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잠자는 고양이 위에 '귤'을 올려놨더니.."계란후라이?"
'계란프라이'를 연상시키는 고양이의 모습이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사진 속에는 플라스틱 상자에 들어가 졸고 있는 '꽁꽁이'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좁은 상자에 몸을 넣은 채 혼자만의 여유로운 시간을 즐기고 있던 꽁꽁이. 그런데 그때 꽁꽁이의 새하얀 등 위에 노란 귤 하나가 올려졌습니다. 덩그러니 올려진 귤을 보고 꽁꽁이는 잠시 멈칫하고. 집사는 그때를 놓치지 않고 사진을 찍으려고 시도했는데요. 그러나 참지 않는 고양이답게 꽁꽁이는 "당장 치우라!"고 포효하며 극대노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모습입니다. 그렇게 '계란프라이' 묘생샷을 찍고 싶었던 우기 씨는 꽁꽁이의 몸에서 쓸쓸히 귤을 치워야 했다는데. "동생이 고양이 사진 한 장을 보여줬는데, 하얀 고양이가 몸에 귤을 올리고 있는 사진이었다"는 우기 씨. "그 모습이 마치 계란 후라이를 연상시켜 꽁꽁이게도 시도해봤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동생이 보내준 것처럼 귀여운 고양이 사진을 찍고 싶었던 우기 씨의 바람과는 달리 꽁꽁이는 역시나 곱게 사진을 찍혀줄 아이가 아니었다는데요. 결국 자기 몸에 귤을 올렸다고 뿔이 제대로 난 사진만 건질 수 있었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
'눈병' 길냥이가 집사 사랑받자 보여준 놀라운 변화.."같은 냥이 맞아?"
눈병으로 눈을 뜨지 못하던 길냥이가 구조 후 집사의 사랑을 받자 보여준 변화가 감동을 전하고 있습니다. 사진 속에는 '토리'의 구조 전후 모습이 담겼습니다. 삐쩍 마른 채로 길거리에 웅크리고 앉아 있는 토리. 눈병 때문에 눈도 채 뜨지 못하는 모습입니다. 그런데 뒤이어 공개된 사진 속에서 토리는 전과는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온몸엔 통통하게 살이 올라 '뚱냥이' 유망주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으며, 털에서는 윤기까지 좌르르 흐르는데요. 같은 냥이가 맞나 의문이 들 정도로 숨겨왔던 꽃미모를 한껏 방출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의정 씨는 "지난 9월 학교 밑 쓰레기장에 길냥이 가족이 산다는 걸 학교 SNS를 통해 알게 됐다"며 "친구들을 통해 고양이들의 상태가 좋지 않다는 얘기를 듣고 밥과 영양제를 챙겨 찾아갔다"고 토리 가족과의 첫 만남을 소개했습니다. 길냥이 가족을 지켜주고 싶었던 의정 씨는 밥을 챙겨주는 건 물론 새끼들의 치료까지 시작했다는데요. 그런데 어느 날 갑자기 길냥이 가족이 사라졌고, 얼마 후 한참 떨어진 곳에서 혼자 울고 있는 새끼를 발견했는데, 그게 바로 토리랍니다. 마음 같아선 토리를 데려가고 싶었지만, 임시 보호를 할 때 집에 있는 반려견들이 스트레스로 너무 힘들어했던 지라 그럴 수 없었다고. 대신 토리를 사랑으로 품어줄 사람을 수소문했고, 다행히 의정 씨 친구가 토리의 평생 가족이 돼주기로 했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
버림받은 아기 고양이에게도 사랑이 찾아올까
지난겨울, 시애틀 거리를 걷던 수의사 가비 씨의 눈에 비틀거리는 아기 고양이가 들어왔습니다. 접힌 귀, 졸린 눈, 짧은 다리 그리고 오들오들 떠는 애처로운 움직임까지. 분명 병에 걸려 엄마에게 버림받은 것이 분명했습니다. 차마 아기 고양이를 못 본체 지나칠 수 없던 가비 씨는 녀석을 집으로 데려와 진찰했지만, 녀석이 살아날 수 있을 거라는 확신은 못 했습니다. 아기 고양이의 떨림은 추위 때문인지, 슬픔 떄문인지 쉽게 가라앉지 않았습니다. 녀석은 크게 절망한듯 자리에 누워 꼼작하지도 않았죠. 진찰 결과, 예상대로 폐렴, 위장병, 피부병 등 다양한 질병까지 알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아기 고양이에게 오기라도 생긴 걸까요? 녀석은 온몸을 오들오들 떨지언정 눈은 절대 감지 않았습니다. 마치 '젠장, 언젠간 사랑받고 말테다'라고 되네이는 것처럼 보였죠. 가비 씨는 몸 벌벌 떠는 녀석이 끓는 주전자 같다 하여 티팟(차주전자)이라는 이름을 지어주었습니다. 그리고 티팟은 꼬리스토리가 들려드리는 모든 아기 고양이가 그렇듯 역경을 이겨내고 건강하게 자라났습니다. 하지만 부족한 영양 탓에 녀석의 덩치까지는 어찌할 수 없었습니다. "티팟은 453g이었어요. 생후 6주인 고양이에겐 말도 안 되는 무게이죠." 가비 씨는 연약한 티팟에게 친구를 소개해 주기보다는 녀석을 잘 돌볼 수 있는 어르신을 소개해 주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마침 그 역할에 딱 맞는 분이 계셨습니다. 바로 가비 씨의 반려묘이자 어느덧 18살이 된 노령묘, 스캐어크로우입니다. "스캐어크로우도 티팟처럼 제가 거리에서 데려온 녀석이에요. 녀석이라면 티팟을 잘 돌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어요." 티팟이 스캐어크로우를 향해 조심스럽게 접근하자, 스캐어크로우가 시원하게 앞발을 뻗어 티팟을 자신의 품 안으로 끌어당겼습니다. 그렇게 생후 6주의 아기 고양이와 18살의 노령묘 스캐어크로우의 특별한 인연이 시작되었습니다. 이 인연은 스캐어크로우의 삶에도 큰 변화를 가져왔습니다. "스캐어크로우라는 이름을 안 부른지 꽤 됐어요. 언젠가부터 '티팟 할아버지'라고 부르고 있거든요." 티팟은 선천성 갑상선 기능저하증이라는 고양이로서는 희귀한 질병을 추가로 앓기도 했지만, 할아버지는 티팟이 아프다는 이유로 외면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더 꼭 껴안곤 했죠. 마음이 안정되니 몸도 다시 튼튼해졌습니다. 무좀 양말을 신은 것 같은 또렷한 발가락으로 가파른 경사를 빠르게 올랐으며, 몸무게는 기존의 2배인 906g으로 불었습니다. 비록 할아버지는 매일 낮잠만 자며 함께 놀아주진 않으셨지만, 티팟의 보호자로서는 더할 나위 없는 최고의 가족이었습니다. 본래 가비 씨는 티팟이 건강해지면 다른 곳으로 입양을 보낼 계획을 가지고 있었으나, 전기 장판 위에 누워 서로를 꼭 껴안고 잠든 할아버지와 손자를 보며 생각이 바뀌었습니다. "티팟을 가장 잘 돌볼 수 있는 집에 보내주고 싶었어요. 그런데 녀석을 가장 잘 돌볼 수 있는 보호자가 이곳에 둘이나 있잖아요." 마침내 티팟에게도 영원한 사랑이 찾온 것 같습니다. 사진 Love Meow @Gabi 인스타그램/teapot.cat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