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mark67
a year ago50,000+ Views

월별 여행하기 좋은 나라

12월은 하와이?
출처 - 여행에 미치다
14 comments
Suggested
Recent
스페인은 언젠가요?
스페인은 계절 구애 받지 않아요. 여유되심 그냥 출발하세요...
여행사직원?
전혀 무관해요^^
Due to user reports, the content has been hidden.See
0초는 뭐에요?
@monotraveler 그 달의 초반요. 월초
클스마스~새해 하와이 갑니당~♡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화투회사’ 닌텐도와 ML 구단주 스토리
미국 경제잡지 포브스는 매년 전 세계 부자 명단을 발표한다. 현재, 일본은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패스트리테일링의 야나이 타다시 회장과 소프트뱅크그룹 손정의 회장이 수위를 다투고 있다. 부자 순위는 일본경제의 성장 단면을 보여주는 척도이기도 하다. 지금으로부터 11년 전인 2008년에도 그랬다. 그 무렵, 일본의 게임 산업은 황금기를 누렸다. 2008년 5월 포브스는 일본의 부자 순위(Japan's 40 Richest)를 발표하면서 “닌텐도의 야마우치 히로시(Hiroshi Yamauchi)가 1위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야마우치 히로시(山内 溥:1927~2013)는 일본 최대의 게임회사 닌텐도의 3대 회장을 지낸 인물이다. 포브스는 “야마우치의 재산 순가치가 30억 달러로 치솟았다”며 “위(Wii) 게임기 판매의 증가 덕택에(thanks mostly to booming sales of the Wii gaming device) 2006년 이후 3배가 됐다”고 전했다. 위(Wii)는 닌텐도사가 제작한 가정용 비디오 게임기를 말한다. 닌텐도는 위(Wii)의 성공으로 2007년 시가총액 10조 엔을 넘어서면서 도요타, 미쯔비시 UFJ 파이낸셜 그룹에 이어 시총 3위에 올랐다. 12년이 지난 2019년 현재, 닌텐도는 시총 17위(5조 1600억엔)에 랭크돼 있다.(니혼게이자이신문 자료) 미국 작가 데이비드 세프(David Sheff)는 ‘닌텐도의 비밀’(이레미디어, 2009)이라는 책에서 “Wii라는 이름은 We로 발음된다는 점과 사람들이 모여 있는 모양을 형상화한 것으로 게임 인구 확대라는 닌텐도의 기본 전략이 담겨 있다”고 했다. 이번 ‘일본 브랜드 네이밍 이야기’는 일본에서 한때 부자 반열 1위에 올랐던 닌텐도(任天堂)의 야마우치 가문과 그 브랜드의 성장을 담았다. <편집자주> # 만약 스티브 잡스와 닌텐도가 맞붙었다면? ‘게임을 즐기면서 돈도 벌 수 있다.’ 수염을 기른 열일곱 살의 청년은 어느 날, 지역신문 채용란에서 이런 문구를 발견했다. 1974년 오리건 주의 리드대학(Read College)을 막 자퇴하고 캘리포니아주의 부모 집으로 돌아온 청년에겐 일자리가 필요했다. 이 청년의 이름은 스티브 잡스(Steve Jobs)였다. 잡스를 채용한 곳은 미국 최대 게임회사 아타리(Atari)였다. 아타리의 관계자는 당시 “우리는 로비에서 그 청년(잡스)을 만났는데, 그는 괴짜 아니면 좀 별난 사람처럼 보였다”고 말했다(We've got this kid in the lobby. He's either got something or is a crackpot.)고 한다. <원문: 북미 게임매체 가마수트라(gamasutra)에 실린 ‘스티브 잡스, 아타리의 40번째 직원’(Steve Jobs, Atari Employee Number 40)이라는 제목의 기사) 잡스는 별다른 경력이 없었지만 채용 공고를 낸 아타리의 40번째 직원으로 취직하게 됐다. 잡스에게 맡겨진 임무는 게임기 개발자를 보조하는 일이었다. 그 무렵 잡스에게는 컴퓨터 천재인 다섯 살 위의 친구 스티브 워즈니악(Steve Wozniak: 휴렛팩커드의 기술자)이 있었다. 게임광이었던 워즈니악은 아타리 공장에서 게임을 실컷 즐기는 대신, 잡스가 게임기 회로 수리에 애로를 겪으면 성심성의껏 도와주었다고 한다. 잡스는 업무 시간이 아닌 오프타임에 워즈니악과 집 차고에서 가정용 컴퓨터 회로판을 만들었는데, 이를 ‘애플 Ⅰ’(Apple I)라고 불렀다. 잡스는 후속 제품을 아타리 측에 제안했지만 거절 당했다. 최초의 비디오 게임으로 알려진 ‘퐁’(pong)의 설계자인 아타리의 개발자 앨런 앨콘(Allan Alcorn)은 당시 이렇게 말했다. <잡스는 애플 II를 아타리에 제안했다. 우리는 “사양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나는 잡스를 좋아했다. 그는 훌륭한 청년이었다. 그래서 나는 벤처 캐피탈리스트에 잡스를 소개했다.> (가마수투라 원문: He offered the Apple II to Atari ... we said no. No thank you. But I liked him. He was a nice guy. So I introduced him to venture capitalists.) 잡스는 아타리와 결별하고 1976년 4월 1일 애플 컴퓨터를 설립했다. 이렇게 스티브 잡스 이야기를 장황하게 늘어놓은 것은 ‘가정’(if) 때문이다. 만약 게임회사 아타리가 잡스의 제안을 받아들였다면 어떻게 됐을까. 잡스가 훗날 애플을 크게 성장시킨 것처럼, 아타리를 글로벌 게임회사로 만들지 않았을까. 일본의 거대 게임회사 닌텐도에 대항하는 그런 회사 말이다. 닌텐도 입장에선 잡스가 아타리를 떠나 컴퓨터업계로 진출한 것이 다행이었는지도 모를 일이다. # 2대 째 아들이 없었던 야마우치 가문 그 행운의 기업 닌텐도는 교토에서 창업한 화투 제조 회사로 출발했다. 창업주는 야마우치 후사지로(山内房治郎: 1859~1940). 화가이자 장인(匠人)이었던 그가 일본의 전통 화투(花札: 하나후다)를 만드는 가게 ‘임천당골패’(任天堂骨牌: 닌텐도곳파이)를 창업한 건 1889년이다. 임천당(任天堂)은 ‘닌텐도’, 골패(骨牌)는 ‘곳파이’라고 발음한다. 골패는 일본의 상업용 카드 ‘카루타’(カルタ)를 지칭한다. 회사 이름 닌텐도(任天堂)는 한자 뜻 그대로다.‘사람이 할 일을 다하고 운을 하늘(天)에 맡긴다(任)’는 의미를 담고 있다. 초대회장 야마우치 후사지로는 손재주가 좋았다고 한다. 화투를 대량 생산하기 위해 도제들을 키웠고, 닌텐도 카루타(カルタ) 사업을 확장해 나갔다. 은퇴 무렵, 닌텐도는 일본 최대의 카드 회사가 되어 있었다. 그런데 야마우치 가문은 2대에 걸쳐 ‘양자사위’(婿養子)를 맞아들인 ‘희한한 집안’이었다. 창업주(1대 회장) 야마우치 후사지로에겐 아들이 없었다. 경영을 잇기 위해선 데릴사위가 필요했다. 그의 딸 야마우치 테이(山内貞)는 가네다 세키료(金田積良)라는 남성과 결혼했다. 가네다 세키료는 성을 야마우치로 바꾸고 ‘야마우치 세키료’(山内積良:1883~1949)가 됐다. 창업주 야마우치 후사지로의 ‘양자사위’가 된 것이다. 그는 1929년 닌텐도의 2대 회장에 취임했다. 어찌된 일인지, 세키료와 테이 부부 역시 아들이 없었다. 부부의 장녀 야마우치 키미(山内君)는 이나바 시키노조(稻葉鹿之丞)라는 남자와 혼인했다. 이나바 시키노조 역시 자신의 성 이나바를 버리고 야마우치(山内) 성을 얻었다. 야마우치 시카노조(山内鹿之丞)라는 이름의 닌텐도상속자가 된 것이다. 야마우치 시카노조와 아내 키미 부부는 3대째 만에 귀한 아들을 얻었다. 야마우치 히로시(山内 溥:1927~2013)라는 사람이다. 그런데 3대 회장 자리는 아버지 시카노조가 아니라 아들 히로시에게 돌아갔다. 아들 히로시가 다섯 살 무렵, 아버지 시카노조가 집을 나갔기 때문이다. 미국 프로야구 시애틀 매리너스 선수들이 구단주 야마우치 히로시의 사망을 추모하고 있는 장면. photo=infendo.com # 시애틀 매리너스의 구단주가 되다 창업주의 증손자 야마우치 히로시는 1949년 닌텐도의 3대 회장에 올랐다. 그는 닌텐도곳파이(任天堂骨牌)라는 회사 이름을 ‘닌텐도 카루타’로 바꾸었다. 1953년엔 일본 최초로 플라스틱으로 코팅한 카드를 대량 생산하기 시작했다. 이후 회사 이름은 카루타를 떼어내고 ‘닌텐도주식회사’가 되었다. 편집자주에서 언급한 대로, 야마우치 히로시는 닌텐도의 중흥시대’를 열었다. 야마우치 히로시는 미국 프로야구 최초의 ‘비백인’ 구단주이기도 했다. 1992년 시애틀 매리너스(Seattle Mariners)가 경영 위기에 처하자 최대주주로 참여했다.MLB(Major League Baseball)는 당시 일본 기업이 미국 구단을 통째로 인수하는 것을 꺼렸다. 그래서 야마우치 히로시의 지분은 49%로 제한됐다.) 일본 프로야구 스타 스즈키 이치로가 메이저리그 진출을 타진했을 당시, 구단주 야마우치 히로시가 “무슨 일이 있어도 잡아”(何が何でも獲れ)라고 했던 일화는 유명하다.(이치로는 2001년 시애틀에 입단, 11시즌을 뛰고 2012년 뉴욕 양키스로 이적했다. 이후 2005년 마이애미 말린스로 옮겼다가 2018년 시애틀로 돌아왔다. 올해 3월 은퇴를 발표했다.) 구단주 야마우치 히로시는 이치로 선수에 대한 애정도 표했다. 2005년 소속팀 선수 이치로가 연간 최다 안타를 기록하자 그 기념으로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닌텐도의 주식 5000주(당시 5800만 엔 상당)를 선물했다.(일본매체 ZAKZAK) 닌텐도 경영자이면서 ML 구단주였던 야마우치 히로시는 2013년 9월 19일 세상을 떠났다.(당시 85세) 며칠 후인 9월 23일, 시애틀 매리너스의 홈구장인 세이프코필드(Safeco Field)에서는 추모 묵념 행사가 진행됐다. 시애틀 선수단은 2013년 시즌이 끝날 때까지 야마우치 히로시의 영어 이니셜(HY)이 새겨진 휘장을 내걸고 경기를 펼친 것으로 전해졌다. 구단이 다른 연고지로 팔려가지 않게 해준 일본 구단주에 대한 예의의 표현이었다. # 영국 여왕, 위(Wii) 게임의 팬이었다? 야마우치 히로시 사망 5년 전인 2008년엔 재미있는 일도 있었다. 그해 1월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이 닌텐도의 위(Wii) 팬’이라는 언론 보도가 나온 것이다. 여왕은 크리스마스 시즌에 손자가 위(Wii)를 하는 것을 보고 자신도 위(Wii)로 볼링 게임을 즐기게 됐다고 한다. 당시, 이를 마케팅으로 연결시키려던 회사가 있었다. 메이저 게임유통사 THQ였다. 이 회사는 2009년 여왕을 위한 전용 Wii를 만들기로 했다. 전 세계에 한대 뿐인 황금제품이 탄생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2009년 6월 1일 ‘엘리자베스 여왕, 황금플레이트 위를 받다’(Queen Elizabeth Receives Gold-Plated Wii)는 기사를 싣기도 했다. 하지만 이 제품은 여왕에게 전달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버킹엄궁의 사전승인을 받지 못해서다. 얄궂은 일이 THQ에 닥친 건 3년 뒤인 2012년 12월이다. 파산보호 신청을 내고 매각되는 운명을 맞은 것이다. 반면 위(Wii)를 만든 주체인 닌텐도는 엄청난 이익을 거둬 들였다. 닌텐도는 현재 중국을 겨냥해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4월 18일 “닌텐도가 텐센트와 제휴를 통해 가정용 게임기 스위치 콘솔을 중국에 출시할 것”(Nintendo, With Tencent’s Help, to Sell Switch Console in China)이라고 보도했다. <이재우 기자, 재팬올 발행인> 기사출처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366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어려운 호텔 용어, 이것만은 꼭 알아 두자!
여행 전 꼭 알아 둬야 할 호텔 용어 8가지! 1. 디파짓 (Deposit) 숙소 예약 시, 전체 금액의 10%, 체크인 시 하루치 숙박요금을 기준으로 잡는 일종의 예치금으로, 디파짓은 현금 혹은 신용카드로 결제가 가능하다. 2. 컴플리멘터리 (Complimentary) 호텔 투숙객을 위해 무료로 제공되는 객실 내 생수, 커피, 차 등을 지칭하는 용어. 보통은 객실 내 무료 생수가 비치되어 있지만, 일부 소규모 호텔의 경우 컴플리멘터리가 제공되지 않는 경우도 있다. 3. 바우처 (Voucher) 호텔 예약 시, 예약이 완료되면 그를 증명하는, 증명서 혹은 숙소 예약 확인증을 말한다. 대부분 예약 후 이메일을 통해 전자 바우처를 발송하는 경우가 많다. 4. 어매니티 (amenity) 호텔 안에 기본적으로 배치된 생활편의용품을 말한다. 가장 밀접하게 사용하는 용품이다 보니 일부 여행객들은 어매니티의 종류에 따라 호텔을 선택하기도 한다. 5. 턴 다운 서비스 (Turn Down Service) 취침 전 객실을 한 번 더 청소해주는 서비스. 편안한 잠자리를 위해 청결한 시트에서 잠들고 싶다면, 턴 다운 서비스를 요청해 보자. 6. 메이크업 룸 (Make Up Room) 객실을 청소하거나 정리하는 것을 의미한다. 청소를 원하지 않을 시에는 문고리에 'Do Not Disturb' 고리를 걸어 의사 표시를 하면 된다. 7. 풀 보드 (Full Board) 투숙 기간 내내 조식 - 중식 - 석식의 식사를 제공하는 것. 조식과 석식만 제공하는 것은 '하프 보드'라고 말한다. 일본의 료칸이나 휴양지 리조트의 경우 풀 보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8. 올 인클루시브 (All inclusive) 호텔 내의 식당 및 부대 시설을 추가 비용 없이 이용할 수 있는 패키지로, 고급 휴양 시설에서 많이 볼 수 있다. 출처 : 다양한 여행 정보가 가득한 익스피디아 트래블 블로그
SONY와 이름 같은 '죄'...간판 내린 뉴욕 카바레
소니(SONY)가 브랜드 이미지 전략에 얼마나 집착했는지를 알 수 있는 한 사례가 있다. 소니는 1997년 4월, 브랜드 매니지먼트실을 운영했는데, 이 부서는 지적재산권과 법무를 담당했다. 즉 소니 브랜드를 일괄 관리하는 곳이다. 일단 이야기를 1989년으로 되돌려 보자. 그해 9월 25일, 소니는 34억 달러를 지불하고 16억 달러의 부채를 안는 조건으로 미국 콜롬비아 영화사를 인수하겠다고 발표했다. 인수 대상에는 콜롬비아 영화사와 콜롬비아 텔레비전, 트라이스타 필름이 포함됐다. 트라이스타가 소유한 180개 극장과 820개 스크린을 가진 로스(LOEWS) 시어터 체인도 따라 붙었다. 소니는 21달러 선에 거래되던 콜롬비아 주식을 주당 27달러를 지불하고 인수를 성사시켰다. 만만찮게 웃돈을 얹어준 셈이다. 소니의 콜롬비아 인수는 미국으로선 충격이었다. 당시 뉴스위크지는 커버 스토리에 ‘일본, 할리우드를 침공하다’(Japan Invades Hollywood)라는 제목을 달 정도였다. 다시 소니의 브랜드 매니지먼트실. 이 부서는 소니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목표를 갖고 있었다. 그 일환으로 1989년 인수했던 극장들을 개혁 대상으로 삼았다. 언론인 출신 마쓰오카 다케오(松岡健夫)가 쓴 ‘소니의 선택 소니의 성공’이라는 책은 당시 브랜드 매니지먼트실의 활약을 이렇게 적고 있다. <소니는 미국 계열 영화관인 소니극장 50곳의 경우, 뉴욕과 샌프란시스코를 제외한 48곳에 대해 브랜드 이미지에 맞지 않고 마치 변두리 영화관 같다는 이유로 ‘SONY’라는 간판을 내려놓게 했다. 이에 따라 극장들은 매수 이전의 로스(LOEWS)로 간판을 되돌려야 했다.> 브랜드 매니지먼트실의 눈에 거슬렸던 것은 또 있었다. 뉴욕에 SONY라는 간판을 내건 카바레가 있었다고 한다. <이는 사실 ‘스트리트 오브 뉴욕’(Street Of New York)의 약칭이었는데, 이것 역시 소니의 기업 이미지를 망친다는 이유로 간판을 내리게 됐다.>(마쓰오카 다케오 저 ‘소니의 선택 소니의 성공’) 한국으로 치자면, ‘삼성’ 이름을 단 노래방이 영업하고 있었던 셈이다. ‘소니 카바레’가 어떤 방식으로 간판을 내렸는지는 알 수 없다. 가게로서는 억울하겠지만, 일본 소니그룹과 이름이 같다는 게 죄라면 죄였다. 브랜드 매니지먼트실이 미국 거리의 간판 교체 작업에 정성을 쏟은 것과는 반대로, 소니의 콜롬비아 영화사 인수는 결과적으로 패착이었다. 이득은커녕 매년 수백억 엔의 적자가 발생, 마침내 1조5000억 엔이라는 막대한 부채가 쌓였다. 이는 소니의 성장에 크나큰 부담이 되었다. 소니 브랜드를 이야기 할 때 또 빼놓을 수 없는 2가지가 있다. 20세기를 대표하는 빅히트 상품 워크맨(Walkman: 휴대용 카세트플레이어)과 바이오(VAIO)라는 노트북 브랜드다. 파도처럼 물결치는 바이오의 로고를 기억하는가. 이젠 추억이 됐지만. 바이오는 Video Audio Integrated Operation의 약자다. V와A의 물결 모양은 아날로그를 의미하고, I와 O는 디지털의 1과 0을 나타냈다고 한다. 즉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융합이었다. 추억이라면, 뭐니뭐니해도 워크맨이 아닐까. 주머니속에 쏙 넣고 다니던 워크맨은 전 세계적으로 2억 개 이상 팔려 나갔다. 학창 시절의 추억 한 페이지에 그 워크맨이 있었다. 그런데 사람들이 잘 모르고 있는 사건이 하나 있다. 소니가 워크맨을 처음 출시한 건 1979년이다. 하지만 이보다 2년 먼저 비슷한 제품인 ‘스테레오 벨트’로 특허를 낸 사람이 있었다. 독일계 발명가 안드레아스 파벨(Andreas Pavel)이었다. 그는 “워크맨이 ‘스테레오 벨트’와 유사한 점이 많으며 자신의 특허권을 침해했다”고 소송을 걸었다. 결과는 어떻게 됐을까. 오랜 특허권 분쟁 후인 2004년, 소니는 수백만 유로의 보상금을 지불하고 마무리를 지었다. 소니에겐 뼈아픈 추억이 아닐 수 없다. <이재우 기자‧비영리매체 팩트올 전 편집장> 기사출처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307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www.japanoll.com/
지역민을 가게로 끌어들인 ‘167년의 경영 전략’
재팬올 서포터즈인 선설아씨가 일본 방송프로그램(‘캄브리아 궁전’, ‘가이아의 새벽’)을 모니터링 하고 글을 연재하고 있습니다. 이번 회에는 4월 4일 ‘캄브리아 궁전’에서 방송된 만쥬(饅頭) 기업 카시와야(柏屋)의 성공 비결을 전합니다. 다이어트&피트니스 관련회사 ‘다노’의 글로벌비즈니스팀에서 일하는 선씨는 일본에서 사회경험을 먼저 시작한 ‘재팬 덕후’입니다. <편집자주> 후쿠시마의 명물, 일본 3대 만쥬(饅頭), 창업 167년. 일본 음식을 잘 아는 일부 한국 독자라면 “아~ 그 가게”라며 무릎을 칠 지도 모르겠다. 또 다른 독자는 후쿠시마가 주는 ‘기피 이미지’를 떠올릴 지도 모르겠다. 아무튼, 일본 만쥬(만두)는 팥앙금 등을 넣은 달콤한 빵 또는 떡을 말한다. ‘캄브리아 궁전’에 소개된 회사는 만쥬(饅頭)를 만들어 파는 카시와야(柏屋)라는 곳이다. 카시와야가 창업한 건 1852년, 올해로 창업 167년을 맞았다. 창업주는 혼나 젠베이(本名善兵衛)라는 사람이다. 지금은 5대 째인 혼나 사장이 경영을 맡고 있다. 카시와야는 후쿠시마현을 중심으로 27개의 점포를 운영하고 있으며, 총 매출은 40억원이라고 한다. 카시와야의 만쥬는 곧 ‘우스카와 만쥬’(薄皮饅頭)다. 얇은 피 안에 적당히 단맛을 내는 팥앙금이 가득차 있다. 식감과 맛이 좋아 지역 주민에게 인기가 높다. 이 가게가 167년 동안 사랑을 받아온 이유는 어디에 있을까. 혼나 사장은 “지역 주민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가장 큰 비결”이라고 말했다. 이 말 속에 카시와야의 ‘행복 경영술’이 숨어있다. 이 회사의 지역 친화 전략 2가지를 든다면, 월1 회 개최하는 차 모임과 시 모임이다. ‘마을의 툇마루’ 같은 존재가 되기를 바라는 카시와야는 매월 한 차례 아침 6시부터 차 모임을 연다. 이른 새벽부터 30명 이상의 손님들이 줄을 설 정도다. 이 모임에는 우스카와 만쥬와 차가 무료로 제공된다. 참여자는 학생, 주부, 노인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많은 사람들이 모여 얘기를 나누다보면 자연스럽게 커뮤니티가 형성된다. 이른 아침에 차 모임을 여는 이유는 뭘까? 일본인들이 만쥬를 먹는 기회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고 한다. “지역 주민들에게 만쥬 먹는 기회를 더 제공하겠다”는 것이 카시와야의 생각이다. 카시와야는 월 1회 시 모임도 열고 있다. 1958년부터 시작했으니 벌써 60년 이상 이어오고 있다. 시 모임은 아이들을 주대상으로 한다. “아이들의 순진무구한 마음과 점포가 함께 어우러지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한다. 차 모임, 시 모임 외에 매년 만쥬 축제도 개최한다. 점포 내에서 만쥬 만들기 체험을 하고 무료로 나눠준다. 카시와야가 전국에서 유명해진 건 점포 옆에 만쥬신사(萬寿神社)를 만들면서다. 1957년의 일이다. 경내에 20톤이나 되는 큰 만쥬 모양의 바위를 갖다놓았다. 한자 만수(萬寿)는 만두를 뜻하는 만쥬와 서로 통한다. 이해를 돕자면, 한국 사람들이 좋아하는 사케 구보타 만쥬(久保田 萬寿)를 생각하면 된다. 한자 만수(萬寿)는 장수, 축복, 경사의 의미가 담겨 있다. 주민들은 이 신사를 ‘파워 스폿’(power spot: 기운을 받는 곳)으로 여기고 있다. 이렇게 지역주민들에게 사랑 받았던 카시와야도 몇 번의 폐업 위기를 맞은 적이 있다. 1986년 태풍으로 홍수가 발생해 공장이 전부 침수됐다. 2011년 3월엔 동일본대지진으로 인한 원자력발전소 사고가 터졌다. 후쿠시마를 방문하는 관광객이 급격히 줄어들었고, 후쿠시마 음식을 기피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경영도 치명타를 입었다. 도저히 살아날 것 같지 않았던 사업은 기적적으로 회생했다. 카시와야의 사장은 눈물을 흘리며 당시를 이렇게 되돌아 봤다. “동일본대지진 이후 영업을 재개 했을 때, 손님들이 다시 와줄까 걱정을 많이 했습니다. 가게로 손님들이 들어오면서 ‘다행이네요’ ‘기다렸어요’라고 말하는 순간 눈물 겹도록 기뻤습니다.” 카시와야의 이런 모습은 사훈(社訓)과도 일치한다. 초대 사장이 만든 ‘진심으로 감싼다’(まごころで包む)이다. ‘감싼다’는 말에는 회사가 고객을 감싸는 것, 고객이 회사를 감싸는 것을 동시에 의미한다. 혼나 사장은 사원들에게 히트상품을 만들지 말라고 한다. 그 이유가 남다르다. “당장의 이익만을 생각하는 것이 아닙니다. 히트상품이나 붐은 언젠가는 끝이 납니다. 처음에는 히트치지 못해도 지속적으로 사랑받을 수 있는 상품을 만들어야 한다는 교훈을 얻었습니다.” 재난을 극복해 오면서 서로의 아픔을 보듬어 준 카시와야(柏屋)와 지역 주민들. 단언컨대, 카시와야 만쥬의 맛은 ‘달콤함’에 있지 않고 ‘정겨움’에 있지 않을까. <선설아 재팬올 서포터즈, ‘다노’ 글로벌비즈니스팀 근무> 기사출처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354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255
14
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