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5,000+ Views

스웨이드 50주년을 조명한 푸마의 위대한 여정 – PART 3

50주년을 코 앞에 둔 푸마(PUMA) 스웨이드의 유구한 역사를 빛내기 위한 마지막 여정. 그 대미를 장식하기 전, 지난 이야기를 다시 한번 복습해보자. 우리는 스웨이드가 빛날 수 있었던 역사적 배경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PART 1과 스웨이드 50주년 스페셜 에디션의 첫 번째 주자 스웨이드 비보이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PART 2를 통해 ‘시대적 상황’이라는 공통분모를 찾을 수 있었다. 이 말은 즉슨, 세월의 흐름 속에서도 변치 않고 묵묵히 제자리를 지켜온 스웨이드만의 아이덴티티를 엿볼 수 있는 중요한 부분이기도 하다. 단순한 스니커즈의 개념을 넘어 하나의 매개체로, 더 나아가 시대적 상징물로 변화된 스웨이드는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이야기의 끝은 푸마가 스웨이드의 50주년을 기념하고자 전개하는 #FORALLTIME 캠페인을 소개하며 마무리하려 한다. 화보와 영상으로 나눠진 이번 캠페인에서는 1960년대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당시 유행했던 스타일과 함께 어우러진 스웨이드를 재조명했다. 감상의 포인트는 급변하는 트렌드 속에도 괴리감 없이 자연스럽게 녹아든 스웨이드의 모습이다. 지난 50년의 발자취가 담긴 캠페인을 통해 먼 미래에 선보여질 스웨이드를 그려보도록.
1960’s
다양한 트렌드가 복합된 1960년대. 그 당시 패션은 사회의 변화에 대한 거울이었다. 전반적으로 영 패션의 시기로 지칭되며, 남성은 록 음악의 부흥을 일으킨 비틀즈의 ‘모즈 룩’이 여성은 파격적인 길이의 짧은 미니스커트가 보편화됐다. 또한, 베트남 전쟁에 반대하는 히피 집단에서 파생된 전원풍의 집시의상이나 끝이 풀어진 청바지, 동양풍의 자수 등이 대중적인 패션으로 유행했다.
1970’s
높은 인플레이션과 실업률로 인해 경제적 불황이 심헀던 1970년대. 사회적 현상에 반해 패션은 부흥기를 맞게 된다. 1960년대 즐겨 입었던 무릎 위 길이의 미디스커트는 점차 길어져 종아리 중간까지 오는 미디스커트나 발목 바로 위까지 오는 맥시스커트로 바뀌었고, 고급 여성복의 화두로 떠오른 벨 보텀 팬츠가 큰 인기를 끌었다. 특히, 1977년에는 토요일 밤의 열기(Saturday Night Fever)가 전 세계적으로 히트를 치며 디스코 열풍이 이어졌다. 몸에 꽉 끼는 톱과 폭넓은 팬츠, 당혹스러운 색감 등이 대표적인 예다.
1980‘s
세계 각국의 문화가 공유되는 시대로 접어든 1980년대. 기존의 것에 새로운 스타일이 추가되어 다양한 경향이 함께 나타나는 ‘포스트모더니즘’이 등장하던 시기이기도 하다. 이 영향으로 남녀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전체적인 실루엣이 풍성해지기 시작했다. 내추럴한 어깨선과 합리성을 고려한 빅 룩이 주를 이뤘고, 이는 파워 슈트로 정의 할 수 있다. 또한, 뉴욕 브롱크스 지역에서 가난한 흑인이나 소년 등을 중심으로 발생한 힙합 문화가 크게 확산되며, 배기 스타일이나 스포츠웨어를 결합한 실용적인 힙합 스타일이 부흥기를 맞게 된다.
1990‘s
새로운 세기에 대한 기대감과 불안감이 혼재된 1990년대. 이는 복식에도 영향을 미쳐 다양한 스타일의 혼합이 일어났다. 과거와 미래, 동서양의 조화가 독특하게 재구성된 패션이 트렌드를 이끌었으며, 아프리카와 아시아, 남아메리카 등의 문화에서 모티브를 얻은 에스닉 스타일이 주목받기 시작했다. 90년대 중반에는 팝아트와 옵하트 등이 패션에 차용되면서 복고풍의 ‘레트로 룩’이 키 트렌드로 떠올랐다. 청청패션과 한층 더 과감해진 패턴, 화려한 색채감 등이 그것.
Recently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이 빠르게 변화되는 2000년대 이후 그리고 현재. 패션은 단순히 입는 것을 넘어 자신을 표현하는 수단으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소위 ‘스트릿 룩’이라 일컫는 길거리 패션과 상식을 넘어선 부조화를 통해 새로운 멋을 추구하는 ‘믹스 매치 룩’이 그 대표적인 예다. 또한, 대중 매체의 발달로 셀러브리티의 영향력이 커지며 그들을 모방한 스타일이 크게 인기를 끌기도 했다.
위와 같이, 스웨이드는 급변하는 시대의 흐름 속에서도 마치 스펀지 같은 빠른 흡수력으로 자그마치 50년이라는 세월을 견뎌냈다. 모든 흐름은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기 마련, 하지만 스웨이드에겐 예외다. 내년, 푸마는 헬로키티(Hello Kitty)와 빅 션(Big Sean), 엑스라지(X-LARGE) 등 글로벌 브랜드 및 인플루언서와의 협업을 통해 50주년 스페셜 에디션을 대대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앞으로 펼쳐질 스웨이드의 찬란한 행보를 더욱 기대해보며 이 글을 마무리한다. 



CAMPAIGN PLANNING / D:PLATFORM
CREATIVE DIRECTOR / PARK JINPYO
EDITOR / LEE GEONHEE
PHOTOGRAPHER / JANG DUKHWA
VIDEOGRAPHER / HIGHQUALITYFISH
EDITORIAL DESIGNER / CHA EUNHYE
HAIR / KIM SEUNGWON
MAKE-UP / LEE MIYOUNG
STYLIST / VEUXSAVOIR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레트로 감성을 재해석한 아디다스 오리지널스의 아디컬러 컬렉션
색 자체의 아름다움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가 70년대 첫 등장해 자유분방한 디자인과 컬러풀한 색감으로 이목을 사로 잡았던 ‘아디컬러(adicolor)’를 현 시점으로 재해석한 18 봄, 여름 컬렉션을 선보였다. 70년대 패션 화보와 스트릿 패션이 담긴 사진들을 살펴보면 톡톡 튀는 컬러풀한 아디컬러 아이템들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아디다스 오리지널스는 그 중 블루버드(Bluebird), 페어웨이 그린(Fairway Green), 스칼렛 레드(Scarlett Red), 썬 옐로우(Sun Yellow)등 4가지 컬러를 선택해 이번 컬렉션에 반영했다. 과거의 컬렉션들에서 영감을 받아 대담한 컬러들을 원하는 대로 활용해 자신을 표현할 수 있도록 구성한 것이 핵심 포인트. 새롭게 선보인 아디컬러 컬렉션은 과거에 많은 사랑을 받고, 큰 영향력을 가졌던 아디다스만의 실루엣들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해 엄선한 집합체로 보아도 과언이 아니다. 혁신적인 섬유와 정제된 핏으로 클래식한 스타일을 현재에 맞게 재해석했으며, 이렇게 만들어진 스타일은 성별 규범의 한계를 넘어 흥미로운 제품으로서 표현되고 있다. 이는 사진작가 찰리 잉그만(Charlie Engman)과 감독 데이비드 레인(David Lane)가 연출한 위트 있는 룩북에서 여감 없이 확인해 볼 수 있을 것.  또한, 이번 아디컬러 컬렉션을 위해 특별히 제작한 캠페인 영상에서는 친숙하지만 흥미로운 색깔에 대한 재미있는 시선을 풀어내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눈길을 사로잡는 컬러풀한 색감으로 가득한 의류와 신발 등으로 구성된 아디컬러 컬렉션은 바로 내일인 1월 18일부터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서울 플래그십 스토어를 비롯해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주요매장 및 아디다스 공식 온라인 스토어(shop.adidas.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공식 페이스북(facebook.com/originalsmania), 인스타그램(@originals_kr) 등을 통해 확인해보길.
그 남자 그 여자의 연말 데이트룩 고민
나이키 운동화 + 코트 = 실패하지 않는 조합 크리스마스가 코앞이다. 썸남(녀)과 함께 속한 그룹의 송년회도 잡혀있다. 그런데 아무리 옷장을 뒤져봐도 입을 옷이 없다. 평소와 달리 과하게 멋부리면 우스울 것 같고, 그렇다고 시험기간 때처럼 편하게 입으면 성의 없어 보일 것 같고. 들뜨는 기분에 휩쓸려 패션마저 과해졌다간 악수가 될 터. 걸을 일이 많아 불편해선 안 되고, 보온에도 신경 써야 하는 여러모로 피곤한 연말 패션이다. 하지만 고민할 것 없다. 합리적인 가격의 나이키 운동화를 베이스로 연말 느낌 물씬 풍기는 코트룩을 선보여보자. 그 여자의 고민 며칠 전 썸남으로부터 “크리스마스에 뭐해? ㅎㅎ”라는 카톡을 받았다. 아직 애매한 관계지만 그날을 계기로 특별한 관계로 발전할 거라 믿고 최선을 다해 데이트해보려고. 근데 답답한 썸남만큼 내 옷장도 노답이다. 매일 츄리닝만 입고 다니는지라 여성여성한 옷이 도통 보이질 않는다. 그래도 두뇌를 풀가동해 편해 보이면서도 신경 쓴 듯한 코트룩을 입어보았다. 후보1 – 화이트 스니커즈 + 블랙 스키니진 + 하늘색 숏코트 조합 사진을 찍어 친한 친구들 단톡방에 올렸다. “이렇게 입으려는 데 어떨 것 같음?” 반응이 나쁘지 않다. ‘평소 너 같지 않다, 신발 정보 좀 달라’ 등 긍정적인 피드백이 가득하다. 기분 좋아진 김에 예쁜 사진 한 장 더 투척해줄게~ 늘씬한 기럭지를 살려줄 블랙 스키니진과 스니커즈의 만남은 실패하지 않는 조합이다. 화이트 니트와 파스텔 톤의 코트는 과하지 않으면서도 충분히 신경쓴 느낌을 준다. 그래도 평소 이미지가 워낙 털털한지라 특별한 날에는 뭔가 치마를 입어야 할 것 같고… 친구들의 호평을 답정너처럼 무시하고 다음 착장을 준비해본다. * 제품 정보 - 스카이블루 더블버튼 코트-  ON&ON - 화이트 터들넥 / 그레이 스키니진 – Bershka - 스니커즈 – Nike 코트보로우 로우 화이트 후보2 – 블랙 스니커즈 + A라인 스커트/니삭스 + 분홍색 떡볶이 코트 조합 “이거는 어때? 크리스마스에는 좀 여자여자해보이고 싶어서 ㅎㅎㅎ.” 호불호가 갈린다. 첫 번째 착장이 더 잘 어울린다는 의견도 있지만, 평소 모습과 다른 반전미를 보여주기엔 요 녀석이 더 나을 것 같다는 여론이 대세다. 간만에 입는 치마가 어색하지만 구두가 아닌 스니커즈랑 코디했기에 캐주얼한 느낌을 줘서 괜찮을 것 같다. 신이 나서 혼자 잔망스러운 포즈를 취해본다. 떡볶이 코트에 블랙 스니커즈 매칭이 썩 맘에 든다. 코엑스에서 만나니 분명 걷는 거리가 만만치 않을 거다. 어른스럽게 보이고 싶어 괜히 구두 신고 나중에 다리 아파서 낑낑대는 것보단 이렇게 자연스럽고 활동적으로 보이는 운동화가 크리스마스 데이트에는 딱일듯하다. 이제 풀메하고 나갈 준비 해야지 데헷. * 제품 정보 - 베이비핑크 오버핏 더플코트 – LEVARN - 믹스컬러 니트 – ON&ON - 데님 플레어 스커트 – ZARA - 니삭스,머플러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스니커즈 – Nike 코트보로우 로우 블랙 그 남자의 고민 용기 내어 크리스마스 데이트를 신청하긴 했는데 마땅히 입을 옷이 없다. 춥다고 평창 롱패딩 입을 수는 없는 노릇이고, 그렇다고 무리해서 멋 냈다가 오들오들 떨면 없어 보일 것 같고… 안되겠다 싶어 여사친들에게 도움을 구했다. 남친룩의 정석을 알려달라고. 후보1 – 검은색 스니커즈 + 목폴라 니트 + 코듀로이 팬츠 + 숏코트 조합 “너네가 말한 게 대충 이런 느낌 맞니?” 나는 옷에 대해 물어봤을 뿐인데 ‘포즈가 맘에 안든다, 표정이 느끼하다, 바지를 왜 그렇게 접었냐’ 등 원색적인 비난이 쏟아진다. 이내 정신을 가다듬고 제대로 된 피드백을 주기 시작한다. 전반적인 스타일링은 괜찮은데 색 조합이 다소 칙칙해 보인다는 평가다. 음… 그렇다고 핫핑크를 입으라는 건 아닐 텐데? 사진을 다시 찍어 보냈다. 아 다르고 어 다르다고 포즈의 문제였나 보다. ‘훈내 터짐, 얼굴이 다 했다’ 같은 칭찬이 들리지만 어딘지 모르게 만족스럽지 못하다. 이모티콘 난무하는 소녀팬들의 반응을 기대했건만 아직 부족하다. 심기일전하고 다시 한 번 옷장을 뒤져보자. * 제품 정보 - 폴로넥 니트 / 퍼장식 차콜 코트 – Filluminate - 코듀로이 팬트 – 8Seconds - 스니커즈 – Nike 코트보로우 로우 블랙 후보2 – 화이트 스니커즈 + 슬랙스 + 셔츠/스웨터 + 카키 롱 코트 조합 이제서야 내가 원하는 반응들이 나온다. ‘내 사진첩에 저장, 평소에 이러고 다녔으면 나랑 썸 탔을 텐데’ 등 귀여운 리액션이 속출한다. 특히 로퍼를 신지 않고 스니커즈를 신은 게 제일 맘에 든다는 반응이 인상적이다. 로퍼가 없어서 걍 운동화 신은 것뿐인데 ㅋㅋㅋ. 흔한 검은색 슬랙스지만 역시 이 녀석만 한 기본템이 없다. 여기에 따뜻한 톤의 니트로 훈훈함을 더하고 푸근해 보이는 롱 코트로 잘생김을 연기해보자. 가장 중요한 건 활동력을 높여줄 나이키 운동화. 생각보다 밑창의 높이감도 있어 안 그래도 183cm인 내 키가 더 커 보이는 느낌적인 느낌이다. * 제품 정보 - 오버핏 하이카라 코트 – AGENDER - 화이트셔츠/니트 – ZARA - 슬랙스 모델소장품 - 스니커즈 – Nike 코트보로우 로우 화이트 여기서부터는 그 남자의 크리스마스 데이트 상상 시나리오 나는 이렇게, 너는 저렇게 입고 눈 덮인 크리스마스에 우리가 만나면 얼마나 예쁠까? 설레는 마음을 안고 너를 만나기 위해 약속 장소로 나간다. “오빠 잘 있었어? 오늘 왜이렇게 멋있어?” ” 아니야 ㅎㅎ 일어나서 20분 만에 나온 건데 헤헷.” 오늘따라 나를 바라보는 그녀의 눈빛이 다르다. 평소 심드렁한 눈빛과는 다르게 눈에서 하트가 뿜뿜거린다. 역시 고민 끝에 선택한 남친룩이 효과가 있나보다. 한 달 전부터 준비한 대로 최대한 안 막히고 안 춥고 안 붐비는 코스로 그녀를 인도한다. “어? 우리 둘 다 운동화 신었네!” ” 그러게? 너 구두 신으면 나 동생처럼 보이는거 아닌가 걱정했는데 다행이다.” 뚜벅이들한테 구두는 사치다. 최소 4km는 걸어야 하는 All day 데이트에서 다리 아파 얼굴 찡그리는 모습은 상대방을 불편하게 만들 수 있으니. 너무 ‘운동운동!’하지 않은 발목 낮은 스니커즈는 슬랙스나 치마같이 댄디한 의상에도 잘 어울리기 때문에 데이트룩으로 최고시다. 올 겨울 특별한 데이트나 연말 모임에는 운동화 베이스로 코디해보세요. 평소 안 신는 구두 꺼내 신었다간 동상 걸리기 딱이라능~ 다들 행복하고 섹시한 연말 보내세요…★ Photographer 배승빈 Model 추민종, 박세은 대학내일 이민석 에디터 min@univ.me [대학내일] 20대 라이프 가이드 매거진
푸마 x 빅 션 협업 컬렉션 출시
시대를 상징하는 아이콘, 빅 션 2015년부터 파트너십을 이어온 리한나(Rihanna)부터 지난해 글로벌 앰버서더로 큰 활약을 펼친 더 위켄드(THE Weeknd)까지. 푸마(PUMA)가 해를 거듭할수록 더욱 강력한 힙합/R&B 뮤지션들과 조우하고 있다. 그리고 2018년. 푸마는 2012 BET 어워즈 신인상과 2016 그래미 어워즈 노미네이트 및 세 번째 정규앨범 [Dark Sky Paradise]로 빌보드 200 차트 1위를 기록한 세계적인 래퍼, 빅 션(Big Sean)과 함께 협업 컬렉션을 출시하며 또 한 번의 돌풍을 예고했다. 컬렉션 전 라인업 공개에 앞서 스웨이드 50주년을 기념한 스페셜 에디션이 선발매된다. 이번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독특한 외관이다. 니트삭을 더한 미드컷 형태로 기존 스웨이드와 차별성을 두었으며, 부드러운 텍스처를 자랑하는 베이지 톤의 벨로아 소재로 고급스러우면서도 안정감 있는 디자인을 구현했다. 또한, 설포에 새겨진 푸마의 창립자 루돌프 다슬러(Rudolf Dassler)를 뜻하는 영문자 ‘D’와 커스터마이징된 레이스, 빅 션의 상징을 담은 그린, 화이트 그리고 블루 조합의 힐 스트랩 등으로 디테일을 강조했다. 이번 컬렉션을 더욱 풍성하게 채울 클래식 스니커즈 클라이드(Clyde)와 슬리퍼 타입의 리드캣(Leadcat), 간편히 착용 가능한 어패럴 라인도 주목해보자. 먼저, 클라이드는 푸마의 상징적인 폼스트라이프를 배제해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실루엣을 완성했으며, 50주년 제품과 동일하게 영문자 ‘D’와 삼색 힐스트랩으로 포인트를 주었다. 이어, 리드캣은 프리미엄 스웨이드 소재의 스트랩과 부드럽고 푹신한 아웃솔로 편안한 착화감을 선사한다. 소재의 고급화에 초점을 둔 어패럴 라인은 후디와 T7 트랙수트, 티셔츠 등으로 구성되었으며, 이 역시 네츄럴한 톤과 최소한의 디테일로 디자인을 완성해 전체적인 균형감을 맞추는데 심혈을 기울였다. 빅 션의 유니크한 스타일과 푸마의 스포츠 헤리티지가 적절히 조화된 이번 협업 컬렉션은 푸마 공식 매장 및 온라인 스토어(kr.puma.com)에서 구매 가능하며, 스웨이드 50주년 제품은 3월 22일, 전 라인업은 차주인 3월 31일부터 만나볼 수 있다.
푸마, ‘브레이크댄스 시티즈’ 출시
글로벌 도시 4곳을 상징화한 지난해 푸마(PUMA)는 아이코닉 슈즈인 스웨이드의 50주년을 기리기 위한 프로젝트를 공개한 바 있다. 그리고 마침내 50주년의 해인 올해, 스페셜 에디션로 가득 채울 발매 릴레이가 시작됐다. 50주년 스페셜 에디션의 첫 번째 주자, 스웨이드 비보이에 바통을 이은 모델은 바로 브레이크댄스 문화에 큰 영향을 끼친 글로벌 도시 4곳(뉴욕, 서울, 베를린, 파리)을 상징화한 ‘브레이크댄스 시티즈(Breakdance Cities)’다. 1970년대 뉴욕에서 시작된 브레이크댄스는 가사 없이 비트만 나오는 브레이크 타임에 춤을 추는 브레이크 비보이(오늘날의 B-boy 지칭)들의 활약으로, 80년대 언론의 집중적인 관심을 받으며 힙합 종주국인 미국을 비롯해 유럽의 파리, 베를린과 같은 젊고 활기찬 도시를 거쳐 대한민국의 서울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의 젊음과 에너지를 대표하는 주류 문화로 정착했다. 힙합 헤리티지를 지닌 ‘브레이크댄스 시티즈’는 푸마 스웨이드 실루엣을 베이스로, 각 도시 별 특색 있는 컬러를 입혔다. 어퍼의 오렌지 컬러와 안감의 블루 컬러로 감각적인 분위기를 더한뉴욕, 청키한 화이트 솔과 어퍼의 블루 컬러가 세련되고 도회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파리, 독일 국기에서 볼 수 있는 레드와 블랙 컬러를 각각 신발 어퍼와 안감에 활용해 상징성을 강화시킨베를린, 버치(Birch) 컬러가 적용돼 한층 세련되고 멋스러운서울이 이번 브레이크댄스 시티즈의 주인공. 제품은 모두 댄스플로어나 콘크리트에서 미끄럼을 방지할 수 있도록 두꺼운 고무 소재의 아웃솔이 적용돼 역동적인 움직임에도 안정된 착화감을 선사한다. 또한, 두툼한 슈레이스에 얹혀진 금속 장식과 앞코 옆부분에 새겨진 스티치 디테일은 전반적인 디자인의 고급스러움을 배가시켜 눈길을 끈다. ‘브레이크댄스 시티즈’는 바로 오늘부터 푸마 공식 매장 및 온라인 스토어(kr.puma.com)와 비이커, 분더샵, 무신사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