 다행이 빨리 이송돼 수술 받아서 생명을 건질 수 있었습니다. (사건 직후 피해자의) 고3 아들이 자기 아버지를 지혈할 때 (가해자는) 다시 전기톱으로 가해하려 했습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에선 특수상해라고 합니다. 이유가 가해자가 겁만 주려고 했다는 진술 때문이라고 합니다. 전기톱으로 공격했는데 그냥 특수상해라고만 생각할 수 있나요"라며 울분을 토했다. 청원인은 "가해자에게 엄격한 처벌이 가해져야 피해자의 억울함이 덜어질 것"이라며 가해자에 대한 엄벌을 재차 촉구했다. 제주지방검찰청 관계자는 특수상해 혐의가 적용된 이유에 대해 "피해자와 가해자가 사건 당일 처음 만났고 전기톱 1회 휘두른 점 등을 비추어 볼 때 살해의 고의까지는 인정하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S1E3] 방관하는 자 | 침묵의 결과
이웃나라에 인류의 범죄가 일어나고 있는데 그저 불구경하듯이 지켜만 보고 침묵을 한다면 얼마나 참혹한 결과를 가져오는지 르완다 대학살 참사를 통해 알아보았어요. 대학살에 대한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개입은 빠른 시간에 학살을 중단시키고 많은 사람들의 생명을 구할 수 있습니다. 더 많은 자료를 원하신다면: 1) UN의 르완다 대학살 방관 기사 https://newint.org/features/1994/12/05/doing 2) 르완다 대학살에 대한 기사 http://www.sisajournal.com/news/articleView.html?idxno=167319 http://www.un.org/en/preventgenocide/rwanda/education/rwandagenocide.shtml 4월 7일은 국제사회가 르완다 대학살 방관에 대한 반성의 날입니다. 투치족 주민들은 짐을 싸는 UN평화유지군에게 달려가 빌었습니다. “우리를 버리고 갈 거면 총으로 쏴 죽이고 가라.” 이들의 절박함을 뿌리치고 UN평화유지군이 떠난 뒤 몇 시간 지나지 않아 기지 내 투치족 주민 2,000여명은 후투족에게 모두 잔인하게 살해당했습니다. 르완다에는 UN 평화유지군이 주둔하고 있었음에도 철수를 한 것은 안전보장 이사회 소속 국가들의 반대로 인해 제대로 된 활동을 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국제연합의 캡스톤 원칙(Capstone Doctrine)에 따라 평화유지군은 폭력 사태를 저지하는 데는 재량권이 있지만 강제력을 행사할지의 여부를 결정하는 건 안전보장 이사회의 결정에 따라야합니다.) 르완다 대학살 당시 UN 안보리 의장을 맡았던 콜린스 키팅은 르완다 대학살 20주년을 추모하는 회의에서 고개를 숙여 사죄했습니다. UN 사무국은 1994년 1월 르완다 주둔 UN장군이 대학살 가능성을 경고하며 보낸 전문을 감추기도 했다고 합니다... https://youtu.be/loHj5qS5BFg
[S1E1] 괴물의 모습을 엿보다 | 킬링필드
나치의 홀로코스트, 난징 대학살, 우리나라 제주의 4.3 사건까지, 대학살은 역사 속 되풀이 되고 있습니다. 이번 시리즈 ‘왜 대학살은 반복되는가’를 시작하기에 앞서 우선 대학살이 일어나면 어떤 일들이 벌어지는지에 대해 알아갈 필요가 있곘죠. 그래서 첫번째 에피소드 ‘괴물의 모습을 엿보다’에선 캄보디아의 가슴 아픈 현대역사, 크메르 루즈 독재 정권시대를 살펴보면서 이 기간 동안 일어났던 대학살 통해 괴물로 변한 인간의 모습을 엿보고자 합니다. 캄보디아에서 일어난 대학살 킬링필드. 2017년 여름, 저는 킬링필드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캄보디아의 수도 프놈펜에 위치한 "뚜얼 슬랭 박물관"과 "청아익 대량 학살센터"를 방문했어요. 그 당시의 아픔을 절대로 잊지 말자는 뜻에서 그곳에는 고문 기구, 고문 사진, 교실을 개조해서 만든 감옥 등 생생한 증거들과 기록이 남겨져 있습니다. 천천히 그 당시의 참혹했던 역사를 더듬어가며 분노와 슬픔을 느꼈어요. 그리고 많은 질문이 들었습니다. "왜 평범한 사람들이 이렇게 잔인해질 수 있었지? 그리고 왜 대학살은 역사에서 계속 되풀이되는가? 대학살의 원인이 무엇일까? 어떻게 하면 대학살의 재발을 막을 수 있을까?" 꼭 이 캄보디아의 슬픔을 그리고 제 생각들에 대한 제 나름의 답을 여러분들과 나누고 이야기하고 싶었어요. 그래서 시작하게 된 시리즈 "왜 대학살이 반복되는가" 여러분과 함께 참혹한 역사를 통해 깊은 고찰을 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2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